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에게 알리면 목숨 끊겠다" 고성에 협박 오간 '신천지 조사' (한국일보) > 퍼온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퍼온글 목록

"가족에게 알리면 목숨 끊겠다" 고성에 협박 오간 '신천지 조사' (한국일보)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20-03-01 22:30 조회785회 댓글0건

본문

"가족에게 알리면 목숨 끊겠다" 고성에 협박 오간 '신천지 조사'

 

김정원 기자 2020.03.01. 17:26

 

신천지 CNN인터뷰 "정부가 우리에게 책임 떠넘기려 한다"

 

신천지 "이만희 총회장, 이미 코로나 검사결과 기다려"

 

© 제공: 한국일보

 

대전시청 직원들이 27일 청사 대회의실에서 신천지예수교 신자들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항에 대해 전수조사를 하고 있다. 서울시도 26, 27일 관내 신천지 신자를 대상으로 신종 코로나 관련

당신들 내 정보 어떻게 알았어? 이렇게 사람 뒷조사해서 사생활 캐도 되는 거야!”

 

서울에 사는 신천지예수교 신자 A씨는 지난달 26일 걸려온 구청 전화에 길길이 화를 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전국 신천지 신자들을 중심으로 확산하자 서울시가 관내 신천지 신자의 의심증상 유무를 조사하기 위해 건 전화였다. A씨는 구청 측이 자신의 신앙과 연락처를 알았다는 사실에 격분해 내가 왜 대답해야 하냐고 목소리를 높이더니 끝내 응답을 거부한 채 전화를 끊었다.

 

서울시가 26일부터 이틀 동안 25개 구청 단위로 신천지 신자에 대한 1차 전수조사를 마쳤다. 하지만 방문이 아닌 전화 통화 형태로 진행된 조사에서 A씨처럼 강하게 반발하는 신자들 때문에 상당한 애로를 겪었다. 신천지가 보건당국에 제출한 신자 명단을 토대로 조사에 나섰던 각 구청 관계자들은 한바탕 전쟁을 치른 것 같았다고 혀를 내둘렀다. 서울시에 따르면, 1차 조사 기간 동안 서울 거주 신자 28,317명 중 26,765(95%)은 조사에 응했지만 1,485명은 통화에 실패했고 68명은 조사를 거부했다.

 

전화를 받은 신천지 신자 중에는 구청을 상대로 소송을 걸거나, 극단적 선택을 하겠다고 엄포를 놓는 이들도 있었다고 한다. B구청 관계자는 몇몇 분들이 직원을 고소하겠다고 불같이 화를 내는 바람에 수차례 설득해가며 문진 했다고 밝혔다. 또 다른 구청 관계자는 명단에는 20대 신자들도 많았는데, 만약 자신이 신천지인 사실이 (신자가 아닌) 가족들에게 알려질 경우 목숨을 끊을 것이라는 협박성 발언도 들었다고 말했다.

 

서울시 관계자들은 신천지 신자들이 방역에 비협조적으로 나온 한 신천지발() 신종 코로나 확산을 완벽히 막기는 어렵다고 입을 모았다. 증상 유무와 대구경북 등 위험지역 방문 여부 및 동선 파악 모두가 조사 대상자의 진술에 근거할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D구청 측은 전화 조사에서 거짓 응답을 하다 추후에 밝혀지면 처벌이 가능하지만 사전에 일일이 확인하기 어려운 것은 사실이라고 답했다.

 

서울시가 추가로 확보한 신천지 교육생을 상대로 실시한 조사도 상황은 다르지 않았다. 29일까지 교육생 9,689명과 1차 조사 누락자 1,550여명에 대해 이뤄진 2차 조사에서 428명은 조사를 거부했고 1,685명은 전화를 받지 않았다. 연락이 닿지 않거나 응답을 거부한 신자들은 관할 동 주민센터와 경찰이 주소지를 찾아 추가 조사를 시도할 계획이다. 하지만 이들이 현장 조사에도 응하지 않을 경우 강제 집행은 불가능하다.

 

https://www.msn.com/ko-kr/news/other/가족에게-알리면-목숨-끊겠다-고성에-협박-오간-신천지-조사/ar-BB10Ai8C?ocid=spartandhp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퍼온글 목록

Total 16,314건 3 페이지
퍼온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6254 미정가에 뿌린 문정권- 로비자금 진리true 2020-05-09 276 13
16253 홍가야 보거라 댓글(2) 일조풍월 2020-05-09 240 16
16252 선거-조작값이란! 진리true 2020-05-08 247 8
16251 문재인- 남북경제협력(철도건설 사업)은 북한제재 위반 진리true 2020-05-08 139 9
16250 92억의 양정숙-문재인 부동산비례제 왕국 진리true 2020-05-08 195 8
16249 1900년과 2020년/"영토할양으로 배상해야"/달라지… 댓글(1) 海眼 2020-05-08 160 10
16248 -1의 정체 일조풍월 2020-05-06 347 10
16247 주식사기단- 라임 헷지펀드사태 - 권력형 게이트 진리true 2020-05-06 177 9
16246 한성천 산관위 노조위원장 댓글(2) 일조풍월 2020-05-05 360 27
16245 미통당이 쓰레기당인이유 댓글(1) 일조풍월 2020-05-05 270 19
16244 트럼프의 중국통 맷 포틴저의 5.4운동 강연/폼페오 국… 海眼 2020-05-05 172 8
16243 유전자 변형 생물 海眼 2020-05-05 282 13
16242 교도소 영치금-재난지원금 지급 - 범죄자(12,711명… 진리true 2020-05-04 225 15
16241 이준석은 말 그대로 쓰레기수준 일조풍월 2020-05-04 325 18
16240 헬스장에 보관중인 투표가방 댓글(2) 일조풍월 2020-05-03 360 23
16239 일본 식민지-건설에 나선 이유 = 선진국 건설 진리true 2020-05-03 226 10
16238 아프냐? 아프다. 진리true 2020-05-03 212 4
16237 장하다 대한으 아들 TJ김 선수! 아이비리그는 다퉈 … 海眼 2020-05-03 192 12
16236 돌아온 김정은/전 체코 상원의장의 의문사/불침항모 타이… 海眼 2020-05-03 298 18
16235 【명품이 사라진다】 중국이 한땀 한땀 만드는 이태리 명… 海眼 2020-05-02 240 11
16234 주사파 정부 끝났다? 지원군단 2020-05-01 784 59
16233 다시 보기!(삭.예) inf247661 2020-04-30 327 13
16232 월터 메베인 교수 - 총선 선거부정 분석 (미시건 대… 댓글(1) 한글말 2020-04-30 330 16
16231 병명- 화병(火病) 진리true 2020-04-29 243 6
16230 단동에 집결하는 전차부대/김정은의 생사는? 댓글(1) 海眼 2020-04-29 484 22
16229 4월 9일 여의도 연구원 분석 120-130석 댓글(1) 일조풍월 2020-04-29 273 13
16228 거대한 부정선거 댓글(2) 고사연 2020-04-28 513 28
16227 빌게이츠의 과거 행적과 드러나는 실체 댓글(1) 海眼 2020-04-28 486 13
16226 '금싸라기'같은 時間인 時方이다. (再) inf247661 2020-04-27 220 6
16225 WHO 사무총장 테드로스, 숨겨진 경력 드러나다 댓글(1) 海眼 2020-04-26 450 19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