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분이 게셨기에....(나는 여러번째 읽어봅니다.) > 퍼온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퍼온글 목록

이런분이 게셨기에....(나는 여러번째 읽어봅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Long 작성일18-10-26 00:54 조회1,376회 댓글3건

본문




수천년에 한분 하늘이 내리신 분. 읽고 다시 읽어봐도 눈물없인 볼 수 없는 감동 실화입니다.

홍순재 칼럼니스트의 '박정희 대통령의 애국의 집념'을 게재한다.


때는 한국군 맹호부대의 파병으로 월남전의 열기가 한참 뜨겁게 타오르고 있을 때였다. 월남전참전 당시 전 세계가 한국을 비난한 것은 너무도 유명한 일화였지만 그들은
그런 한국을 보고 비난만 해대었을 뿐이었지, 그 누구도 가난한 나라 대한민국을 위해 쌀 한 톨, 기름 한 방울 원조해주지 않았다.

그런 우리에게 그나마 조금의 원조라도 해준 국가가 있었으니 그 국가가 바로 미국이었다. 박정희 대통령의 과거 남로당의 행적이 미국수뇌부의 의심을 받아,
미국  정부는 박 대통령의 정통성을 인정하지 않고 있었다. 그래서 그에 대한 보복조치로 당시 대한민국 1년 예산의 80%를 미국의  원조에 의존하고 있었던 우리는 당장 미국이 제공해주는 원조를 중단당하는 위기를 맞이하게 되었고 전 국민이 그야말로 아사하는 길밖에  남지 않았음을 느껴야만 했었다.

그런 위기의 순간에서 한국과 미국이 다시 우호적인 관계로 돌아서게 된 계기가 있었으니 그것이 바로 박 대통령의 월남전 참전결의였다. 당시 우리에게는 주어진 선택의 길이라는 것이 없었다.

월남전에 참전해서 미국이 원조를 재개해 준다면 국민을 생각해서라도 받아들일 수밖에 없는 것이 우리의 입장임을 옳게 알아야만 할 것이다.

반드시 생각해두자. 이 세상의 그 누구도 가난한 대한민국 굶어 죽는 대한민국 국민들을 위해 쌀 한 톨 기름 한 방울 제공해주지 않았음을…
그러면서 그들은 대한민국이 하는 일에 대하여 내정간섭을 시도하려고 했다는 것을…

나라가 가난하면 전 세계가 그 국가를 자신의 노예로 인식하려 한다는 것은 동물의 세계나 인간사나 강한 자만이 살아 남을 수 있다는 원초적 진리임을 반드시 알아야 할 것이다.  

지금 적고자 하는 아래 이야기는 어떤 책에서 나온 이야기로서 그당시 미국의 유명한 군사무기 제조업체인 맥도널드 더글라스사의 社長이 한국을 방문해서 박정희 대통령과 나누었던 실화를 공개하는 것이다.

1965년 한국의 월남 참전으로 소원해진 미국과의 관계가 다시 우호적이었고 한국은 젊은이들의 목숨을 버리는 대가로 많은 국민을 먹여 살릴 수 있는 만큼의 지원을 미국으로부터 이전을 받게 된다.


그 지원 중의 하나가 M-16 자동 소총이었다.
이전에  한국에서 사용하던 무기는 단발식 카빈 소총으로서 M-16과는 비교할 바가 못 되는 6.25사변때 부터 사용한 무거운 M1,  칼빈소총, 그야말로 장난감과 같은 수준의 무기였었고 우리는 그런 무기를 들고 남북대상황을 견뎌내야만 했었다.

한국이 월남전에 군사를 파병하는 조건으로 얻을 수 있었던 M-16의 제조업체는 맥도널드 더글라스사 였다.

미 행정부의 지원을 받아 한국으로의 수출 건을 따내게 된 뒤 한국을 방문한 맥도널드 더글러스사의 사장은 자신들의 무기를 수입해주는 국가를 찾아 의례적인 인사치레를 하게 된다.

"여름이었던 것으로 기억이 난다. 그것도 너무나도 무더웠던 여름으로 기억을 한다.
나(맥도널드 더글러스 사장)는 대통령비서관의 안내를 받아 박정희 대통령의 집무실로 걸음을 재촉하게 된다. 그리고 비서관이 열어주는 문안의 집무실의 광경은 나의 두 눈을 의심케 하였다.

커다란 책상 위에 어지럽게 놓여진 서류 더미 속에 자신의 몸보다 몇 배가 더 커보이는 책상 위에 앉아 한 손으로는 무언가를 열심히 적고 남은 한 손으로는 부채질을 하면서 무더운 여름 날씨를 이겨내고 있던 사람을 보게 되었다.

한나라의 대통령의 모습이라고는 전혀 믿기지 않을 정도였다. 아무리 가난한 국가라지만 그의 행색은 도저히 대통령이라고 생각하기조차 힘이 들 정도였다.

하지만 고개를 들어 나를 바라보는 그의 눈빛을 보았을 때 지금까지의 모순이 내 안에서 사라짐을 느낄 수 있었다.
그는 손님이 온 것을 알고 예의를 차리기 위해 옷걸이에 걸린 남루한 양복저고리를 입고 있었다.

나는 그때서야 비로소 그가 런닝차림 으로 집무를 보고 있었음을 알게 되었다.

"각하! 미국 맥도널드사에서 오신 데이빗 심프슨 씨입니다."
비서가 나를 소개함과 동시에 나는 일어나 대통령에게 예의를 갖추었다.
"먼 곳에서 오시느라 수고 많으셨소. 앉으시오."

한여름의 무더위 때문인지, 태어나서 처음 느껴보는 긴장 탓인지,
나는 무의식적으로 굳게 매어진 넥타이로 손이 가고 있음을 알았다.

"아, 내가 결례를 한 것 같소이다.
나 혼자 있는 이 넓은 방에서 그것도 기름 한 방울 나지 않는 나라에서 에어컨을 튼다는 게 큰 낭비인 것 같아서요.

나는 이 부채바람 하나면 바랄 게 없지만 말이오. 이 뜨거운 볕 아래서 살 태우며 일하는 국민들에 비하면 나야 신선놀음이 아니겠소.
이 보게. 비서관! 손님이 오셨는데 잠깐 동안 에어컨을 트는 게 어떻겠나?"
나는 그제서야 소위 한나라의 대통령 집무실에 그 흔한 에어컨 바람 하나 불지 않는다는 것을 알았다.

그리고 지금까지 내가 만나봤던 여러 후진국의 대통령과는 무언가 다른 사람임을 직감할 수 있었다.
그래서일까. 나는 그의 말에 제대로 대꾸도 할 수 없을 만큼 작아짐을 느낄 수 있었다.

"아. 네. 각하!" 비서관이 에어컨을 작동하고 비로소 나는 대통령과 업무에 관해 이야기를 할 수 있었다.
예정대로 나는 내가 한국을 방문한 목적을 그에게 자세히 얘기하기 시작했다.

"각하. 이번에 한국이 저희 M-16 소총의 수입을 결정해 주신 것에 대해서 감사 드립니다.
이것이 한국의 국가방위에 크게 도움이 되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그리고 이것은 저희들이 보이는 작은 성의, "나는 준비해온 수표가 든 봉투를 그의 앞에 내밀었다.
"이게 무엇이오?" 박 대통령은 봉투를 들어 그 내용을 살피기 시작했다.

"흠…. 100만 달러라!….
내 봉급으로는 3대를 일해도 만져보기 힘든 큰돈이구려.." 차갑게만 느껴지던 그의 얼굴에 웃음기가 머물렀다.

나는 그 역시 내가 만나본 다른 사람들과 전혀 다를 것이 없는 사람임을 알고 실망감을 감출 길이 없었다.

그리고 그 실망이 처음 그에 게서 느꼈던 왠지 모를 느낌이 많이 동요하고 있음을 알게 되었다.

"각하! 이 돈은 저희 회사에서 보이는 성의입니다.
그러니 부디.." 대통령은 웃음을 지으며 지그시 눈을 감았다.
그리고 나에게 말했다.
"이보시오! 하나만 물읍시다."
"예. 각하."
"이 돈 정말 날 주는 것이오?"
"네. 물론입니다. 각하."
"대신 조건이 있소. 들어주겠소?"
"네. 말씀하십시오. 각하."
그는 수표가 든 봉투를 나에게 내밀었다.
그리고 나에게 다시 되돌아온 봉투를 보며 의아해하고 있는 나를 향해 그가 말했다.

"자, 이 돈 100만 달러는 이제 내 돈이오.
내 돈이니까 내 돈을 가지고 당신 회사와 거래를 하고 싶소.
지금 당장 이 돈의 가치만큼 총을 가져오시오.
난 돈보다는 총으로 받았으면 하는데.
당신이 그렇게 해주리라 믿소"
나는 왠지 모를 의아함에 눈이 크게 떠졌다.

"당신이 나에게 준 이 100만 달러는 내 돈도, 그렇다고 당신 돈도 아니오.
이 돈은 지금 내 형제, 내 자식들이 천리타향에서 그리고 저 멀리 월남에서 피를 흘리며 싸우고 있는 내 아들들의 땀과 피와 바꾼 것이오.
그런 돈을 어찌 한 나라의 아버지로서 내 배를 채우는데 사용할 수 있겠소.
이 돈 다시 가져가시오. 대신 이 돈만큼의 총을 우리에게 주시오."

나는 낯선 나라의 대통령에게 왠지 모를 존경심을 느끼게 되었다.
그리고 그에게 자신있게 말할 수 있는 용기를 얻을 수 있게 되었다.
그리고 나는 일어나서 그에게 말했다.

"네. 알겠습니다. 각하. 반드시 100만 달러의 소총을 더 보내드리도록 하겠습니다."

그때 나는 방금 전과는 사뭇 다른 그의 웃음을 보았다.
한 나라의 대통령이 아닌
한 아버지의 환한 웃음을…
그렇게 그에게는 한국의 국민들이 자신의 형제들이요, 자식들임을 느끼고 있었다.
배웅하는 비서관의 안내를 받아 집무실을 다시 한번 둘러본 나의 눈에는 다시 양복저고리를 벗으며 조용히 손수 에어컨을 끄는 작지만 너무나 크게 보이는 참다운 한나라의 대통령으로 보였다.

박 대통령 이후 후임 지도자들 부정부패를 일삼던 이들이 100만 달러를 받았다 하면 어떻게 했을까?
과연 이 나라에 국민과 국가를 생각하는 진정한 애국자는 누구일까?

오늘의 좌파들이 박 대통령을 헐뜯으려 온갖 수단과 방법을 다하고 있는 것을 지켜보면서 위대한 지도자, 진정 국가와 국민만을 생각하며 부국강병을 이루고자 온 정력을 다했던 박정희 대통령!

요즘돌아가는 정치판이 박정희! 라는
분의 향수를 느껴게 만듭니다!

댓글목록

한글말님의 댓글

한글말 작성일

위대한 대통령 박정희.. 언제 읽어도 감동적.. 존경의 눈물이..

jmok님의 댓글

jmok 작성일

박정희를 폄하하고 욕하는 자들 그들은 대한민국에 빚을 진 자들이다.
대한민국에 잘못한 자들이린 뜻이다.
자신이 권력을 잡고 싶은데 박정희 때문에 권력을 못잡는 다고 불평하던 자들이다.
뒤 돌아 보라.
박정희에 게거품을 물고 욕을 하고 비난하던 자들 모두가 도둑놈 이었지 않은가 ?
민주 ? 그자들이 자유민주주의를 했는가 ? 제 권력을 위해 국민을 속이며 박정희를 욕한 쓰레기 들이었다
쓰레기들에 속아, 선동되어, 공범자가 되려고 박정희를 욕하던 자들 반성이 있어야 할 것이다.
그자들이야 말로 박정희 묘소에 찾아가 지난날의 잘못을 빌어야 할 빚이있다

enhm9163님의 댓글

enhm9163 작성일

박정희를 욕하며 정권을 잡은 자들은  순수하게 욕심에 의해 정권만 잡고 무능해서
국가 발전을 못 시킨 것이 아니고  북에  우리 국민을 불모로 한 마피아  집단에  무릎꿇고 고개
숙이며 우리의 국부를 북에 바친  반역세력들인 것이다.

퍼온글 목록

Total 15,582건 5 페이지
퍼온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5462 미국인(중국계) 한반도 분석 댓글(3) Long 2018-06-10 2020 71
15461 트럼프는 의리의 사나이다. Long 2018-04-12 1710 71
15460 트럼프 계산부터 끝났다기에.... 댓글(1) Long 2018-03-11 2010 71
15459 고정간첩 댓글(1) Long 2017-12-08 1935 71
15458 김진태 의원의 쾌도난마! 현우 2016-10-04 1656 71
15457 미국 고속도로에 이런 간판에 붙어있다기에... Long 2018-12-04 1743 70
15456 싱가폴의 북한대표단들의 흉흉한 소문~! 댓글(1) mozilla 2018-06-01 2031 70
15455 트럼프 한반도 해상 길 막아버림 Long 2018-03-28 2302 70
15454 심각한 미군의 ... Long 2018-01-16 1963 70
15453 미국에서 이런일이 있었기에... Long 2017-09-10 1673 70
15452 원전 중단시킨 이유 Long 2017-08-10 1963 70
15451 문재인 악수를 두었다! / A Shin Ctr 규마니 2018-05-27 2011 69
15450 (김진태) 당장 특검을 실시하라! 댓글(2) mozilla 2018-04-15 1478 69
15449 문재인 정부의 지지율은 가짜였다 제갈공명 2018-01-26 1832 69
15448 대한에 젊은이들을 향하여 댓글(2) Long 2017-10-24 1900 69
15447 [펌] 채동욱이 얼마전 군부대 방문했었는데...군사 쿠… 댓글(1) 송곳 2013-09-18 4173 69
15446 내가 TV조선 인터뷰 중 자리를 박차고 나온 이유 (김… 댓글(2) 최고봉 2012-09-07 5799 69
15445 이런 글을 받았는데 정말이면 얼마나 좋겠기에.... Long 2019-03-05 1285 68
15444 왜 ! 왜 ! 왜 ! Long 2018-05-20 1716 68
15443 이스라엘 모사드가 이란 창고 급습해서 가져온 핵자료에서… 댓글(1) 진실한사람 2018-05-05 2172 68
15442 김영남의 의미심장한 말의 그의미를 이제야 알았기에..… Long 2018-02-13 1786 68
15441 자유북한(Free NK)신문 지박사님 주장 입증하는 기… 댓글(1) 아이리스3 2015-07-07 2261 68
15440 정말 궁금하다 댓글(2) 현우 2015-06-27 3325 68
15439 박원순의 비서 홍보조직 192명 헉! 표싱즈 2014-05-06 3523 68
15438 비전향 장기수로 부터들은 광주5.18이야기 댓글(1) enhm9163 2013-02-27 5034 68
15437 김재규 사형 집행의 미스테리 댓글(1) 새벽달 2010-11-15 31067 68
열람중 이런분이 게셨기에....(나는 여러번째 읽어봅니다.) 댓글(3) Long 2018-10-26 1377 67
15435 이 기막힌 사실을 널리널리 전파해주세요 현우 2018-05-23 2749 67
15434 시리아 폭격 전후 사진 댓글(1) 진실한사람 2018-04-16 1941 67
15433 대한민국은 없어진다. 댓글(1) Long 2018-03-03 2150 67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