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사설] 제주 기지 사건이 軍이라고 할 수 없는 지금 한국군의 실상이다 > 퍼온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퍼온글 목록

[조선사설] 제주 기지 사건이 軍이라고 할 수 없는 지금 한국군의 실상이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20-03-16 11:07 조회330회 댓글1건

본문

[조선사설] 제주 기지 사건이 이라고 할 수 없는 지금 한국군의 실상이다

입력 2020.03.16

 

작전에 실패한 지휘관은 용서받을 수 있어도 경계에 실패한 지휘관은 용납될 수 없다고 한다. 경계가 잘못되면 작전을 펼 기회조차 없이 몰살당하기 때문이다. 그런데 제주 해군기지에서 바로 그런 일이 벌어졌다. 드러난 실상을 보니 벌어진 입이 다물어지지 않는다.

 

지난 7일 민간인 2명이 제주 기지 철조망을 자르고 내부로 들어가 시위를 벌였다. 펜스에는 센서로 움직임을 감지하는 감시 체계가 있지만 고장 나 있었다. CCTV 화면을 모니터하는 감시병 2명도 침입 장면을 못 봤다고 한다. 민간인들은 이미 당일 오전에 기지 출입을 거부당하고 "부대에 피해가 있을 것"이라고 위협한 사람들이었다. 군은 경계 태세를 강화하기는커녕 이들의 존재를 상부에 보고하지도 않았다.

 

이후 대처는 더 기막히다. 초소 근무자는 무단 침입 1시간이나 지나서 철조망 절단을 발견했다. 이를 보고받은 상황실은 그로부터도 42분이나 더 지난 뒤에야 '5분 대기조'에 출동 지시를 내렸다. '5분 대기조'5분이 아니라 11분 뒤에 현장에 도착했다. 이 모든 과정에서 해군작전사령부와 합참에 즉시 보고는 전혀 없었다. 그러는 동안 무단 침입 민간인들은 1시간 반 넘게 아무런 제지 없이 기지 안을 돌아다니고 기념사진까지 찍었다고 한다. 이들이 간첩, 테러분자였으면 어떤 일이 벌어졌겠나.

 

지난해 군은 북한 목선이 삼척항에 입항할 때까지 까맣게 몰랐고 발견 장소를 속이기까지 했다. 해군 탄약고 인근에서 거동 수상자가 달아나자 사병을 허위 자수시켜 사건을 은폐·조작한 일도 있었다. 이 거동 수상자는 초소 경계근무자였다. 음료를 사러 근무지를 무단 이탈한 것이었다. 당시 질책을 받자 국방장관이 나서 사과하고 재발 방지를 다짐했지만 다 말뿐이었다. '설마 전쟁이 나겠나' '설마 북한이 쳐들어오겠나'는 생각이 최고 지휘관부터 이등병까지 지배하고 있다. 장교는 월급 받는 샐러리맨이고 병사는 나라를 지키기 위해서가 아니라 전역 도장 받으러 온 사람들이다. 이것을 정말 군대라고 할 수 있나.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20/03/15/2020031501370.html

 

 

댓글목록

진리true님의 댓글

진리true 작성일

정경두는 삶은 소대가리인가?
국방이 아니라, 맹방해수욕장 관리자인가보다.
매일같이 무얼 점검하고 울타리보수를 하느냐?
삶은 소대가리라면, 장병들 회식감이라도 되지만,
그게 아니라면 코로나-숙주만 될 뿐이다.

퍼온글 목록

Total 16,307건 1 페이지
퍼온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도서구입 - 종합안내 지만원 2010-08-15 447229 1827
공지 신간 "5.18분석 최종보고서" 제주4.3반란사건" "… 댓글(4) 관리자 2010-11-23 183635 210
16305 경자대란의 출발선언 새글 진리true 2020-05-28 19 0
16304 충격 증언! 재소자시설 선거인명부 조작 댓글(2) 새글 고사연 2020-05-27 122 16
16303 김일성 고백, 남한 정치인에게 자금지원 진보정당 설립 댓글(2) 고사연 2020-05-27 125 12
16302 여시재와 한국 상황 댓글(3) 지원군단 2020-05-27 184 22
16301 부정선거, 수학자가 조작공식으로 증명하다 댓글(8) 고사연 2020-05-26 206 16
16300 집구석 단속나선 이해골과 윤미향의 부동산 투기(위안부 … 진리true 2020-05-25 133 7
16299 선거소송 변호사들 대법원장과 소송방해 판사들 고발 예정 댓글(7) 고사연 2020-05-24 216 12
16298 총선 부정선거 미국언론 보도 댓글(3) 고사연 2020-05-24 311 15
16297 호남향우회 해외지부 - 25개국 67개 조직 진리true 2020-05-24 180 8
16296 국정원장의 암살대상 전락 진리true 2020-05-24 178 5
16295 윤미향의 국보법 위반 행위; 지만원 2020-05-22 265 29
16294 내 말이 그 말 댓글(4) 고사연 2020-05-22 211 8
16293 너무나도 기이한 일 댓글(3) 고사연 2020-05-22 321 8
16292 선관위가 뭔가를 계속 숨기려 한다 댓글(5) 고사연 2020-05-20 376 19
16291 조국, 윤미향과 양아치즘 고사연 2020-05-20 174 11
16290 민경욱 의원 증거보전 위해 선관위와 대치중(구리시) 댓글(2) 고사연 2020-05-20 197 19
16289 통진당 수법 일조풍월 2020-05-19 229 21
16288 부정선거 내부고발자 등장 댓글(4) 고사연 2020-05-19 301 10
16287 중국 우한세균과 WHO-국제회의 난장판 전락 진리true 2020-05-19 153 5
16286 개표조작의 지문 댓글(4) 고사연 2020-05-19 281 16
16285 5·18 당시 전남도청 폭약 뇌관을 제거한 배승일씨 지만원 2020-05-18 261 22
16284 이게 뭐하는 짓인가? 일조풍월 2020-05-18 273 9
16283 조선족 양심선언 댓글(1) 일조풍월 2020-05-18 297 14
16282 이래도 518이 민주화운동이라고??? 댓글(1) 핸섬이 2020-05-18 367 32
16281 對국민 호소문: 광주5.18 최초 발포명령자 신동국 목… 댓글(2) 한글말 2020-05-18 213 32
16280 故김복동 할머니 조의금으로 사드반대 단체 지원 댓글(3) 지만원 2020-05-16 278 36
16279 [단독] 정대협, 위안부 쉼터를 펜션처럼 썼다 지만원 2020-05-16 226 33
16278 백지수표의 비밀 댓글(1) 일조풍월 2020-05-16 380 44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