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사설] 코로나를 이기는 한국의 혁신 기업들과 우수한 의료진의 힘 > 퍼온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퍼온글 목록

[조선사설] 코로나를 이기는 한국의 혁신 기업들과 우수한 의료진의 힘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20-03-16 11:03 조회294회 댓글1건

본문

[조선사설] 코로나를 이기는 한국의 혁신 기업들과 우수한 의료진의 힘

입력 2020.03.16

 

한국과 이탈리아는 인구가 각각 약 5100, 6000만명이고 GDP 대비 의료비 비율도 7~9%로 비슷한 수준이다. 그런데 지금까지 한국은 확진자 8000여 명 중 사망자가 70여 명인 반면 이탈리아는 확진자가 2만명이 넘고 사망자도 무려 1500명에 육박하고 있다. 이탈리아는 치명률이 7%를 넘고 있지만 한국은 0.89%에 그치고 있다. 한국의 치명률은 미국(2.16%) 프랑스(2.15%) 일본(1.97%)보다도 훨씬 낮다.

 

왜 이런 차이가 나는지, 외신들이 한국을 분석하는 보도를 내고 있다. 영국 로이터통신은 하루 최대 2만명 검사 능력을 갖춘 한국에 대해 "공격적인 질병 진단이 바이러스와 싸울 때 좋은 무기가 되고 있다"고 했다. 일본 언론도 "검사 횟수를 비교하면 한국이 일본의 30배에 가깝다"고 했다.

 

한국이 꼬박 하루 걸리던 검사를 6시간으로 단축시킨 진단 키트를 개발하고 대량생산한 것이 결정적이었다. 미국은 캘리포니아주가 보유한 진단 키트가 200개 정도에 불과하다. 미국 CNN"한국은 지금까지 23만명 이상을 검사했다"며 그 배경에는 '씨젠'이라는 기업이 있다고 했다. '씨젠' 대표는 가난한 집에서 태어나 폐렴으로 학업을 포기하고 검정고시를 거처 한 중위권 대학 농학과를 졸업한 벤처 사업가다. '씨젠'은 우한 폐렴 확산 초기인 1월 중순 진단 키트가 대량으로 필요할 것을 예측하고 개발에 들어갔다. 국내에 첫 확진자가 나오기도 전이었다. 불과 2주 만에 진단 키트 개발에 성공하고 대량생산 체제까지 마쳤다. 그때까지도 중국과 한국 정부는 우한 코로나를 가볍게 여기며 낙관론을 펴고 있었다. 하지만 씨젠은 바이러스 특성상 우한 코로나가 곧바로 한국으로 퍼질 수밖에 없다는 '과학'만을 믿고 그대로 추진했다. '씨젠' 이후 '코젠' 등 여러 회사가 진단 키트 생산에 합류했다. 중소기업 한 곳의 혁신가 정신이 없었다면 지금 우리 상황은 크게 다를 것이다. 질병관리본부의 전문가들 역할도 컸다. 메르스를 경험한 전문가들이 민간기업 씨젠의 신제품 사용 신청에 일절 갑질 없이 신속히 협조했다.

 

의심 환자가 차에 탑승한 채로 검사받는 드라이브 스루 진료소도 미 트럼프 대통령이 적극 활용을 직접 지시할 정도로 세계의 관심을 끌고 있다. 이 아이디어의 최초 제안자도 한국 병원 의사다. 마스크 문제 역시 민간기업이 주도하면서 해소될 전망이 보이고 있다. 정부는 "마스크 공급에 문제가 없다"고 사실과 다른 말을 할 때 착실히 준비하는 기업들이 있었다. 한 반도체 장비 업체가 이달 초에 기계 제작을 시작해 조만간 제조 장비 50대를 가동할 수 있다고 한다. 바이오 의약품 제조사 셀트리온도 마스크 생산과 치료제 개발에 나서기로 했다. 우리 기업들의 혁신 정신과 추진력은 놀라울 정도다.

 

한국의 우수한 의료진과 의료 시스템도 다시 부각되고 있다. 이탈리아·스페인 등 유럽에선 의료가 사실상 사회주의 체제로 가면서 우수한 의사들이 대거 해외로 빠져나갔다. 포퓰리즘으로 국가 재정이 부실화되면서 병상 등 의료 시설이 턱없이 부족하다. 이번 코로나 사태에서 '

료 공백' 차질은 불가피한 실정이다. 한국 의료는 민간 병원 중심으로 발전해왔고 민관 협력 체계도 잘 구축돼 있다. 우수 인재도 의료 분야에 많이 몰려 있다. 외국에선 "한국 정부에서 배울 점은 없어도 한국 의료 시스템과 의료진의 헌신은 배울 것이 많다"고 한다. 혁신하고 추진하는 우리 기업들과 세계 최고 수준 의료진이 코로나를 결국 이길 것으로 확신한다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20/03/15/2020031501368.html

 

 

댓글목록

inf247661님의 댓글

inf247661 작성일

며칠 전, TV 방송 자막에서 얼핏 봤었는데요; '충남대학교'에서 '中共 肺炎 코로나 抗原(항원)'을 인공 배양 생산해냈다고 보도되었읍니다. ,,.
'병원균'인 '항원'을 인공적으로 배양 생산해 냈으니 그 '병원균'인 '항원'에 대항하는 '抗體(항체)'도 생산하는 건 시간 문제겠지요만,,.

이런 걸 봐도 '경찰.검사,판사'란 것들은 도무지 뭣하는 '집단 _ 세력'들인지, '5.18광주사태' 판결도 엉터리고,,. ///  빠 ~ 드득!

퍼온글 목록

Total 16,315건 1 페이지
퍼온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도서구입 - 종합안내 지만원 2010-08-15 447241 1827
공지 신간 "5.18분석 최종보고서" 제주4.3반란사건" "… 댓글(4) 관리자 2010-11-23 183656 210
16313 특별제작 전자개표기? 댓글(3) 새글 고사연 2020-06-01 83 4
16312 21대 국회 개원 정당한가? 댓글(7) 고사연 2020-05-31 120 12
16311 100조 달러를 갚아야할 중공 시진핑 진리true 2020-05-31 163 9
16310 김영삼-대도무문(좌익정치생 입문) 정권 : PD 계… 진리true 2020-05-30 86 5
16309 공수처법 시행까지 두달간 딴지걸기- 주호영 멱살잡기 진리true 2020-05-30 72 2
16308 선관위 여직원 증언 댓글(8) 고사연 2020-05-29 430 29
16307 유전무죄 무전유죄의 비밀! 진리true 2020-05-29 120 6
16306 목포는 국제범죄자 집합소 진리true 2020-05-28 185 17
16305 경자대란의 출발선언 진리true 2020-05-28 177 14
16304 충격 증언! 재소자시설 선거인명부 조작 댓글(2) 고사연 2020-05-27 227 19
16303 김일성 고백, 남한 정치인에게 자금지원 진보정당 설립 댓글(2) 고사연 2020-05-27 181 13
16302 여시재와 한국 상황 댓글(3) 지원군단 2020-05-27 279 29
16301 부정선거, 수학자가 조작공식으로 증명하다 댓글(11) 고사연 2020-05-26 252 19
16300 집구석 단속나선 이해골과 윤미향의 부동산 투기(위안부 … 진리true 2020-05-25 159 7
16299 선거소송 변호사들 대법원장과 소송방해 판사들 고발 예정 댓글(7) 고사연 2020-05-24 236 12
16298 총선 부정선거 미국언론 보도 댓글(3) 고사연 2020-05-24 357 17
16297 호남향우회 해외지부 - 25개국 67개 조직 진리true 2020-05-24 199 9
16296 국정원장의 암살대상 전락 진리true 2020-05-24 201 6
16295 윤미향의 국보법 위반 행위; 지만원 2020-05-22 282 31
16294 내 말이 그 말 댓글(4) 고사연 2020-05-22 228 9
16293 너무나도 기이한 일 댓글(3) 고사연 2020-05-22 359 9
16292 선관위가 뭔가를 계속 숨기려 한다 댓글(5) 고사연 2020-05-20 397 19
16291 조국, 윤미향과 양아치즘 고사연 2020-05-20 190 11
16290 민경욱 의원 증거보전 위해 선관위와 대치중(구리시) 댓글(2) 고사연 2020-05-20 213 19
16289 통진당 수법 일조풍월 2020-05-19 240 21
16288 부정선거 내부고발자 등장 댓글(4) 고사연 2020-05-19 318 11
16287 중국 우한세균과 WHO-국제회의 난장판 전락 진리true 2020-05-19 163 5
16286 개표조작의 지문 댓글(4) 고사연 2020-05-19 306 18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