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상훈 칼럼] "문재인 임기 절반 동안 해놓은 일 있으면 하나만 알려달라" > 퍼온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퍼온글 목록

[양상훈 칼럼] "문재인 임기 절반 동안 해놓은 일 있으면 하나만 알려달라"

페이지 정보

작성자 mozilla 작성일19-10-17 11:33 조회806회 댓글0건

본문

입력 2019.10.17 03:17

대통령 2년 반 동안 경제 어렵게 하고 김정은 감싸고
국민 갈등 불 지른 것 말고 한 일이 뭐가 있나
역대 대통령들 욕먹지만 이런 경우는 없었다


@조선이 현정권을 직구로 갈기네요
허 허 허 오래 살구 볼 일일세~~~~~

 

 

양상훈 주필
양상훈 주필

우리나라 대통령은 가장 많은 욕을 먹는 자리지만 욕먹는 것 못지않게 일도 많이 해왔다. 나라를 세운 이승만과 나라를 키운 박정희는 말할 필요도 없다. 민주화 이후만 해도 노태우 대통령은 소련, 중국과의 수교로 나라의 지평을 전 세계로 확장하는 커다란 업적을 남겼다. 우리 공항의 비행 목적지에 모스크바나 베이징이 뜬다는 것은 당시로서는 기적과 같은 일이었다. 박정희 대통령이 경제로 북한 집단을 눌렀다면 노 대통령은 외교로 대한민국이 한반도의 정통이자 대표임을 분명히 했다. 지금 국가의 기간 시설인 인천국제공항과 고속철도도 노 대통령이 여러 반대를 무릅쓰고 추진한 것이다. 군사정부를 끝내고 문민정부로 정권을 넘긴 것도 노 대통령의 결단 없이는 어려운 일이었다.

김영삼은 천신만고 끝에 문민정부를 이뤄낸 대통령이다. 하나회라는 군부 파벌을 전광석화처럼 해체했다. 임기 말에 닥친 외환 위기로 오점을 찍었지만 금융실명제로 우리 경제의 기초를 건실하게 만들기도 했다. 김대중 대통령은 외환 위기를 극복했고 IT 산업의 진흥을 도왔다. 임기 초 탕평형 조각(組閣)으로 국민 통합에 기여하기도 했다. 노무현 대통령은 한·미 FTA를 체결하고 제주해군기지 건설을 추진했다. 지지 세력의 반대에도 이라크 파병 결단을 내렸다.

이명박은 인기 없는 대통령이지만 한 일만 놓고 보면 그의 일하는 능력 하나만은 인정하지 않을 수 없다. 취임하자마자 날벼락처럼 세계 금융 위기가 터졌지만 1년 만에 플러스 성장으로 전환했다. OECD 중 그런 나라는 3국뿐이었다. 그다음 해 성장률은 6%로 주요국 최고 수준이었다. 2011년엔 무역액 1조달러를 달성했고 피치는 한국 신용등급을 일본 위로 올려놓았다. 그의 임기 후반기 3년 동안 매년 30만~40만명씩 일자리가 증가했다.

필자는 이 대통령 업적 중 최고는 대한민국의 G20 가입이라고 생각한다. 한국은 언제나 국제적 의사결정의 객체였다. G20에 들어가 역사상 처음으로 주체가 됐다. 이 대통령은 다른 한국 대통령과 달리 G20 회의장에서 꿔다 놓은 보릿자루가 아닌 활발한 활동가였다. G20 가입은 저절로 된 것이 아니었다. 동북아시아의 한·중·일 세 나라 전부가 G20에 들어갈 수는 없었다. 한국의 가입은 미국의 국제 전략에 따른 것이지만 부시와 이 대통령의 각별한 친분이 큰 작용을 했다. 일본의 로비로 미국 지명위가 독도 표기에서 일본어를 앞세우자 이 대통령이 부시에게 전화해 일주일 만에 바로잡았다. 지금으로서는 상상하기도 어려운 일이다. 서울에서 G20 정상회의, 핵안보정상회의가 열렸다. 모두 선진국의 전유물이던 국제회의다. 선진국만 열던 동계올림픽 유치에 성공했다. 2차 대전 후 독립한 나라 중 처음으로 원조를 받던 나라가 원조를 주는 나라로 바뀌었고 세계개발원조총회를 개최했다. UAE에 원전을 수출해 선진국들을 경악하게 했고 녹색기후기금도 한국으로 유치했다. 필자는 이 대통령의 4대강 사업도 찌든 한국 지도를 바꾸고 홍수 가뭄을 해결한 업적으로 생각한다.

탄핵당한 박근혜 대통령도 아무도 고양이 목에 방울을 달지 않으려고 하는 공무원연금 개혁과 노동 개혁을 시작했다. 국가 위협 세력인 통진당 해산, 사상 처음으로 북한이 굽히고 나오도록 만든 목함지뢰 사건 대응, 한·미 원자력협정 개정, F-35 스텔스전투기 도입 등을 이뤘다. 우리나라 신용등급이 최고로 오른 때가 박 대통령 때다. 한국 대통령은 많은 비판을 받으면서도 그래도 나라를 위해 일했고 많은 것을 이뤄왔다. 우리가 지금 이 정도 위치에 있는 것도 그런 노력이 모인 결과일 것이다.

그런데 이 같은 한국 대통령 역사와는 전혀 딴판인 경우가 등장했다. 다음 달 초에 임기 반환점을 도는데 생각나는 일은 다음과 같다. 적폐 청산 한다며 4명 자살하고 1명 사망한 일, 합계 100년이 넘는다는 징역형, 온갖 사람 사냥, 3·1운동 100년 기념사에 난데없는 빨갱이 타령, 21세기에 죽창가, 엉뚱한 인사, 희대의 파렴치 위선자 법무부 장관, 이루 헤아릴 수조차 없는 내로남불, 김정은 대변인, 겁먹은 개, 한·미훈련 폐지, 북한 굿모닝 미사일, 북핵 SLBM 완성, 재앙이 된 탈원전과 소득 주도 성장, 1%대로 추락하는 경제성장, 몇 십조원도 우스운 세금 선심, 공공 개혁 역주행, 폭력 민노총 100만명 축제, 급증하는 나랏빚, 착실히 쌓아온 각종 기금 고갈, 30·40대는 줄고 노인 알바만 늘어나는 일자리, 54조 일자리 예산 증발…. 9일 서울 광화문 시위에서 연사도 아닌 한 시민이 "문재인이 2년 동안 한 일 있으면 하나만 알려달라"고 고함을 쳤다. 지금 많은 국민이 같은 심정일 것이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9/10/16/2019101602762.html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퍼온글 목록

Total 16,382건 4 페이지
퍼온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6292 너무나도 기이한 일 댓글(3) 고사연 2020-05-22 548 10
16291 선관위가 뭔가를 계속 숨기려 한다 댓글(5) 고사연 2020-05-20 579 19
16290 조국, 윤미향과 양아치즘 고사연 2020-05-20 317 11
16289 민경욱 의원 증거보전 위해 선관위와 대치중(구리시) 댓글(2) 고사연 2020-05-20 379 20
16288 통진당 수법 일조풍월 2020-05-19 359 22
16287 부정선거 내부고발자 등장 댓글(4) 고사연 2020-05-19 469 12
16286 중국 우한세균과 WHO-국제회의 난장판 전락 진리true 2020-05-19 264 5
16285 개표조작의 지문 댓글(4) 고사연 2020-05-19 466 18
16284 5·18 당시 전남도청 폭약 뇌관을 제거한 배승일씨 지만원 2020-05-18 394 24
16283 이게 뭐하는 짓인가? 일조풍월 2020-05-18 398 9
16282 조선족 양심선언 댓글(1) 일조풍월 2020-05-18 480 14
16281 이래도 518이 민주화운동이라고??? 댓글(1) 핸섬이 2020-05-18 561 34
16280 對국민 호소문: 광주5.18 최초 발포명령자 신동국 목… 댓글(2) 한글말 2020-05-18 345 32
16279 故김복동 할머니 조의금으로 사드반대 단체 지원 댓글(3) 지만원 2020-05-16 393 36
16278 [단독] 정대협, 위안부 쉼터를 펜션처럼 썼다 지만원 2020-05-16 323 34
16277 백지수표의 비밀 댓글(1) 일조풍월 2020-05-16 573 44
16276 43살 치고는 목주름이 너무 깊어보입니다. 댓글(3) 15사단 2019-01-15 1946 101
16275 김정아 ..1976년 43살 얼굴입니다. 댓글(5) 15사단 2019-01-15 2807 112
16274 탈북여장교 김정아 포착 댓글(1) 지만원 2019-02-07 1641 87
16273 한의사 박세현 3형제 정밀분석 댓글(1) 지만원 2015-11-08 7535 145
16272 요덕의 주인공 강철환 영상 분석 댓글(1) 지만원 2015-11-09 5801 152
16271 탈북상좌 최주활 정밀분석 댓글(1) 지만원 2015-11-24 5388 182
16270 장인숙 영상 정밀분석 댓글(1) 지만원 2015-11-13 3968 80
16269 탈북자 김성민, 김동수 부부, 정밀 영상 분석 댓글(1) 지만원 2015-11-10 6033 142
16268 김용화(탈북자 대부) 정밀분석 댓글(1) 지만원 2015-11-24 4252 63
16267 이순실 얼굴 정밀 분석 댓글(1) 지만원 2015-11-07 9895 253
16266 요덕 9년의 무용가 김영순의 정밀분석 댓글(1) 지만원 2015-11-28 4848 70
16265 제491광수 자칭 요덕 탈북자 안명철 댓글(1) 지만원 2018-01-25 872 57
16264 제489광수 자칭 요덕 탈북자 정광일 댓글(1) 지만원 2018-01-25 912 75
16263 리민복에 대한 정밀영상분석 댓글(1) 지만원 2015-11-13 7622 425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