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경제에 대한 사전 답사 > 퍼온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퍼온글 목록

한국 경제에 대한 사전 답사

페이지 정보

작성자 Long 작성일19-01-18 03:06 조회346회 댓글0건

본문

           

                
 
    http://cafe.daum.net/go.un.cho/7w7q/4099  
 
  
발행일자 : 2019-01-15 발행번호 : 1

  
  
 
  
 
  
 
 
 
 

 
BBC가 취재한 베네수엘라 현재 모습

불원간 한국이 뒤따라 갈 예정이기에

국민들 정신차립시다.
  

 

 

                          2019.01.03                    

 

 

 
 
 
 

베네수엘라 수도 카라카스의 시장

 

빵은 없는데 고기는 팔고 있다.

 

챠베스의 공짜 퍼주기식 선심정책 !!!!!

 

 

 

 

시장은 상한 고기 냄새로 진동한다.

 

 

 

그런데 자세히 보면 사람들은 살코기는 안 사고 지방만 사간다.

 

 

 

살코기는 너무 비싸기 때문에 사람들이 사지 않고

 

고기나 뼈에 붙은 지방만을 따로 모아다가 싼값에 팔고 있다.

 

 

아무 냉동시설 없이 널어놓은 지방 덩어리들에는 파리가 날아들지만

 

사람들은 개의치 않고 사간다.

 

 

기자: 지금 지방 사신 겁니까?

 

현지인: 그래요

 

 

  기자: 자녀는 몇 명이세요?

 

현지인: 4명입니다 (침울한 표정 보소...)

 

 

 

악취를 참고 시장을 다니던 기자의 표정이 썩어들어간다.

 

 

 

시발... 고기 색깔 보소 ㄷㄷㄷ

 

상한 고기를 파는 정육점이었다.

 

 

 

 

기자: 사람들이 이걸 정말 사간단 말입니까?

 

정육점 주인: 그래요. 그들이 달리 뭘 살 수 있겠어요? 이게 그나마 싼 고기인데.

 

 

 

 마누엘이라는 이름의 상인이 한탄한다.

 

"전력이 하루에 10번도 더 끊깁니다."

 

 

"다음날이 되면 고기는 죄다 상하는 거죠."

 

 

베네수엘라의 경제 위기는 식량난 뿐만 아니라 전력난도 불렀다.

 

외화가 없으니 발전소를 세울 수도 없고, 전력망을 보수할 수도 없다.

 

게다가 갈수록 심해지는 부정부패 탓에 전력난이 해결될 길은 보이지 않는다.

 

산유국에서 전기가 끊기는 말도 안되는 일이 벌어지는 것이다.

 

전력난은 베네수엘라 경제의 관에 못질했다고 보면 된다.

 

자영업자들의 폐업이 줄을 이었다.

 

 

경제난과 부정부패 때문에 공공 서비스도 기대할 수 없다.

 

강가는 쓰레기들로 넘쳐나고 정부는 이걸 치울 능력이 없다.

 

위험한 화학 폐기물도 그냥 갖다버리기 때문에 빈민들이 뒤질 생각조차 안한다.

 

 

 

어딜가나 악취에 시달리는 기자 양반

 

 

  더 충격적인 사실은,

 

베네수엘라는 산유국인데도 불구하고 자동차를 굴릴 여력이 안된다는 것이다.

 

자동차 유지에 필요한 모든 산업이 마비되었기 때문이다.

 

그래서 한번 자동차가 움직이면 사람들이 기를 쓰고 올라타려는 진풍경이 벌어진다.

 


 

 

정부 상대로 전기를 달라고 시위하는 시민의 모습.

 

하지만 너무 늦었다.

 

 

 

  베네수엘라 정부는 최저임금 인상으로 생긴 재정난을 메꾸기 위해

 

그나마 남아있는 자영업자들에게 가혹한 세금을 물렸다. 조삼모사 ㅁㅌㅊ?

 

 그리고 가혹한 세금은 장의사들도 예외는 아니었다. 

 

장례 비용이 급증하자 사람들은 시신을 집 뜰에 묻거나,

 

아니면 장의사에게 맡겨놓고 그냥 도망쳤다. 

 

 

 

장례식을 치르지 못한 시신들이 장의사에 남아있고 전력난 때문에 시신들이 썩는다.

 

 유족들이 나머지 장례 비용을 다 낼 때까지 저렇게 시신들이 상온에 노출되어 있는데

 

 

어떤 시신들은 6개월이나 방치되어 있었고

 

 

시체가 너무 썩어서 폭발한다고 한다.

 

(내장이 썩으면서 생긴 가스 때문에 시신이 부풀어오르다가 터짐)

 

 

장의사는 어쩔 수 없이 구더기가 득실거리는 그 시신을 장갑이나 마스크도 없이 치웠다고.

 

베네수엘라 극한직업 끝판왕 ㅁㅌㅊ?

 

 

 

마지막으로 기자는 마리아라는 할매를 만났다.

 

 

전력난 때문에 에어컨, 냉장고, 수도 펌프 모든 걸 쓸 수 없다고 함.

 

 

 

전력난 속에서 여름을 견딜 수 없을 거라고 말하는 마리아 할매는

 

올해 여름에는 아마 죽을 거라고 말함.

 

죽음의 그림자가 드리워진 마리아의 집을 보여주면서 동영상은 끝났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퍼온글 목록

Total 15,279건 2 페이지
퍼온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5249 "선제공격이 최선의 방어!" 이스라엘식 핵무기 대처법 진실한사람 2019-04-21 94 7
15248 황조롱-맹인쇼와 목포의 눈물 (제 8탄) 진리true 2019-04-21 99 9
15247 소가 웃을 공주보 해체 코미디-박석순교수의 진짜 환경이… 진실한사람 2019-04-20 146 14
15246 청와대로 진격!!! 문재인 정권 끝장내자!!! 진실한사람 2019-04-20 222 8
15245 환상주의 한국외교의 파탄-이춘근의 국제정치 진실한사람 2019-04-20 96 10
15244 개새끼 찾습니다. 댓글(1) 배달겨레 2019-04-20 356 32
15243 하천은 국가의 중요한 경제성장동력 진실한사람 2019-04-20 102 8
15242 공산주의자들의 기업사냥 희생양 대한항공 진실한사람 2019-04-20 149 11
15241 엄청나게 많은 종북 좌파 이적 단체들! 댓글(1) 진실한사람 2019-04-20 162 9
15240 빗나간 4.3예측분석, 문재인지지율도 믿을 수 있나? 댓글(1) 솔향기 2019-04-20 114 10
15239 (트루스포럼 청년모임) 前 무역협회 김인호 회장님 특강… 만세대한민국 2019-04-20 52 3
15238 (트루스포럼 청년모임) 前 무역협회 김인호 회장님 특강… 만세대한민국 2019-04-20 32 3
15237 (트루스포럼 청년모임) 前 무역협회 김인호 회장님 특강… 만세대한민국 2019-04-20 53 5
15236 세계질서를 보는 눈 - 이정훈 교수 부산대 트루스포럼 … 만세대한민국 2019-04-20 53 5
15235 일본군 위안부 문제의 진실 (9) ] 일본군 위안부 만세대한민국 2019-04-20 62 3
15234 [ 일본군 위안부 문제의 진실 (8) ] 매춘업의 역외… 만세대한민국 2019-04-20 57 3
15233 민병두(국회 정무위원장) 아직도 사퇴 안했네 솔향기 2019-04-19 66 3
15232 20~30대 민주당 이탈(여론 조사). 솔향기 2019-04-19 113 7
15231 5.18 소식 ...정치인들의 대처법 솔향기 2019-04-19 97 13
15230 세월호관련, 당대표 웬 사과냐? 한국당은 과수원? 솔향기 2019-04-19 113 14
15229 ●● 5.18도 4.19도 다 북한이 했다 ●● 백가이버 2019-04-19 185 25
15228 CIA조정관,마이클 리 박사,"518은 북한특수군 내란… 솔향기 2019-04-19 208 32
15227 실성한 북괴, 폼페오 장관 교체를 요구하다 댓글(1) 진실한사람 2019-04-19 202 17
15226 발효와 부패를 .... 댓글(1) Long 2019-04-19 191 42
15225 유영하의 '박근혜 대통령 형 집행정지 신청'은...(동… 우익대사 2019-04-18 210 22
15224 노틀담(꼽추탑)-화재사건과 종교역사 진리true 2019-04-18 144 13
15223 재인-정숙왕국의 붕괴공신-혜원씨 진리true 2019-04-18 232 7
15222 김정은 정권, 금년 연말 내로 붕괴할 가능성 높다 진실한사람 2019-04-18 360 15
15221 미국이 전쟁을 결심할 때: 북폭(北爆)을 제한하는 '… 댓글(1) 진실한사람 2019-04-18 278 18
15220 백두산 화산 폭발 징후... 무섭다 진실한사람 2019-04-18 300 10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