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사설] 대통령이 파렴치 장관 수사 방해, 이게 국정 농단 사법 농단 > 퍼온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퍼온글 목록

[조선사설] 대통령이 파렴치 장관 수사 방해, 이게 국정 농단 사법 농단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9-09-28 13:02 조회1,008회 댓글0건

본문

[조선사설] 대통령이 파렴치 장관 수사 방해, 이게 국정 농단 사법 농단

 

대통령은 27일 검찰의 조국 법무장관 수사와 관련해 "검찰 개혁 목소리가 높아지는 것을 성찰해 달라""특히 검찰은 인권을 존중하는 절제된 검찰권 행사가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했다. 적폐 수사라며 사람 4명이 자살하고 무고한 사람들을 떼로 사냥하듯 할 때는 잘한다더니 조씨 집 한번 압수수색했다고 검찰에 경고를 날린 것이다. 갑질한 재벌 가족 하나를 잡겠다고 대한민국 전 국가기관을 총동원해 이 잡듯 하면서 인권을 아예 말살하다시피 했고 결국 그 회장은 사망했다. 그 총책임자가 인권을 말한다는 것도 어이가 없다.

 

문 대통령의 '조국 사태' 대처 방식에 놀란 것이 한두 번이 아니지만 이번 발표는 할 말을 잊게 한다. 바로 전날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조 장관이 지난 23일 서울 방배동 자택 압수수색 때 현장에 있던 검사와 전화 통화를 한 사실이 밝혀졌다. 검찰 인사권과 수사의 지휘감독권을 가진 법무장관이 자신에 대해 수사하는 검사와 통화하는 것 자체가 있을 수 없는 일이다. 야당은 "직권남용으로 탄핵 사유"라는 입장이고 총리도 "(통화가) 적절하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답변했다. 아마도 많은 국민은 이제는 대통령이 조 장관을 사퇴시키지 않겠느냐고 예상했다.

 

그래서 27일 청와대가 특별발표를 예고했을 때 조 장관 거취 관련이라고 짐작한 사람이 적지 않았다. 그런데 대통령은 문제가 된 조 장관의 통화에 대해서는 한마디 언급 없이 오히려 검찰에 경고했다. 과거 정권에서도 대통령의 수사 개입 논란이 있었지만 이처럼 개별 수사의 방식을 문제 삼으면서 노골적으로 개입한 것은 전례를 찾기 힘들다.

 

지금 조 장관과 그 가족은 범법 혐의에 앞서 파렴치한 행태로 국민의 공분을 사고 있다. 딸을 병리학 논문 제1저자로 만들어 대학 입시에 이용한 것에서 시작한 파렴치 행태는 조씨 집을 '상장 위조 공장'으로 볼 수밖에 없게 만들었다. 위장이혼, 사기소송, 증거인멸 등 거짓이 거짓을 낳아 이제는 진실한 것이 단 하나라도 있느냐는 의문까지 제기된다.

 

불과 얼마 전 검찰총장을 임명하면서 '우리 정부 문제도 수사하라'고 지시했던 문 대통령이 그 지시를 이행하고 있는 검찰을 향해 우리 편 살살 수사하라는 식으로 언급할 수 있나. 문 대통령의 유체 이탈 화법과 이중성은 이미 새로운 사실도 아니지만 어떻게 아무런 부끄러움 없이 이럴 수 있는지 놀라울 뿐이다.

 

문 대통령은 검찰에 경고하는 동시에 지지자들에게는 검찰에 대한 항의 시위에 나서라는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보인다. 이미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번 주말 10만명 이상이 서초동(대검찰청)으로 향한다고 한다"고 말했다. 여기에 문 대통령까지 가세했다. 과거에도 검찰이 대통령의 자식들까지 수사했지만 이렇게 대통령과 여당이 자신들이 임명한 검찰을 향해 시위로 수사 중단을 압박한 적은 없었다.

 

문 대통령이 검찰 비난 전면에 나서자 전날 국회에서 조국씨에 대해 '국민들이 공정한 사회에 대해 깊은 회의를 느끼고 있다'고 했던 총리는 이날 갑자기 '검찰이 무리한다'고 입장을 바꿨다. 민주당 내에서 더 이상 조국을 끌고 갈 수 없다고

 

 생각한 사람들도 입을 다물게 될 것이다. 지금 민주당 의원들은 "(조 장관과 검사 통화 사실을 알려준) 범인을 색출해야 한다"고 한다. 외압이 아니라 그 외압을 알린 게 문제라는 것이다. 문 대통령이 조국을 끝까지 안고 가겠다고 한 이상 나라의 분열은 더 심해지고 국정 전체는 블랙홀로 빠져들게 될 것이다. 이것이 국정 농단, 사법 농단이 아니면 무엇인가.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9/09/27/2019092703101.html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퍼온글 목록

Total 16,492건 10 페이지
퍼온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6222 장하다 대한으 아들 TJ김 선수! 아이비리그는 다퉈 … 海眼 2020-05-03 533 12
16221 돌아온 김정은/전 체코 상원의장의 의문사/불침항모 타이… 海眼 2020-05-03 753 18
16220 【명품이 사라진다】 중국이 한땀 한땀 만드는 이태리 명… 海眼 2020-05-02 673 11
16219 주사파 정부 끝났다? 지원군단 2020-05-01 1259 59
16218 다시 보기!(삭.예) inf247661 2020-04-30 784 13
16217 월터 메베인 교수 - 총선 선거부정 분석 (미시건 대… 댓글(1) 한글말 2020-04-30 749 16
16216 병명- 화병(火病) 진리true 2020-04-29 596 6
16215 단동에 집결하는 전차부대/김정은의 생사는? 댓글(1) 海眼 2020-04-29 926 22
16214 4월 9일 여의도 연구원 분석 120-130석 댓글(1) 일조풍월 2020-04-29 671 13
16213 거대한 부정선거 댓글(2) 고사연 2020-04-28 922 28
16212 빌게이츠의 과거 행적과 드러나는 실체 댓글(1) 海眼 2020-04-28 952 13
16211 '금싸라기'같은 時間인 時方이다. (再) inf247661 2020-04-27 679 6
16210 WHO 사무총장 테드로스, 숨겨진 경력 드러나다 댓글(1) 海眼 2020-04-26 823 19
16209 선관위 데이타도 부정하는 이준석 일조풍월 2020-04-25 752 14
16208 흑룡강성(하얼빈)도 우한폐렴 폭발 - 자가폐쇄 조치(4… 진리true 2020-04-25 547 8
16207 사전투표 무더기 파쇄 일조풍월 2020-04-25 819 16
16206 중국 철강 살리고 한국 철강죽이는 문재앙 일조풍월 2020-04-25 653 6
16205 중국 항공모함의 허상 海眼 2020-04-25 654 9
16204 【미궁의 8년】 오바마의 정체에 관한 여러가지 의혹들ㅣ… 海眼 2020-04-25 688 8
16203 정치 연습생 이준석을 정치권으로 끌어들인것은 좌익 유승… 댓글(1) 김제갈윤 2020-04-24 681 18
16202 여성 MC 실종과 공안거물의 체포/쟝저민파의 몰락?/사… 海眼 2020-04-24 675 16
16201 反日에의 最後 通告 {원제; 朝鮮과 日本} inf247661 2020-04-23 722 9
16200 4.15총선 부정선거 규탄집회 일시:4월23일(목) 낮… 댓글(1) 海眼 2020-04-23 1010 31
16199 북한 핵무장해체(CVID)의 접수준비 진리true 2020-04-22 705 15
16198 핵폭탄급 시한폭탄 삼협댐/류백온의 삼협댐 파국 예언/허… 海眼 2020-04-22 864 18
16197 "중국이 책임져라"…40개국 1만명, 7000조 '코로… 海眼 2020-04-22 666 36
16196 또다른 기적 일조풍월 2020-04-21 834 14
16195 황운하의 경우 댓글(1) 일조풍월 2020-04-20 831 20
16194 에리한 관찰 일조풍월 2020-04-20 829 6
16193 설민석의 제주4.3 댓글(3) 일조풍월 2020-04-20 723 6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