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박도가 대한민국 영토라는 증거 또 나왔다 > 퍼온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퍼온글 목록

함박도가 대한민국 영토라는 증거 또 나왔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만세대한민국 작성일19-09-25 22:07 조회440회 댓글0건

본문

입력 2019.09.25 18:43 | 수정 2019.09.25 20:09

1965년 10월 31일자 조선일보 1면. 함박도 위치가 휴전선 아래로 그려져 있다.
1965년 10월 31일자 조선일보 1면. 함박도 위치가 휴전선 아래로 그려져 있다.
 
1965년 10월 31일자 조선일보 1면에 실린 함박도 주변 지도.
1965년 10월 31일자 조선일보 1면에 실린 함박도 주변 지도.
대한민국 국방부가 ‘북한 땅’이라고 주장하고 있는 서해북방한계선(NLL) 인근 함박도가 적어도 1960년대 중반까지 대한민국 영토였다는 증거가 또 나왔다.

1965년 10월 29일 발생한 북한의 우리 어민집단 납치 사건을 보도한 당시 신문 기사들을 통해서다.

1965년 10월 30일자 《경향신문》 1면 기사의 큰 제목은 ‘서해 말도 근해서 북괴 무장선에 50여명이 조개 캐다 집단 피랍’이었다.

어민들이 ‘서해 말도 근해에서 조개를 캐다 집단적으로 피랍되었다’는 이야기였다. 이 신문 1면에 실린 지도에는 함박도가 휴전선 아래에 그러져 있다.


1965년 10월 30일자 경향신문 1면. 서해 5도 주변 지도 속에 함박도는 3.8선 아래에 위치한 것으로 그려져 있다.
1965년 10월 30일자 경향신문 1면. 서해 5도 주변 지도 속에 함박도는 3.8선 아래에 위치한 것으로 그려져 있다.
같은 날짜 《동아일보》 1면 기사의 제목은 ‘강화 앞 해상서 북괴정이 습격, 어부 20여명을 납북, 1척 침몰-2척 귀환’이었다.

기사에는 ‘어민들이 이날 5척의 어선을 타고 조개잡이 중이었는데 돌연 나타난 북괴 무장경비정의 습격으로 어선 1척은 침몰되고 어선 2척은 어민 20여명과 함께 납북되었으며 나머지 2척만 도망쳐 위기를 모면했다’고 썼다.

마찬가지로 ‘조개잡이 중 돌연 북괴 무장경비정이 습격했다’는 기사였다.

이튿날 발행된 10월 31일자 《조선일보》는 조금 더 구체적이다. 1면 기사의 제목은 ‘함박도 개펄서 조개잡이 하다 어부 97명 납북’이었다. 기사 내용은 이렇다. 
<…강화군 함박도 근해 개펄에서 조개잡이를 하던 우리 어부 232명이 무장한 북괴군 20여명의 기습을 받아 그중 97명이 납치되고 135명이 무사히 탈출했다.
   
   대부분이 볼음도 주문도 아차도 교동도의 영세어민들인 이들은 이날 5척의 어선에 분승, 볼음도에서 3마을 서북방이며 인천에서 180리 지점인 남방한계선까지 배를 타고 나가 바닷물이 빠진 후 조개잡이를 하다가 물이 빠진 사이에 육로로 침투한 적병의 기습을 받아 이와 같은 불상사를 당한 것이다.
   
   사건발생 6시간 후 물이 들었을 때 이들이 타고 갔던 어선 5첫 중 4척은 귀환, 1척은 침몰해 버렸다.…>
이들 신문 기사 어디에도 어민들이 NLL(북방한계선)을 ‘넘었다’거나 ‘침범했다’는 표현은 없었다. ‘남방한계선 근처에서 조개잡이를 했다’는 기록뿐이었다. 또 함박도 인근을 ‘(조개잡이) 황금어장’으로 표현하기도 했다. 

《조선일보》와 《동아일보》, 《경향신문》 등은 어민 피랍에 대해 ‘육로로 침투한 적병의 기습’, ‘북괴 무장병이 총격을 가하여 기습’, ‘(북한의) 전율할 범행계획’, ‘북괴의 어민 급습’ 등으로 북한군의 사전 계획에 의한 불법 피랍을 강조했다.

‘어민들이 NLL을 침범해 불법조업을 했다’는 표현을 찾을 수 없었던 것은 함박도 주변이 어민들의 삶의 터전이었기 때문이다. 그러나 휴전선에 인접한 섬인 만큼 ‘남방경계선 통제구역 해상’ 등으로 어민들이 자유롭게 드나들기는 어려웠던 곳으로 파악된다.

한편, 함박도 조개잡이 어민 납북 사건이 터지자 당시 정치권도 치안대책 마련과 정부 차원의 대책 마련을 촉구하기도 했다.

그해 11월 2일자 《조선일보》 1면에 따르면 공화당 김재순 원내 부총무와 김대중 민중당 대변인은 어민의 집단 납북 등을 크게 문제 치안관계 책임자를 불러 치안대책을 따지고 국회 본회의를 열어 대정부 질문을 벌이기로 합의했다.

공화당은 1일 오후 당무회의에 내무부 차관을 불러 북괴활동 및 수도치안 상황을 듣고 치안대책을 협의했다. 김대중 민중당 대변인은 “간첩발호 등 일련의 사태는 정부의 치안능력이 한심한 상태에 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9/09/25/2019092502563.html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퍼온글 목록

Total 15,976건 10 페이지
퍼온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5706 (削.豫) 수 兆(조)원 단위; 血稅 _ '비용 발생'… inf247661 2019-10-30 383 8
15705 트럼프 공포작전 수행 = 북한/이란 비핵화추진 실험 진리true 2019-10-30 479 6
15704 지금 광주에선.... <<北특수군 '광수1호' 지목… 댓글(1) 만세대한민국 2019-10-29 657 11
15703 미국이 펼친 북한 풍계리 폭격 연습 작전소식 ! 댓글(3) 海眼 2019-10-29 822 60
15702 학생은 정치적 노리개가 아니다 - 인헌고 학수연 댓글(2) 海眼 2019-10-29 452 20
15701 트럼프 VS 오바마 海眼 2019-10-29 374 19
15700 “일본은 한국 보수진영과 연대해 ‘북한주체사상’, ‘반… 海眼 2019-10-29 390 19
15699 "보성교의 불상사" 방울이 2019-10-28 396 13
15698 멧돼지 사냥과 강원도 5개지역 총기포획 안내문자 진리true 2019-10-28 425 12
15697 '벌거벗은 文대통령'...동화 패러디 댓글(1) 海眼 2019-10-28 472 22
15696 판사는 건국하는 사람이 아니다 고사연 2019-10-28 382 14
15695 어~어이~ ~ ~ ! '문'가, '황'가, '홍'가… inf247661 2019-10-28 414 7
15694 한 철학자의 예언.글:DONG.1027 DONG 2019-10-27 614 22
15693 탄찬세력과 엄마없는 자의 내각제 추진음모를 막아라… 진리true 2019-10-27 344 5
15692 중국의 한국IT기업 시냥시작 = 문정권의 3불 합의 진리true 2019-10-27 389 8
15691 10/26의 밤과 국가 반역정권의 퇴출시위 모음사진 진리true 2019-10-27 411 18
15690 깨진 독에 물 부어라! -금강산 부채도사 진리true 2019-10-25 474 19
15689 황교안이 부른 5/18 혁명곡(내란기념 임진곡) - 광… 댓글(5) 진리true 2019-10-24 546 16
15688 유튜브 보따리 장사꾼-슈퍼맨 망상에 올라탄 자들 진리true 2019-10-24 518 5
15687 [추적] '北 석탄 수사기록'서 임종석 등장하는 '편지… 댓글(3) 지만원 2019-10-24 619 23
15686 홍콩시위 촉발범- 대만 바랏바 1 명의 나비효과 진리true 2019-10-23 391 2
15685 안정권 공수처가 먼저냐? 조국구속이 먼저냐? 댓글(1) mozilla 2019-10-22 557 16
15684 북한 늑대와 춤추기 = 사람이 안되면 보신탕 운명! 진리true 2019-10-22 454 10
15683 트럼프는 미국의 마지막 희망인가…홍지수 작가 특별 인터… 댓글(1) 신준 2019-10-22 548 9
15682 50년간 북한과 싸운 이스라엘 전쟁사 진리true 2019-10-22 594 17
15681 문재인, 전쟁나도 유엔 참전 말라? (김영호 교수, 이… 만세대한민국 2019-10-21 769 16
15680 조국-구덩이에 뛰어든 개미집단의 공멸 진리true 2019-10-21 474 6
15679 푸틴의 뻥카와 군비경쟁의 함정 - 신전략무기 감축(IN… 진리true 2019-10-21 342 5
15678 강원도 고성 육군 36사단 해체 댓글(2) 海眼 2019-10-21 1818 43
15677 황교안 버르장머리 고치기 : 여론조사 참조 댓글(5) 진리true 2019-10-20 542 17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