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글날의 유래와 역사 공부하기 > 퍼온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퍼온글 목록

한글날의 유래와 역사 공부하기

페이지 정보

작성자 방울이 작성일19-10-08 23:33 조회762회 댓글0건

본문

한글날도 일본시대때 제정했군요!

<대한민국의 한글날 10월 9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한글날 1월15일

중화인민공화국(연변조선족자치주)의 한글날 9월2일>  

이하출처 https://ko.wikipedia.org/wiki/%ED%95%9C%EA%B8%80%EB%82%A0

 

 

 

 

 

한글날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러보기로 가기

 

한글날
한글날
공식이름 한글날
다른이름 조선글날
조선어 언어문자의 날
장소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기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중화인민공화국의 기 중화인민공화국
연변조선족자치주
형태 공휴일 (국가적, 문화적)
중요도 한글의 발명을 기념
날짜 10월 9일 (대한민국)
1월 15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9월 2일 (중화인민공화국)
빈도 매년
한글날(영어: Hangeul Day, Korean Alphabet Day) 또는 조선글날(朝鮮--)은 한글의 우수성을 널리 알리고 세종대왕 훈민정음을 반포한 것을 기념하기 위한 날이다.

대한민국에서는 세종대왕 훈민정음을 반포한 날인 10월 9일 한글날로 정하여 태극기를 게양하며,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에서는 세종대왕 훈민정음을 창제한 날인 1월 15일 조선글날로 정하고 있다.

유래와 역사[편집]

세종실록》에는 1446년(세종 28년) 음력 9월 세종대왕 훈민정음을 반포한 것으로 쓰여 있다. 이를 근거로 1926년 지금 한글 학회의 전신인 조선어연구회 신민사가 당시 음력 9월의 마지막 날인 음력 9월 29일(양력 11월 4일)에 훈민정음 반포 여덟 회갑(480년)을 기념하는 행사를 가지고, 이 날을 ‘가갸글’이라는 그때 한글의 이름에 따라 제1회 ‘가갸날’이라고 했다. 국어학자인 주시경이 ‘한글’이라는 이름을 지은 뒤인 1928년 ‘한글날’로 이름을 바꾸었다.

1931년 또는 1932년부터 양력인 그레고리력으로 당시 날짜를 따져 10월 29일에 지냈다. 한글연구단체인 조선어학회 회원이었던 국어학자 이희승 이극로는 이를 1932년부터라고 기록하고 있지만, 1931년부터 양력으로 지냈다는 신문 기사도 있다. 1934년부터는 전문가들 의견을 따라 1582년 이전에 율리우스력을 썼던 것으로 가정하여 계산한 10월 28일에 지내었다.

1940년에 《훈민정음》 해례본을 발견하였다. 이에 따르면 훈민정음은 9월 상순에 으로 펴냈다고 되어 있는데, 1446년 9월 상순의 마지막 날인 음력 9월 10일 그레고리력으로 계산하면 10월 9일이 된다.

대한민국[편집]

1945년 8.15 광복 이후 대한민국 정부는 10월 9일[1]을 한글날로 제정하고 공휴일로 만들었다.

1949년 6월 4일 대통령령 "관공서의공휴일에관한건"이 제정[2]되면서, "10월9일(한글날)"도 공휴일로 지정되었다. 1949년부터 1990년까지 매년 10월 9일 한글날은 공휴일이었다.

1949년 10월 1일 "국경일에관한법률"이 제정[3]되었는데, 당시 국경일은 3·1절, 제헌절, 광복절, 개천절 네 개였고, 한글날은 포함되지 않았다.

1970년 6월 15일 "관공서의공휴일에관한건"이 "관공서의공휴일에관한규정"으로 전부개정[4]되었는데, 한글날은 계속해서 공휴일로 포함되었다.

1982년 5월 15일 "각종기념일등에관한규정"이 개정[5]되면서, "[별표] 각종기념일표"에 한글날이 포함되었다.

1984년 2월 21일 "대한민국국기에관한규정"이 제정[6]되면서, 제12조에서 국경일, 국군의 날, 현충일 등과 함께 한글날에도 국기를 게양한다는 것을 규정했다. 1984년부터 지금까지 매년 10월 9일 한글날에 국기를 게양하고 있다.

공휴일이 지나치게 많아 경제 발전에 지장이 있다는 이유로 1990년 11월 5일 "관공서의공휴일에관한규정"이 개정[7]되면서, 국군의 날과 함께 한글날이 공휴일에서 빠졌다. 이에 따라 1991년부터 2012년까지는 매년 10월 9일 한글날이 공휴일이 아니었는데, 다만 1994년, 2005년, 2011년에는 쉬었다.

2005년 10월 5일 대한민국 국회 문화관광위원회는 ‘한글날 국경일 지정 촉구 결의문’을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2005년 11월 30일 국회 행정자치위원회는 법안심사 소위를 열어 한글날을 국경일로 격상하는 내용의 ‘국경일에 관한 법률 개정안’을 상정했고, 이 개정안은 2005년 12월 8일 국회 본회의에서 통과했다. 이로써 2005년부터 지금까지 매년 10월 9일 한글날은 국경일이다.[8] 국경일이라고 해서 공휴일인 것은 아니다. 한글날은 국경일이면서 쉬지 않는 날이었다.

2006년 9월 6일 "각종 기념일 등에 관한 규정"이 개정[9]되면서, "[별표] 각종기념일표"에서 한글날이 제외되었다. 한글날은 국경일에 포함되었기 때문에 별표에서 따로 규정하지 않아도 기념행사를 할 수 있기 때문이다.

2007년 1월 26일 '대한민국국기법'이 제정[10]되면서, 제8조에서 국경일에 국기를 게양한다는 것을 규정했고, 2007년 7월 27일 "대한민국국기법 시행령"을 제정[11]하면서, 같은 날 "대한민국 국기에 관한 규정"을 폐지[12]했다. 한글날은 국경일이므로 당연히 국기를 게양한다.

한글날을 공휴일로 지정하기 위한 노력이 다각도로 진행되었는데, 한글학회, 한글문화연대 등 시민단체의 연합체인 한글날 공휴일 추진 범국민연합은 한글날을 앞두고 국민청원서를 제청하기는 등 했고,[13] 한글날의 기념일 주관 부서인 문화체육관광부는 한글날을 공휴일로 재지정하는 방안을 추진했으며,[14] 정치권에서는 민주당이 어버이날과 함께 한글날을 공휴일로 지정하는 내용의 공휴일에 관한 법률을 발의했다.[15]

2012년 11월 7일 한글날을 다시 공휴일으로 지정하는 내용을 담고 있는 관련 규정의 일부 개정안이 입법 예고되고, 법률 절차를 거쳐 2012년 12월 24일, 국무회의에서 관공서의 공휴일에 관한 규정 일부 개정령안이 통과됨에 따라, 2012년 12월 28일 "관공서의 공휴일에 관한 규정"이 개정[16]되면서, 한글날은 다시 공휴일로 지정되었으며, 2013년부터 매년 10월 9일 한글날은 공휴일이다.[17][18]

기념[편집]

대한민국 정부는 아래와 같은 법률 및 시행령으로 한글날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19][20]

국어기본법 제20조 (한글날) ① 정부는 한글의 독창성과 과학성을 국내외에 널리 알리고 범국민적 한글 사랑 의식을 높이기 위하여 매년 10월 9일을 한글날로 정하고, 기념행사를 한다.

② 제1항에 따른 기념행사에 관하여 필요한 사항은 대통령령으로 정한다. [전문개정 2011.4.14.]

국어기본법 시행령 제15조(한글날 기념행사) ① 정부는 법 제20조제1항에 따른 한글날 기념행사를 할 때에 한글과 국어 발전에 이바지한 공이 매우 큰 개인이나 단체를 한글발전유공자로 포상하고, 한국 문화 창달에 이바지한 공적이 뚜렷한 개인이나 단체에 대하여 세종문화상을 수여할 수 있다. ② 제1항에 따른 한글발전유공자의 포상은 「상훈법」에서 정하는 바에 따르고, 세종문화상의 수여는 「정부 표창 규정」에서 정하는 바에 따르며, 시상 분야, 수상 인원과 그 밖에 필요한 사항은 문화체육관광부장관이 정한다. 〈개정 2013.1.16.〉

그외에 다른 한글 진흥을 위한 부분은 국어기본법 및 시행령에 따라 대한민국 정부에서 주관하여 진행하고 있다.

2005년에 국어기본법[21]과 국어기본법 시행령[22]을 제정하여 한글날 기념 부분을 법률화하고, 2006년 〈각종 기념일 등에 관한 규정〉[별표][23]을 개정해서 한글날 관련 별표가 삭제되었다.

이전에는〈각종기념일등에관한규정〉[별표][24]에 따라 한글날에는 문화체육관광부가 주관하여 “세종대왕의 성덕과 위업을 추모하고 한글의 우수성을 선양하기 위한 행사를 한다”라고 되어 있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퍼온글 목록

Total 16,444건 9 페이지
퍼온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6204 【미궁의 8년】 오바마의 정체에 관한 여러가지 의혹들ㅣ… 海眼 2020-04-25 544 8
16203 정치 연습생 이준석을 정치권으로 끌어들인것은 좌익 유승… 댓글(1) 김제갈윤 2020-04-24 528 18
16202 여성 MC 실종과 공안거물의 체포/쟝저민파의 몰락?/사… 海眼 2020-04-24 515 16
16201 反日에의 最後 通告 {원제; 朝鮮과 日本} inf247661 2020-04-23 565 9
16200 4.15총선 부정선거 규탄집회 일시:4월23일(목) 낮… 댓글(1) 海眼 2020-04-23 832 31
16199 북한 핵무장해체(CVID)의 접수준비 진리true 2020-04-22 574 15
16198 핵폭탄급 시한폭탄 삼협댐/류백온의 삼협댐 파국 예언/허… 海眼 2020-04-22 736 18
16197 "중국이 책임져라"…40개국 1만명, 7000조 '코로… 海眼 2020-04-22 528 36
16196 또다른 기적 일조풍월 2020-04-21 721 14
16195 황운하의 경우 댓글(1) 일조풍월 2020-04-20 724 20
16194 에리한 관찰 일조풍월 2020-04-20 717 6
16193 설민석의 제주4.3 댓글(3) 일조풍월 2020-04-20 574 6
16192 국가 파산 피 할 길 읍다. 댓글(1) 海眼 2020-04-20 721 12
16191 중국의 국내외 상황 海眼 2020-04-20 675 17
16190 수조번의 투표에서나 나올수 있는 투표결과 댓글(1) 일조풍월 2020-04-19 649 18
16189 고든 창, "우한 바이러스의 실체" 댓글(1) 海眼 2020-04-19 723 18
16188 쿨타임 60년, 중국에 닥친 큰 어려움, 따라하던 베트… 海眼 2020-04-19 587 9
16187 막다른 골목에 내몰린 중국이 땅속에서 벌이는 충격적인 … 海眼 2020-04-19 713 13
16186 러시아에서 흑룡강성으로 귀환하는 중국인 진리true 2020-04-18 512 12
16185 공산주의의 진짜 목적은 무엇일까? 댓글(1) newyorker 2020-04-18 629 13
16184 “어디서 왔나” 트럼프 질문에 상하이 둥팡 위성TV 기… 댓글(1) 海眼 2020-04-17 645 15
16183 WHO에 이어 UN 기구도 손보나?/ 백악관 VOA에 … 海眼 2020-04-17 522 15
16182 開票 진행 過程 보도 異議/ 의혹 提起(요청) inf247661 2020-04-16 558 11
16181 경기방송 폐업 댓글(2) 일조풍월 2020-04-16 717 17
16180 전두환-박근혜 정권이 증언할 광주 역사 - 끝나지 … 진리true 2020-04-15 536 19
16179 우환 염병 통계의 문제 지원군단 2020-04-15 481 8
16178 서울전라인민공화市 댓글(1) 한글말 2020-04-14 811 39
16177 어제, 동아일보 31면 하단부에 '31번 자유당' 광고… inf247661 2020-04-14 567 9
16176 공격하려면 끝을 맺어야 승리한다. 진리true 2020-04-13 481 11
16175 까까의 효력(전라도 쌤의 강의) 일조풍월 2020-04-13 606 14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