옵티머스 따블백 게이트 사건정리 > 퍼온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퍼온글 목록

옵티머스 따블백 게이트 사건정리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진리true 작성일20-10-14 11:53 조회515회 댓글0건

본문

청와대 대주주(바벨탑 성주)의 정체 https://youtu.be/YEWPJwFBtgc

1. 한양대 출신 '옵티머스' 이혁진- 문재인·조국·임종석 등 화려한 인맥 자랑

2020. 7. 8. http://www.pennmike.com/news/articleView.html?idxno=33383

2006년 경문협 이사 선출...임종석·송영길 등과 활동
2012년 19대 총선서 민주당 후보 전략 공천...낙선
2012년 대선 - 문재인 후보 캠프 금융정책특보 임명
임종석과 한양대 동기...회사 경영진도 한양대 라인
회사 자문단 :  이헌재 전 부총리, 채동욱 전 검찰총장 등
2018년 검찰 수사받던 중 해외 도피

2012년 5월 19일 시청 광장- 故 노무현 전 대통령 3주기 추모현장

이혁진 전 옵티머스자산운용 대표가 문재인과 함께 /이혁진 전 대표 블로그

 

옵티머스 자산운용 사태와 관련, 이 회사 전·현직 간부들이

현 정권 유력 인사들과 관계돼 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옵티머스 사태는 정부산하기관 또는 공공기관 매출채권에 투자한다며 투자금을 유치해

실제로는 비상장 기업에 투자해, 5000억원대의 펀드 피해가 예상되는 사건이다.

옵티머스의 전신 에스크베리타스자산운용을 2009년 설립한 이혁진 전 대표는

2006년 3월 정기총회에서 남북경제문화협력재단(경문협)의 상임이사로 선출됐다.

이 시기에 임종석전 청와대 비서실장은 2대 이사장(2005~2007년)을,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우상호 민주당 의원은 각각 부이사장과 등기이사를 맡고 있었다.

2012년 9월 이혁진 전 대표 - 민주통합당 전국청년위원회 임명장 수여식.

좌측 3번째 인물이 이해찬 당시 민주통합당 대표./이혁진 전 대표 블로그

이혁진 전 대표는 2012년 19대 총선에서 서울 서초갑 민주당 후보로 전략 공천됐지만 낙선했고,

민주당에서 서울시당 청년위원장을 지냈다.

그해 대선에서 문재인 후보의 금융정책특보를 역임했다.

당시 이 전 대표는 전처를 폭행한 혐의로 1심에서 벌금형을 선고받은 상황이었는데

전략공천을 받아 정치권에선 의문을 드러낸 바 있다.

조해진 미래통합당 의원,

“이 전 대표의 공천 및 인선 과정에 당시 민주통합당 사무총장 임종석 전 실장의 역할이

있었던 것 아닌지 의심된다”고 지적했다.

실제로 이혁진 전 대표와 임종석 전 비서실장은 학연으로 얽혀 있다.

이혁진 - 한양대 86학번 경제학과, 임종석- 86학번 무기재료공학과 출신.

이러한 학연은 옵티머스 경영진 구성에도 이어지는데,

이 전 대표 뒤를 이은 김재현 대표는 법대 89학번, 사내이사 윤석호 변호사는 법대 98학번.

2012년 4월 2일 세종문화회관-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이혁진 전 대표./김안숙 서초구 의원 블로그

이 전 대표는 2015년 에스크베리타스자산운용을 AV자산운용으로 바꾼 뒤

2017년 6월 지금의 옵티머스 자산운용으로 다시 변경했다.

이 회사는 환매중단 사태가 터지기 직전까지

이헌재 전 재정경제부 장관, 채동욱 전 검찰총장, 김진훈 전 군인공제회 이사장 등을 자문단으로 뒀다.

업계에서는 “사모펀드 운용사가 자문단을 두고 이를 홈페이지에 공개한 점은 이상하다”는 반응을 내놓는다.

이 전 대표는 총 423회에 걸쳐 회삿돈 70억 5000만원을 횡령한 혐의, 조세 포탈, 상해, 성범죄 혐의 등으로

검찰 수사를 받던 2018년 3월 22일 돌연 해외로 도피, 잠적했다.

당시 법원은 2심에서 성범죄 혐의를 받는 이 전 대표에 대해 징역 2년 6개월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 상고심을 진행.

현재 검찰은 소재파악이 되지 않는 이 전 대표에 대해 기소를 중지한 상태다.

성일종 통합당 의원,

“(이 전 대표가) 해외 도피 당시 임 전 실장과 밀접한 관계였다"

"국민은 이 사건의 뒷배를 의심하지 않을 수 없는 상황”이라고 했다.

옵티머스 사태를 수사하는 검찰은 이 회사 경영진과 정치권 간의 유착 의혹에 주목하고 있다.

검찰은 지난 7일 이 회사의 김 대표, 2대 주주 겸 대부업체 대표 이동열씨, 사내이사 윤 변호사 등 임직원 3명을 구속했다.  

2. 옵티머스 게이트 - 기업사냥의 권력실세 동원

가. 무자본 기업인수/합병 : 사외이사(청와대 행정관) 동원, 자회사 최대주주 부상(공기업 자본횡령)

나. 대부업채 동원인수 : 전대표(박씨) 제거 - 부산조폭 동원살해

다. 권력실세 동원 : 정부 실세(청와대와 각료, 민주당), 금융권, 로비스트(이헌재, 채동욱, 양호)

라. 자금세탁 증거인멸 은폐지원 : 권력실세들(공기업, 금융권, 정치권, 청와대) 

                   

결론 : 야당의 침묵과 정보부재 : 여당과 한 통속(선거자금 수혜대상) -여시재 세력

* 야당(검판사 출신의원)도 수억원을 수수했다는 점 - https://youtu.be/ki21e2vldTk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퍼온글 목록

Total 16,868건 9 페이지
퍼온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6628 고향이 어디냐고 묻지말아요 진리true 2020-11-23 507 16
16627 세르비아인이 말하는 세기말적 혼돈의 기원과 전망/"폭동… 海眼 2020-11-23 383 15
16626 조 바이든은 알고 있었다/프랑크푸르트 서버 급습의 진실… 댓글(2) 海眼 2020-11-22 501 9
16625 세르비아도 미 대선 사기극 가담/영국, EU도 알고 있… 海眼 2020-11-22 348 8
16624 트럼프, 중간 발표! 거대 음모 알고리즘과 몸통 폭로! 댓글(1) 고사연 2020-11-21 421 12
16623 Zero year와 경자년 그리고 미국 대통령의 운명/… 댓글(1) 海眼 2020-11-21 402 13
16622 5/18 광주내란- 임진곡 제창자(북한군 침투부정자, … 진리true 2020-11-20 347 10
16621 차베스, 마두로를 닮고 싶었던 바이든/린 우드, "살해… 댓글(1) 海眼 2020-11-20 382 15
16620 사기투표에 갱단도 동원됐다/선거정변 속 월가의 스탠스/… 海眼 2020-11-20 342 7
16619 LG전자마스크가 홍콩,대만에선 이미 팔고 있는데 이놈의… 핸섬이 2020-11-19 372 10
16618 임당수와 논개 작전 - 나랑 같이 가자! 진리true 2020-11-19 291 4
16617 트럼프 당선 확정소식을 고대하며..... newyorker 2020-11-18 406 16
16616 김영삼-5/18 특별법 수호하는 처벌법 상정(11/18… 댓글(1) 진리true 2020-11-18 319 11
16615 국부 조지 워싱턴의 기도/미국을 움직이는 힘 海眼 2020-11-18 375 9
16614 정신적 월북자들이 '피살공무원은 월북자' 매도 댓글(1) sunpalee 2020-11-17 308 6
16613 트럼프 "I won the Election" 승리선언/… 海眼 2020-11-17 396 12
16612 기부스 착용자-신발열사 정창옥 자필편지 - 문정권의 8… 진리true 2020-11-17 309 7
16611 우리는 선, 상대는 악...공산주의가 1억명 학살한 수… 댓글(1) 海眼 2020-11-17 391 8
16610 도미니언, 사이틀, 스마트매틱, 개표조작의 글로벌 네트… 海眼 2020-11-17 363 12
16609 Silent Majority의 애국심/지금 역사가 움직… 海眼 2020-11-15 365 12
16608 백만 미국인의 애국행렬/Million MAGA Marc… 海眼 2020-11-15 377 10
16607 미 대선, 회계사들이 사기투표 증거 영상 배포하는 상황 댓글(2) 고사연 2020-11-15 384 11
16606 민주당 극좌파의 정적 숙청 계획과 강제수용소/BLM, … 댓글(1) 海眼 2020-11-15 418 14
16605 China, Taiwan카드로 최대압박/주말에 대규모 … 댓글(3) 海眼 2020-11-15 372 14
16604 5.18 가짜 유공자 댓글(3) 한글말 2020-11-14 412 20
16603 남파 광수를 최초로 인정한 안찬일 - 의도는 무엇일까? 진리true 2020-11-14 378 10
16602 미 선관위 부정선거 맞다 댓글(2) 일조풍월 2020-11-14 489 10
16601 재일교포의 비극을 막은 빅정희 정부 - 65년 한일협정… 댓글(1) 진리true 2020-11-14 364 9
16600 게임 끝났다 . 증거 발견 newyorker 2020-11-13 604 14
16599 린치-핀을 얻어맞은 문재인 - 친중 운명공동체(김영삼-… 진리true 2020-11-13 369 6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