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군! 그 불멸의 상무정신 길이 빛나리 > 퍼온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퍼온글 목록

국군! 그 불멸의 상무정신 길이 빛나리

페이지 정보

작성자 라덴삼촌 작성일10-10-30 16:40 조회14,577회 댓글0건

본문

written by. 배상기

  인간의 삶은 크고 작은 다툼의 역사라고 한다. 사소한 개인의 문제는 물론 국가 존망의 문제에 이르기까지 헤아릴 수 없이 많은 충돌과 해결이 반복되면서 엮어져 온 것이 바로 삶의 역사다. 개인의 안전은 물론 가족과 사회, 나아가 국가의 안위를 지키는 것은 원초적인 생존본능에서 비롯되는 가장 중요한 일이다.

 기록에 의하면 우리 역사의 시작인 고조선 시대에도 약 만 명의 상비군이 존재했다고 한다. 이후 반만년 이어 온 오늘에 이르기까지 국토를 지키고 국민의 생명과 재산, 그리고 안전을 보장하기 위한 군대의 역할은 국가 생존과 번영을 위해 마치 우리 몸을 해치려는 병원체를 박멸하는 백혈구 같은 역할을 다해 왔음을 부인할 수 없다.

 1907년 대한제국 군대가 일제에 의해 강제 해산된 이후 의병ㆍ독립군ㆍ광복군, 그리고 광복 이후 탄생한 대한민국 국군에 이르기까지 우리 군은 숱한 역경과 고난에 직면해야 했다. 그러나 수천 년 동안 명맥을 이어온 불멸의 상무정신으로 이를 극복할 수 있었으니 어찌 자랑스럽지 아니한가.

 보잘것없는 장비와 보급품, 때로는 초근목피로 연명하면서도 일제의 간담을 서늘하게 했고, 북한군이 자행한 기습남침으로 이름 모를 산하와 계곡에서 떨어지는 꽃잎처럼 사라지면서도 끝까지 한 치의 땅이라도 지키려 했던 숨은 호국영웅들. 베트남의 정글에서, 열사의 사막에서, 그리고 세계 곳곳에서 평화를 지키기 위해 오늘도 대한민국의 국군임을 자부하며 세계를 누비는 자랑스러운 그들, 바로 국군이다.

 천안함 사태는 국가안보 위기는 언제든지 도래할 수 있다는 교훈을 남겼으며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 선다”는 천금 같은 명언을 가슴 깊이 남겼다. 그러나 아직도 안보 경시의 미몽에서 깨어나지 못하고 있는 일부 세력들의 어리석음이 안타까운 현실이다.

 꽃샘추위를 견뎌내고 핀 봄꽃이 더 아름답고, 삼복더위를 이겨 낸 가을의 열매가 더 알차고 풍성하듯이 지금까지 우리 군은 수많은 고난과 좌절을 극복하고 묵묵히 호국충성의 길을 걸어 온 결과 오늘 같은 막강 국군으로 우뚝 설 수 있었다. 진정 그들의 희생과 헌신이 오늘의 대한민국을 반석 위에 올려놓은 원동력이 된 것이라 확신한다.

 ‘길은 선택하는 사람의 것이요, 행복은 지키는 자의 것’이라고 했는데 힘든 군인의 길을 선택해 국가의 번영과 국민의 행복을 지키려는 군인들이야말로 불멸의 상무정신으로 무장한 진정한 우리들의 영웅들이 아닐 수 없다.

 일반 회사들이 흑자나 적자 등 돈으로 평가되는 데 반해 군대는 전사ㆍ포로ㆍ실종 등 고귀한 인간의 생명을 기본단위로 결산하는 엄숙한 집단이다. 또한 사회에서 배출해 놓은 20세 전후의 각양각색의 수많은 젊은이를 2년여라는 짧은 기간 동안 가치 있는 인간으로 개조해 사회로 되돌려 보내는, 참으로 막중한 소임을 다하는 조직이다.

 건군 제62주년 국군의 날을 맞이해 우리 군은 지난 60여 년간 선배들의 땀과 희생과 헌신의 족적이 선명한 발자취를 되돌아보기를 바란다. 이는 세계10위권의 경제대국 기적을 이뤄 낸 오늘의 조국이 더 밝은 내일을 맞이하기 위한 길이며, 이제 반만여 년 이어온 불멸의 상무정신으로 위국헌신 군인본분의 소명을 다해 주기를 기대한다. http://kookbang.dema.mil.kr/

 배상기(예.해병대 소장/진로 상근감사 bskgideon@hotmail.com)

출처 : 코나스넷          모신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퍼온글 목록

Total 16,444건 8 페이지
퍼온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6234 [중앙일보 특종] 김신조 침투조, 목없는 시신 알고보니… 소강절 2012-02-05 14590 15
16233 북이 판 새땅굴 완성단계(펌) 한가인 2011-08-16 14589 15
열람중 국군! 그 불멸의 상무정신 길이 빛나리 라덴삼촌 2010-10-30 14578 11
16231 간첩활동 왕재산 사건 핵심 조직원들이 받은 북한 훈장 댓글(1) 레몬향 2011-08-12 14574 10
16230 예비역 장성들은 아직도 자기가 현역인줄 착각하나? 댓글(1) 레몬향 2011-05-17 14561 12
16229 빨치산 추모제 데려간 전교조 前교사 무죄 댓글(3) 현우 2010-02-17 14553 10
16228 김동길 교수의 시국강연 한번 들어 봅시다.! 댓글(2) 장학포 2010-03-20 14546 11
16227 박정희 대통령, 정주영회장 "현대가 당신 개인거요?" 댓글(3) 솔바람 2010-06-12 14542 16
16226 알고는 있어야 합니다 (오월단) 댓글(1) 다투기 2011-05-31 14540 11
16225 '서 석구'변호사님의 변론 자료 ≪수학박사 '지 만원'… inf247661 2011-10-23 14505 10
16224 . 댓글(3) HiFi 2011-01-21 14500 12
16223 전교조 교사 비율 가장 높은 지역은 ‘광주’ (fre… 한글말 2010-12-15 14490 15
16222 참 다행입니다. 초롱이 2010-12-17 14489 11
16221 5.18시민군 중에 불순세력이 있었다는 김영택 기자의 … 댓글(1) 지만원 2011-05-31 14487 13
16220 北 처녀들 요즘 거머리 잡느라 혈안 왜? 현우 2011-08-01 14486 13
16219 프리메이슨의 비밀 댓글(1) 청곡 2011-12-14 14451 16
16218 “외계 우주선 3대 지구로 오는 중” 러시아 발표 댓글(2) 東素河 2010-12-29 14440 12
16217 차기 대권을 두고 박근혜에 국민의 관심이...... 댓글(1) 김종오 2011-02-24 14425 17
16216 그넘들 판사들의 고향 좀 보세요! 장학포 2011-05-21 14402 38
16215 美CSIS "북한, 서울에 대규모 포격 가능성" 현우 2011-02-11 14394 15
16214 권영길 "다 알듯이 나는 '빨치산의 아들'" 댓글(2) 지만원 2011-08-22 14391 16
16213 경향신문의 이례적인 기사에 오마이뉴스 발끈 레몬향 2011-03-23 14379 14
16212 이재오의 7촌 조카들 국회 재직현황 댓글(1) 김종오 2010-11-13 14378 15
16211 “김정남 ‘내가 평양 왜 갑니까…나라 망해가는데’” 현우 2010-10-26 14361 14
16210 '한민족' 아닌 '대한민국'이 오늘을 만들었다(박지향;… 이상도 2010-11-18 14349 17
16209 중국과 북한의 천연자원 댓글(1) 두류인 2010-06-05 14347 8
16208 우주여성으로 왜 하필 광주출신 이소연을...수백억들여 … 댓글(1) gelotin 2013-11-05 14344 8
16207 [펌] 농협 사이버테러 당당히 손해배상 청구하자 댓글(1) 모모 2011-05-03 14339 14
16206 법륜은 땡초, 사기꾼, 빨갱이. 海眼 2011-12-15 14339 10
16205 북한의 삼청교육대가 떴다. 레몬향 2011-08-23 14331 7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