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길수 없는 적 ! > 퍼온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퍼온글 목록

이길수 없는 적 !

페이지 정보

작성자 Long 작성일18-12-23 04:40 조회443회 댓글0건

본문

이길수 없는 敵?
 
 일본을 배우기 위해 일본에 갔다가 실컷 얻어 맞고 온 느낌이 든다.
 없는 돈에 큰 마음먹고 안 나오는 휘파람까지 연습하며 현해탄을 건넜다.
 본래 관광 목적인 눈요기는 한번 본 것으로 족하고 금방 싫증이 나기 마련이다.
 외국에 가면 꼭 알고 배우고 싶은 것은 많은데 문제가 되는 것이 한 두 가지가 아니다.
 스스로 알려고 하니 시간이 부족하고 서두르니 스승을 찾기 힘이 든다.
 
 다행히 훌륭한 가이드 선생님을 만나 그동안 보고 들은 것을 잊기 전에 담아두었다.
 3일 동안의 제한된 시간에 배우고 느낀 것 중에 결코 잊어서는 안되는 기억부터

우선 챙겨 본다.
 일본! 아, 싫고 미운 나라로만 알고 있었다.
 
 그러나 이곳에 와서 한 가지 더 고약한 감정, 무서움이 추가되었다.
 나 자신처럼 급한 분들을 위하여 결론부터 말하자면 이기기 힘든 원수의

나라라서 그렇다.
 
 영원히 원수가 될 필요는 없지만, 이길 수 없는 나라가 원수로 남아있는 것은

국가적 재앙이다.
 왜 이길 수 없다고 단언하는가? 스스로 묻지 않을 수 없다. 아주 간단한

몇 가지만으로 속단한다고 핀잔을 해도 좋다.
 
 "하나를 보고 열을 안다."라는 말이 꼭 자신을 위해 준비된 말은 아니다.

더구나 인간의 가치는, 당사자가 추구하는 선과 악 중에 품성 한 가지로

결정되는 것이다. 일견하여 필자가 본,
 일본인들의 가치를 결정해주는 몇 가지 구체적인 사례를 제시한다.
 
 바람에 날려온 가랑잎 하나도 광장에서 볼 수 없고 담배 꽁초 한 개비도

길거리에서 구경할 수 없다.
 소형 재떨이를 주머니에 넣고 다니고, 껌 통에 씹고 난 껌을 싸서 버리는 휴지도

같이 들어있다.
 
 3일 동안 주택가 길거리에서 시내 도심에서 고속도로에서 아직은 괜찮은

시력으로 일부러 찾아 보았지만 수입 외제차량 단 한 대도 볼 수가 없어

머리카락이 서서히 곤두섰다.
 좌측통행에 익숙지 못 해서 그런 줄 알고 오른쪽 눈에 힘을 주어도 마찬가지니

드디어 양눈에 뿔이 났다.
 
 내가 사는 미국에서는 열대 중에 세 대만이 미국산 차량이고, 수입차 일곱 대 중

네 대가 일본 차인데 자유 무역협정이 무색하도록 철저한 배타주의의

이 민족성이 소름 끼치도록 무서워졌다.
 
 등교길에 건널목을 건너는 시골 초등학교 어린이들의 모습을 보았다.

고학년의 큰 학생들이 건널목 양쪽에서 깃발을 들어 차를 세운다.

길 양쪽에서 저학년의 어린 학생들이 줄지어 서있는 차량을 향해 동시에

고개를 숙여 감사의 인사를 하고 고사리 손을 흔들며 차례를
 지켜 질서 정연하게 길을 건넌다.
 
 아이들이 길을 다 건넌 것을 확인한 후 차량의 어른들도 웃으며 경적으로

답례를 한다. 이 얼마나 인간의 가치를 극대화하는, 아름다운 사회의

시민 정신인가?
 
 가정에서 키워지는 일본 어린이들의 사회교육에 관한 극히 일부분을

예로 든 것이다. 등굣길을 같이 지켜본 가이드의 보충 설명 중에 오아시스'란

말이 신선한 충격으로 전해온다.
 
 오: 오하요우 고자이마쓰 (아침인사, 안녕하세요).
 아: 아리가또우 고자이마쓰 (감사합니다).
 시: 시쯔레이 시마쓰 (실례합니다).
 스: 스미마셍(죄송합니다).
 
 일본인들은 길을 가다가도 자주 뒤를 돌아본다고 한다.

혹시 자신이 뒤따라오는 사람에게 방해가 되지 않을까 배려하는 마음에서다.
 
 "강남의 귤을 강북으로 옮겨 심으면, 탱자가 된다(남귤북지;南橘北枳)."
 안자춘추(晏子春秋)에 나오는 옛이야기다.
 
 일본과 한국 중에 어디 가 강남인 줄은 잘 몰라도 한국에는

왜 아직 탱자만 열리는가?
 우리도 한국의 강남땅에 어서 빨리 일본처럼 '오아시스'를 만들어

어린 귤 나무를 많이 심어야 하지 않겠는가?
 이길 수 없는 원수를 영원히 옆에 두고 어찌 발 뻗고 편히 잠을 자겠는가?
 ******************************

 이길 수 없는 적!
 얼마나 무섭고 절망적인 말인가?
 
 적을 알고 나를 모르면 서로 비기고 (知彼 不知己 一勝一負),
 적을 모르고 나를 모르면 싸울 때마다 지고 (不知彼 不知己 每番必敗),
 적을 알고 나를 알면 백 번 싸워도 위태롭지 않다 (知彼 知己 百戰不殆).
 
 일본을 좀 알고 나니, 미워만 할 때보다 오히려 마음이 편해지고 자신감이
샘 솟는다.
지금 일본이 미국에게 공손한 것은 미국을 이길 힘이 없기 때문이다.
"작은 나라가 큰
나라를 섬기는 것은 하늘을 두려워 하기 때문이고
(以小事大,畏天者也), 하늘을 두려워하는
자는 그 나라를 보존한다.
(畏天者其保國) 孟子의 말씀.


일본사람을 게닥짜, 또는 쪽바리 하면서 하얀 눈으로 처다보고 있는데
 특히 일본을 적대시하는 북한이 남한을 적화통일로  더 만만하면서
반성은 커녕  기고만장하여 못된 근성을 버리지 않는  것이다.
구태여 누구에게 물어볼 가치도 없는 저들의 비열한 작태일 뿐이다.
 우리가 응징할 힘을 기르는 방법 외엔 절대로 일본을 이길 수 없다.

하나 더 중요한 것은 허리가 두동강이가 난지 반세기가 훨씬 지나면서 이제는
남한 대통령이란 놈 마져 종북 빨갱이고 그 주변에 모두가 다 빨갱이들인데
적화통일은 이미 다되어져 가고 뜸드리고 있는 현실속에서 대한민국은 일본을
무시 멸시하지 말고 미국,일본,한국의 삼형제가 군사력을 합쳐 적화되어간
대한민국을 다시 찾고 때가되면 북한과 중공을 상대로 맛짱을 뜰수 있는
대한민국이 되시기를 두손 모아 기도드립니다.

늘 두고온 조국을 걱정하는 늙은이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퍼온글 목록

Total 15,248건 9 페이지
퍼온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5008 문재인의 패악질, 야당의 직무유기 댓글(1) 만세대한민국 2019-03-26 172 10
15007 김대중 컨벤션센타-전남대학생 환영행사 진리true 2019-03-26 210 14
15006 오바마 특검의 출발- 민주당-언론유착의 몰락 = 한국 … 진리true 2019-03-26 194 18
15005 미국 민주당의 러시아-스캔들 특검패배 - 트럼프 승리 진리true 2019-03-26 191 18
15004 악마는 바로 앞에 서 있다. 진리true 2019-03-26 374 31
15003 북한 김정은 - 유엔 안보리로 소환/해결하라 진리true 2019-03-25 176 14
15002 노동신문 지령(5.18과 김진태의원) 솔향기 2019-03-25 460 59
15001 (문 외교참사)중국 문 홀대, 문재인 저자세 이유. 솔향기 2019-03-25 350 25
15000 문재인을 국제사법 재판소에 기소해야 한다 진리true 2019-03-25 245 33
14999 김연철의 헛소리"한반도 평화협정 시안" 솔향기 2019-03-25 212 8
14998 마두로의 망명준비 진리true 2019-03-25 339 21
14997 '친중 인사' 왜 많나 했더니…中, 기밀 1건에 2억 … 진실한사람 2019-03-25 290 28
14996 러시아, 베네수엘라에 파병! 북핵문제도 꼬이나? 진실한사람 2019-03-25 249 14
14995 문재인의 기관총과 나찌돌격대의 전단지 댓글(1) 진실한사람 2019-03-25 225 21
14994 "내가 태블릿PC를 손석희에게 줬다고 자랑" 중앙일보 … 진실한사람 2019-03-25 230 13
14993 위대한 건국인 손용우 (손혜원 아빠) 진실한사람 2019-03-25 154 9
14992 20190324 [2부] [트럼프 대통령의 추가 대북제… 댓글(1) 신준 2019-03-25 135 6
14991 20190324 [1부] [며칠 전 대한민국 핵 재앙 … 신준 2019-03-25 142 5
14990 미 국가정보국장 댄 코츠, "김정은, 핵무기 완전포기 … 우익대사 2019-03-25 240 13
14989 광주 부정유공자 공화국을 해체하라! 진리true 2019-03-24 133 13
14988 님롯(사냥꾼)의 추종세력 - 그림자 권력의 정체(흑암세… 진리true 2019-03-24 100 8
14987 (검찰기록)전두환회고록(진실)vs 조비오,헬기사격.목격… 댓글(2) 솔향기 2019-03-24 144 9
14986 미세먼지 주범-시진핑-문재인이 마시고 해결하라! 진리true 2019-03-24 105 7
14985 중국 유령도시 -1000 개 발생조사 진리true 2019-03-24 228 13
14984 김정은 추가제재 철회란? 진리true 2019-03-24 216 10
14983 JTBC 또 조작방송 시작 (5.18당시 헬기 사격: … 댓글(1) 솔향기 2019-03-24 122 7
14982 (최은희 증언) 김정일 1978.1 남한봉기 미리 예고 댓글(1) 솔향기 2019-03-24 139 13
14981 5.18 북 게릴라 기만전술(아군끼리 유도사격), 대전… 솔향기 2019-03-24 134 4
14980 김정은의 허장성세( 虛張聲勢), 북한을 붕괴로 몰고 … 진실한사람 2019-03-24 161 4
14979 김정민박사 출사표 21대 국회의원 선거전략 진실한사람 2019-03-24 155 10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