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박도가 대한민국 영토라는 증거 또 나왔다 > 퍼온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퍼온글 목록

함박도가 대한민국 영토라는 증거 또 나왔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만세대한민국 작성일19-09-25 22:07 조회815회 댓글0건

본문

입력 2019.09.25 18:43 | 수정 2019.09.25 20:09

1965년 10월 31일자 조선일보 1면. 함박도 위치가 휴전선 아래로 그려져 있다.
1965년 10월 31일자 조선일보 1면. 함박도 위치가 휴전선 아래로 그려져 있다.
 
1965년 10월 31일자 조선일보 1면에 실린 함박도 주변 지도.
1965년 10월 31일자 조선일보 1면에 실린 함박도 주변 지도.
대한민국 국방부가 ‘북한 땅’이라고 주장하고 있는 서해북방한계선(NLL) 인근 함박도가 적어도 1960년대 중반까지 대한민국 영토였다는 증거가 또 나왔다.

1965년 10월 29일 발생한 북한의 우리 어민집단 납치 사건을 보도한 당시 신문 기사들을 통해서다.

1965년 10월 30일자 《경향신문》 1면 기사의 큰 제목은 ‘서해 말도 근해서 북괴 무장선에 50여명이 조개 캐다 집단 피랍’이었다.

어민들이 ‘서해 말도 근해에서 조개를 캐다 집단적으로 피랍되었다’는 이야기였다. 이 신문 1면에 실린 지도에는 함박도가 휴전선 아래에 그러져 있다.


1965년 10월 30일자 경향신문 1면. 서해 5도 주변 지도 속에 함박도는 3.8선 아래에 위치한 것으로 그려져 있다.
1965년 10월 30일자 경향신문 1면. 서해 5도 주변 지도 속에 함박도는 3.8선 아래에 위치한 것으로 그려져 있다.
같은 날짜 《동아일보》 1면 기사의 제목은 ‘강화 앞 해상서 북괴정이 습격, 어부 20여명을 납북, 1척 침몰-2척 귀환’이었다.

기사에는 ‘어민들이 이날 5척의 어선을 타고 조개잡이 중이었는데 돌연 나타난 북괴 무장경비정의 습격으로 어선 1척은 침몰되고 어선 2척은 어민 20여명과 함께 납북되었으며 나머지 2척만 도망쳐 위기를 모면했다’고 썼다.

마찬가지로 ‘조개잡이 중 돌연 북괴 무장경비정이 습격했다’는 기사였다.

이튿날 발행된 10월 31일자 《조선일보》는 조금 더 구체적이다. 1면 기사의 제목은 ‘함박도 개펄서 조개잡이 하다 어부 97명 납북’이었다. 기사 내용은 이렇다. 
<…강화군 함박도 근해 개펄에서 조개잡이를 하던 우리 어부 232명이 무장한 북괴군 20여명의 기습을 받아 그중 97명이 납치되고 135명이 무사히 탈출했다.
   
   대부분이 볼음도 주문도 아차도 교동도의 영세어민들인 이들은 이날 5척의 어선에 분승, 볼음도에서 3마을 서북방이며 인천에서 180리 지점인 남방한계선까지 배를 타고 나가 바닷물이 빠진 후 조개잡이를 하다가 물이 빠진 사이에 육로로 침투한 적병의 기습을 받아 이와 같은 불상사를 당한 것이다.
   
   사건발생 6시간 후 물이 들었을 때 이들이 타고 갔던 어선 5첫 중 4척은 귀환, 1척은 침몰해 버렸다.…>
이들 신문 기사 어디에도 어민들이 NLL(북방한계선)을 ‘넘었다’거나 ‘침범했다’는 표현은 없었다. ‘남방한계선 근처에서 조개잡이를 했다’는 기록뿐이었다. 또 함박도 인근을 ‘(조개잡이) 황금어장’으로 표현하기도 했다. 

《조선일보》와 《동아일보》, 《경향신문》 등은 어민 피랍에 대해 ‘육로로 침투한 적병의 기습’, ‘북괴 무장병이 총격을 가하여 기습’, ‘(북한의) 전율할 범행계획’, ‘북괴의 어민 급습’ 등으로 북한군의 사전 계획에 의한 불법 피랍을 강조했다.

‘어민들이 NLL을 침범해 불법조업을 했다’는 표현을 찾을 수 없었던 것은 함박도 주변이 어민들의 삶의 터전이었기 때문이다. 그러나 휴전선에 인접한 섬인 만큼 ‘남방경계선 통제구역 해상’ 등으로 어민들이 자유롭게 드나들기는 어려웠던 곳으로 파악된다.

한편, 함박도 조개잡이 어민 납북 사건이 터지자 당시 정치권도 치안대책 마련과 정부 차원의 대책 마련을 촉구하기도 했다.

그해 11월 2일자 《조선일보》 1면에 따르면 공화당 김재순 원내 부총무와 김대중 민중당 대변인은 어민의 집단 납북 등을 크게 문제 치안관계 책임자를 불러 치안대책을 따지고 국회 본회의를 열어 대정부 질문을 벌이기로 합의했다.

공화당은 1일 오후 당무회의에 내무부 차관을 불러 북괴활동 및 수도치안 상황을 듣고 치안대책을 협의했다. 김대중 민중당 대변인은 “간첩발호 등 일련의 사태는 정부의 치안능력이 한심한 상태에 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9/09/25/2019092502563.html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퍼온글 목록

Total 16,492건 10 페이지
퍼온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6222 장하다 대한으 아들 TJ김 선수! 아이비리그는 다퉈 … 海眼 2020-05-03 533 12
16221 돌아온 김정은/전 체코 상원의장의 의문사/불침항모 타이… 海眼 2020-05-03 753 18
16220 【명품이 사라진다】 중국이 한땀 한땀 만드는 이태리 명… 海眼 2020-05-02 673 11
16219 주사파 정부 끝났다? 지원군단 2020-05-01 1259 59
16218 다시 보기!(삭.예) inf247661 2020-04-30 784 13
16217 월터 메베인 교수 - 총선 선거부정 분석 (미시건 대… 댓글(1) 한글말 2020-04-30 749 16
16216 병명- 화병(火病) 진리true 2020-04-29 596 6
16215 단동에 집결하는 전차부대/김정은의 생사는? 댓글(1) 海眼 2020-04-29 926 22
16214 4월 9일 여의도 연구원 분석 120-130석 댓글(1) 일조풍월 2020-04-29 671 13
16213 거대한 부정선거 댓글(2) 고사연 2020-04-28 922 28
16212 빌게이츠의 과거 행적과 드러나는 실체 댓글(1) 海眼 2020-04-28 952 13
16211 '금싸라기'같은 時間인 時方이다. (再) inf247661 2020-04-27 679 6
16210 WHO 사무총장 테드로스, 숨겨진 경력 드러나다 댓글(1) 海眼 2020-04-26 823 19
16209 선관위 데이타도 부정하는 이준석 일조풍월 2020-04-25 752 14
16208 흑룡강성(하얼빈)도 우한폐렴 폭발 - 자가폐쇄 조치(4… 진리true 2020-04-25 547 8
16207 사전투표 무더기 파쇄 일조풍월 2020-04-25 819 16
16206 중국 철강 살리고 한국 철강죽이는 문재앙 일조풍월 2020-04-25 653 6
16205 중국 항공모함의 허상 海眼 2020-04-25 654 9
16204 【미궁의 8년】 오바마의 정체에 관한 여러가지 의혹들ㅣ… 海眼 2020-04-25 688 8
16203 정치 연습생 이준석을 정치권으로 끌어들인것은 좌익 유승… 댓글(1) 김제갈윤 2020-04-24 681 18
16202 여성 MC 실종과 공안거물의 체포/쟝저민파의 몰락?/사… 海眼 2020-04-24 675 16
16201 反日에의 最後 通告 {원제; 朝鮮과 日本} inf247661 2020-04-23 722 9
16200 4.15총선 부정선거 규탄집회 일시:4월23일(목) 낮… 댓글(1) 海眼 2020-04-23 1010 31
16199 북한 핵무장해체(CVID)의 접수준비 진리true 2020-04-22 705 15
16198 핵폭탄급 시한폭탄 삼협댐/류백온의 삼협댐 파국 예언/허… 海眼 2020-04-22 864 18
16197 "중국이 책임져라"…40개국 1만명, 7000조 '코로… 海眼 2020-04-22 666 36
16196 또다른 기적 일조풍월 2020-04-21 834 14
16195 황운하의 경우 댓글(1) 일조풍월 2020-04-20 831 20
16194 에리한 관찰 일조풍월 2020-04-20 829 6
16193 설민석의 제주4.3 댓글(3) 일조풍월 2020-04-20 723 6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