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수 미공개 수첩 > 퍼온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퍼온글 목록

이재수 미공개 수첩

페이지 정보

작성자 Long 작성일18-12-17 03:43 조회765회 댓글2건

본문

이재수의 미공개수첩
 
 그날,천재인검사는 검사실에서 상부의 명령이라며 내게 수갑을 채웠다.
 처음 차보는 수갑의 감촉이 양 손목에 차갑다.
 마음은 반대로 수치심이 부글부글 끓어올라 귓등까지 화끈거렸다.
 그러나 아무말도 하지 않았다.
 
 그들은 나를 수갑을 채운채로 포토라인에 세웠다. 후레쉬가 번쩍이며 여기저기서

지금 심경이 어떻느냐는 질문이 쏟아졌다.


 준비했던건 아니었지만 '공은 부하에게 돌리고 책임은 상관이 진다는 말이 있다.

지금이 그런 심정이다'고 대답한것 같다.
 
 포토라인 주변을 에워싼 기자들이 모두 나의 수갑찬 손목을 보고 있는것 같았다.

얼핏 젊은 나이또래의 여자기자도 여럿보였다.
 
 법원에서 기다리고 있는 동안에도 그가 다가와 무언의 암시를 준다.
 왜 이 고생을 하느냐는 투다.
 김관진장관의 지시사항이라고만 하면 모든게 풀릴것이라는 회유를 여러번

받은터라 그냥 고개를 돌려버렸다.
 
 나는 영장담당판사를 모른다.
 그렇기에 구속은 당연히 받아들일 참이었다.
 사법부가 법조항을 적용하는게 아니라 타겟에 맞추어 법조항의 확대해석으로

꿰맞추는 판결을 수차례 보아왔기에 담당 판사 또한 그렇게 구속판결을

내린데도 하등 이상할게 없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그래서 기각은 의외였다.이언학판사라고 했다.일단은 고마운 마음이 들었지만

그렇다고 일이 끝난건 아니었다.
 이 일로 인해 2명의 부하가 구속된 상태이고 김관진선배님이 관련되어 있다.
 부당한 지시를 받은바도 없지만 지금까지 받아온 조사 행태로 볼 때 무사할

수는 없다.
 
 나의 아들과 친구 박지만까지 압수수색한 저들이 나를 가만히 놔줄것 같지는 않다.
 끝내는 나를 발판 삼아 김장관을 구속할것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천재인검사에게 조사를 받는 동안 윤석열지검장도 몇차례 와서 거들었다.
 그의 태도는 안하무인격이었다.나보다 몇 살 아래로 알고 있었는데 시종일관

비아냥거리는 반말투였다.
 
 한참 어린 천재인검사한테 받는 수모도 수모려니와 이 사건을 직접 주도하고

있는 윤석열검사의 능글능글함은 나의 수모감에 기름을 끼어얹는 격이었다.
 그런 저들이 나를 가만 두겠는가?
 어디 두고 보자는듯 헤어지는 자리에서 수갑을 풀어주는 검사의 눈빛에

증오심까지 어려있어 보인다.도대체 내게 무슨 원한이
 있기에?
 
 이대로 있을 수만은 없다.
 무언가 해야겠다.차라리 죽는게 낫지 않을까?
 나 혼자 짊어지고 가자. 다른 사람들은 더 이상 손대지 말아달라고 부탁하고 가자.
 설마 저들도 사람일진대 내가 유서로 남긴 부탁을 안들어주겠는가?
 
 아니다.그렇게 허무하게 죽을 순 없다.
 소위 적폐청산이라며 이미 적화된것이나 다름없는 이 정권에서 박근혜대통령을

먼지떨이 하며 없는 죄를 만들어낸 최일선의 책임자는 누구인가?
 반공을 국시로 삼아온 국가에서, 그것도 30여년을 군에서 생활해 온 내가 현

시국을 적화상태라고 정의하지 않는다면 누가 할것인가?
 
 문재인,임종석 조국,이해찬같은 숱한 주동세력이 뇌리를 스친다.접근성이힘들다는
 무력감 또한 온 몸을 훑는다.
 내가 할 수 없다는 선이 그어지자 내가 할 수 있는건 무엇인가에 집중했다.
 윤석열이다.
 그를 제거하자.그리고 그 자리에서 나도 죽자.
 
 그와 밖에서 접촉할 구실은 충분하다.천재인은 어리니 당신에게 직접 사석에서

식사라도 하면서 김관진을 죽이는 이야기를 해줄터이니 밥한끼 먹자. 나오시라.

출세욕에 불타는 그의 눈길이 나의 의중을 뚫기에는 역부족일터.
 
 문제는 총기구입이다.내 마음을 알아줄 후배들이 있긴한데 나중에 그들이 당할

고초를 상상하니 난망하다.이럴줄 알았더라면 전역할때 그냥 한자루쯤

가져오는거였는데 후회스럽다.
 
 윤석열만 제거한데도 검찰의 마녀사냥을 조금은 완화시키고,아니 어쩌면

이 사건이 기폭제가 되어 모든 국민들이 문재인정권의 적화통일이라는

최종목표를 알아채고 이 무모한 정권을 뒤엎을 기회를 마련하게 될지도

모르는데 안타깝다.
 
 '안일한 불의의 길보다 험난한 정의의 길을 택한다'는 사관생도의 신조가

오늘따라 유별스레 가슴을 후벼파는데도...
 
 아 ! 어떻게 하나 ! 어떻게 !

댓글목록

jmok님의 댓글

jmok 작성일

분노가 치민다.
이 기록이 훗날 군의 명예를 살리는 자료가 될 것임을 의심치 않는다.
훗날 반드시 책임을 물어야 한다

bugle님의 댓글

bugle 작성일

고이재수 사령관의 고뇌와 투신은 적화에 저항한 장렬한 죽음입니다 후일에 국립묘지로 이장해야합니다

퍼온글 목록

Total 16,497건 10 페이지
퍼온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6227 속보_ 평창올림픽 북체제선전장화 반대 긴급기자회견 댓글(1) 닛뽀 2018-01-22 1552 57
16226 북한, 절대 핵 포기 안함. 고로, 트럼프가 볼톤 영입… 댓글(1) Long 2018-03-25 1317 57
16225 [인기 급상승 동영상] '드루킹 사건의 전말' / 뉴… 댓글(2) 규마니 2018-04-18 1496 57
16224 망할수 밖에 없는 국민성 댓글(2) Long 2018-05-28 1408 57
16223 임종석이 주사파가 아니었나? 규마니 2018-05-31 1442 57
16222 미국의 소리 (절망치 말고 미국을 직시하라 !) 댓글(2) Long 2018-06-11 1391 57
16221 국가의 운명이.... Long 2018-08-24 1148 57
16220 평양의 현실을... Long 2018-09-24 1158 57
16219 하늘과 땅 Long 2018-11-30 776 57
열람중 이재수 미공개 수첩 댓글(2) Long 2018-12-17 766 57
16217 문 딸년이 방콕으로 도망간 이유 Long 2019-02-11 4616 57
16216 알겠지 제인아 ! Long 2019-02-26 779 57
16215 영원히 기억해야할 부역배신자! 댓글(2) 현우 2019-03-02 1341 57
16214 (급소식) "김대중과 북한 내통편지 물증 나왔다!!! … 댓글(2) 솔바람 2014-05-25 2603 56
16213 그 누구도 반박못하는 말! 댓글(3) 한글말 2014-12-14 2223 56
16212 조계사 도법이라는 이 빨갱이 가짜 중놈 하는 짓 좀 봐… 댓글(3) 현우 2015-12-15 2892 56
16211 (펌글) 극비 최첨단 콜추가 소식 요쉬야후 2016-02-11 3103 56
16210 전라 목사들의 정체성! 댓글(3) 현우 2016-11-26 1653 56
16209 저는 젊은 20대 여성입니다. 댓글(1) 湖島 2017-08-01 1343 56
16208 애국시민 여러분! 댓글(1) Long 2017-11-07 1363 56
16207 엽전에겐 전두환 방식이 딱일것 같기에.... 댓글(1) Long 2017-12-15 1376 56
16206 치사하고 간사한 반역자 김구 Long 2017-12-18 1632 56
16205 진짜 위기에 처해 있을까요 Long 2017-12-30 1420 56
16204 트럼프가... 댓글(1) Long 2018-01-05 1943 56
16203 절라인민공화국 만세잉 댓글(4) Long 2018-06-03 1528 56
16202 한국은 앞으로 어떻게 될까? - 서울 상대 동창회 댓글(1) 지원군단 2018-06-23 2284 56
16201 탈북 외교관의 글 Long 2018-08-20 1203 56
16200 미군이 평양 주둔하면 5.18 북한군 개입을 인정하는… 댓글(2) newyorker 2019-01-25 990 56
16199 비참한 나라 대한민국 Long 2019-09-03 1211 56
16198 문좌인으 어설픈 정치 음모. 댓글(1) 海眼 2020-02-23 1125 56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