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 최초의 해저터널 > 퍼온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퍼온글 목록

동양 최초의 해저터널

페이지 정보

작성자 방울이 작성일19-11-11 21:03 조회831회 댓글3건

본문

<동양 최초의 해저터널 : 통영해저터널>

 

1931년착공~1932년 준공, 일본인이 건설했습니다.

30여년 전만해도 시내버스가 통과했으나 지금은 관광명소로 도보만 가능합니다.

일본인의 놀라운 건축기술입니다.

 

이하출처

사진 http://blog.daum.net/_blog/BlogTypeView.do?blogid=07ArT&articleno=15535006&categoryId=697306&regdt=20170815083000

 

해설, 위키백과https://ko.wikipedia.org/wiki/%ED%86%B5%EC%98%81%ED%95%B4%EC%A0%80%ED%84%B0%EB%84%90

댓글목록

한글말님의 댓글

한글말 작성일

일본은 90년 전에 이런 놀라운 바다밑 굴길을 팠으며 지금도 아름다운 관광명소..
한국은 현대건축기술로도 수많은 안전사고.. 끝없이.. 그러면서도 선진국 일본을 우습게 보는 야만 나라..
△대구 지하철 공사장 폭발 (1995,4,28)
△서울 서초동 삼풍백화점 붕괴 (1995), 성수대교 붕괴 (1994), 와우아파트 붕괴 (1970).. 등등

방울이님의 댓글

방울이 작성일

저가 볼때는 앞으로 관리만 잘 하면 100년 이상은 건재할것 같습니다.
여기 통영해협 해저터널은 옛부터  "판데목"이라 했는데
임진왜란 한산대첩(해전) 때 이순신장군이 거북선으로  왜적선(판옥선)을 물리쳤다합니다.
왜군 시신이 많이 떠 밀려와 쌓여서 일명 "송장나루"라고도 했습니다.
그런데 어릴적 저가 들은 바로는 일본시대 때 건설한 해저터널을 두고 통영의 일부 어른들이라는 사람들은
해저터널공사를 한 이유는
임진왜란(한산해전)때 왜군이 많이 전사해서 바다물 조류에 의해 떠밀려왔기 때문에
그들의 영혼을 추모하는 "왜놈"들이 조쎈징은 바다위의 돌다리로 왜군의 영혼을 밟고건너지 말고 
지하 즉 해저로 건너라는 뜻에 해저터널를 팠다. 라는 악성 반일 루머를 들은 바도 있습니다.

조센징 DNA는 거짖으로만 채워진것같습니다.

그리고 저가 고등학교를 댕길때는
이 해저터널을 걸어서 등하교를 했는데
혼자 책가방을 메고 갈때는 가끔 천정에서 배가 지나가는 소리가 들립니다. 지금도 들리지만,
학교에서 배웠던 노래를 공부삼아 부르며 걸으면 
깊고 오묘한 나의 메아리가 내 귓전을
되 울리기도했습니다.
지금도 이 신비한 해저터널 속을 아무도 없을 때 걸어가면서 노래 한 번 불러보세요.
세계 어느 음악당에서도 들을 수 없는 아름다운 자신의 메아리를 들을 수 있을 것입니다.

한글말님의 댓글

한글말 댓글의 댓글 작성일

고등학교 때 이 해저터널을 걸어서 등하교를..  가끔 천정에서 배 지나가는 소리가 들립니다.
노래 부르며 걸으면 깊고 오묘한 나의 메아리가 내 귓전을.. 이 신비한 해저터널을.. 세계 어느 음악당에서도 들을 수 없는 아름다운 자신의 메아리를..
방울이 님의 고등학교 다니던 바다밑 굴길이었군요!  이런 역사적 굴길을 저는 이제야 알았는데..
그래선지..  그때의 감정을 그대로 느끼게 하는.. 님은 글도 잘 쓰시네요..

퍼온글 목록

Total 16,433건 5 페이지
퍼온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6313 그대로 멈춰라! 경제위기 시작 진리true 2020-06-02 438 5
16312 특별제작 전자개표기? 댓글(8) 고사연 2020-06-01 737 15
16311 21대 국회 개원 정당한가? 댓글(7) 고사연 2020-05-31 474 18
16310 100조 달러를 갚아야할 중공 시진핑 진리true 2020-05-31 615 16
16309 김영삼-대도무문(좌익정치생 입문) 정권 : PD 계… 진리true 2020-05-30 364 6
16308 공수처법 시행까지 두달간 딴지걸기- 주호영 멱살잡기 진리true 2020-05-30 332 4
16307 선관위 여직원 증언 댓글(8) 고사연 2020-05-29 841 35
16306 유전무죄 무전유죄의 비밀! 진리true 2020-05-29 387 7
16305 목포는 국제범죄자 집합소 진리true 2020-05-28 480 20
16304 경자대란의 출발선언 진리true 2020-05-28 433 16
16303 충격 증언! 재소자시설 선거인명부 조작 댓글(3) 고사연 2020-05-27 506 22
16302 김일성 고백, 남한 정치인에게 자금지원 진보정당 설립 댓글(2) 고사연 2020-05-27 473 14
16301 여시재와 한국 상황 댓글(3) 지원군단 2020-05-27 703 32
16300 부정선거, 수학자가 조작공식으로 증명하다 댓글(11) 고사연 2020-05-26 591 22
16299 집구석 단속나선 이해골과 윤미향의 부동산 투기(위안부 … 진리true 2020-05-25 380 8
16298 선거소송 변호사들 대법원장과 소송방해 판사들 고발 예정 댓글(7) 고사연 2020-05-24 554 13
16297 총선 부정선거 미국언론 보도 댓글(3) 고사연 2020-05-24 729 18
16296 호남향우회 해외지부 - 25개국 67개 조직 진리true 2020-05-24 431 9
16295 국정원장의 암살대상 전락 진리true 2020-05-24 449 7
16294 윤미향의 국보법 위반 행위; 지만원 2020-05-22 545 34
16293 내 말이 그 말 댓글(4) 고사연 2020-05-22 514 10
16292 너무나도 기이한 일 댓글(3) 고사연 2020-05-22 713 10
16291 선관위가 뭔가를 계속 숨기려 한다 댓글(5) 고사연 2020-05-20 709 19
16290 조국, 윤미향과 양아치즘 고사연 2020-05-20 435 11
16289 민경욱 의원 증거보전 위해 선관위와 대치중(구리시) 댓글(2) 고사연 2020-05-20 522 20
16288 통진당 수법 일조풍월 2020-05-19 464 22
16287 부정선거 내부고발자 등장 댓글(4) 고사연 2020-05-19 627 12
16286 중국 우한세균과 WHO-국제회의 난장판 전락 진리true 2020-05-19 346 5
16285 개표조작의 지문 댓글(4) 고사연 2020-05-19 632 18
16284 5·18 당시 전남도청 폭약 뇌관을 제거한 배승일씨 지만원 2020-05-18 485 24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