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가스장사 - 매달리는 중국/북한 > 퍼온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퍼온글 목록

러시아 가스장사 - 매달리는 중국/북한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진리true 작성일19-12-02 17:23 조회277회 댓글0건

본문

러시아-가스에너지 : 중국공급 시작- 북한은?

 
러시아- 중국을 잇는 시베리아-가스관이 2일 개통된다. 가스프롬

시베리아의 천연가스를 중국으로 보내는 러시아의 ‘시베리아의 힘’ 가스관이 2일 개통된다.
옛소련 붕괴 이후 러시아 최대 에너지 프로젝트인 가스관은 중국과 러시아의 전략적 파트너십을 상징,
세계 에너지 시장에도 변화를 가져올 것으로 보인다.

RT 등 러시아 언론들은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화상연결’ 방식으로
개통식에 참여할 계획이라고 했다.
러시아 측은 10월 가스관에 천연가스를 주입하기 시작했으며, 이날 중국으로 송출을 개시했다.
1단계로 2025년까지 38억㎥의 가스를 공급받을 계획이다.

총연장 6400km - 4000억달러 프로젝트
러시아의 야쿠티아·코빅친스크의 가스전 2곳에서 퍼낸 천연가스를 극동지역으로 보내
중국 파이프라인으로 연결하는 대규모 에너지 프로젝트다.
2014년 러시아-중국은
 30년 동안 중국에 가스를 공급하는 4000억달러(약 472조원) 규모의 장기 계약을 체결했고
9월 1일 야쿠츠크에서 푸틴 대통령과 장가오리 중국 부총리가 참석해 착공 했다.
2200km에 -러시아 가스관은
 야쿠티아의 차얀딘스크 가스전에서 출발-동시베리아-태평양 송유관과 합쳐,
스보보드니의 아무르 가스플랜트로 집결한다.
다시 러-중 국경 블라고베셴스크 남쪽으로 갔다가 아무르강의 2개 터널을 지나는 것이 1차 파이프라인이다.
800km 길이의 2차 파이프라인은 코빅친스크에서 시작해, 하바로프스크-극동의 사할린-블라디보스토크로 이어진다.
두 라인을 합치면 길이가 3000km가 넘는다.



아무르 강을 건넌 가스관은 3371km 길이의 중국 헤이허-상하이 라인으로 연결된다.
중국쪽 파이프라인
2015년 6월 공사를 시작했고, 7월 지린성 창링을 지나는 728km의 가스관이 개통됐다.
내년 말까지 허베이성 융칭으로 1100km 연장할 계획이다.
헤이허-상하이 라인이 완공되는 것은 2024년이다.
완공되면 중국은 연간 380억㎥-천연가스들여가게 된다.

세계 최대 천연가스 회사 러시아-가스프롬과, 천연가스 70%를 공급하는 중국석유천연가스그룹(CNPC)이 손잡았다.
건설기술 면에서 두 회사의 역량을 보여주는 야심찬 프로젝트이다.
2016년 9월 가스프롬 회장과 왕이린 CNPC 회장이 참석, 아무르강 가스터널 착공식, 2개 터널이  3월 완공됐다.

서방에 맞서는 중·러 연합
크림반도를 병합한 뒤 서구와 대립해온 러시아에게 가스관은
더 이상 ‘서방의 징벌’이 통하지 않는다는 것을 과시하는 도구가 되고 있다.
에너지 소비를 점점 줄이고 있는 유럽 대신 동쪽에서 활로를 찾겠다는 전략이다.
중국에도 가스관은 중요하다. 겅솽 외교부 대변인은 지난달 기자회견에서,
“중-러를 잇는 동방-가스관은 에너지 협력의 새 장을 여는 전략적 프로젝트”라고 했다.

가스프롬 엔지니어들. 가스프롬

국제에너지기구(IEA)에 따르면 중국의 천연가스 소비량은 2년 새 33%가 늘었다.
지난해 천연가스의 40% 가량은 투르크메니스탄과 카자흐스탄 등 중앙아시아에서 가스관을 통해 들여왔다.
나머지는 호주, 카타르,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에서 사들인 액화천연가스(LNG)다.
‘시베리아의 힘’이 개통됨으로써 앞으로는 러시아산 비중이 크게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가스프롬과 CNPC는 가스 공급가격에 대해서 상세히 밝히지 않았으나,
원유 바스켓에 연동돼 가격이 정해졌을 것으로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
링샤오 CNPC 부회장은
지난달 시베리아 파이프라인 공급가격이 투르크메니스탄 -가스보다 “조금 싸다”고 말했다.

중국과 러시아의 협력은 계속 늘고 있다.
총연장 6700km에 이를 ‘시베리아의 힘 2’ 가스관 건설에 대해서도 협상 중이다.
양국은 지난해 9월에는 러시아에서 합동 군사훈련을 했다.
러시아가 외국군을 자국으로 불러, 정례 대규모 군사훈련을 시작한 것은 소련이 무너진 뒤 처음이다.
지난해 러시아와 중국의 교역량은 1070억달러였다.
9월 모스크바를 방문한 중국 총리와 러시아 총리는 양국 교역을 2024년까지 2000억달러 이상에 합의했다.



미국 월스트리트저널은,
미중 무역전쟁이 벌어지고, 러시아와 서방 관계가 냉각된 상황에서,
그간 서로 경쟁하고 의심해온 베이징과 모스크바가 손을 잡았다
“두 나라가 경제적·전략적 파트너십을 확장한 것은 국제정치와 세계 에너지 시장에 영향을 미칠 것”
미국 시장분석가 에리카 다운스,
중·러의 결합은 미국이 이끄는 세계질서의 대안이 있다는 메시지를 보내려는 것

러시아- 파이프라인 지정학
러시아는 그동안 유럽을 상대하면서 천연가스를 중요한 지렛대로 삼아왔다.
우크라이나가 서방 쪽으로 경도되는 조짐을 보이면, 가스관을 잠그거나 가격을 인상하는 식으로 ‘길들이기’해왔다.
유럽이 10년 전 경제 위기에서 완전히 회복되지 못한 데다, 재생가능에너지 쪽으로 전략을 굳히면서
에너지 수요가 갈수록 줄고 있긴 하지만, 여전히 천연가스는 러시아의 무기다.

러시아에서 유럽으로 향하는 천연가스 파이프라인은 여러 갈래다.
총연장 4200km로 1992년 만들어진 야말-유럽 가스관은
러시아 야말반도에서 시작해 벨라루스와 폴란드를 거쳐 독일로 이어진다.
가스프롬이 각국 합작기업들과 함께 만들어 운영해온 가스관은 천연가스를 발판으로 되살아나는 도약대가 돼줬다.
남코카서스 가스관(PTE라인)은
카스피해에 있는 아제르바이잔의 샤드니즈 가스전에서, 조지아를 지나, 터키 에르주룸으로 향한다.
2006년 개통된 이 가스관은 카스피해 석유를 수송하는 BTC 송유관과 같은 길을 지난다.
흑해에서 터키로 이어지는 가스관-‘블루스트림’, 가스프롬과 이탈리아 ENI가 주축이 돼 건설했다.

러시아 발트해-독일경유 ‘노르드스트림2’ 천연가스관-연내 완공목표

근래 러시아와 미국 간 이슈로 부상한 것은 노르드스트림2(가스관)이다.
가스프롬은 독일 에너지회사들과 합작한 노르드스트림-별도 회사를 만들어 2011년부터 가스를 공급해왔다.
세계 최장 해저 가스관-노르드스트림 전에는 러시아산 가스의 3분의 2가 우크라이나를 지나야 했는데
가스관 덕분에 러시아와 독일 간 직통 수송로생겨버렸다.
러시아는 2017년부터는 노르드스트림-2를 만들고 있다.
러시아에서 독일로 가는 가스 공급량이 2배로 불어날 것으로 보인다.

반면 미국이 러시아를 압박하는 데 활용해온 우크라이나의 지정학적 중요성은 떨어질 수밖에 없다.
발트해를 거쳐온 천연가스가 독일, 폴란드 등 동유럽권으로도 수송될 것이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미국은 발트해 국가들을 압박, 가스관 건설을 막으려 애써왔다.
공사에 참여하는 유럽 기업들을 제재하겠다는 방침도 밝혔다.
그러나 가스관은 이미 90% 이상의 공정이 진행됐고 연내 완공될 것으로 보인다.
미 백악관의 ‘그린란드 매입안’으로 갈등을 빚던 덴마크는 지난달 노르드스트림2가 지나도록 허가해줬다.
미국 뜻을 충실히 따라온 폴란드 조차, 미국산 셰일가스보다 싼 러시아산 천연가스를 반기고 있다.
 
결론 : 북한 김정은 러시아 외교전략 - 가스공급망 생존성 기대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퍼온글 목록

Total 15,952건 1 페이지
퍼온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서적구입안내,12.12와 5.18(압축본) 뚝섬무지개… 댓글(5) 관리자 2009-11-18 26038 57
공지 신간 "5.18분석 최종보고서" 제주4.3반란사건" "… 댓글(4) 관리자 2010-11-23 182897 202
15950 딮-스테이트의 중국자본 노예화 - 문정부 피할길은 없다 새글 진리true 2020-01-18 76 2
15949 3대 악법과 전략공천의 부메랑 새글 진리true 2020-01-17 59 2
15948 좌파들의 실체 댓글(1) 알리 2020-01-16 280 22
15947 문재인 지지자들 정답과오답 2020-01-16 204 17
15946 어느 배배꼬인 반일 과학자 정답과오답 2020-01-16 159 8
15945 美, 한국이 버린 탈북민 13명 긴급 구조!​ 댓글(1) 한글말 2020-01-16 240 26
15944 김웅 검사 사직서 海眼 2020-01-15 305 33
15943 70만 배럴 석유수입국-중국의 숨통은 막힌다 진리true 2020-01-14 227 7
15942 1982년 콩고(자이레)-전두환 암살단원 고영환(영상분… 진리true 2020-01-14 199 14
15941 추미애직일뇬 파면통고서 댓글(1) 海眼 2020-01-13 372 50
15940 시국풍자.. 秋가 尹의 종아리를 회초리로..!! 한글말 2020-01-12 230 25
15939 가짜 投票 용지 _ 不正 선거! / 외 '야간 육박전 … inf247661 2020-01-12 133 8
15938 김정은-자체옹위 방위력 강화지시 진리true 2020-01-11 165 7
15937 전광훈 목사에 대한 불법 사찰과 압송 등에 대해 공동변… 海眼 2020-01-11 158 23
15936 무너진 '세계의 공장'…떠난 기업들 "中 유턴 없다" 海眼 2020-01-11 233 29
15935 문재인판 1987 년 : 조갑토 정답과오답 2020-01-11 149 8
15934 2019 김정숙 의상.. 의상들.. 댓글(1) 한글말 2020-01-11 256 17
15933 '문'가의 처 '김 경숙'관련 댓글(1) inf247661 2020-01-10 394 20
15932 2020. 1/6 평양 군중대회- 반미구호없는 불신대회… 진리true 2020-01-09 181 17
15931 윤석열 검찰총장 신년사 전문 댓글(1) 한글말 2020-01-09 154 18
15930 서울 한복판에 화력발전소2기 가동중!!! 댓글(2) 핸섬이 2020-01-08 322 25
15929 The World is Flat- Thomas L. F… 海眼 2020-01-08 165 7
15928 이낙연.. 주석님 앞에 한없이.. 한글말 2020-01-08 422 28
15927 중동은 이슬람 망령(반미 종교독재) - 한국은 5/18… 진리true 2020-01-07 142 11
15926 靑 참모 대거 총선 출마에 "바보들의 행진" 海眼 2020-01-07 168 15
15925 부산고 동문 500여명, 이 고교 출신 김명수 대법원장… 海眼 2020-01-07 231 29
15924 젖과 꿀이 흐르는 땅 - 유재수 작품(금융계 낙하산부대… 진리true 2020-01-07 133 6
15923 '우리공화당'이 '자유한국당'보다는 훨씬 낫네요! aufrhd 2020-01-05 322 14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