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사설] 코로나를 이기는 한국의 혁신 기업들과 우수한 의료진의 힘 > 퍼온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퍼온글 목록

[조선사설] 코로나를 이기는 한국의 혁신 기업들과 우수한 의료진의 힘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20-03-16 11:03 조회522회 댓글1건

본문

[조선사설] 코로나를 이기는 한국의 혁신 기업들과 우수한 의료진의 힘

입력 2020.03.16

 

한국과 이탈리아는 인구가 각각 약 5100, 6000만명이고 GDP 대비 의료비 비율도 7~9%로 비슷한 수준이다. 그런데 지금까지 한국은 확진자 8000여 명 중 사망자가 70여 명인 반면 이탈리아는 확진자가 2만명이 넘고 사망자도 무려 1500명에 육박하고 있다. 이탈리아는 치명률이 7%를 넘고 있지만 한국은 0.89%에 그치고 있다. 한국의 치명률은 미국(2.16%) 프랑스(2.15%) 일본(1.97%)보다도 훨씬 낮다.

 

왜 이런 차이가 나는지, 외신들이 한국을 분석하는 보도를 내고 있다. 영국 로이터통신은 하루 최대 2만명 검사 능력을 갖춘 한국에 대해 "공격적인 질병 진단이 바이러스와 싸울 때 좋은 무기가 되고 있다"고 했다. 일본 언론도 "검사 횟수를 비교하면 한국이 일본의 30배에 가깝다"고 했다.

 

한국이 꼬박 하루 걸리던 검사를 6시간으로 단축시킨 진단 키트를 개발하고 대량생산한 것이 결정적이었다. 미국은 캘리포니아주가 보유한 진단 키트가 200개 정도에 불과하다. 미국 CNN"한국은 지금까지 23만명 이상을 검사했다"며 그 배경에는 '씨젠'이라는 기업이 있다고 했다. '씨젠' 대표는 가난한 집에서 태어나 폐렴으로 학업을 포기하고 검정고시를 거처 한 중위권 대학 농학과를 졸업한 벤처 사업가다. '씨젠'은 우한 폐렴 확산 초기인 1월 중순 진단 키트가 대량으로 필요할 것을 예측하고 개발에 들어갔다. 국내에 첫 확진자가 나오기도 전이었다. 불과 2주 만에 진단 키트 개발에 성공하고 대량생산 체제까지 마쳤다. 그때까지도 중국과 한국 정부는 우한 코로나를 가볍게 여기며 낙관론을 펴고 있었다. 하지만 씨젠은 바이러스 특성상 우한 코로나가 곧바로 한국으로 퍼질 수밖에 없다는 '과학'만을 믿고 그대로 추진했다. '씨젠' 이후 '코젠' 등 여러 회사가 진단 키트 생산에 합류했다. 중소기업 한 곳의 혁신가 정신이 없었다면 지금 우리 상황은 크게 다를 것이다. 질병관리본부의 전문가들 역할도 컸다. 메르스를 경험한 전문가들이 민간기업 씨젠의 신제품 사용 신청에 일절 갑질 없이 신속히 협조했다.

 

의심 환자가 차에 탑승한 채로 검사받는 드라이브 스루 진료소도 미 트럼프 대통령이 적극 활용을 직접 지시할 정도로 세계의 관심을 끌고 있다. 이 아이디어의 최초 제안자도 한국 병원 의사다. 마스크 문제 역시 민간기업이 주도하면서 해소될 전망이 보이고 있다. 정부는 "마스크 공급에 문제가 없다"고 사실과 다른 말을 할 때 착실히 준비하는 기업들이 있었다. 한 반도체 장비 업체가 이달 초에 기계 제작을 시작해 조만간 제조 장비 50대를 가동할 수 있다고 한다. 바이오 의약품 제조사 셀트리온도 마스크 생산과 치료제 개발에 나서기로 했다. 우리 기업들의 혁신 정신과 추진력은 놀라울 정도다.

 

한국의 우수한 의료진과 의료 시스템도 다시 부각되고 있다. 이탈리아·스페인 등 유럽에선 의료가 사실상 사회주의 체제로 가면서 우수한 의사들이 대거 해외로 빠져나갔다. 포퓰리즘으로 국가 재정이 부실화되면서 병상 등 의료 시설이 턱없이 부족하다. 이번 코로나 사태에서 '

료 공백' 차질은 불가피한 실정이다. 한국 의료는 민간 병원 중심으로 발전해왔고 민관 협력 체계도 잘 구축돼 있다. 우수 인재도 의료 분야에 많이 몰려 있다. 외국에선 "한국 정부에서 배울 점은 없어도 한국 의료 시스템과 의료진의 헌신은 배울 것이 많다"고 한다. 혁신하고 추진하는 우리 기업들과 세계 최고 수준 의료진이 코로나를 결국 이길 것으로 확신한다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20/03/15/2020031501368.html

 

 

댓글목록

inf247661님의 댓글

inf247661 작성일

며칠 전, TV 방송 자막에서 얼핏 봤었는데요; '충남대학교'에서 '中共 肺炎 코로나 抗原(항원)'을 인공 배양 생산해냈다고 보도되었읍니다. ,,.
'병원균'인 '항원'을 인공적으로 배양 생산해 냈으니 그 '병원균'인 '항원'에 대항하는 '抗體(항체)'도 생산하는 건 시간 문제겠지요만,,.

이런 걸 봐도 '경찰.검사,판사'란 것들은 도무지 뭣하는 '집단 _ 세력'들인지, '5.18광주사태' 판결도 엉터리고,,. ///  빠 ~ 드득!

퍼온글 목록

Total 16,444건 9 페이지
퍼온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6204 【미궁의 8년】 오바마의 정체에 관한 여러가지 의혹들ㅣ… 海眼 2020-04-25 544 8
16203 정치 연습생 이준석을 정치권으로 끌어들인것은 좌익 유승… 댓글(1) 김제갈윤 2020-04-24 529 18
16202 여성 MC 실종과 공안거물의 체포/쟝저민파의 몰락?/사… 海眼 2020-04-24 515 16
16201 反日에의 最後 通告 {원제; 朝鮮과 日本} inf247661 2020-04-23 566 9
16200 4.15총선 부정선거 규탄집회 일시:4월23일(목) 낮… 댓글(1) 海眼 2020-04-23 833 31
16199 북한 핵무장해체(CVID)의 접수준비 진리true 2020-04-22 575 15
16198 핵폭탄급 시한폭탄 삼협댐/류백온의 삼협댐 파국 예언/허… 海眼 2020-04-22 737 18
16197 "중국이 책임져라"…40개국 1만명, 7000조 '코로… 海眼 2020-04-22 528 36
16196 또다른 기적 일조풍월 2020-04-21 721 14
16195 황운하의 경우 댓글(1) 일조풍월 2020-04-20 725 20
16194 에리한 관찰 일조풍월 2020-04-20 717 6
16193 설민석의 제주4.3 댓글(3) 일조풍월 2020-04-20 577 6
16192 국가 파산 피 할 길 읍다. 댓글(1) 海眼 2020-04-20 722 12
16191 중국의 국내외 상황 海眼 2020-04-20 677 17
16190 수조번의 투표에서나 나올수 있는 투표결과 댓글(1) 일조풍월 2020-04-19 657 18
16189 고든 창, "우한 바이러스의 실체" 댓글(1) 海眼 2020-04-19 724 18
16188 쿨타임 60년, 중국에 닥친 큰 어려움, 따라하던 베트… 海眼 2020-04-19 590 9
16187 막다른 골목에 내몰린 중국이 땅속에서 벌이는 충격적인 … 海眼 2020-04-19 714 13
16186 러시아에서 흑룡강성으로 귀환하는 중국인 진리true 2020-04-18 515 12
16185 공산주의의 진짜 목적은 무엇일까? 댓글(1) newyorker 2020-04-18 630 13
16184 “어디서 왔나” 트럼프 질문에 상하이 둥팡 위성TV 기… 댓글(1) 海眼 2020-04-17 645 15
16183 WHO에 이어 UN 기구도 손보나?/ 백악관 VOA에 … 海眼 2020-04-17 522 15
16182 開票 진행 過程 보도 異議/ 의혹 提起(요청) inf247661 2020-04-16 560 11
16181 경기방송 폐업 댓글(2) 일조풍월 2020-04-16 717 17
16180 전두환-박근혜 정권이 증언할 광주 역사 - 끝나지 … 진리true 2020-04-15 536 19
16179 우환 염병 통계의 문제 지원군단 2020-04-15 481 8
16178 서울전라인민공화市 댓글(1) 한글말 2020-04-14 811 39
16177 어제, 동아일보 31면 하단부에 '31번 자유당' 광고… inf247661 2020-04-14 567 9
16176 공격하려면 끝을 맺어야 승리한다. 진리true 2020-04-13 481 11
16175 까까의 효력(전라도 쌤의 강의) 일조풍월 2020-04-13 609 14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