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사파정권의 반기업 정책은 대성공! - 아무도 일할 수 없다 > 퍼온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퍼온글 목록

주사파정권의 반기업 정책은 대성공! - 아무도 일할 수 없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진리true 작성일19-08-19 00:59 조회268회 댓글0건

본문

7월까지 공장 가동을 멈춘 상장사가 작년보다 두 배 이상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실적이 나빠진 사업부와 자산을 매각한 상장사도 급증하고 있다.

국내외 경기 침체의 골이 깊어지고 있는 만큼 경영난에 빠지는 기업이 속출할 것이란 우려이다.

.

경기둔화·수익성 악화·中 추격까지…상장사마저 "출구가 없다"

국내 가전·전기용 냉매밸브 시장의 99%를 차지하는 강소기업 에스씨디가

생산중단 공시를 낸 건 지난 2월 말이었다.

회사 공장이 멈춰선 건 2000년 코스닥시장 상장 후 19년 만에 처음이었다.

회사 관계자,

수요 감소와 최저임금 인상 등에 따른 비용 증가맞물리면서

올 1분기 영업이익이 전년보다 70.2%나 줄어든 탓

공장 가동을 멈추거나 사업부를 정리하는 상장사가 작년보다 두 배가량 늘었다,

각종 규제와 높은 비용 탓에 국내 제조업 경쟁력이 떨어진 상황에서

국내외 경기 둔화와 미·중 무역분쟁 등 악재가 더해지자, 탄탄한 상장사들마저 버티기 힘든 상황이다.


○ 생산중단 상장사-두 배 증가

경기가 나빠지면 대다수 기업의 지갑은 얇아진다.

돈벌이가 시원치 않으니 씀씀이를 줄일 수밖에 없다.

일단 광고 마케팅 등 판매관리비부터 깎는다.

부족하면 연구개발(R&D) 비용 등 미래에 대비한 투자를 줄인다.

그래도 안 되면 구조조정해 보유자산을 팔거나 사업부서를 넘긴다.

생산중단은 마지막 수단이다.

막대한 고정비를 감안해도 생산하지 않는 게 더 이익일 때만 내릴 수 있는 결정이기 때문이다.

올 들어 7월까지 생산중단(파업·산업재해 등 사유 제외) 결정을 내린 상장사는 9개였다.

작년 같은 기간(4개)보다 두 배 넘게 늘었다.

이재혁 상장사협의회 법제공시팀장,

“생산중단 공시는 주가와 신용도에 엄청난 악영향을 주기 때문에 쉽게 내리지 않는 결정”

생산중단 공시는 가동을 멈추는 시설의 생산액이 전체의 10% 이상일 때 한다.

같은 기간 영업양도와 유형자산처분(계열사 등 내부거래 제외)을 공시한 상장사도 20개로,

작년(10개)의 딱 두 배였다.

올해 1~7월 생산중단·영업양도·유형자산처분 공시를 낸 29개 상장사 중 62%(18개)는 코스닥에 비해

기업 규모도 크고 재무구조도 탄탄한 유가증권시장 상장사다.

테이프 제조업체 테이팩스는 지난달 일반 산업용 테이프를 제조하던 인천 부평공장 문을 닫았다.

중국 저가 제품의 공세를 못 이겨서다.

공장 가동률이 떨어지는 건 전국 산업단지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전국 1206개 산업단지의 지난 1분기 생산액(241조8450억원)은 전년 동기(261조2170억원)보다 7.4% 줄었다.

1분기 기준 전국 산단의 생산액이 마이너스를 기록한 건 2016년 이후 3년 만이다.
 

○ 제조업 탈(脫)-한국 줄 잇나

에스씨디는 이번에 생산중단한 라인을 베트남으로 옮기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지난 2년간 최저임금이 29%나 오른 여파수익성이 급격하게 나빠져서다.

주 52시간 근로제 시행으로 공장 운영 부담이 커진 것영향을 미쳤다.

회사 관계자,

“베트남에서 생산한 제품을 국내로 역수출하면 상당한 물류비가 들지만

낮은 인건비와 세제 인센티브 등을 감안한 전체 수익은 한국보다 낫다”

섬유업체 경방이 오는 31일부터 국내 공장 문을 모두 닫고 베트남에서 생산하기로 한다.

전문가들은 앞으로 제조업 붕괴가 한층 더 가속화수 있다고 경고했다.

국내는 물론 미국 중국 등 글로벌 경기침체가 가시화되고 있어서다.

미국 등 강대국들이 보호무역을 강화하려는 움직임을 보이는 것도 국내 제조업체에는 대형 악재다.

 

일본의 경제보복으로 향후 부품 수입에 차질이 생길 기업도 늘고 있다.

가격 경쟁력을 앞세운 중국에 덜미를 잡힌 업종이 늘어나고 있는 것도 부담이다.

이런 업종은 거의 예외 없이 생산중단으로 이어졌다.

충남 아산공장의 상당수 액정표시장치(LCD) 라인 가동을 멈추기로 한 삼성디스플레이가 대표적인 예다.

김상봉 한성대 경제학과 교수,

“경제가 안에서부터 곪아가는데, 정부의 현실 인식은 너무 안이하다

 “경쟁력이 떨어진 산업에 대한 구조조정과 투자·소비 심리를 살리기 위한 규제 개혁 등을 서둘러야 한다”

 신세돈 숙명여대 경제학과 명예교수,

제조업 부진이 심해지면 근로자 소득 감소, 소비 위축으로 이어져, 경제 전반의 활력을 떨어뜨릴 것

(한국경제 2019.08.18)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퍼온글 목록

Total 15,785건 10 페이지
퍼온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5515 진 빨갱아 이거 전하여라 ! 댓글(3) Long 2019-09-10 306 27
15514 뱀(Long)을 부른 늑대(카사노바)의 울음 소리! 댓글(3) 진리true 2019-09-10 248 3
15513 진빨갱이에게 댓글(1) Long 2019-09-10 299 28
15512 이성이 돋보이는 김순덕의 명 사설 newyorker 2019-09-09 397 10
15511 Long아! 네 똥부터 먼저 치워라! 댓글(3) 진리true 2019-09-09 275 6
15510 대깨문만 모르는 조국 사태 Long 2019-09-09 655 40
15509 진빨갱이에게 댓글(4) Long 2019-09-09 1035 30
15508 조국의 논문 - 국가보안법 폐기(김정봉 교수TV) 진리true 2019-09-09 282 10
15507 조국-게이트 진리true 2019-09-09 288 7
15506 현 정권 출현은.... Long 2019-09-09 1061 27
15505 김정은에게 바친 충성 맹세문과 그 명단을... 댓글(2) Long 2019-09-09 1922 20
15504 국익? 어느나라의 국익일까요? 백가이버 2019-09-08 222 5
15503 [펌]「문재인은 로동당 당원」충성맹세문서 발견? 만세대한민국 2019-09-08 1469 18
15502 최룡해와 김정은의 선군세력 건설동원- 쿠테타 방지용! 진리true 2019-09-08 247 10
15501 힘빠진 문다리 외교- 김정숙의 뒤를 간신히 따른다. 진리true 2019-09-08 289 11
15500 [펌글] 조국 사태와 관련된 매우 중요한 진실 우익대사 2019-09-08 431 13
15499 중국 공산당의 장기 적출의 실태와 장기 매매(동영상 6… 우익대사 2019-09-08 240 10
15498 윤석렬의 항변 댓글(2) 지원군단 2019-09-08 575 27
15497 문재인은 로동당 당원」 충성맹세문서 발견 댓글(3) 海眼 2019-09-08 977 25
15496 문제인은 북한의 비밀 당원이었다. Long 2019-09-08 589 28
15495 진좌빨에게 권하는 추천 도서 댓글(6) 백가이버 2019-09-07 456 21
15494 난파선 탈출인가요? 백가이버 2019-09-07 404 26
15493 진빨갱이에게 댓글(9) Long 2019-09-07 356 26
15492 한국인 미국 중령의 호소 Long 2019-09-07 505 24
15491 한번읽어보시라고 Long 2019-09-07 421 33
15490 민주주의는 애초부터 조선인에게 맞는 정치제도가 아니다. 댓글(1) 봄맞이 2019-09-05 335 24
15489 건축계 ‘노벨상’ 프리츠커 올해 수상자는 일본거장 이소… 봄맞이 2019-09-05 241 13
15488 여성회 'ANNE' 총무님의 '변 희재' 관련 응답글 … 댓글(3) inf247661 2019-09-05 354 10
15487 국가자살을.... Long 2019-09-05 388 14
15486 문제인 시리즈 Long 2019-09-05 429 37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