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렬의 항변 > 퍼온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퍼온글 목록

윤석렬의 항변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원군단 작성일19-09-08 10:02 조회1,062회 댓글2건

본문

카톡으로 받은 거 옮깁니다.

 


♡현산만필 2. 0655 - 


ㅡ 윤석렬의 항변 :

당신이라면 이런 경우 어떻게~~?


1. 현 정권에서 정권 창립 공으로  치면 내가 훨씬 큰데, 나에게 준 벼슬보다 더 높은 벼슬을 나보다 공이 작은 자에게, 게다가 나보다 나이도 어린 자에게 주어 내 직속 상관에 앉히려는 임명권자의  처사에 불만이 없겠는가?


2. 나의 상관으로 임명받은 그 자는 내가 현재 벼슬을  받을 때 앞장서서 극력 반대했던 자인데, 내가 그 자 밑에서 일해야 하게 된 상황을 어떻게 견디겠는가? 


3, 나의 상관 벼슬을 받은 그 자는 나의 대학 한참 후배일 뿐만 아니라 공부도 못해서 그 흔한 고시 합격도 못한 무능한 자인데, 전부 고시 합격한 자들로 구성된 우리 조직원들이 그런 자 밑에서 지휘를 받게 되는 상황에 불만이 없겠는가?


4, 겉모습과는 달리 그의 삶을 뒤져보니 온통 불법, 탈법, 비리, 변칙, 거짓으로 가득찬 새끼인데, 그런 자가 우리 조직에 와서 정의를 세우겠다고 하니 그야말로 삶은 소대가리가 앙천대소한다는 김정은의 말 그대로가 아닌가?


5. 그런데 안 그래도 꼴도 보기 싫은 이 인간은 평소에도 우리 조직(검찰)을 개혁해서  우리가 가진 권력을 빼앗아 경찰에 넘겨주는 것이 자기 소신이자 국정철학이라고 떠벌리고 다니던 자가 아닌가?


6. 우리 조직의 힘을 빼앗아 경찰로 넘기려는 자가 우리 조직의 최고 수장으로 오는 걸 가만히 보고만 있다가는 나는 뭐가 되겠는가? 그리고 나의 부하들은 나를 어떻게 볼 것이며, 나의 지휘를  따르려 하겠는가?


7, 나의 임명권자가 임명식 자리에서 누구의 눈치도 보지 말고 법과 원칙대로 일하라고 지시(?)하지 않았던가?

비록 그 상대가 나를 임명한 대통령일지라도 법과 원칙에 따라 수사하고 처리해야 마땅하거늘 그 밑의 썩어빠진 후배놈, 나를 미워하는 놈을 위해 내가 왜 법대로, 원칙대로 하지 못한단 말인가?


8, 그리고 이번 사건은 그 의혹들이 너무 많이 공개되고 너무 뻔하고 국민들 대부분이 이미 그 진실을 알고 있는데, 여기서 내가 만약 이놈을 감싸주기 위해  진실을 감추려 하다가는 전국민적 분노가 나에게 쏟아질 텐데, 내가 왜 이런 놈을 위해 똥바가지를 독박으로 덮어 써야 하는가?

내가 정말 바보거나 미치지 않고서야 어찌 그럴 수 있겠는가?


9.  뭐라고? 촛불혁명 정권의 성공을 위해 사리사욕을 버리고 나를 희생하는 자세로 임해야 한다고?  

여보시오, 지금 어린애들 앞에 앉혀놓고 농담하시오?


10.  이번 사건을 법과 원칙에 따라 처리하기만 하면 나는 그간의 온갖 나쁜 이미지를 싹 씻어버리고 일약 정의로운 검찰의 표상으로 국민적 영웅이 되어 앞으로 더 높이 출세할 수도 있는데, 내가 어찌 이런 하늘이 준 기회를 헛되이 날려버리고 스스로  똥통에 빠지겠는가,


댓글목록

진리true님의 댓글

진리true 작성일

1. 사는 길을 찾는 것 = 누구나의 생존권 보장론.
2. 지까이께의 정체성 = 사는 길을 버리고, 문정권과 침몰당한 518수호- 위인이 아님
3. 타이타닉-호 와 5/18-세웛호의 차이점 = 세월호는 뛰어내려야 산다 : 윤칼(검찰)의 판단(박근혜정권의 교훈서)
4. 5/18-세월호에서 놀다가 죽는 세력= 문정권과 황교안 탄핵장난 부패세력(김영삼-김대중 망령세력)

하비님의 댓글

하비 댓글의 댓글 작성일

어이 니는 여기서 이런 댓글 달 자격이 없다네
어서 물러가게나
김정민 까대기에 일등 공신이 그대 아닌감?
마 쨔샤
니 꼬라지
찌질이 꼬라지 보기 싫으니
이런 허튼 수작하지 말고
그대 갈 곳으로 어여 꺼지라구
강아지 샤키야

퍼온글 목록

Total 16,400건 10 페이지
퍼온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6130 친중자본-6천억과 스파이-매국행위 허용지 진리true 2020-03-18 451 8
16129 간첩조사없는 대공 용의점 -긴급회의 왜하나! 진리true 2020-03-18 581 25
16128 애국 사행시. 海眼 2020-03-17 479 23
16127 마스크, 2월에도 中으로 1753톤 빠져 나갔다…지난해… 댓글(3) 지만원 2020-03-16 633 40
16126 이 와중에도 마스크조공질이 계속되고 있었네요. 핸섬이 2020-03-16 455 16
16125 [한국경제] 한국에선 버림받는 신세지만…두산 원전기술,… 댓글(1) 지만원 2020-03-16 576 28
16124 [조선사설] 제주 기지 사건이 軍이라고 할 수 없는 지… 댓글(1) 지만원 2020-03-16 525 29
16123 [조선사설] 코로나를 이기는 한국의 혁신 기업들과 우수… 댓글(1) 지만원 2020-03-16 433 23
16122 북한 사이버부대 무력화- 미적성국의 파괴추진 진리true 2020-03-16 420 3
16121 학교도 못보내는 후손들 누가 책임질래? 진리true 2020-03-16 400 5
16120 알라-신도 잠자느냐? 별것도 아닌 것이 제 3 등신! 진리true 2020-03-15 389 4
16119 이방카도 당한 중공-인지공작(Percaption man… 진리true 2020-03-15 422 8
16118 박원순 "중궈 자유! 우한 자유!" 동영상 논란 한글말 2020-03-15 453 13
16117 김상교 해외인터뷰 사건 - 미정보국 추적과 인권보고서 … 진리true 2020-03-15 444 7
16116 [조선사설] 박능후 장관은 필요한 사람인가 없는 게 나… 지만원 2020-03-14 465 27
16115 김정은의 마지막 숨바꼭질 - 숨차서 넘는 아리랑고개 진리true 2020-03-14 475 5
16114 중국대사 쪼인트까기 - 코로나 사태의 미국감기 책임전가 진리true 2020-03-14 415 13
16113 문재인의 사회주의 실험으로 한국경제가 무너져 내렸다 海眼 2020-03-14 494 14
16112 미북 협상은 파탄 - 북한 김정은의 인권살인(20개 항… 진리true 2020-03-13 409 6
16111 큰 산(여시재 몸통)을 믿느냐? 쓰레기차로 돼지고기 … 진리true 2020-03-13 433 5
16110 우한폐렴 창궐국가들의 공통점 海眼 2020-03-13 614 15
16109 중앙 선거관리위원회, 관외 사전투표함 전용 CCTV 설… 海眼 2020-03-12 572 13
16108 백악관 안보보좌관 “中 코로나19 초기 은폐에 전 세계… 댓글(1) 海眼 2020-03-12 480 22
16107 7억땅 기부하는 구두딱이 핸섬이 2020-03-12 583 9
16106 [대만 언론 번역] 문재인 - 중국 공산당이 개입해서 … 海眼 2020-03-12 799 20
16105 김무성-참여와 문재인 국무위 발의 - 내각제 합창 진리true 2020-03-11 418 4
16104 청와대가 김정은 남매에 길들여지고 있다 댓글(1) 海眼 2020-03-11 572 28
16103 마스크 배급제,지오영 독점-중공과 연계 김제갈윤 2020-03-11 415 8
16102 곽상도 “靑, 마스크 1만개 이상 구입 추측 김제갈윤 2020-03-10 333 4
16101 사전투표함 CCTV 설치거부2019년 현재도 동일 댓글(1) 김제갈윤 2020-03-10 477 5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