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사파정권의 반기업 정책은 대성공! - 아무도 일할 수 없다 > 퍼온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퍼온글 목록

주사파정권의 반기업 정책은 대성공! - 아무도 일할 수 없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진리true 작성일19-08-19 00:59 조회453회 댓글0건

본문

7월까지 공장 가동을 멈춘 상장사가 작년보다 두 배 이상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실적이 나빠진 사업부와 자산을 매각한 상장사도 급증하고 있다.

국내외 경기 침체의 골이 깊어지고 있는 만큼 경영난에 빠지는 기업이 속출할 것이란 우려이다.

.

경기둔화·수익성 악화·中 추격까지…상장사마저 "출구가 없다"

국내 가전·전기용 냉매밸브 시장의 99%를 차지하는 강소기업 에스씨디가

생산중단 공시를 낸 건 지난 2월 말이었다.

회사 공장이 멈춰선 건 2000년 코스닥시장 상장 후 19년 만에 처음이었다.

회사 관계자,

수요 감소와 최저임금 인상 등에 따른 비용 증가맞물리면서

올 1분기 영업이익이 전년보다 70.2%나 줄어든 탓

공장 가동을 멈추거나 사업부를 정리하는 상장사가 작년보다 두 배가량 늘었다,

각종 규제와 높은 비용 탓에 국내 제조업 경쟁력이 떨어진 상황에서

국내외 경기 둔화와 미·중 무역분쟁 등 악재가 더해지자, 탄탄한 상장사들마저 버티기 힘든 상황이다.


○ 생산중단 상장사-두 배 증가

경기가 나빠지면 대다수 기업의 지갑은 얇아진다.

돈벌이가 시원치 않으니 씀씀이를 줄일 수밖에 없다.

일단 광고 마케팅 등 판매관리비부터 깎는다.

부족하면 연구개발(R&D) 비용 등 미래에 대비한 투자를 줄인다.

그래도 안 되면 구조조정해 보유자산을 팔거나 사업부서를 넘긴다.

생산중단은 마지막 수단이다.

막대한 고정비를 감안해도 생산하지 않는 게 더 이익일 때만 내릴 수 있는 결정이기 때문이다.

올 들어 7월까지 생산중단(파업·산업재해 등 사유 제외) 결정을 내린 상장사는 9개였다.

작년 같은 기간(4개)보다 두 배 넘게 늘었다.

이재혁 상장사협의회 법제공시팀장,

“생산중단 공시는 주가와 신용도에 엄청난 악영향을 주기 때문에 쉽게 내리지 않는 결정”

생산중단 공시는 가동을 멈추는 시설의 생산액이 전체의 10% 이상일 때 한다.

같은 기간 영업양도와 유형자산처분(계열사 등 내부거래 제외)을 공시한 상장사도 20개로,

작년(10개)의 딱 두 배였다.

올해 1~7월 생산중단·영업양도·유형자산처분 공시를 낸 29개 상장사 중 62%(18개)는 코스닥에 비해

기업 규모도 크고 재무구조도 탄탄한 유가증권시장 상장사다.

테이프 제조업체 테이팩스는 지난달 일반 산업용 테이프를 제조하던 인천 부평공장 문을 닫았다.

중국 저가 제품의 공세를 못 이겨서다.

공장 가동률이 떨어지는 건 전국 산업단지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전국 1206개 산업단지의 지난 1분기 생산액(241조8450억원)은 전년 동기(261조2170억원)보다 7.4% 줄었다.

1분기 기준 전국 산단의 생산액이 마이너스를 기록한 건 2016년 이후 3년 만이다.
 

○ 제조업 탈(脫)-한국 줄 잇나

에스씨디는 이번에 생산중단한 라인을 베트남으로 옮기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지난 2년간 최저임금이 29%나 오른 여파수익성이 급격하게 나빠져서다.

주 52시간 근로제 시행으로 공장 운영 부담이 커진 것영향을 미쳤다.

회사 관계자,

“베트남에서 생산한 제품을 국내로 역수출하면 상당한 물류비가 들지만

낮은 인건비와 세제 인센티브 등을 감안한 전체 수익은 한국보다 낫다”

섬유업체 경방이 오는 31일부터 국내 공장 문을 모두 닫고 베트남에서 생산하기로 한다.

전문가들은 앞으로 제조업 붕괴가 한층 더 가속화수 있다고 경고했다.

국내는 물론 미국 중국 등 글로벌 경기침체가 가시화되고 있어서다.

미국 등 강대국들이 보호무역을 강화하려는 움직임을 보이는 것도 국내 제조업체에는 대형 악재다.

 

일본의 경제보복으로 향후 부품 수입에 차질이 생길 기업도 늘고 있다.

가격 경쟁력을 앞세운 중국에 덜미를 잡힌 업종이 늘어나고 있는 것도 부담이다.

이런 업종은 거의 예외 없이 생산중단으로 이어졌다.

충남 아산공장의 상당수 액정표시장치(LCD) 라인 가동을 멈추기로 한 삼성디스플레이가 대표적인 예다.

김상봉 한성대 경제학과 교수,

“경제가 안에서부터 곪아가는데, 정부의 현실 인식은 너무 안이하다

 “경쟁력이 떨어진 산업에 대한 구조조정과 투자·소비 심리를 살리기 위한 규제 개혁 등을 서둘러야 한다”

 신세돈 숙명여대 경제학과 명예교수,

제조업 부진이 심해지면 근로자 소득 감소, 소비 위축으로 이어져, 경제 전반의 활력을 떨어뜨릴 것

(한국경제 2019.08.18)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퍼온글 목록

Total 16,076건 9 페이지
퍼온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5836 김정은 대역은 5 명 - 육성방송은 6/30 판문점 … 진리true 2019-12-07 472 12
15835 북한 통미봉남 외교 최선희와 한성렬 운명 비교 진리true 2019-12-07 343 6
15834 북조선에 인신매매단.. (이애란TV) 한글말 2019-12-07 432 9
15833 이게 나라냐? 海眼 2019-12-07 449 18
15832 정의당에는 정의가 읍꼬.... 海眼 2019-12-07 317 19
15831 대한민국 좌파 우파 구분법 海眼 2019-12-07 423 19
15830 NATO-중국을 공동의 적으로 규정 진리true 2019-12-06 373 6
15829 뭐 이런... 북에 또 돈을 지원한다네요!!! 댓글(2) 핸섬이 2019-12-06 461 16
15828 풍산 개가 짖는 이유! - 날으는 식칼(플라잉 긴수) 진리true 2019-12-06 459 9
15827 가칭 '자유당' 창당 댓글(1) aufrhd 2019-12-05 582 16
15826 사탄파와 전쟁 - 여시제세력의 내각제 김무성/황교안 진리true 2019-12-05 519 5
15825 건설사(아비-토착세력)의 해운사(아들-범죄유산 ) 양도… 진리true 2019-12-04 382 5
15824 고등학교 윤리 교과서에 ‘국민주권’ 아닌 ‘인민주권’ 한글말 2019-12-04 603 21
15823 홍콩을 따라 시대혁명을 외친 대륙인들에 중국 공산당 대… 댓글(1) 우익대사 2019-12-03 449 14
15822 중국의 4번째 흑사병 환자 발생과 공산당 시대의 몰락(… 우익대사 2019-12-03 382 7
15821 파리종류 세어 보기 진리true 2019-12-03 402 5
15820 트럼프 탄핵파들이 '중국’과 한통속이라는 게 밝혀진 상… 海眼 2019-12-03 428 13
15819 황교안 "양대 악법 막고 3대 게이트 실상 파헤치겠다" 海眼 2019-12-03 427 9
15818 부울경 이어 대구 기독교 지도자들도 ‘시국선언’ 海眼 2019-12-03 465 20
15817 이란 독재국의 전쟁도발 위기 진리true 2019-12-02 367 3
15816 러시아 가스장사 - 매달리는 중국/북한 진리true 2019-12-02 422 6
15815 중국 파산위기 = 김정은 생존위기 진리true 2019-12-02 533 5
15814 "단식"에 대한 방송 듣보기 방울이 2019-12-01 405 5
15813 백원우 게이트 - 울산시장(김기현) 하명수사 관련자 -… 진리true 2019-12-01 490 11
15812 [의병뉴스] [신비한 무지개 뜬 광화문] 통합 애국집회… mozilla 2019-12-01 423 9
15811 대깨문의 대탈주 시대 댓글(1) 진리true 2019-12-01 473 10
15810 문대표와 경인선의 사람중심사회 폭로자 진리true 2019-12-01 466 2
15809 병원까지 악용하는 복마전 세력 진리true 2019-11-30 422 3
15808 조국펀드 참고인(증인)의 첫 휴거자- 코링크PE 상상… 진리true 2019-11-30 414 5
15807 똥뙤롬 사신에게 취하는 '조선 임금' 행동! ,,. inf247661 2019-11-30 434 5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