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사태에 대한.... > 퍼온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퍼온글 목록

광주 사태에 대한....

페이지 정보

작성자 Long 작성일19-07-01 13:02 조회512회 댓글0건

본문

광주사태에 대한 이야기
 
 나는 광주에 있지 않았지만 그때 광주에 있었던 군인(시체 수습한 장교), 공무원 (광주에서 근무 했음), 시위대에 있던 사람들의  증언을 직접 들었고, 기타 문헌과 자료들을 알고 있고, 광주청문회때 공식적으로 채택된 증언 기록도 보았다.
 
 대학생때에는 공수부대가 임산부 배를 가르고 여성의 유방을 도려내고, 죄없는 시민들을 처참하게 박살내서 죽였고 (전시된 시체 사진을 보고 흥분하기도 함) 2천여명의 시민들이 학살되었다고 믿고 있었다.
 
 그런데 각종 자료와 증언과 당시 정황들을 보니 그게 아니었다.
 사망자 수는 160여명이었는데 절반은 칼빈소총에 맞아 죽었고, 죽은 장소나 맥락도 이상한 사람들이 많았다. 시위를 할 것 같지도  않은 평범한 시민이 나주 교도소근처에서 죽었고, 고등학생이 시위도 안했는데 저수지에서 놀다가 총맞아 죽고..


 더구나 무장한 시민군은 칼빈만 사용한게 아니라 탈취한 M16도 사용했었다.
 무장한 폭도들이 기관총을 아무데나 난사했다는 증언도 있고, 시위대 뒤쪽에서 시민을 총으로 쏴죽였다는 증언도 있다.


 5월21일 이전에는 특전사가 실탄 사격했다는 증거도 없고, 심지어 실탄을 개인지급하지도 않았었다고 한다.
 
 임산부의 배를 대검으로 갈라죽였다는 이야기도 거짓, 유방을 도려냈다는 이야기도 거짓.
 민주화 운동을 하는데 공수부대가 시민을 잔인한 방법으로 죽였다는 거짓을 말할 이유가 뭔가?
 그리고 그런 끔찍한 수법을 실제로 보거나 해보지 않은 사람들은 상상해서 거짓으로 꾸미기도 힘들다.
 그래서 실제로 어디서 그런 살인 수법이 사용된 적이 있나 알아보니 625때 인민군들이 그런 방법으로 살인을 했다는 이야기가 있었다. 아하 그런 짓을 해본 놈들은 그런 말을 퍼뜨릴 수 있겠지.
 
 군부대에 근무해보면 알지만 특전사는 그냥 무식하게 싸움질이나 하는 양아치가 아니다. 임무 수행에 있어서는 프로정신을 가진 군인들이고 엄격한 자기관리 능력과 명령에 절대복종한다. 기분 내키는대로 총을 쏘는 사람들이 아니다.


 시위대가 부하들을 향해서 버스로 돌진하는 것을 보고도 사격허가를 받지 못한 중대장이 고민을 하다가 버스 앞바퀴를 쏴서 방향전환을  하게 만드는 방법을 쓴다.  부하를 구하기 위해 사격하는 것은 괜찮을 것 같지만 명령이 없었기에 놀라운 자제력을 발휘한다.
 
 경찰을 버스로 치어죽이고, 경찰서 무기고를 털고, 교도소를 습격한 것은 특전사가 투입되기도 전에 일어난 일이고, 민주화 운동을 하는데 도청에 다이나마이트를 설치하는 건 무슨 목적인가?


 군인들이 시민을 죽였다면 그 시체를 일부러 처참하게 박살내서 전시할 필요가 왜 있는가? 상식적으로 광주시민들을 흥분하게 만들 목적이 있는 사람들이 그런 짓을 하겠지.
 
 당시 대통령은 최규하 대통령이었고, 박정희 대통령 사망후 권한 대행이었다. 잔여임기를 마치고 새로 대통령 선거를 하면 되는데 굳이 대통령 하야를 요구해야할 상황도 아닌데 경찰을 죽이면서까지 폭력시위를 하는 것이 민주화운동일까?


 광주사태를 지휘한 윤상원은 김대중의 조직원이었고, 김대중이 막무가내로 최규하 하야를 요구한 것은 본인의 대통령병 때문이라는 건 한참 뒤에야 이해하게 되었다. (난 그런 것도 모르고 김대중을 20년간이나 지지했었다.)
 
 군인들이 시민을 학살한게 광주사태의 본질이라면 왜 광주도청의 폭탄을 해체하려고 하고, 폭도들이 무기를 반납하기를 기다리고, (학살이 목적이라면 무기소지만큼 좋은 구실이 어디 있나?)


 폭도들을 진압하기전보다 진압과정 전후가 오히려 사망자 수가 적고 사태가 안정되는 것을 어떻게 설명하나?
 당시 정부나 군인들이 민주화 탄압세력이면 폭도들이 진압되고 나서 시민들을 대량으로 사살하거나 잡아가두기라도 했어야 하지 않나?
 
 거짓말로 선동해서 시작한 광주사태,
 그 사태를 지휘한 윤상원은 왜 스스로 죽었는지도 의문이다.
 하여튼 아직도 광주사태 거짓말을 믿는 사람들이 너무 많다. 영화로 각색되어 진실을 가리고 있으니..
 
 사망자 명단과 청문회 증언자료만 봐도 민주화하고 별 상관없는 사건이라는 걸 이해할 수 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퍼온글 목록

Total 15,566건 11 페이지
퍼온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5266 정의당에 배달된 소포! 잡고보니 좌익 나에게 2019-07-30 274 10
15265 보수 대단결: 다섯가지 기준 댓글(1) 만세대한민국 2019-07-29 239 6
15264 한국 숨통을 조일 일본의 제재품목 - 1,100개 진리true 2019-07-29 250 5
15263 기업들만 죽어난다! 문재인 정부 2년간 공정위 등 규제… 나에게 2019-07-29 188 6
15262 비수로 돌아온 조선의 적폐 Long 2019-07-29 485 52
15261 네이브 댓글,중심층이 60대에서 40대로 이동(합참 "… DONG 2019-07-28 277 21
15260 통합진보당 사태에 강철 김영환 책임없나? 만세대한민국 2019-07-28 203 6
15259 정당주의와 애국주의 충돌발생 = 가는 길이 다른 이유! 진리true 2019-07-28 158 2
15258 끝 모를 경제추락! 무능한 청와대와 미래가 없어진 대한… 나에게 2019-07-28 243 5
15257 휴전 66주년, 김은 전사자 참배-문은 청와대 휴식 나에게 2019-07-28 206 12
15256 반도체 이후, 일본의 공격 목표 ? 나에게 2019-07-28 262 11
15255 (부산집회 결산 보고서) 끝이 안보이는 행열.0727… DONG 2019-07-28 236 10
15254 절라도 농민들 병사떠나 5분전 ! Long 2019-07-28 468 33
15253 트럼프의 사회주의(공산)비판.(필독요망) Long 2019-07-28 292 6
15252 손현과 홍수환 선생의 부산집회 출발 진리true 2019-07-27 393 17
15251 증오의 축 3인방, 집단 영전 나에게 2019-07-27 275 11
15250 조국의 7가지 죄과와 의혹 댓글(1) 나에게 2019-07-26 447 17
15249 문, 잡놈을 탄핵하자구... Long 2019-07-26 431 24
15248 1%도 안되는데? / 대일 정책 대통령 지지도 [공병호… 나에게 2019-07-26 305 24
15247 전화기 타로점 인생- 카드놀이 시험에 빠진 투쟁사 진리true 2019-07-25 205 4
15246 한국인들의 반일감정, 그 역사적 뿌리 (1) 댓글(1) 만세대한민국 2019-07-25 273 10
15245 ​[해외논조] 한국을 궁지로 몰아가는 '문재인의 3가지… 나에게 2019-07-25 430 17
15244 문정권 이놈들이 문제 삼고 있는 신 일본제철이라... Long 2019-07-25 423 55
15243 일본에서 보내온 글 Long 2019-07-25 510 28
15242 (국캐의 생각을 옅볼수있음)미중 첨단기술 핵전쟁과 한국… 만세대한민국 2019-07-24 285 6
15241 5천불이 없어서 미국변호사를 구하지 못한 손현-분노폭발 진리true 2019-07-24 364 10
15240 김경희 고모 살해 소식 밝힌 대북전단 50만장 살포, … 나에게 2019-07-24 499 24
15239 일본 수출규제관련 일본소식 전합니다 나에게 2019-07-24 387 20
15238 어느 젊은남자의 한국과 일본 비교 박애플망고 2019-07-23 769 33
15237 반일 종족주의 만세대한민국 2019-07-23 358 9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