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대 학생들 미국 대사에게 “광주학살 사과하라” > 퍼온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퍼온글 목록

전남대 학생들 미국 대사에게 “광주학살 사과하라”

페이지 정보

작성자 솔향기 작성일18-11-09 14:11 조회307회 댓글1건

본문

전남대 학생, 급진 좌경화 친북 일부 운동권 같습니다.  이넘들 정신나간 넘들입니다.  이래서 5.18은 기필코 바로잡아야하는데, 한국당 김성태가 (임기 딱 한 달 남았는데) 5.18을 교란시키고, 방해를 하는 것입니다.

 

김성태도 나중에 애국단체 여기저기서 고발을 해야합니다.  그것 보다 정치적으로 매장시키는게 더 효과적인데요.  김성태가 김영삼 때문에 방해를 하고 교란지연 시키는 것은, 그런다는 것은 김영삼과 김성태의 상하 개인적인 친분인 사적인 문제입니다.   5.18은 엄연히 국가적인 공적인 문제인데, 김영삼과의 과거 정치관계를 내세우며 5.18북한군 개입학설을 뭉개는 것은 국가 문제를, 즉, 공공안전을 위한 공적인 국가문제를,  개인적인 김영삼 당시 당에서 부하와 상관의 친분과 사적인 관계를 내세워 사당화 시키는 것입니다.

 

이거는 김성태의 반역질입니다.

애네들은 김영삼의 사병( 개인적인 부하)입니다.

 

김성태 이넘도  정치적으로 매장시켜야 합니다.  

 

-------------------------------------------

2018년 9월 7일 발생한 사건

전남대 학생들 일부 미국 대사에게 “광주학살 사과하라”  

총장실 앞에서 40분간 농성

6일 광주 북구 용봉동 전남대학교 본부 승강기에서 경찰과 주한 미국대사관 직원이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 방문에 반대하는 학생들을 제지하고 있다. 전남대 총학생회 소속 학생 10여명은 5·18 민주화운동 당시 시민 학살 책임이 미국 정부에 있다며 이날 해리스 대사의 전남대 방문을 반대했다. 연합뉴스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가 6일 전남대학교를 방문하는 과정에서 80년 광주사태 당시 미국 정부 책임을 묻는 학생단체와 경비 업무에 투입된 경찰 사이에서 가벼운 몸싸움이 일어났다.

전남대 학생 10여명은 이날 오후 3시부터 40여분간 대학본부 총장실 앞에서 해리스 대사 방문에 반대하고 5ㆍ18 당시 미국 정부 사과를 요구하며 농성을 벌였다. 학생들은 총장실 입구를 가로막고 연좌농성을 벌였고 경찰이 해리스 대사 일행의 통로를 확보하는 과정에서 밀고 당기는 승강이가 벌어졌다.

 

 

해리스 대사가 도착하기 전인 오후 2시 30분부터 본부 중앙현관에서 손팻말과 펼침막을 들고 “광주학살 사과하라” 등 구호를 외쳤다. 오후 3시쯤 해리스 대사 일행이 다른 출입문을 이용해 총장실에 도착하자 학생들은 건물 안으로 들어가 농성을 시작했다.

해리스 대사는 정병석 총장을 예방한 뒤 전남대 교내에서 대학생 모임과 비공개로 만날 예정이었으나 참석하지 않았다.

앞서 해리스 대사는 이날 오전에는 국립 5·18묘지를 참배하기로 했으나 일정을 바꿔 광주향교를 방문했다. 해리스 대사의 참배가 취소되면서 광주진보연대 등 광주지역 시민단체가 5ㆍ18묘지에서 개최하려던 ‘대북제재 등 남북관계 가로막는 미국 규탄대회’도 열리지 않았다.

한편 해리스 대사는 이날 오후 광주비엔날레 개막식에 참석할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목록

살아나리라님의 댓글

살아나리라 작성일

반역 매국질 하는 넘들 CIA에 신고하여 삼족을 미국 뿐만 아니라, 동맹국에 있는 ㄴㄴ들 끌어내고,
지 좋아하는 북한 오지 경치좋은 곳(핵 실험 장소)에서 삼족을 같이 살게 해야 함다...

퍼온글 목록

Total 14,072건 1 페이지
퍼온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서적구입안내,12.12와 5.18(압축본) 뚝섬무지개… 댓글(4) 관리자 2009-11-18 23490 44
공지 신간 "5.18분석 최종보고서" 제주4.3반란사건" "… 댓글(4) 관리자 2010-11-23 180112 194
14070 세계사 격랑 속의 대한민국(서울대 트루스 아카데미 2회… 댓글(1) 새글 만세대한민국 2018-11-17 60 0
14069 [VON논평] 좌익 방해 뚫고 나온 영화 '출국'을 봐… 새글 만세대한민국 2018-11-17 117 9
14068 올해 불교인권상에 '내란 선동' 이석기 선정 ,왜?? 새글 만세대한민국 2018-11-17 100 4
14067 "김정은이 통일하면 남북 인구 4000만 된다" 새글 진실한사람 2018-11-17 130 10
14066 文, 기다리다 졸고 ...펜스에게 면박 당하고... 새글 진실한사람 2018-11-17 141 5
14065 新냉전시대를 예고한 '펜스 미국 부통령'의 허드슨 연구… 새글 진실한사람 2018-11-17 62 3
14064 이글 한번 읽어보시라고 댓글(1) 새글 Long 2018-11-17 214 14
14063 김진태의 글 새글 Long 2018-11-17 170 24
14062 육사 출신 박필규의 글 새글 Long 2018-11-17 178 19
14061 이언주 "운동권정권, 美에 겁없이 北제재완화 설쳐대" 댓글(1) system 2018-11-16 169 22
14060 양구 전방 감시초소서 병사 총상 입은 채 발견…후송 중… system 2018-11-16 178 15
14059 박정희 시대의 노동자는 과연 착취 당한 것인가?[청년을… 만세대한민국 2018-11-16 64 9
14058 '5.18 광주 사태 _ 북괴 특수군' 弘報 _ 1인 … inf247661 2018-11-16 92 14
14057 태블피시에서 최여사 DNA 도 안나와 100% 조작된것… 댓글(2) 나라를구하자 2018-11-16 166 17
14056 뇌물죄 조작 정유라 이대입학 비리조작한 전라인 박영수… 나라를구하자 2018-11-16 170 18
14055 태극기 집회 표어 공모합니다. 댓글(2) 나라를구하자 2018-11-16 117 11
14054 통일의 도전과제, 문재인방식 통일은 실현가능성 없다(시… 솔향기 2018-11-16 87 8
14053 5.18유공 (외국교육기관 수업료) 솔향기 2018-11-16 135 16
14052 한심한 문재인 지지자들은 누구인가? 현우 2018-11-15 232 34
14051 문재인의 '사람중심경제'는 '평양사람 중심경제' 현우 2018-11-15 110 18
14050 북한 급변사태 다가왔다! 전쟁준비 진실한사람 2018-11-15 455 25
14049 김성태 대표의 편향적이고 극단적인 5.18관련 주장 진실한사람 2018-11-15 140 19
14048 마이클리 박사 시국 강연 및 간담회 댓글(1) 진실한사람 2018-11-15 170 17
14047 한강보를 없앤다고 하기에... Long 2018-11-15 305 53
14046 수소탄 만들자고 하기에... 댓글(1) Long 2018-11-15 172 23
14045 박근혜를 쫓아내고 문재인을 세운것은 한국인의 불행! 현우 2018-11-14 157 21
14044 美 제임스 리시 상원의원의 충격발언 요약! 댓글(4) 현우 2018-11-14 323 31
14043 성신여대생이 본 박근혜 탄핵사건의 실체! 댓글(3) 현우 2018-11-14 245 27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