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에게 알리면 목숨 끊겠다" 고성에 협박 오간 '신천지 조사' (한국일보) > 퍼온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퍼온글 목록

"가족에게 알리면 목숨 끊겠다" 고성에 협박 오간 '신천지 조사' (한국일보)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20-03-01 22:30 조회798회 댓글0건

본문

"가족에게 알리면 목숨 끊겠다" 고성에 협박 오간 '신천지 조사'

 

김정원 기자 2020.03.01. 17:26

 

신천지 CNN인터뷰 "정부가 우리에게 책임 떠넘기려 한다"

 

신천지 "이만희 총회장, 이미 코로나 검사결과 기다려"

 

© 제공: 한국일보

 

대전시청 직원들이 27일 청사 대회의실에서 신천지예수교 신자들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항에 대해 전수조사를 하고 있다. 서울시도 26, 27일 관내 신천지 신자를 대상으로 신종 코로나 관련

당신들 내 정보 어떻게 알았어? 이렇게 사람 뒷조사해서 사생활 캐도 되는 거야!”

 

서울에 사는 신천지예수교 신자 A씨는 지난달 26일 걸려온 구청 전화에 길길이 화를 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전국 신천지 신자들을 중심으로 확산하자 서울시가 관내 신천지 신자의 의심증상 유무를 조사하기 위해 건 전화였다. A씨는 구청 측이 자신의 신앙과 연락처를 알았다는 사실에 격분해 내가 왜 대답해야 하냐고 목소리를 높이더니 끝내 응답을 거부한 채 전화를 끊었다.

 

서울시가 26일부터 이틀 동안 25개 구청 단위로 신천지 신자에 대한 1차 전수조사를 마쳤다. 하지만 방문이 아닌 전화 통화 형태로 진행된 조사에서 A씨처럼 강하게 반발하는 신자들 때문에 상당한 애로를 겪었다. 신천지가 보건당국에 제출한 신자 명단을 토대로 조사에 나섰던 각 구청 관계자들은 한바탕 전쟁을 치른 것 같았다고 혀를 내둘렀다. 서울시에 따르면, 1차 조사 기간 동안 서울 거주 신자 28,317명 중 26,765(95%)은 조사에 응했지만 1,485명은 통화에 실패했고 68명은 조사를 거부했다.

 

전화를 받은 신천지 신자 중에는 구청을 상대로 소송을 걸거나, 극단적 선택을 하겠다고 엄포를 놓는 이들도 있었다고 한다. B구청 관계자는 몇몇 분들이 직원을 고소하겠다고 불같이 화를 내는 바람에 수차례 설득해가며 문진 했다고 밝혔다. 또 다른 구청 관계자는 명단에는 20대 신자들도 많았는데, 만약 자신이 신천지인 사실이 (신자가 아닌) 가족들에게 알려질 경우 목숨을 끊을 것이라는 협박성 발언도 들었다고 말했다.

 

서울시 관계자들은 신천지 신자들이 방역에 비협조적으로 나온 한 신천지발() 신종 코로나 확산을 완벽히 막기는 어렵다고 입을 모았다. 증상 유무와 대구경북 등 위험지역 방문 여부 및 동선 파악 모두가 조사 대상자의 진술에 근거할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D구청 측은 전화 조사에서 거짓 응답을 하다 추후에 밝혀지면 처벌이 가능하지만 사전에 일일이 확인하기 어려운 것은 사실이라고 답했다.

 

서울시가 추가로 확보한 신천지 교육생을 상대로 실시한 조사도 상황은 다르지 않았다. 29일까지 교육생 9,689명과 1차 조사 누락자 1,550여명에 대해 이뤄진 2차 조사에서 428명은 조사를 거부했고 1,685명은 전화를 받지 않았다. 연락이 닿지 않거나 응답을 거부한 신자들은 관할 동 주민센터와 경찰이 주소지를 찾아 추가 조사를 시도할 계획이다. 하지만 이들이 현장 조사에도 응하지 않을 경우 강제 집행은 불가능하다.

 

https://www.msn.com/ko-kr/news/other/가족에게-알리면-목숨-끊겠다-고성에-협박-오간-신천지-조사/ar-BB10Ai8C?ocid=spartandhp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퍼온글 목록

Total 16,328건 3 페이지
퍼온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6268 이순실 얼굴 정밀 분석 댓글(1) 지만원 2015-11-07 9740 252
16267 요덕 9년의 무용가 김영순의 정밀분석 댓글(1) 지만원 2015-11-28 4712 69
16266 제491광수 자칭 요덕 탈북자 안명철 댓글(1) 지만원 2018-01-25 742 57
16265 제489광수 자칭 요덕 탈북자 정광일 댓글(1) 지만원 2018-01-25 787 75
16264 리민복에 대한 정밀영상분석 댓글(1) 지만원 2015-11-13 7486 424
16263 [단독]위안부 피해자 5명에 장례비 750만원 지원했다… 지만원 2020-05-15 101 10
16262 [단독] 정의연 4년간 13억 국고보조금 중 8억 사라… 지만원 2020-05-15 92 10
16261 [최보식 칼럼] 선관위가 '정권 하수인'으로 비치면서 … 지만원 2020-05-15 103 12
16260 윤미향 개인계좌 사용 - 기부금과 국고보조금 횡령 진리true 2020-05-15 105 8
16259 윤미향 개인계좌 모금에···정의연 "조의금 받기위한 상… 지만원 2020-05-14 147 16
16258 부정개표 단서나왔다 댓글(2) 일조풍월 2020-05-14 276 13
16257 월간조선 DJ비자금 조사건 보도 댓글(1) 고사연 2020-05-14 191 15
16256 특수봉인 테잎(재검표 불가능한 상황) 일조풍월 2020-05-13 274 14
16255 개표와 관련된 기계의 외부통신 기능이 조작의 핵심 댓글(4) 고사연 2020-05-13 191 9
16254 염전노예로 전락시킨 윤미향 - 정기련 악마단체 진리true 2020-05-13 305 26
16253 가짜 창녀 이용수뇬을 잡아 직여랏! 海眼 2020-05-12 428 32
16252 문재인의 일타쌍피 핸섬이 2020-05-12 339 19
16251 한국과학- 군사기술 모두 해킹 - 북한 신무기 개발 진리true 2020-05-12 225 13
16250 '開票 不正'으로 落選되어진 어느 議員에게 { '이팝나… inf247661 2020-05-12 203 16
16249 21대 총선 QR코드 사용 논란 海眼 2020-05-12 197 15
16248 윤미향= 당장 잡아 사지를 찢어 광화문에 걸어 놀 사기… 海眼 2020-05-11 274 21
16247 총선 개표조작 진상규명을 위한 국민주권회복 대회 댓글(1) 고사연 2020-05-11 216 11
16246 위안부 앵벌이 빨갱이도동뇬이 국개가 되다니! 댓글(2) 海眼 2020-05-11 223 21
16245 1923년 이승만 예언 댓글(1) 海眼 2020-05-11 278 28
16244 리선권(남파광수 제 75번), 김정은 어디로 보냈느냐? 진리true 2020-05-10 327 12
16243 중국인 유학생이 한국인에게 쓴 충격 편지 | 신세기TV… 한글말 2020-05-10 289 14
16242 중국경제 30년 전으로/테슬라 상하이 셧다운 海眼 2020-05-09 225 15
16241 속이는것, 속았다는것. 댓글(1) 海眼 2020-05-09 270 17
16240 미정가에 뿌린 문정권- 로비자금 진리true 2020-05-09 304 13
16239 홍가야 보거라 댓글(2) 일조풍월 2020-05-09 267 16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