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은 꼬추가 맛있고 맵단다. > 퍼온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퍼온글 목록

작은 꼬추가 맛있고 맵단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Long 작성일19-08-12 04:15 조회908회 댓글1건

본문



   

댓글목록

진리true님의 댓글

진리true 작성일

사람을 외모로 판단하지 말라!
신은 사람을 외모로 판단하지 않으신다.
그렇다고 사람을 고추(식물)로 비교/ 평가하지도 않으신다.

사울은 당대의 가장 잘생긴 "장신의 미남"으로서
 유대 백성들이 열렬하게 왕으로 선출한 장군감-인물이었다.
사무엘-국사(선지자)가 그토록 반대하여도 막무가내였다.
그러나 그는 신의 허락으로 왕이 된후,
신에게 충성하기 보다, 따르는 국민(신도들)에게 칭찬받으려고,
적국의 왕과 살찐 가축(재산)들을 진멸하지 않고  꼬불쳤다.
자신의 명에와 재산으로 만들려다가, 진노의 심판(저주)를 받았다.
그 벌로서, 전쟁터에서 적군에 패하여 죽는 벌까지 받고야 말았다.
죽을 때에도 자결에 실패하여, 목을 쳐달라고 부탁하여 비참한 죽음을 당하였다.

신은 비겁한 민족을 가장 증오하신다.
그러한 민족성이 유대민족이었다.
기적과 기복을 바라는 더러운 한국 민족과 유사하였다.
그래서 십계명도 수없이 어기고, 신에게 대적하다가 멸망당한 민족성이었다.

더구나 허우대가 멀쩡한  외모는 대가리가 비기 쉽고
체력소모가 심하여, 오랜 인내심을 발휘하지도 못한다.,
 전략전술이 부족한 병신이 많음을 증명한다.
당당하지 못하고, 자기자랑의 허풍을 먼저 떨거나, 속임수(사기술)로 사는 자들이 매우 많다.
그래서 여자들에게 인기를 끌다가 비참한 사기를 당하는 자들이 많은 법이다.
그들의 말년은 대부분이 비참하다.
정치인과 연에인들의 모습이 그러하다.

다윗이 신의 마음에 든 것은 곧은 심지였다.
그는 소년병으로 자원해서 ,
키가 9척 장승인 골리앗의 머리 미간에 날카로운 짱돌을 박아넣어
쓰러뜨린 돌-팔매의 명수(양치기 목동)였다.
허우대가 멀정한 놈치고 제대로 된 놈은 거의 없다는 증명이다.
대부분이 푼수이거나 허풍쟁이다.속임수에 능할지는 몰라도 대부분은 겁쟁이다.
왜? 잃을 것이 많은 자(도적)들이기 때문이다.

신께서는 풍성하고 기름진 땅에서 잘먹고 자라난 민족(부자)을 좋아하지도 않으신다.
그래서, 가나안 민족의 죄쌓는 결과(430년의 행복추구 기복신 숭배역사)를 예상하시고,
모세의 제자 -여호수아를 내세워, 12지파 조직의 유목민족(유랑하는 거지떼)에게 진멸하라고 명령하셨다.
그러한 유목민족도 가나안 민족처럼, 잘먹고 장신으로 유전된 위세에 눌려서
초기에는 감히 전쟁할 마음조차 먹지 못하였다.
그래서 40년 광야의 단련이 필요한 유대민족 만둘기 = 창세기-역사였다.

그후, 신께서 전차 수레바퀴-높이보다 큰 자(짐승)는 모조리 죽이라고 명령하신 이유이다.
그러므로, 사람들 앞에서 감히, 키-자랑과 무식한 힘-자랑을 하지 말라.
사도 바울도 태산을 움직일 힘이 있다고 하더라도,
계약의 신을 향한 사랑(충성심)이 없다면, 무슨 소용이 있느냐?고 교훈하였다.
에시로서,
격투기로 전환한 한국-쪼다(전라도 민족=가나안족)는 씨름장사-최홍만이었다.
최홍만- 몸집은 세계 제일의 골리앗이었으나,
뒤지게 두둘겨 맞고, 뻗어버린 천하-바보로 전락하였다.

고난의 종으로 오신 예수도 "볼품없는 초라한 모습(사람이 걸려넘어지는 반석)"이라고 하였다.
그래서 사두게와 바리세인들이 그토록 비방하고,  쫓아다니며  폄하하고, 
심지어 인권유린을 자행한 것이다.
신은 그사람의  속성(충성심)을 보시는 분이다.
신의 종이라고 주장하는 세력이 주의할 점은 주여!,주여! 하지 말라는 것이다.
종의 일을 다하지 않고 주를 찾는 자는, 게으르고 나태한 위선자라는 뜻이다.
그들이 갈 곳은 염소들의 운명길(어두운 곳으로 쫓겨날 신세=부활의 영광이 없는 자들)이다.
처음이 꼴찌가 되고,  꼴찌가 첫째가 되는 운명이 많다고 하신 근거이다.

신보다 세상의 돈을 밝힌 유대민족의 지도자들도
당시 예수에게 밥그릇을 빼앗길 것이 두려워서,
급기야 예수(진리=신의 상속자)에게 강대국의 칼(로마제국의 사형권)을 빌려 십자가에 매달아 죽인 것이다.
그것이 유대민족이 칼(전쟁)의 추적을 받아온 저주받은 고난사이며,
그 후손들도 국가세우기의 고난사를 체험하는 근거이다.
지금도 완전한 지상-국가를 회복하지 못하고,
아랍 민족과 이방 민족들에게 둘러쌓여, 시기질투로 고난받는  근거들이다.
예수를 버린 죄값이 수천년을 징계받는 반역죄의 증명 역사이다.

퍼온글 목록

Total 16,384건 10 페이지
퍼온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6114 중국대사 쪼인트까기 - 코로나 사태의 미국감기 책임전가 진리true 2020-03-14 375 13
16113 문재인의 사회주의 실험으로 한국경제가 무너져 내렸다 海眼 2020-03-14 447 14
16112 미북 협상은 파탄 - 북한 김정은의 인권살인(20개 항… 진리true 2020-03-13 365 6
16111 큰 산(여시재 몸통)을 믿느냐? 쓰레기차로 돼지고기 … 진리true 2020-03-13 394 5
16110 우한폐렴 창궐국가들의 공통점 海眼 2020-03-13 579 15
16109 중앙 선거관리위원회, 관외 사전투표함 전용 CCTV 설… 海眼 2020-03-12 523 13
16108 백악관 안보보좌관 “中 코로나19 초기 은폐에 전 세계… 댓글(1) 海眼 2020-03-12 444 22
16107 7억땅 기부하는 구두딱이 핸섬이 2020-03-12 535 9
16106 [대만 언론 번역] 문재인 - 중국 공산당이 개입해서 … 海眼 2020-03-12 757 19
16105 김무성-참여와 문재인 국무위 발의 - 내각제 합창 진리true 2020-03-11 384 4
16104 청와대가 김정은 남매에 길들여지고 있다 댓글(1) 海眼 2020-03-11 502 28
16103 마스크 배급제,지오영 독점-중공과 연계 김제갈윤 2020-03-11 386 8
16102 곽상도 “靑, 마스크 1만개 이상 구입 추측 김제갈윤 2020-03-10 304 4
16101 사전투표함 CCTV 설치거부2019년 현재도 동일 댓글(1) 김제갈윤 2020-03-10 425 5
16100 대규모 중국 수학여행단, 관광의 해 맞아 대구 방문 댓글(1) 지만원 2020-03-10 419 12
16099 중국과 운명공동체 이탈리아 - 자택감금령 발동 진리true 2020-03-10 345 6
16098 중국발 우한폐렴과 미정보국 추적조사 진리true 2020-03-10 515 9
16097 어느 마스크 공장에서 생긴 일 지만원 2020-03-09 641 46
16096 中 공산당, 각국 정재계·언론·문화예술계에 거액 투입…… 댓글(1) 海眼 2020-03-09 378 23
16095 개헌도 뚝딱? 댓글(2) 海眼 2020-03-09 473 18
16094 공적 마스크가 드러낸 ‘문재인 사회주의 댓글(1) 海眼 2020-03-09 551 19
16093 시진핑도 종쳤다- 중국 상인들도 임대료 면제투쟁! 진리true 2020-03-08 369 5
16092 없애는 거 외에는 답이 없는 놈! 문제인 이 놈! 댓글(1) newyorker 2020-03-08 465 15
16091 하나둘씩 맞아 가는 퍼즐 조각들. 댓글(1) 海眼 2020-03-08 692 40
16090 북한의 5/18-반려견이 된 자! 진리true 2020-03-07 519 11
16089 '노조'가 있은들 뭣하나? ,,. 특히 '공무원 노조'… 댓글(1) inf247661 2020-03-05 576 9
16088 청와대가 펄쩍 뛴 '차이나게이트' 댓글(1) 핸섬이 2020-03-05 698 10
16087 미국 - 의료연구진 60여명 한국 급파..꼬리가 길면 … 海眼 2020-03-04 1053 62
16086 문재인은 대한민국을 위한 정책은 단 하나도 하지 않았다… 海眼 2020-03-04 590 40
16085 뭐 주고 뺨 맞아도 계속 줄꺼야∼ 댓글(1) 핸섬이 2020-03-03 536 7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