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파 광수를 최초로 인정한 안찬일 - 의도는 무엇일까? > 퍼온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퍼온글 목록

남파 광수를 최초로 인정한 안찬일 - 의도는 무엇일까?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진리true 작성일20-11-14 21:41 조회453회 댓글0건

본문

광주에 직파돼 5.18 지휘했다는 손성모[안찬일TV]

◎ 녹음일시2020. 10. 4.(일)    대화자-안찬일

안찬일 시청자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오늘 이 시간에는 지난 1980년 5.18 광주사건 때 북한 노동당 통일전선부에서 

침투한 간첩이체포된 간첩이 있었다이런 내용을 말씀드리겠습니다

우리는 아직도 우리 사회에서는 갑론을박 그 당시 광주사건 때 

북한의 특수부대가 뭐 500명이 내려왔다, 300명이 내려왔다또 그렇지 않다

이런 논쟁이 있고일부 탈북자들 속에서도 북한군 특수부대가 내려왔었다.” 

이렇게 증언한 분들도 있었습니다

 

모든 자료들을 분석해보건대, 저희들(집단주의)의 주관적 판단(본인판단 부재?)은 

그 당시 인민 … 군대는 대기하고 통전부는 움직였다

이것은 일찍이 황장엽 선생님도 직접 증언한 사실입니다

하지만, 아직 누구도 이렇게 그 당시에 침투되었던 대남공작원, 

베트남 공작원이 있었다는 사실을 밝힌 적은  한번도 없었습니다

 

그런데 이 시간에 말씀드리고자 하는 이 손성모 거 당시 광주에 침투했다가 

체포된 공작원 이것은 우리 정보기관에서는 물론 다 알고 있겠지만(?) 

북한에서는 비교적 엘리트들 속에서는 널리 알려진 인물입니다

이 사람은 일찍이 1929년생(91 세)으로서 

1967년도에 김일성 종합대학을 졸업한 북한의 엘리트였습니다

그 사람을 통일전선부가 스카우트해서 공작원으로 키워오다가, 

1980년 4월경 이미 광주에 모든 정세를 보고 받고 통일전선부에서 

그를 광주로 직파를 했습니다

그러니까 우리가 북한 군이 내려왔다 뭐하다 하는 건 아직도 그냥 설이었지만,

이 공작원이 침투한 것은 명명백백한 사실입니다

 

그 이후에 광주에 모든 것이 진정된 이후에 북한에 당간부들 

비교적 권력기관 사람들한테는 이런 특별강연이 있었습니다

즉 손성모 동지 유훈을 따라 배우자그래서 마치 이 손성모라는 이 대남공작원이 

광주지역 그 시민군 총 사령관으로서 

북한에서 내려간  특수부대공작원또 광주의 학생들뭐 시민들을 묶어서 지휘한 총 사령관으로

 북한에서 이렇게 … 해서 강연을 했고그 강연을 직접 들은 분들(탈북 광수들?)이 우리 

말하자면, 안창일TV에 이렇게 증언(아름은 ?)을 해주셔서 

우리가 이런 지금 방송을 하게 되는 겁니다

 

이 사람은 어떻게 침투를 했느냐

북한의 김일성이 일찍이 60년대 초반에 남파간첩들에게 … 교시를 준 게 있는데 자

공작원들은 십자가와 스님 뒤에 숨어라.” 

그래서 이제 종교계에 침투하는 걸 그 사람들은 가장 안전하게 생각을 해왔고

 이 사람도이 손성모라는 이 공작원도 바로 80년 4월에 대한민국에 침투하면서 

광주 근교에 있는 증심사라는 절로 숨어들었습니다

그러니까 스님으로 위장한 거죠

머리를 이렇게 깎고 복장도 스님 복장으로 하고

그래서 그 주변에 흑룡사니 뭐니 이렇게 절을 왔다 갔다 하면서 

뭔가 광주에서 그것이 이렇게 말하자면 거사를음모를 꾸몄고

윤학진의 딸 윤소영의 주도로 그 절에서 

여러 차례 시민군이 어떻게 일어나서 저항할 것인가

이런 회의를 열었다는 것이 그 손성모의 증언을 통해서 밝혀졌습니다

 

그러나 광주사건은 그 이후에 이제 안정이 됐고

그 이후에 이제 이 손성모는 월북하지 않고 그 주위에서 계속 또 기회를

노리다가 1981년에 체포가 된 겁니다

우리 군 정부 당국에 체포가 돼서 감옥으로 갔고

거기에서 아주 오랫동안거의 뭐 19년 동안 이렇게 복역을 하다가 

2000년 6.15 공동선언 이후에 그 비전향 장기수들이 대거 북한으로 송환될 때,

이 공작원도 북으로 송환을 시켜버렸습니다

김대중 정부가, 그 당시 그 북송된 이 비전향 장기수들 중에 대체로 다 30

또 그 이상의 장기수들이 많았지만, 

이 사람은 19년이라는 비교적 짧은 기간을 하고 참 운이 따랐는지(기밀이 폭로될까바?)

북한으로 돌아갔습니다

 

또 북한에 돌아가서는 어떻게 됐느냐

이 사람은 북한에 소위 최고 명예라고 하는 공화국 영웅칭호를 받았고 

김일성과 김정일을 접근하고 뭐 국기훈장 1급을 비롯한 많은 명예를 거머쥐게

 되었습니다

그러나 오늘날까지 그가 살아있는지 이미 사망했는지 

북한은 수명이 짧아서 그것까지는 우리가 확인하지 못했는데(무슨 소리?)

앞으로 그것이 확인된다면, 손성모는 현재 평양에 살고 있는지 

아니면 죽었는지 그것까지도 여러분에게 소식을 해드리겠습니다감사합니다.

2020.11.14. 지만원 www.systemclub.co.kr

 

결언 : 박지원 국정원이 허락한 것이 아니면, 북한의 봉기준비-지령일까?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퍼온글 목록

Total 16,955건 9 페이지
퍼온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6715 [여신뉴스] 검열, 정지, 삭제... (미국) 댓글(11) 고사연 2021-01-09 382 3
16714 [긴급] 백악관 직원들 워싱턴 탈출! 美 해병대, 새벽… 댓글(2) 고사연 2021-01-09 458 7
16713 트럼프, 작전 개시? 쇼킹한 자료 대량 폭로! 댓글(4) 고사연 2021-01-08 568 9
16712 공익신고 센터장-김태우가 열받은 이유 진리true 2021-01-08 293 2
16711 한동훈 무혐의보고서 - 재묵살 뭉개기 반복자 진리true 2021-01-08 307 3
16710 반역의 피는 유전된다- 21년 국가혈세 빨대범 댓글(1) 진리true 2021-01-07 350 12
16709 붉은 짐승을 올라탄 여자 - 진리의 증인들을 제거한 정… 진리true 2021-01-07 410 4
16708 미국회 시위대점령과 부정선거 항의 - 조 바이든 도망 댓글(13) 진리true 2021-01-07 544 14
16707 오바마 시절 中 침투에 보안 취약해진 미국 댓글(1) 고사연 2021-01-05 421 5
16706 부동산참패1등공신들(오세훈) 핸섬이 2021-01-05 419 7
16705 Sir, Game On, 펜스의 귀환/좌파의 돈줄 초고… 海眼 2021-01-04 428 11
16704 3국지蜀將 '강 유' VS 魏將 '등애_종회'/ 워털루… inf247661 2021-01-03 434 3
16703 끼워팔기 입시시대 - 홍길동 11종 스펙쌓기란? 진리true 2021-01-03 340 5
16702 갑작스런 폼페오의 등판/Federalist Papers… 海眼 2021-01-03 442 19
16701 끼워팔기 사면론 - 미스 박/미스터 리에 당근선물? 진리true 2021-01-03 343 4
16700 30년전 민주변호사 문재인 칼럼 - 인권실종의 코로나… 진리true 2021-01-02 353 4
16699 JFK Jr 생존설, 트럼프와 Q/오바마와 월드비젼, … 댓글(1) 海眼 2021-01-02 541 6
16698 손자 병법의 달인 트럼프 海眼 2021-01-02 415 11
16697 사망의 흑암에 빠진 광주인들 - 1980년 진실은폐의 … 진리true 2020-12-31 486 18
16696 공화당에 미친중 매코넬, 국민의짐당에 5/18 주취일배… 진리true 2020-12-31 368 6
16695 코로나 내전 시작 - 법무부 동부구치소 확진자 762… 댓글(1) 진리true 2020-12-30 444 16
16694 태산을 머리위에 얹은 극도의 스트레스/시진핑 뇌동맥류 … 댓글(1) 海眼 2020-12-29 491 11
16693 주한미군 접종개시와 문정권의 반대지시 진리true 2020-12-29 396 13
16692 린 우드,펜스 부통령의 엡스타인 의혹제기/크리스마스에 … 海眼 2020-12-29 451 11
16691 아프간, 중공스파이망 소탕/가짜 위구르 무장조직 행세 … 댓글(1) 海眼 2020-12-29 370 11
16690 대선 후반전 이제 시작/아담 쉬프 체포?/트럼프 아들의… 海眼 2020-12-29 383 16
16689 재판부 위증죄와 강요미수죄는 무엇인가! 진리true 2020-12-29 304 4
16688 신조어- 공갈미수범과 징역형 선고 진리true 2020-12-27 326 1
16687 마지막 전쟁 돌입(시즌-2) - 공수처 출범과 검찰력 … 진리true 2020-12-27 342 3
16686 대한항공은 미대선용 투표용지 화물을 배달했는가(1… 댓글(7) 진리true 2020-12-26 470 9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