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사설] 제주 기지 사건이 軍이라고 할 수 없는 지금 한국군의 실상이다 > 퍼온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퍼온글 목록

[조선사설] 제주 기지 사건이 軍이라고 할 수 없는 지금 한국군의 실상이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20-03-16 11:07 조회984회 댓글1건

본문

[조선사설] 제주 기지 사건이 이라고 할 수 없는 지금 한국군의 실상이다

입력 2020.03.16

 

작전에 실패한 지휘관은 용서받을 수 있어도 경계에 실패한 지휘관은 용납될 수 없다고 한다. 경계가 잘못되면 작전을 펼 기회조차 없이 몰살당하기 때문이다. 그런데 제주 해군기지에서 바로 그런 일이 벌어졌다. 드러난 실상을 보니 벌어진 입이 다물어지지 않는다.

 

지난 7일 민간인 2명이 제주 기지 철조망을 자르고 내부로 들어가 시위를 벌였다. 펜스에는 센서로 움직임을 감지하는 감시 체계가 있지만 고장 나 있었다. CCTV 화면을 모니터하는 감시병 2명도 침입 장면을 못 봤다고 한다. 민간인들은 이미 당일 오전에 기지 출입을 거부당하고 "부대에 피해가 있을 것"이라고 위협한 사람들이었다. 군은 경계 태세를 강화하기는커녕 이들의 존재를 상부에 보고하지도 않았다.

 

이후 대처는 더 기막히다. 초소 근무자는 무단 침입 1시간이나 지나서 철조망 절단을 발견했다. 이를 보고받은 상황실은 그로부터도 42분이나 더 지난 뒤에야 '5분 대기조'에 출동 지시를 내렸다. '5분 대기조'5분이 아니라 11분 뒤에 현장에 도착했다. 이 모든 과정에서 해군작전사령부와 합참에 즉시 보고는 전혀 없었다. 그러는 동안 무단 침입 민간인들은 1시간 반 넘게 아무런 제지 없이 기지 안을 돌아다니고 기념사진까지 찍었다고 한다. 이들이 간첩, 테러분자였으면 어떤 일이 벌어졌겠나.

 

지난해 군은 북한 목선이 삼척항에 입항할 때까지 까맣게 몰랐고 발견 장소를 속이기까지 했다. 해군 탄약고 인근에서 거동 수상자가 달아나자 사병을 허위 자수시켜 사건을 은폐·조작한 일도 있었다. 이 거동 수상자는 초소 경계근무자였다. 음료를 사러 근무지를 무단 이탈한 것이었다. 당시 질책을 받자 국방장관이 나서 사과하고 재발 방지를 다짐했지만 다 말뿐이었다. '설마 전쟁이 나겠나' '설마 북한이 쳐들어오겠나'는 생각이 최고 지휘관부터 이등병까지 지배하고 있다. 장교는 월급 받는 샐러리맨이고 병사는 나라를 지키기 위해서가 아니라 전역 도장 받으러 온 사람들이다. 이것을 정말 군대라고 할 수 있나.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20/03/15/2020031501370.html

 

 

댓글목록

진리true님의 댓글

진리true 작성일

정경두는 삶은 소대가리인가?
국방이 아니라, 맹방해수욕장 관리자인가보다.
매일같이 무얼 점검하고 울타리보수를 하느냐?
삶은 소대가리라면, 장병들 회식감이라도 되지만,
그게 아니라면 코로나-숙주만 될 뿐이다.

퍼온글 목록

Total 16,771건 9 페이지
퍼온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6531 오사마 빈 라덴 사살은 사기극이었나/ 쏟아지는 미 대선… 海眼 2020-10-15 636 31
16530 문가리가 지금까지 쌓은 업으로 볼 때 ... newyorker 2020-10-15 563 24
16529 [핵심체크] 종전선언 문재인 망국과 죽음의 길로 가고 … 댓글(2) 방울이 2020-10-14 396 20
16528 조선시대 학자들의 전라도 평가 댓글(2) 우익대사 2020-10-14 484 19
16527 호남선비 황윤석이 본 조선시대 전라도 차별 우익대사 2020-10-14 412 18
16526 옵티머스 따블백 게이트 사건정리 진리true 2020-10-14 429 10
16525 4년전 트럼프 승리 예측한 전문가, 이번에도 이긴다는 … 海眼 2020-10-13 442 24
16524 SBS가 왠 변신짓? - 남편이 청와대 아내 월급인상 … 진리true 2020-10-13 325 7
16523 5.18유공자명단 비공개가 위헌이 아니라네요.... 댓글(2) 핸섬이 2020-10-12 438 21
16522 트럼프 화이팅!중국은 주제파악못하고 갑질하네.천멸중공,… 댓글(1) 海眼 2020-10-11 571 29
16521 무궁화호 선장 교체- 항해사 당직근무 의문사추적 진리true 2020-10-09 626 17
16520 차명계좌 폭로자 - 청와대 수석들과 전쟁선포 진리true 2020-10-08 528 19
16519 與 "운동권 자녀에 취업·주택대출 혜택 주자” 법안 발… 알리 2020-10-08 421 11
16518 국민의힘, 5·18단체와 광주서 비공개 간담회 댓글(1) 알리 2020-10-08 433 7
16517 국민 밥줄끊은 탈반자실-코로나 핑게정부 : 착한 임대인… 진리true 2020-10-08 366 2
16516 문제인 네놈도 감옥가는 건 기정사실이야. 댓글(3) newyorker 2020-10-07 554 23
16515 5·18 변호사, 전두환 구형에 "北특수군 주장 지만원… 닛뽀 2020-10-07 527 33
16514 박근혜 탄핵 기획 문건 발견 댓글(2) 고사연 2020-10-07 582 17
16513 5/18 진상규명 침묵자 전두환 죽이기 - 광주지검 진리true 2020-10-05 411 24
16512 미 이민국, 중국 공산당원의 미국 이민 및 영주권 금지… 댓글(2) 고사연 2020-10-04 503 15
16511 8일 간 중공식 휴가절 - 1억명의 사망 여행 진리true 2020-10-04 495 14
16510 검문소만 90곳... 경찰, 광화문 집회 원천봉쇄 한글말 2020-10-03 422 24
16509 중공 유치원의 반일세뇌교육에 일본이 경악/트럼프 바이든… 海眼 2020-10-02 495 18
16508 4/15 총선과 중공개입 부정선거 - 문정권의 친중운명… 진리true 2020-10-01 439 12
16507 책사자의 면죄부(?): 안정권의 타로와 욕설. 과연 복… 신준 2020-10-01 400 7
16506 한국원전 … 문재인, 외면했으나 … 미국에서 화려하게 … 신준 2020-10-01 395 8
16505 【미 대선토론】 바이든의 숨겨진 토론 비결 댓글(1) 신준 2020-10-01 397 6
16504 사악한 안정권, 단순한 학력사기가 아니었다! 댓글(1) 신준 2020-10-01 598 6
16503 1890년대의 일본 풍경 댓글(3) 방울이 2020-09-30 553 15
16502 금의환향 방울이 2020-09-30 416 10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