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마녀사냥 당한자 - 허위공문서 유/무죄판결 > 퍼온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퍼온글 목록

세월호 마녀사냥 당한자 - 허위공문서 유/무죄판결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진리true 작성일19-08-14 16:34 조회939회 댓글0건

본문

마녀사냥의 결과는 A4 용지 뿐!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 - 만신창이

세월호 참사-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보고한 방식 등을 조작해 국회에 제출한 혐의로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이 1심에서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0부(권희 부장판사)는

허위공문서작성 등 혐의로김기춘 전 실장에 징역 1년(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김장수·김관진 전 국가안보실장은 각각 무죄를 선고받았다.

김기춘 전 실장과 김장수 전 실장은 세월호 참사 당일

2014년 4월 16일 박 전 대통령이 당시 상황을 실시간으로 보고받았는지 여부,

첫 유선보고를 받은 시각 등을 사실과 다르게 적어(?) 국회에 제출한 혐의를 받는다.

 

김관진 전 실장은

국가 위기관리 컨트롤타워가 청와대라는 내용의 대통령훈령(국가위기관리 기본지침)을

적법한 절차를 거치지 않고 무단 변경한 혐의(공용서류손상 등)로 재판에 넘겨졌다.


김기춘 전 실장에 대해,

"대통령이 사고 상황을 언제 처음 보고받았고, 적절한 조치를 했는지 등은

비서실장이던 피고인도 충분히 인지했을 것"

"그럼에도 비난받을 것을 인식해 (사고 상황이) 11회 보고돼,

대통령이 상황을 충분히 잘 파악하고 있었다며

대통령이 제대로 보고받지 못한 상황을 감추려 했다"

"대통령이 사고 당일 보고를 정말 끊임없이 실시간으로 받아 상황을 제대로 파악했는지

상당한 의문이 든다"

"이를 모두 고려하면 피고인이 당시 대통령이 상황을 실시간으로 파악하고 있었다고

국회에 낸 서면 답변은 허위 내용을 포함하고 있고,

피고인도 그러한 사정을 인식했다고 보이기 때문에 유죄".

양형 이유로는

"이번 범행은 세월호 사건이라는 국가적 재난 상황에서 청와대의 책임을 회피하고

국민을 기만하고자 한 것으로 보여 책임이 가볍지 않다"

"다만 피고인이 고령으로 건강이 좋지 못하고, 이미 다른 범행들로 실형을 선고받아

구속 재판을 받은 것은 유리한 정상"


김관진 전 실장의 경우,

"피고인이 책임자이던 국가안보실에서 위법한 방법으로 지침이 수정된 것은 인정된다"

"피고인이 공용서류손상에 해당된다는 점을 알면서도 부하 직원들과 공모해 범행했다는 점은

증거가 부족하다"

"피고인이 국가안보실장으로 부임 후 국방부 장관직을 겸임하느라

세월호 관련 업무는 김규현 1차장이 담당했다"

"피고인에게 보고된 보고서만으로는 지침을 어떻게 개정하겠다는 것인지

파악하기 어려웠을 것이고, 세월호 책임론에서 비켜 있었으므로(?)

굳이 범죄를 묵인할 이유도 없"

박 전 대통령에 대한 헌법재판소의 탄핵 심판 과정에서

세월호 상황 보고와 관련해 위증한 혐의로 기소된 윤전추 전 청와대 행정관은

징역 8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검찰,

"김장수·김관진 전 실장의 경우 공소사실 전체가 팩트라고 인정하면서도

고의가 없다며 무죄를 선고한 것은 납득하기 어렵다"

"특히 김관진 전 실장의 경우, 지침 변경의 의미·목적·절차 등을 수 차례 상세히 보고받고

승인한 사실을 증거로 다 입증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퍼온글 목록

Total 16,310건 10 페이지
퍼온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6040 김정은과 인터넷 세상놀이 심취 진리true 2020-02-12 425 6
16039 문재인 탄핵을 위하여 정답과오답 2020-02-12 473 14
16038 붉은 判事(판사) '이 수진'의 족적(足跡)! {삭제 … inf247661 2020-02-12 386 9
16037 "대통령 침묵은 피의자 묵비권 행사인가" 정교모, 입… 海眼 2020-02-12 321 13
16036 중국 군부가 바이러스 연구소를 장악한 긴급 상황 만세대한민국 2020-02-12 525 19
16035 미국 대선까지, 미북회담 중지선언! 댓글(1) 진리true 2020-02-11 378 8
16034 중국파-장성택의 실각역사 부메랑! 진리true 2020-02-11 443 12
16033 위장 보수의 정체성 : 좌파-돈을 먹고 칼꽂는 세력 진리true 2020-02-10 446 9
16032 황교당에 그렇게 인물이 없느냐? 진리true 2020-02-10 388 4
16031 "검사가 정치적으로 편향된 것은 부패한 것과 같다." 海眼 2020-02-10 264 10
16030 '新羅 處容歌!' _ 신라첸 사건! ,,. 올 것이… inf247661 2020-02-10 445 12
16029 천진봉쇄 홍콩 도주행렬 - 4개성 80개시 봉쇄(2/8… 진리true 2020-02-09 505 23
16028 NK 불량국가 공개규정- 미국방수장의 홉킨츠대 발언(… 진리true 2020-02-08 367 7
16027 문재인의 소시오패스(Sociopath:반사회적 성격장애… 댓글(1) 海眼 2020-02-08 774 27
16026 단독] 구멍 뚫린 항만방역.. '발열·기침' 無통보 선… 만세대한민국 2020-02-08 366 7
16025 중국의 붕괴를 예언하다 海眼 2020-02-08 703 19
16024 궈원구이 "확진자 150만명, 격리인구 2억 5천"/ … 海眼 2020-02-08 437 13
16023 "신종 코로나 백신 개발에 써달라"…1,186억 기부한… 海眼 2020-02-08 415 16
16022 좌파기업 GS(전경련 회장)의 돈벌이- 포천/동해 화… 진리true 2020-02-08 350 5
16021 오늘은, 烏忌日 & 元宵節 & 음력 1월 대보름 望月(… 댓글(2) inf247661 2020-02-08 327 4
16020 중국발 전염병을 정확히 예측한 빌게이츠 댓글(2) 海眼 2020-02-08 447 12
16019 23번째 확진자 다녀간 명동 롯데百 문닫아 댓글(2) 한글말 2020-02-07 354 4
16018 피고인-13명 몰락 시작, 민주당 붕괴역사는 끝이 없… 진리true 2020-02-06 528 19
16017 2020 트럼프 국정연설 -재선공약에 중점 진리true 2020-02-06 339 9
16016 참나…공산당 다운 발상이다 댓글(1) 海眼 2020-02-06 627 30
16015 어디서 좌익빨갱이들이 트럼프갓카를 감히,함부로. 海眼 2020-02-06 429 10
16014 신라젠과 유시민 공범들 수사결실 진리true 2020-02-05 442 10
16013 육군 전차 美 원정훈련의 역설 댓글(1) 핸섬이 2020-02-05 468 7
16012 김문수 자유통일당 대표의 김대중 묘소 참배 댓글(1) 한글말 2020-02-05 544 29
16011 "조국, 울산시장 경찰 수사 상황 15차례 보고받았다"… 지만원 2020-02-05 369 16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