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사설] 대통령이 파렴치 장관 수사 방해, 이게 국정 농단 사법 농단 > 퍼온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퍼온글 목록

[조선사설] 대통령이 파렴치 장관 수사 방해, 이게 국정 농단 사법 농단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9-09-28 13:02 조회792회 댓글0건

본문

[조선사설] 대통령이 파렴치 장관 수사 방해, 이게 국정 농단 사법 농단

 

대통령은 27일 검찰의 조국 법무장관 수사와 관련해 "검찰 개혁 목소리가 높아지는 것을 성찰해 달라""특히 검찰은 인권을 존중하는 절제된 검찰권 행사가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했다. 적폐 수사라며 사람 4명이 자살하고 무고한 사람들을 떼로 사냥하듯 할 때는 잘한다더니 조씨 집 한번 압수수색했다고 검찰에 경고를 날린 것이다. 갑질한 재벌 가족 하나를 잡겠다고 대한민국 전 국가기관을 총동원해 이 잡듯 하면서 인권을 아예 말살하다시피 했고 결국 그 회장은 사망했다. 그 총책임자가 인권을 말한다는 것도 어이가 없다.

 

문 대통령의 '조국 사태' 대처 방식에 놀란 것이 한두 번이 아니지만 이번 발표는 할 말을 잊게 한다. 바로 전날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조 장관이 지난 23일 서울 방배동 자택 압수수색 때 현장에 있던 검사와 전화 통화를 한 사실이 밝혀졌다. 검찰 인사권과 수사의 지휘감독권을 가진 법무장관이 자신에 대해 수사하는 검사와 통화하는 것 자체가 있을 수 없는 일이다. 야당은 "직권남용으로 탄핵 사유"라는 입장이고 총리도 "(통화가) 적절하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답변했다. 아마도 많은 국민은 이제는 대통령이 조 장관을 사퇴시키지 않겠느냐고 예상했다.

 

그래서 27일 청와대가 특별발표를 예고했을 때 조 장관 거취 관련이라고 짐작한 사람이 적지 않았다. 그런데 대통령은 문제가 된 조 장관의 통화에 대해서는 한마디 언급 없이 오히려 검찰에 경고했다. 과거 정권에서도 대통령의 수사 개입 논란이 있었지만 이처럼 개별 수사의 방식을 문제 삼으면서 노골적으로 개입한 것은 전례를 찾기 힘들다.

 

지금 조 장관과 그 가족은 범법 혐의에 앞서 파렴치한 행태로 국민의 공분을 사고 있다. 딸을 병리학 논문 제1저자로 만들어 대학 입시에 이용한 것에서 시작한 파렴치 행태는 조씨 집을 '상장 위조 공장'으로 볼 수밖에 없게 만들었다. 위장이혼, 사기소송, 증거인멸 등 거짓이 거짓을 낳아 이제는 진실한 것이 단 하나라도 있느냐는 의문까지 제기된다.

 

불과 얼마 전 검찰총장을 임명하면서 '우리 정부 문제도 수사하라'고 지시했던 문 대통령이 그 지시를 이행하고 있는 검찰을 향해 우리 편 살살 수사하라는 식으로 언급할 수 있나. 문 대통령의 유체 이탈 화법과 이중성은 이미 새로운 사실도 아니지만 어떻게 아무런 부끄러움 없이 이럴 수 있는지 놀라울 뿐이다.

 

문 대통령은 검찰에 경고하는 동시에 지지자들에게는 검찰에 대한 항의 시위에 나서라는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보인다. 이미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번 주말 10만명 이상이 서초동(대검찰청)으로 향한다고 한다"고 말했다. 여기에 문 대통령까지 가세했다. 과거에도 검찰이 대통령의 자식들까지 수사했지만 이렇게 대통령과 여당이 자신들이 임명한 검찰을 향해 시위로 수사 중단을 압박한 적은 없었다.

 

문 대통령이 검찰 비난 전면에 나서자 전날 국회에서 조국씨에 대해 '국민들이 공정한 사회에 대해 깊은 회의를 느끼고 있다'고 했던 총리는 이날 갑자기 '검찰이 무리한다'고 입장을 바꿨다. 민주당 내에서 더 이상 조국을 끌고 갈 수 없다고

 

 생각한 사람들도 입을 다물게 될 것이다. 지금 민주당 의원들은 "(조 장관과 검사 통화 사실을 알려준) 범인을 색출해야 한다"고 한다. 외압이 아니라 그 외압을 알린 게 문제라는 것이다. 문 대통령이 조국을 끝까지 안고 가겠다고 한 이상 나라의 분열은 더 심해지고 국정 전체는 블랙홀로 빠져들게 될 것이다. 이것이 국정 농단, 사법 농단이 아니면 무엇인가.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9/09/27/2019092703101.html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퍼온글 목록

Total 16,321건 2 페이지
퍼온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6291 조국, 윤미향과 양아치즘 고사연 2020-05-20 211 11
16290 민경욱 의원 증거보전 위해 선관위와 대치중(구리시) 댓글(2) 고사연 2020-05-20 235 20
16289 통진당 수법 일조풍월 2020-05-19 261 22
16288 부정선거 내부고발자 등장 댓글(4) 고사연 2020-05-19 335 12
16287 중국 우한세균과 WHO-국제회의 난장판 전락 진리true 2020-05-19 178 5
16286 개표조작의 지문 댓글(4) 고사연 2020-05-19 319 18
16285 5·18 당시 전남도청 폭약 뇌관을 제거한 배승일씨 지만원 2020-05-18 295 24
16284 이게 뭐하는 짓인가? 일조풍월 2020-05-18 306 9
16283 조선족 양심선언 댓글(1) 일조풍월 2020-05-18 328 14
16282 이래도 518이 민주화운동이라고??? 댓글(1) 핸섬이 2020-05-18 398 33
16281 對국민 호소문: 광주5.18 최초 발포명령자 신동국 목… 댓글(2) 한글말 2020-05-18 249 32
16280 故김복동 할머니 조의금으로 사드반대 단체 지원 댓글(3) 지만원 2020-05-16 297 36
16279 [단독] 정대협, 위안부 쉼터를 펜션처럼 썼다 지만원 2020-05-16 245 34
16278 백지수표의 비밀 댓글(1) 일조풍월 2020-05-16 400 44
16277 [단독]위안부 피해자 5명에 장례비 750만원 지원했다… 지만원 2020-05-15 97 10
16276 [단독] 정의연 4년간 13억 국고보조금 중 8억 사라… 지만원 2020-05-15 90 10
16275 [최보식 칼럼] 선관위가 '정권 하수인'으로 비치면서 … 지만원 2020-05-15 100 12
16274 윤미향 개인계좌 사용 - 기부금과 국고보조금 횡령 진리true 2020-05-15 96 8
16273 윤미향 개인계좌 모금에···정의연 "조의금 받기위한 상… 지만원 2020-05-14 144 16
16272 부정개표 단서나왔다 댓글(2) 일조풍월 2020-05-14 267 13
16271 월간조선 DJ비자금 조사건 보도 댓글(1) 고사연 2020-05-14 187 15
16270 특수봉인 테잎(재검표 불가능한 상황) 일조풍월 2020-05-13 268 14
16269 개표와 관련된 기계의 외부통신 기능이 조작의 핵심 댓글(4) 고사연 2020-05-13 187 9
16268 염전노예로 전락시킨 윤미향 - 정기련 악마단체 진리true 2020-05-13 295 26
16267 가짜 창녀 이용수뇬을 잡아 직여랏! 海眼 2020-05-12 421 32
16266 문재인의 일타쌍피 핸섬이 2020-05-12 334 19
16265 한국과학- 군사기술 모두 해킹 - 북한 신무기 개발 진리true 2020-05-12 219 13
16264 '開票 不正'으로 落選되어진 어느 議員에게 { '이팝나… inf247661 2020-05-12 191 16
16263 21대 총선 QR코드 사용 논란 海眼 2020-05-12 190 15
16262 윤미향= 당장 잡아 사지를 찢어 광화문에 걸어 놀 사기… 海眼 2020-05-11 264 21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