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웅 검사 사직서 > 퍼온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퍼온글 목록

김웅 검사 사직서

페이지 정보

작성자 海眼 작성일20-01-15 13:29 조회544회 댓글0건

본문

<"우리는 이름으로 남습니다">

 

※ [검사내전]의 저자 김웅 검사가 사직 의사를 밝히며 검찰 내부 통신망에 올린 글의 전문입니다.

사직 설명서

김웅/기획부/법무연수원

 

아미스타드, 노예 무역선입니다. 1839년 팔려가던 아프리카인들은 반란을 일으켜 아미스타드 호를 접수합니다.

그들은 고향으로 돌아가려고 합니다. 하지만 범선을 운항할 줄 모르죠. 어쩔 수 없이 백인에게 키를 맡깁니다.

키를 잡은 선원들은 아프리카로 가겠다고 속여 노예제가 남아있던 미국으로 아미스타드 호를 몰고 갑니다.

우리에게 수사권조정은 아미스타드 호와 같습니다. 국민에게는 검찰개혁이라고 속이고 결국 도착한 곳은 중국 공안이자 경찰공화국입니다.

철저히 소외된 것은 국민입니다.

수사권조정안이란 것이 만들어질 때, 그 법안이 만들어질 때, 패스트트랙에 오를 때, 국회를 통과할 때 도대체 국민은 어디에 있었습니까?

국민은 어떤 설명을 들었습니까?

검찰개혁이라는 프레임과 구호만 난무했지, 국민이 이 제도 아래에서 어떤 취급을 당하게 되는지,

이게 왜 고향이 아니라 북쪽을 향하는지에 대한 설명은 전혀 없었습니다.

의문과 질문은 개혁 저항으로만 취급되었습니다.

이 법안들은 개혁이 아닙니다. 민주화 이후 가장 혐오스러운 음모이자 퇴보입니다.

서민은 불리하고, 국민은 더 불편해지며, 수사기관의 권한은 무한정으로 확대되어 부당합니다. 이른바 3불법입니다.

서민은 더 서럽게, 돈은 더 강하게, 수사기관은 더 무소불위로 만드는 이런 법안들은 왜 세상에 출몰하게 된 것일까요?

목줄 풀고, 입가리개 마저 던져버린 맹견을 아이들 사이에 풀어놓는다면 그 의도는 무엇일까요? 단순히 ‘우리 애는 안 물어요’라고 말하는 순진함과 무책임함이 원인일까요?

의도는 입이 아니라 행동으로 표출됩니다.

권력기관을 개편한다고 처음 약속했던 ‘실효적 자치경찰제’, ‘사법경찰 분리’, ‘정보경찰 폐지’는 왜 사라졌습니까?

수사권조정의 선제조건이라고 스스로 주장했고, 원샷에 함께 처리하겠다고 그토록 선전했던 경찰개혁안은 어디로 사라졌습니까?

그토록 소중한 아이가 사라졌는데, 왜 실종신고조차 안 합니까?

혹시 정보경찰의 권력 확대 야욕과 선거에서 경찰의 충성을 맞거래 했기 때문은 아닙니까?

결국, 목적은 권력 확대와 집권 연장이 아닙니까?

그래서 ‘검찰 개혁’을 외치고 ‘총선 압승’으로 건배사를 한 것인가요?

많은 사람이 걱정하고 우려하고 있습니다. 그것이 아니라면 약속을 지키십시오.

물론 엊그제부터 경찰개혁도 할 것이라고 설레발 치고 있습니다.

하지만, 사기죄 전문 검사인 제가 보기에 그것은 말짱 사기입니다. 재작년 6월부터 지금까지 뭐했습니까?

해질녘 다 되어 책가방 찾는 시늉을 한다면 그것은 처음부터 학교 갈 생각이 없었던 것입니다.

마지막까지 철저하게 국민을 속이는 오만함과 후안무치에는 경탄하는 바입니다.

같은 검사가, 같은 방식으로 수사하더라도 수사 대상자가 달라지면 그에 따라 검찰개혁 내용도 달라지는 것입니까?

수사 대상자에 따라 검찰개혁이 미치광이 쟁기질하듯 바뀌는 기적 같은 일은 어떻게 이해해야 합니까?

언제는 검찰의 직접수사가 시대의 필요라고 하면서 형사부를 껍데기로 만드는 수사권조정안을 밀어붙이지 않았나요?

그러다 검찰 수사가 자신에게 닥치니 갑자기 직접수사를 줄이고 형사부를 강화해야 한다고 주장한다면 그 갈지자 행보는 어떻게 이해해야 합니까?

사법통제와 사건 종결 기능을 제거하고서 형사부가 강화됩니까?

자동차의 엔진 빼고, 핸들 떼고서 바퀴만 더 달면 그 차가 잘 나가나요?

혹시 세계 8대 난제에라도 올리고 싶은가요?

도대체 검찰개혁은 양자역학이라도 동원해야 이해되는 것입니까? 그렇게 현란한 유로스텝 밟다가 발목 부러질까 걱정스럽습니다.

저는 이 거대한 사기극에 항의하기 위해 사직합니다.

평생 명랑한 생활형 검사로 살아온 제가 할 수 있는 것은 이것뿐입니다.

경찰이나 검찰이나 늘 통제되고 분리되어야 한다고 주장해온 제가 할 수 있는 최선입니다.

비루하고 나약하지만 그래도 좋은 검사가 되기 위해 노력했습니다.

혹자가 대중 앞에서 정의로운 검사 행세를 할 때도 저는 책상 위의 기록이 국민이라고 생각하고 살았습니다.

권세에는 비딱했지만 약한 사람들의 목소리에는 혼과 정성을 바쳤습니다.

그래서 제 검사 인생을 지켜보셨다면 제 진심이 이해되리라 생각합니다.

검찰 가족 여러분, 그깟 인사나 보직에 연연하지 마십시오.

봉건적인 명에는 거역하십시오. 우리는 민주시민입니다.

추악함에 복종하거나 줄탁동시하더라도 겨우 얻는 것은 잠깐의 영화일 뿐입니다.

그 대신 평생의 더러운 이름이 남는다는 것을 잊지 마십시오. 결국, 우리는 이름으로 남습니다.

저는 기쁜 마음으로 떠납니다.

살아있는 권력과 맞서 싸워 국민의 훈장을 받은 이때, 자부심을 품고 떠날 수 있게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김 웅 드림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퍼온글 목록

Total 16,056건 1 페이지
퍼온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서적구입안내,12.12와 5.18(압축본) 뚝섬무지개… 댓글(5) 관리자 2009-11-18 26204 59
공지 신간 "5.18분석 최종보고서" 제주4.3반란사건" "… 댓글(4) 관리자 2010-11-23 183063 205
16054 저위력 핵무기(5~7kt) 사용시험 - 잠수함 발사공개 새글 진리true 2020-02-17 6 1
16053 민주당 도우미와 야당(자한당)심판론 주장-북한 노동당… 새글 진리true 2020-02-17 40 2
16052 적자국채 갚을 시기와 채무국채를 오히려 늘린 국민반역 … 진리true 2020-02-15 81 2
16051 뒤늦은 5/18 역사연구 관심자 -지만원 박사를 모른체… 진리true 2020-02-15 147 11
16050 중국에서 마스크하지 않아 체포영상 ! 댓글(1) 海眼 2020-02-15 116 8
16049 갑자기 쓰러지는 우한 바이러스 감염자- 심장까지 공격사 진리true 2020-02-15 145 7
16048 '黃'天 自韓黨, '赤'天 民主黨; 皆 旣死! 自由… inf247661 2020-02-15 45 2
16047 문갑식의 진짜TV(5.18관련 자료)..박사님 참조바랍… 고사연 2020-02-15 94 6
16046 5·18 떠들면 감옥? 전라도 판사의 한탕주의 판결 -… 댓글(1) 海眼 2020-02-14 149 16
16045 임미리 교수 "민주당만 빼고 투표하자 댓글(3) 海眼 2020-02-14 143 11
16044 문갑식 기자 진짜TV(5.18관련)..박사님 참조바랍니… 댓글(3) 고사연 2020-02-14 177 6
16043 북한지원의 에너지 수혈통로 - 카자흐스탄 경유하기 진리true 2020-02-12 186 5
16042 김정은과 인터넷 세상놀이 심취 진리true 2020-02-12 193 5
16041 문재인 탄핵을 위하여 정답과오답 2020-02-12 232 14
16040 붉은 判事(판사) '이 수진'의 족적(足跡)! {삭제 … inf247661 2020-02-12 127 9
16039 "대통령 침묵은 피의자 묵비권 행사인가" 정교모, 입… 海眼 2020-02-12 100 12
16038 중국 군부가 바이러스 연구소를 장악한 긴급 상황 만세대한민국 2020-02-12 284 18
16037 미국 대선까지, 미북회담 중지선언! 댓글(1) 진리true 2020-02-11 160 7
16036 중국파-장성택의 실각역사 부메랑! 진리true 2020-02-11 202 11
16035 위장 보수의 정체성 : 좌파-돈을 먹고 칼꽂는 세력 진리true 2020-02-10 208 9
16034 황교당에 그렇게 인물이 없느냐? 진리true 2020-02-10 158 4
16033 "검사가 정치적으로 편향된 것은 부패한 것과 같다." 海眼 2020-02-10 77 10
16032 '新羅 處容歌!' _ 신라첸 사건! ,,. 올 것이… inf247661 2020-02-10 176 11
16031 천진봉쇄 홍콩 도주행렬 - 4개성 80개시 봉쇄(2/8… 진리true 2020-02-09 234 23
16030 NK 불량국가 공개규정- 미국방수장의 홉킨츠대 발언(… 진리true 2020-02-08 154 7
16029 문재인의 소시오패스(Sociopath:반사회적 성격장애… 댓글(1) 海眼 2020-02-08 249 25
16028 단독] 구멍 뚫린 항만방역.. '발열·기침' 無통보 선… 만세대한민국 2020-02-08 155 7
16027 중국의 붕괴를 예언하다 海眼 2020-02-08 398 18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