우리는 두렵다. > 퍼온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퍼온글 목록

우리는 두렵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Long 작성일18-07-30 11:45 조회1,226회 댓글1건

본문

역사상 유례없는 공포정치가 펼쳐 지고 있다.
 2명의 전직 대통령, 3명의 국정원장, 백여명에 달하는 전직 고위 공직자가 구속,수감되었다.
 
 반 촛불,반 문 세력으로 낙인 찍히면 먼저 언론이 포문을 열어 이슈화시킨 다음 검찰과 법원이 구속,수감하는 조직적이고 일사 불란한 형태로 적폐청산이라는 기치아래 숙청이 진행되고 있다.
 
 반 촛불 세력의 제거를 일단 락 지은 후, 다음으로 내부 경쟁자이기도 한 반문 세력에 대한 숙청이 이어진다. 안희정을 비롯한 반문 세력들이 추악한 성 범죄자라는 오물을 뒤집어 쓰고  한 방에 무대 뒤로 사라진다.
 
 물론 그동안 언론,검찰,사법부의 보수 및 중도 성향 인사들을 온갖 치사하고 야만적인 수법으로솎아 내고 좌편향 인사들로 채워 종북좌파들의 주구로 만들어 놓는 것도 빠트리지 않았다..
 
 반대파 숙청및 정적 제거가 어느 정도 마무리되면서 공포정치의 칼 끝은 이제 일반인을 향하고 있다. 전직 대법원장에 대한 여론  몰이가 시작되었고 삼성, 롯데에 이어 한진가에 대한 사법처리도 초읽기에 들어섰으며 기업죽이기 재벌 길들이기도 궤도에 올랐다.
 
 다음 차례는 보수측 지식인, 기업인 및 軍 고위 간부들이 될 것이고 탈북인도 예외일 수 없다.
 김진태와 정규재는 우선순위일 것이고 기업인들은 납짝 엎드려 있다.
 
 종북좌파 정권에 의한 軍 無力化 시도는 대한민국 해체의 서곡이다.  김관진,박찬주등 북한에 당당히 맞서는 참 군인들을 조롱하고  압박하여 퇴진케 하고 있으며, 천안함 폭침.연평도 포격의 주범들이 국민적 환영속에 서울을 버젖이 활보하고 있다.  이제 일선  장병들은 주적이 누군지 혼란스러워 하고 있으며 군 지휘 체계는 흔들리고 있다.  軍은 무엇을 위하여 누구를 상대로 목숨 바쳐  싸워야 하는지  모르게 되었다.
 
 얼마전 보수논객 변희재가 손석희에 대한 명예훼손혐의로 구속되었다. 통상 공인에 대한 명예훼손은 심한 경우 벌금형으로 끝나던 것이 구속으로 이어진 것이다
 
 변희재의 구속은 시사하는 바가 크다.
 별 것 아닌 혐의로도 구속될 수 있음을 본 일반 국민들은 누구도 사법처리 대상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는 공포에 쌓이게 되었다.
 이제 일반 국민들은 입을 다물 것이고 현 정권의 독주를 막을 브레이크는 보이지 않는다.
 
 숙청의 나팔소리는 요란하지만 저항의 몸짓은 미미하다. 구심점을 상실한 보수와 공포에 쌓인 국민들에게서 국민적 저항은 기대하기 어렵다.
 실 낱 같은 희망은 미국의 수호 천사 역할이지만  미국 대사관 앞에서 성조기를 불 태우고  주한미군 철수를 외치는 동안 미국의 대한민국에 대한 애정은 식어가고 있다.
 
 종북좌파 천지가 된 대한민국은 더 이상 자유주의 국가가 아니다.  현 정권은 자신감에 넘쳐 다음 정권에서 반드시 연방제를 실현하겠노라 한다. 김씨세습 왕조의 평생 숙원인 연방제 통일을 공공연히 추진하고 있는 것이다. 
 우리는 주전자 속의 개구리가 되고 있다.
 
 현 정권의 軍 無力化 경제 죽이기 등은 총체적 국력약화로 이어지게 마련이다. 세계 역사상 유례없는 성공 모델이었던 대한민국은 극심한 내부 분열과 혼란으로 최초의 국가자살이라는 비아냥을 듣고 있다.
 
 난파선이 된 대한민국호에 남아 있을 나라는 없다. 미국은 반미를 외치면서 자멸한 대한민국에 대해 애정과 관심을 거두게 되고 모양새  좋게 빠져 나가는 방법을 모색중 이다. 중국, 러시아, 일본 등 열강들도 이미 한 발을 빼어 놓은 채 멀찌 감치서 불구경을 하고  있다. 섣 부른 간섭과 개입은 자국의 부담을 초래하게 됨을 알고 있다.
 
 이제 대한민국은 국제사회의 계륵이 되었다.
 세계열강들은 대한민국이라는 수렁에서 헤어나기 위해 연방제 통일론을 만지작 거리고 있다
 미국과 북한이 대한민국의 미래를 놓고 싱가포르에서 회담을 한다. 구 한말, 조선의 미래를 놓고 미국과 일본이 가쓰라-태프트 밀약에서 일본의 조선 강점을 수용한 모습의 데쟈뷰이다.
 우리는 과거 세계열강들이 사라진 빈자리를 일본이 차지하는 것을 보았고 이제는 북한이 대신하는 것을 보고 있다.
 
 과거 우리를 번영하게 했던 미래에  대한 기대와 희망은 사그러들고 불안과 공포만 가득하다.
 남북통일 이후에 어떤 일이 일어 날지 가늠하기조차 끔찍하다. 나치의 홀로코스트, 스탈린의 대량학살, 패망 월남의 보트 피플,  캄보디아의 킬링필드도 같은 국민, 우리 민족끼리 사이에  일어난 참극이다. 우리는 다를 것이라는 어설픈 바램은 아무 대비없이  태풍이 우리 과수원만 비켜 가기를 바라는 격이다
 
 나는 아직 더 살고 싶다.
 자유를 누리면서.
 우리는 자유를 잃을까 봐 두렵다.

댓글목록

촌노님의 댓글

촌노 작성일

이계 나라여/  쩔빨 내란폭동 같애.

퍼온글 목록

Total 15,749건 4 페이지
퍼온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5659 이재용은 포로가 되어 북한으로 끌려가는 것이다. 현우 2018-09-17 1007 74
15658 백악관앞에서의 의로운 애국청년! 현우 2018-10-12 793 74
15657 김대중과 이희호/이희호의 전남편??? dreamer 2012-01-09 20970 73
15656 적폐가 뭔가 했더니... Long 2018-01-19 1148 73
15655 짐승의 고장, 금수의 땅 그 곳..또 해냈다 댓글(3) 현우 2016-06-22 1763 72
15654 펌)광주518 광수에 이게 누구지? 댓글(6) 니뽀조오 2017-11-15 2380 72
15653 서울대 대자보 - 북한에 나라를 넘겨주려 발광하… 제갈공명 2017-11-30 1655 72
15652 이런 놈이... Long 2018-01-17 1163 72
열람중 우리는 두렵다. 댓글(1) Long 2018-07-30 1227 72
15650 약장수한테 박수치는 얼빠진 국민들 Long 2019-02-03 645 72
15649 반가운 소식 댓글(4) Long 2019-09-12 681 72
15648 트럼프 방금 전 선언 댓글(1) 벤허 2019-05-14 804 72
15647 김진태 의원의 쾌도난마! 현우 2016-10-04 1165 71
15646 이놈 탈원전 고집 부리는 이유를 보니... 댓글(1) Long 2017-10-26 1452 71
15645 고정간첩 댓글(1) Long 2017-12-08 1342 71
15644 트럼프 계산부터 끝났다기에.... 댓글(1) Long 2018-03-11 1495 71
15643 트럼프는 의리의 사나이다. Long 2018-04-12 1163 71
15642 미국인(중국계) 한반도 분석 댓글(3) Long 2018-06-10 1313 71
15641 남도 좌파들의 세월호 기획 도살 검찰청 게시글 나라를구하자 2018-11-04 829 71
15640 기쁜 소식이라고... Long 2018-11-12 705 71
15639 원전 중단시킨 이유 Long 2017-08-10 1453 70
15638 미국에서 이런일이 있었기에... Long 2017-09-10 1133 70
15637 심각한 미군의 ... Long 2018-01-16 1369 70
15636 트럼프 한반도 해상 길 막아버림 Long 2018-03-28 1652 70
15635 싱가폴의 북한대표단들의 흉흉한 소문~! 댓글(1) mozilla 2018-06-01 1481 70
15634 미국 고속도로에 이런 간판에 붙어있다기에... Long 2018-12-04 1034 70
15633 내가 TV조선 인터뷰 중 자리를 박차고 나온 이유 (김… 댓글(2) 최고봉 2012-09-07 5189 69
15632 [펌] 채동욱이 얼마전 군부대 방문했었는데...군사 쿠… 댓글(1) 송곳 2013-09-18 3689 69
15631 대한에 젊은이들을 향하여 댓글(2) Long 2017-10-24 1281 69
15630 문재인 정부의 지지율은 가짜였다 제갈공명 2018-01-26 1236 69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