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그룹 몰락 - 중국 먹이사슬 > 퍼온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퍼온글 목록

금호그룹 몰락 - 중국 먹이사슬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진리true 작성일19-04-15 18:52 조회397회 댓글0건

본문

금호아시아나그룹이 결국 아시아나항공을 매각한다. (뉴스팜2019.04.15)

그룹의 60%인 아시아나항공마저 매각하면, 금호아시아나는 중견기업 신세로 전락한다.

금호그룹은 2008년 한때 재계 순위 7위까지 올랐었다. 

금호아시아나그룹은 금호산업 이사회를 통해 아시아나항공의 매각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박삼구 회장의 대우건설, 대한통운 등 무리한 인수합병(M&A)에 따른 '승자의 저주' 때문이다.  

 2006년 당시 6조4000억원에 인수한 대우건설이 결국 발목을 잡은 것으로 보고 있다.

재계 한 관계자는,

"대한통운은 몰라도 대우건설을 인수했다 토해낸 것이결국 '승자의 저주'로

금호아시아나그룹을 이렇게 만든 것 아니겠느냐"고 말했다.

아시아나항공 매각에 따라 금호아시아나그룹의 자산 규모 축소도 불가피하다.

아시아나항공의 지난해 말 별도 기준 자산 규모는 6조9250억원으로

그룹 총자산(11조4894억원)의 60%를 차지했다. 

아시아나항공을 떼어내면, 그룹의 자산 규모는 3분의 1 수준으로 축소된다.

자산규모 4조원대로 재계 순위도 현재 25위에서 50위권 밖으로 밀려날 것으로 예상된다. 

금호아시아나그룹은 1946년 4월 7일, 창업주인 고(故) 박인천 회장이 광주택시(금호고속)를

설립하면서 태동했다.

4월 7일이 금호아시아나의 창립기념일이다.

1948년 광주여객자동차라는 이름으로 운수업을 본격 시작했다.

아시아나항공은 1988년, 정부가 제2의 민간정기항공 운송사업자로 금호그룹을 선정하면서 설립됐다.

최초 사명은 '서울항공'으로, 취항 직전 '아시아나항공'으로 변경됐다.

아시아나항공은 금호그룹을 대기업 반열에 올려놓았다.

호남기업 이미지-금호그룹은 김대중-노무현 정부 시절 승승장구했다.

2002년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에 오른 박삼구 회장은 공격적으로 회사 규모를 키웠다.

2006년 대우건설을 6조4000억원, 2008년에는 대한통운 4조1000억원에 인수했다.

금호아시아나그룹은 2008년 한때 라이벌 한진그룹을 제치고, 재계 순위 7위까지 올랐다.

하지만 박 회장의 무리한 사업 확장으로 그룹 전체의 재무구조가 악화됐다.

2008년 대한통운 인수후 재계에선 이른바 '승자의 저주' 우려가 나오기도 했다.

'승자의 저주'는 인수합병(M&A) 업계에서 치열한 경쟁에서 승리했지만,

지나치게 많은 비용을 지불함으로써 위험에 빠지는 상황을 뜻한다.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금호아시아나그룹에 결정타였다.

2009년 12월 금호산업과 금호타이어가 워크아웃을 신청했고,

금호석유화학과 아시아나항공은 채권단과 구조조정 방식의 일종인 자율협약 절차를 밟았다.  

2009년 대우건설과 대한통운을 토해내고, 금호렌터카와 금호고속까지 매각했다.  

경영 위기에 빠뜨린 책임으로 2010년 11월 그룹 오너가 아닌 전문경영인 신분으로 경영에 복귀한다.

2013년 11월에 금호산업 대표 자리를 맡고, 2014년 10월 금호산업은 조건부로 워크아웃을 졸업한다.  

 2015년 박 회장은 우여곡절끝에 금호산업 인수에 성공한다.

2017년 1월 금호타이어 마저 인수에 나섰지만, 결국 1조원대의 자금 마련에 실패하며,

11월 금호타이어 인수 포기선언했다.

금호타이어(방위산업 첨단기술)중국 타이어업체-더블스타에 매각됐다.

금호산업 인수로 '화려한 부활'을 꿈꿨던 박 회장은 자금 압박에 광화문 사옥까지 내다 팔았지만,

결국 꿈을 이루지 못했다.

최근 아시아나항공 회계사태에 대한 책임을 지고 '자진 사퇴'라는 승부수까지 무용지물이 됐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퍼온글 목록

Total 15,557건 3 페이지
퍼온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5497 문재인은 로동당 당원」 충성맹세문서 발견 댓글(3) 海眼 2019-09-08 748 25
15496 문제인은 북한의 비밀 당원이었다. Long 2019-09-08 410 28
15495 진좌빨에게 권하는 추천 도서 댓글(6) 백가이버 2019-09-07 331 21
15494 난파선 탈출인가요? 백가이버 2019-09-07 286 26
15493 진빨갱이에게 댓글(9) Long 2019-09-07 253 26
15492 한국인 미국 중령의 호소 Long 2019-09-07 394 24
15491 한번읽어보시라고 Long 2019-09-07 290 33
15490 민주주의는 애초부터 조선인에게 맞는 정치제도가 아니다. 댓글(1) 봄맞이 2019-09-05 242 24
15489 건축계 ‘노벨상’ 프리츠커 올해 수상자는 일본거장 이소… 봄맞이 2019-09-05 139 13
15488 여성회 'ANNE' 총무님의 '변 희재' 관련 응답글 … 댓글(3) inf247661 2019-09-05 254 10
15487 국가자살을.... Long 2019-09-05 289 14
15486 문제인 시리즈 Long 2019-09-05 319 37
15485 밥상이 엎어지는 구나! 진리true 2019-09-05 298 4
15484 불행중 다행 Long 2019-09-05 308 32
15483 이런 경우에.... Long 2019-09-05 180 23
15482 이병태교수, 꼭 보시라고 Long 2019-09-05 289 17
15481 북한-이란의 수술대 만들기 진리true 2019-09-05 119 9
15480 2018 노벨 생리의학상 수상자'혼조 다스쿠'교수" 방… 봄맞이 2019-09-05 117 12
15479 진 빨갱이야 ... 댓글(3) Long 2019-09-05 227 21
15478 ▣▣ 김정민박사가 나이, 학력위조? 주민등록등본, 졸… 댓글(2) 백가이버 2019-09-04 330 18
15477 LONG((뱀)아~ 김정민 학경력을 밝히는 데 동참하라 댓글(3) 진리true 2019-09-04 160 4
15476 ■ 러시아 공산혁명가 ‘레닌’의 교시 ■ 백가이버 2019-09-04 249 14
15475 북한 방송에서 댓글(1) Long 2019-09-04 491 35
15474 조국의 딸과 최순실의 딸이 도마위에 오른다! 진리true 2019-09-03 235 5
15473 박정희 사후 40년 현나라 실정이.... 댓글(1) Long 2019-09-03 331 39
15472 비참한 나라 대한민국 Long 2019-09-03 438 55
15471 좃도 모르는게 무슨 대통령이야 Long 2019-09-03 535 16
15470 홀로 남은 자의 구차한 변명들 진리true 2019-09-02 164 11
15469 일본 32번의 사과 댓글(2) 봄맞이 2019-09-02 203 22
15468 아베의 한국정부 버르장머리 고치기! - 67% 지지도 진리true 2019-09-02 205 12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