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훈이 윤석열 보고 나가라고???? - 전여옥 - > 퍼온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퍼온글 목록

설훈이 윤석열 보고 나가라고???? - 전여옥 -

페이지 정보

작성자 한글말 작성일20-06-28 19:47 조회1,621회 댓글2건

본문

설훈이 윤석열 보고 나가라고????

- 전여옥(전 국회의원) 블로그 -

 

민주당에 설훈이라는 국회의원이 있어요.

이 사람이 오늘 라디오에 출연해서 이렇게 말했답니다.

'내가 윤석열이라면 검찰총장 그만둔다'고요.

아니 자기가 뭐라고?

 

이것을 떠나 이 설훈이라는 사람, 정말 상식적인 사람이라면 정치 그만두고 평생 쓰레기줍고 노숙자 돌봄의 '속죄'를 해야 될 사람입니다.

요즘 제가 뻔뻔스러운 사람들을 몇명 봤는데 그중의 으뜸이 바로 이 설훈이라는 자입니다.

 

임기를 1년 정도 남겨놓고 있는 윤석열총장 몰아내기에 추미애는 물론이고 이제는 '반민주 독재정당' 민주당까지

깨문이나 탈레반을 자처하며 나섰습니다.

 

뇌물먹고 실형까지 산 '한명숙 세탁'을 위해서 추미애가 윤석열 죽이기에 올인하고 있고요.

 

윤석열 총장, 지금 사면초가에 가시방석일 겁니다.

윤총장에 대해 식물총장이 됐느니 마느니 할 때가 아니지요.

저는 윤총장이 '임기 2'을 채우는 것만으로도 큰 일을 하는 것이라고 봅니다.

저 사악한 독제 정권과 대적하는 가장 치열한 전투를 윤석열총장이 벌이고 있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이 설훈이라는 사람, 한명숙과 마찬가지로 얼룩특수세탁에 맡겨도 수거가 안되는 사람입니다.

 

여러분, 설훈하면 뭐가 떠오릅니까?

김대업이죠.

희대의 사기꾼 김대업과 공범입니다.

 

이회창후보의 두 아들이 부정으로 병역기피를 했다고 김대업을 앞세워 여론몰이를 해서 치명상을 가했습니다.

 

그 뿐 아닙니다.

16대 대선 때는 이회창후보가 미국출장 갈 때 모 건설회사에서 20만 달러를 받았다고 폭로기자회견을 열었습니다.

이회창후보는 이 거짓이 거짓을 물고 설훈의 공작에 의해 수십만표를 강탈당했습니다.

그리고 패했습니다.

 

사람들은 '이회창이 안받았어도 비서라도 받은 것 아냐? 하고 아니면 말고 함부로 말해버렸습니다.

그런데 이것은 새빨간 거짓말, 흑색선전이었습니다.

이회창후보의 고통이 어느 정도였을 지 짐작하고도 남습니다.

 

이 일로 설훈은 징역 16개월에 집행유예 3년 그리고 10년동안 정치활동 금지라는 중형(?)을 선고받았습니다.

저라면 10년 징역을 선고하겠습니다.

 

2007년 노무현정권 때 사면을 받아 정치활동을 다시 시작해서 국회의원이 됐고

'공산당보다 더 기막힌 전세무한임대법'을 낸 박주민이랑 같이 최고위원까지 됐습니다.

 

이 설훈이라는 자, 이회창 전 대표의 어머님 빈소에 가서 무릎꿇고 사죄에 사죄를 했다합니다.

 

그런데 설훈은 전 국민에게 사죄하고 정치를 그만둬야 마땅합니다.

드루킹은 여론조작으로 옥살이 중인데

그보다 더한 선동과 공작을 거듭하고 거듭한 설훈은 뱃지에 최고위원?

 

악인이 활개치는 세상을 떠나 악인이 권력과 명예와 돈을 다 집어삼키는 세상입니다.

천안함도 '북한소행'이 아니라고 우겼던 이 작자가 이제는 '내가 윤석열이면 그만둔다'라고 합니다.

파렴치함과 뻔뻔함이 반드시 천벌을 받으리라고 확신합니다.

 

윤석열총장이 뭘 문재인 대통령한테 잘못했나요?

총장임명 파격적으로 하면서 당부에 당부를 했어요.

'살아있는 권력도 엄정하게 다뤄달라. 정치검찰을 청산해 달라'. 그대로 해주고 있잖아요?

 

문재인이나 설훈이나 참 부끄럽지도 않나봅니다.

특히 설훈이라는 자, 저 민주당 사람들이 조작하고 신주모시듯 하는 위키디피아에서 희대의 '흑색선동가'라고 명기했습니다.

 

저는 설훈의 정치를 한마디로 결론내겠습니다.

'허위사실 유포와 선동' 사악한 정치인 설훈의 전문입니다.

 

[2020-06-19]

댓글목록

inf247661님의 댓글

inf247661 작성일

'전 여옥'이가 '추'가련보다 몇 백배 훌륭합니다. ,,. '설 훈'롬을  쥑여버리지 않으니 이렇게 설쳐대지! ,,. 총살시켜야! ,,.  빠 ~ 드득!

inf247661님의 댓글

inf247661 댓글의 댓글 작성일

http://www.systemclub.co.kr/bbs/board.php?bo_table=13&wr_id=211725 : 'jmok' 님 제시.
  '윤 석렬'은 헌법.법률'을 준수해서 나라 지켜라!

퍼온글 목록

Total 15,583건 16 페이지
퍼온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5133 부정선거 진상규명 변호사연대 국회보도자료 고사연 2020-07-23 1492 13
15132 박원순 아들 증인으로 법정에 출두한다 댓글(3) 고사연 2020-07-23 1676 14
15131 (중국에서생겼던일) 사람과 소가 눈을 마추치면 벌어지는… mozilla 2020-07-23 1576 8
15130 시진핑 실종소식'에 도끼 들고 정부청사로 달려간 여성 … 댓글(1) mozilla 2020-07-22 1692 15
15129 백선엽의 마지막 전투 댓글(1) 지만원 2020-07-22 1405 23
15128 KBS 직원들 성명 "검언유착 오보 참사, 사장이 책임… 지만원 2020-07-22 1263 21
15127 ★ INDICT & ARREST 문재인 중국 바이러스를… mozilla 2020-07-22 1307 15
15126 김정은 평양종합병원 건설에 불만 폭발…"책임자 전부 교… mozilla 2020-07-21 1346 9
15125 화가나서 죄송합니다. 이게 진짜 백선엽 댓글(2) mozilla 2020-07-21 1696 14
15124 백선엽 장군을 친일파로 부르는 분들께 댓글(4) mozilla 2020-07-18 2548 21
15123 존 김 호남향우회 이사장, 집에서 목매 숨진채 발견 ‘… 댓글(1) mozilla 2020-07-18 1703 27
15122 강아지가 곰돌이 푸를 다루듯, 미국의 중공 다루기 댓글(1) 우익대사 2020-07-16 1415 11
15121 박원순 마지막 통화한 고한석 비서실장 소환 조사중 댓글(4) 고사연 2020-07-15 1685 12
15120 北매체 "이인영·임종석 기대 크다, 한미연합훈련 싹 없… 댓글(1) mozilla 2020-07-15 1271 12
15119 백선엽 장군, '국립대전현충원'에 안장…"동작동 못 모… mozilla 2020-07-12 1481 22
15118 "중, 우한폐렴 철저히 은폐" 목숨건 망명과 폭로 mozilla 2020-07-12 1536 21
15117 가세연 맘에듭니다. mozilla 2020-07-11 1588 33
15116 "실력자의 내실을 없애야 한다!!" newyorker 2020-07-11 1388 17
15115 여직원이 고소한 날, 박원순 심야 대책회의(사퇴도 고려… 댓글(2) 고사연 2020-07-10 1825 10
15114 4.15 총선 재검표 -- 청와대 청원 동의 요망 댓글(2) 고사연 2020-07-07 1736 12
15113 무한바이러스 최신 뉴스; Bloomberg, The S… 댓글(2) 고사연 2020-07-06 1671 7
15112 중공의 은밀한 싼샤댐 붕괴 모의 실험 댓글(5) 우익대사 2020-07-05 1543 9
15111 한국은 이대로 망할 것인가? 한글말 2020-07-05 2117 37
15110 중국 공산당의 교통수단을 이용해서는 안 되는 이유 댓글(1) 우익대사 2020-07-04 1664 9
15109 4.15 부정선거 소송 -- 소권 남용 이론 고사연 2020-07-03 1647 3
15108 인도의 200조 마리의 메뚜기떼, 중공으로 이동중! 댓글(1) 우익대사 2020-07-02 1708 13
15107 통합당은 들어보아라, 김소연 변호사 국회 기자회견 댓글(1) 고사연 2020-07-02 1733 10
15106 중공 전문가들의 삼협(三峽)댐 붕괴 우려!(동영상 5분… 우익대사 2020-07-02 1517 8
15105 "하늘이 중공을 망하게 하는구나!"(天滅中共) 댓글(1) 우익대사 2020-07-02 1565 11
15104 한국의 재건정부 수립을 위한 선제적 개념 정리 댓글(1) 우익대사 2020-07-02 1460 7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