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그룹 몰락 - 중국 먹이사슬 > 퍼온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퍼온글 목록

금호그룹 몰락 - 중국 먹이사슬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진리true 작성일19-04-15 18:52 조회321회 댓글0건

본문

금호아시아나그룹이 결국 아시아나항공을 매각한다. (뉴스팜2019.04.15)

그룹의 60%인 아시아나항공마저 매각하면, 금호아시아나는 중견기업 신세로 전락한다.

금호그룹은 2008년 한때 재계 순위 7위까지 올랐었다. 

금호아시아나그룹은 금호산업 이사회를 통해 아시아나항공의 매각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박삼구 회장의 대우건설, 대한통운 등 무리한 인수합병(M&A)에 따른 '승자의 저주' 때문이다.  

 2006년 당시 6조4000억원에 인수한 대우건설이 결국 발목을 잡은 것으로 보고 있다.

재계 한 관계자는,

"대한통운은 몰라도 대우건설을 인수했다 토해낸 것이결국 '승자의 저주'로

금호아시아나그룹을 이렇게 만든 것 아니겠느냐"고 말했다.

아시아나항공 매각에 따라 금호아시아나그룹의 자산 규모 축소도 불가피하다.

아시아나항공의 지난해 말 별도 기준 자산 규모는 6조9250억원으로

그룹 총자산(11조4894억원)의 60%를 차지했다. 

아시아나항공을 떼어내면, 그룹의 자산 규모는 3분의 1 수준으로 축소된다.

자산규모 4조원대로 재계 순위도 현재 25위에서 50위권 밖으로 밀려날 것으로 예상된다. 

금호아시아나그룹은 1946년 4월 7일, 창업주인 고(故) 박인천 회장이 광주택시(금호고속)를

설립하면서 태동했다.

4월 7일이 금호아시아나의 창립기념일이다.

1948년 광주여객자동차라는 이름으로 운수업을 본격 시작했다.

아시아나항공은 1988년, 정부가 제2의 민간정기항공 운송사업자로 금호그룹을 선정하면서 설립됐다.

최초 사명은 '서울항공'으로, 취항 직전 '아시아나항공'으로 변경됐다.

아시아나항공은 금호그룹을 대기업 반열에 올려놓았다.

호남기업 이미지-금호그룹은 김대중-노무현 정부 시절 승승장구했다.

2002년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에 오른 박삼구 회장은 공격적으로 회사 규모를 키웠다.

2006년 대우건설을 6조4000억원, 2008년에는 대한통운 4조1000억원에 인수했다.

금호아시아나그룹은 2008년 한때 라이벌 한진그룹을 제치고, 재계 순위 7위까지 올랐다.

하지만 박 회장의 무리한 사업 확장으로 그룹 전체의 재무구조가 악화됐다.

2008년 대한통운 인수후 재계에선 이른바 '승자의 저주' 우려가 나오기도 했다.

'승자의 저주'는 인수합병(M&A) 업계에서 치열한 경쟁에서 승리했지만,

지나치게 많은 비용을 지불함으로써 위험에 빠지는 상황을 뜻한다.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금호아시아나그룹에 결정타였다.

2009년 12월 금호산업과 금호타이어가 워크아웃을 신청했고,

금호석유화학과 아시아나항공은 채권단과 구조조정 방식의 일종인 자율협약 절차를 밟았다.  

2009년 대우건설과 대한통운을 토해내고, 금호렌터카와 금호고속까지 매각했다.  

경영 위기에 빠뜨린 책임으로 2010년 11월 그룹 오너가 아닌 전문경영인 신분으로 경영에 복귀한다.

2013년 11월에 금호산업 대표 자리를 맡고, 2014년 10월 금호산업은 조건부로 워크아웃을 졸업한다.  

 2015년 박 회장은 우여곡절끝에 금호산업 인수에 성공한다.

2017년 1월 금호타이어 마저 인수에 나섰지만, 결국 1조원대의 자금 마련에 실패하며,

11월 금호타이어 인수 포기선언했다.

금호타이어(방위산업 첨단기술)중국 타이어업체-더블스타에 매각됐다.

금호산업 인수로 '화려한 부활'을 꿈꿨던 박 회장은 자금 압박에 광화문 사옥까지 내다 팔았지만,

결국 꿈을 이루지 못했다.

최근 아시아나항공 회계사태에 대한 책임을 지고 '자진 사퇴'라는 승부수까지 무용지물이 됐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퍼온글 목록

Total 15,852건 3 페이지
퍼온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5792 朝鮮の妓生(ギセン)、別範疇の慰安婦 [日本軍慰安婦問題の真… 만세대한민국 2019-06-15 83 4
15791 한일관계 파탄 날 때까지 만세대한민국 2019-06-15 104 4
15790 일제가 박았다는 쇠말뚝의 진실.. 한글말 2019-06-15 171 9
15789 이란 혁명수비대의 자살행위 진리true 2019-06-15 138 7
15788 미국 국내정치와 중국/일본 진실한사람 2019-06-15 106 3
15787 베네수엘라로 가는 급행열차를 탄 한국경제! 진실한사람 2019-06-15 119 6
15786 자유진영은 이해 못하는 '중국의 스파이' 침투 실태 진실한사람 2019-06-15 148 7
15785 한국인이여 큰그림을 보라! 댓글(1) 진실한사람 2019-06-15 132 3
15784 文, 좌파 신동엽 시를 낭독 나에게 2019-06-15 136 9
15783 지만원박사의 "무식 과 지식" 보조교재 newyorker 2019-06-15 96 9
15782 가짜 뉴스 근절 대책은 사기다. 나에게 2019-06-15 76 5
15781 '문준용 X파일' 내용도 충격적! 문재인 김정숙 벌벌! 나에게 2019-06-14 166 8
15780 홍콩 난리난 이유 - 미국이 왜 중요할까?(동영상 12… 댓글(1) 우익대사 2019-06-14 99 6
15779 문재인 망했다. 비수 꽃은 CNN. 오슬로의 개망. … 댓글(1) 나에게 2019-06-14 184 9
15778 화웨이 백도어, 제조사 외에 확인 불가! 나에게 2019-06-14 73 6
15777 공공근로제(청년, 노인-알바)만 남은 국가모습 진리true 2019-06-14 133 12
15776 양잿물 정당의 정체- 5/18 뻐꾸기출산당 진리true 2019-06-14 92 5
15775 트럼프-시진핑과 중국 공산당의 궤멸을 노리는 이유! 진실한사람 2019-06-14 194 13
15774 다 망했다! 김정은, 문재인, 시진핑 진실한사람 2019-06-14 281 7
15773 美 해병대, 北 내륙 진공훈련 정황 포착! 진실한사람 2019-06-14 139 6
15772 시절이 하 수상하다-김정은이 트럼프에게 보낸 따끈따끈한… 진실한사람 2019-06-14 148 6
15771 문준용 X파일 터진다! 법원, 공개명령 나에게 2019-06-14 177 16
15770 양정철 끝났다! 불법 정치자금 확인. 나에게 2019-06-14 151 13
15769 문재인 가족은 최고존엄!!! 건들지마!!! 나에게 2019-06-14 123 10
15768 시진핑 오판, 미중전쟁의 결말 진실한사람 2019-06-13 304 13
15767 文이 대통령이 아닌 이유 3가지 [임덕기] 진실한사람 2019-06-13 276 11
15766 미국의 압박 심상치 않다 진실한사람 2019-06-13 350 15
15765 미국과 중국 패권의 결말: 중국은 미국을 이기지 못한… 진실한사람 2019-06-13 149 14
15764 딱 걸린 者, 바싹 쫀 者, 눈치 없는 者 진실한사람 2019-06-13 181 15
15763 철면피3인방 3위 송인배. 1,2위는? 나에게 2019-06-13 135 8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