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수(기무사 수장)의 사망과 문정권 책임론 > 퍼온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퍼온글 목록

이재수(기무사 수장)의 사망과 문정권 책임론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진리true 작성일21-01-20 08:29 조회209회 댓글1건

본문

1. 이재수 유가족의 의분과 원한출산 https://youtu.be/ZwXQpsiPebs

2. 세월호 조사대상 15건 : 가짜 결론 (조선일보 1/19)

검찰 세월호참사특별수사단(특수단)은 세월호 참사를 둘러싸고 제기된 ‘수사·감사 저지 외압’, 

‘유가족 도·감청과 불법 사찰’ 의혹이 사실이 아니거나, 사법처리 대상이 아니라는 결론을 내놨다.

특수단은 2019년 11월 출범 후 1년2개월 동안 세월호 유가족과 

사참위(4·16 세월호 참사 특별조사위원회) 등이 제기한 의혹을 크게 17가지로 분류해 수사했다. 

이중 책임자를 기소했던 ‘해경 지휘부의 구조 실패’ ‘청와대의 세월호 특조위 활동방해’ 건(2 간)을 제외한 

나머지 의혹 대부분(15 건)이 근거 없는 것으로 드러났다.   

2018년 12월 이재수 당시 국군기무사령관이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영장 실질 심사에 출석하고 있는 모습. 당시 그는 구속 여부가 결정도 되기 전이었지만 수갑을 차고 있었다. /뉴시스

 2018년 12월 이재수 당시 국군기무사령관, 서울중앙지법 영장 실질심사 출석모습.  

구속 여부가 결정도 되기 전이었지만 수갑을 차고 있었다. /뉴시스

세월호 유가족 등은 기무사와 국정원이 세월호 유가족을 미행하고 

도·감청과 해킹을 통해 불법 사찰했다는 주장해왔다. 

특수단에 따르면, 기무사와 국정원이 세월호 유가족의 동향이 기재된 보고서를 작성한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그 보고서에 적힌 내용 대부분은 유가족이 언론에 공개한 자료 등을 수집한 것으로, 

정부 대응에 대한 유가족 반응과 민원을 확인하기 위한 일반적인 업무였기 때문에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혐의 등을 적용할 수 없다고 판단했다. 

특히, 기무사와 국정원이 미행이든 도·감청과 해킹이든 

청와대로부터 유가족 동향 파악을 지시받은 것도 파악되지 않았다고 했다.

특수단은 “(유가족들에 대한) 구체적이고 현실적인 권리 침해가 있기 위해서는 

구체적인 미행·도청·감청이나 언론 유포 혹은 그에 이은 후속 조치 등이 있어야 하는데 

보고서에 담겼다는 것만으로는 구체적이거나 현실적인 침해가 있기는 어렵다고 볼 수 밖에 없다”고 했다.

3. 마녀사냥당한 국군기무사 수장 이재수 - 김성훈 중앙지검이 수갑채워 언론공개

이 같은 결론에 대해 법조계에선 이재수 전 국군기무사령관의 죽음이 다시 회자되고 있다.

이 전 사령관은 2018년 12월 이 사건에 대한 수사를 받게 되자 

“세월호 사고 시 기무사와 기무부대원들은 정말 헌신적으로 최선을 다했다” 

“5년이 다 돼가는 지금 그때 일을 사찰로 단죄한다니 정말 안타깝다”

“지금까지 살아오며 한 점 부끄러움 없이 살았지만, 전역 이후 복잡한 정치 상황과 얽혀 

제대로 되는 일을 할 기회를 얻지 못했다”했다.

문정권의 검찰은 2018년 12월 3일 법원의 영장심사를 받기위해 자진 출석한 이 전 사령관에게 

수갑을 채우고 포토라인 앞에 세웠다가 논란에 휩싸였었다. 

당시 서울중앙지검 공안2부(부장 김성훈)는 이 전 사령관에 세월호 유족 동향을 사찰하도록 

지시한 혐의(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로 구속영장을 신청했고, 

영장심사 결과 구속영장이 기각된 이 전 사령관이 나흘 뒤인 7일 극단적 선택을 했기 때문이다.

구속 여부도 결정되지 않은 피의자에게 수갑을 채운 것은 

검찰이 망신주기 수사를 한 것 아니냐는 비판을 불렀다. 

검찰 마크가 찍힌 검은색 덮개로 가리기는 했지만 수갑 찬 모습으로 포토라인에 섰을 때 

이 전 사령관은 이를 악물고 있는 모습을 보였다. 

이날 특조단 발표를 접한 법조인들은,

“여권의 ‘적폐몰이’로 이 전 사령관을 죽음으로 몰았지만 결과는 무혐의였다”고 했다.

결언 : 국가공권력 악용은 인권유린과 간접 살인죄 - 국민인권 파괴의 공동정범 정권

댓글목록

jmok님의 댓글

jmok 작성일

적폐수사란 허울로 문의 개짓은 하지말았어야 했다.

퍼온글 목록

Total 16,876건 1 페이지
퍼온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도서구입 - 종합안내 지만원 2010-08-15 448771 1833
공지 신간 "5.18분석 최종보고서" 제주4.3반란사건" "… 댓글(4) 관리자 2010-11-23 185449 217
16874 딥스테이트 수하 일루미나티 사탄마귀세력들. 海眼 2021-03-08 136 10
16873 한국 혈세낭비의 대상 -대륙에 맞는 것이 태양광 진리true 2021-03-07 71 5
16872 박정희는 천재였다. newyorker 2021-03-06 152 19
16871 미정보수장(DNI) 방문 시점 - 정권교체의 신호탄 진리true 2021-03-06 125 8
16870 세대의 배신과 반역 기간 - 2 천년 간의 말세 돌입 진리true 2021-03-06 70 3
16869 '김 준도' 經理 대령님의 '5.16 秘話!'{재} inf247661 2021-03-05 92 3
16868 " 죄인입니다" 자서전 출간자의 정계 재복귀 진리true 2021-03-05 123 5
16867 두 날개를 교체한 노사모정권의 몰락운명(3/4 검찰파동… 진리true 2021-03-05 117 6
16866 변(똥)을 싸놓은 국토는 옥돈토가 된다 진리true 2021-03-04 135 6
16865 [조선사설] 한국은 지금 민주주의 허울 쓴 권력이 법치… 댓글(2) 지만원 2021-03-03 216 21
16864 가덕도 오려거돈, 돈 가져와 ! 진리true 2021-03-03 115 5
16863 국민의 반역세력은 국회에 살고있다. 진리true 2021-03-03 111 4
16862 트럼프 첫 공식 연설 newyorker 2021-03-03 129 8
16861 고무신 & 물들인 軍服(군복) ... 사도(使徒) … inf247661 2021-03-03 78 2
16860 위선자의 시대 - 외모정치로 망하는 시대 진리true 2021-03-02 105 3
16859 아스트라 제네카 백신의 모험 : k-주사기 낭비와 오… 진리true 2021-03-01 134 4
16858 추미애의 애국활동이란 - 문정권 붕괴유발과 검찰수사/기… 진리true 2021-03-01 85 7
16857 믿는 도끼에 제 발등찍는 국가 -돈과 편리성을 선택한… 진리true 2021-03-01 105 6
16856 Live: Trump speaks at CPAC 202… 海眼 2021-03-01 109 8
16855 날다람쥐 할아버지 海眼 2021-03-01 179 19
16854 CPAC 2021 민경욱 대표 연설 海眼 2021-02-28 128 15
16853 칼의 노래 - 공수처 먹이감은 누구일까? 진리true 2021-02-27 140 9
16852 검언유착 조폭검사 진리true 2021-02-26 122 7
16851 이헌령 비헌령의 사법부(헌법재판소) - 인간(죄인)이 … 진리true 2021-02-26 97 6
16850 美법원, '푸에블로호 나포' 北에 2.5조원 배상판결 댓글(1) 海眼 2021-02-26 128 15
16849 입산과 하산의 의미 - 신의 땅을 더럽힌 죄값 진리true 2021-02-25 122 6
16848 박범계 법무의 대전고검 방문 - 집단연가 불참항명 진리true 2021-02-25 110 8
16847 최순실과 안민석의 정치전쟁 진리true 2021-02-24 131 11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