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히 가세요, 메르켈! > 퍼온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퍼온글 목록

안녕히 가세요, 메르켈!

페이지 정보

작성자 海眼 작성일21-04-17 18:06 조회708회 댓글1건

본문

안녕히 가세요, 메르켈!
환상적인 작별

 

 

독일은 6 분간의 따뜻한 박수로
메르켈에게 작별 인사를했다.

독일인들은 그녀를 선택 하였고,
그녀는 18 년 동안 능력, 수완, 헌신 및 성실함으로
8 천만 독일인들을 이끌었다.

그가 나라를 18 년 동안을 통치하는 동안
위반과 비리는 없었고
그녀는 어떤 친척도 지도부에 임명하지 않았다.
그녀는 영광스러운 지도자인 척 하지 않았고
자신보다 앞섰던 정치인 들과 싸우지 도 않았다.

그녀는 어리석은 말을 하지 않았다.
그녀는 사진 찍히려고 베를린 골목에 나타나지 않았고

이 인물이 "세계의 여인"이라는 별명을 가진
여성 (Angelika Merkel)이며,
6 백만 명의 남성에 해당하는 여인으로 묘사된다.

메르켈은 어제 당의 지도부를 떠나
후임자 들에게 뒷일을 넘겼고,
독일과 독일 국민은 더 성숙해 졌다.

독일의 반응은 국가 역사상 전례가 없었다.
도시 전체가 집 발코니로 나갔고,

인기 시인, 연주자들 및 기타 시민단체들도 없는 가운데
6 분 동안 따뜻한 박수를 보냈다.
자발적으로 일어난 일이었다.

우리의 현실과는 달리, 찬사, 위선, 공연, 북소리도 없었고
아무도 "글로리 메르켈(Glory Merkel)"을 외치지도 않았다.

독일은, 그녀가 전 동독 출신이라는 것을 알면서도
하나로 뭉쳤고,

패션이나 빛의 유혹에 넘어가지 않았고
다른나라 지도자들 처럼
부동산, 자동차, 요트 및 개인 제트기를 사지도 않은
화학 물리학자인, 이 독일 지도자에게 작별을 고하였다.

그녀는 독일의 지도부를 위임 한후,
그녀의 자리를 떠났다.
그녀는 떠났고, 그녀의 친척들은
그들이 자기 나라에서 엘리트라고 여기지도 않았다.

18년 동안 그녀는 한결같이 새로운 패션의
옷을 갈아 입지 않았다.

하나님은 이 조용한 지도자와 함께 계셨다.
독일의 위대함이 하나님과 함께하기를 ... !

기자 회견에서 한 기자는 Merkel에게 물었다:
우리는 당신이 항상 같은 옷만 입고 있는 것을 주목 했는데,
다른 옷이 없지요?

그녀는 대답했다.
나는 모델이 아니라 공무원입니다.

또 다른 기자 회견에서도, 한 기자가 물었다:
그녀는 집을 청소하고
음식을 준비하는 가사 도우미가 있는지를 ?

그녀는 “아니요, 저는 그런 도우미는 없고
필요하지도 않습니다.
집에서, 남편과 저는 매일 이 일들을 우리끼리 합니다.”

그러자 다른 기자가 물었다.
누가 옷을 세탁합니까, 당신이나 당신의 남편?

그녀의 대답은 나는 옷을 손 보고,
남편이 세탁기를 돌립니다.

대부분 이 일은 무료 전기가 있는 밤에 합니다.
가장 중요한 것은,
우리 아파트와 이웃사이에는 방음벽이 있어서
이웃에 피해를 주지 는 않습니다

그리고, 그녀는
"나는 당신들이 우리 정부의 일의 성과와 실패에 대해
질문하여 주기를 기대합니다."고 말했다.

Ms. Merkel은 다른 시민들처럼 평범한 아파트에 살고 있다.

그녀는 독일 총리로 선출되기 전에도 이 아파트에 살았고,
그 후에도 그녀는 여기를 떠나지 않았으며,
별장, 하인, 수영장, 정원도 없다.

이 여인이 유럽 최대 경제대국인 독일의 총리 메르켈이다!

[위의 글은 어느 러시아인이 그들의 뽑내는 사치한
거부 푸틴 대통령에 비교한, 메르켈 총리에 관해
Facebook에 올린 내용이다.]

그녀는 정직했고 진실했으며
자랑 하지도 않았고 꾸밈성도 없었다

참 존경스럽고 대단한 사람이다
우리와 비교할 때 낮 뜨거운 현실이다

댓글목록

진리true님의 댓글

진리true 작성일

18 년이면, 철두철미하고 근면검소한 삶을 실천한 박정희 통치자와 같다.
그러나, 박정희 통치자의 산업부국/ 강병치국의 공로는
양김-좌익정치 세력의 등장/집권으로, 독재자로 역사조작되고 부정평가 되었고,
시원챃은 후임통치자들의 실정반복으로, 국가안보와 국민경제의 수준을 파괴키켜 버렸다.
30 년의 건국노고를 40년 만에 모조리 파탄내고 있는 것이다.
박근혜의 독일 드레스텐 평화타령 외교선전도 국제사기성을 증명한
역사적 해픈닝으로 끝났다.
핵무기 없는 독일통일국가는 더이상 내부의 적들과 싸우지 않는다.
핵무기를 가진 북한/중공과  생명공동체(군사합의)와 운명공동체(3불합의)를 맺은
한국정부는 미친 정부가가 아니라면, 제 정신을 가진 국민의 대표성일까?
그런 국민이라면, 태어나지 말았어야 한다.
어짜피, 가룟-유다 국민성이다.

퍼온글 목록

Total 17,314건 11 페이지
퍼온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7014 김일성 회고록 판금소송 기각과 5/18 영상화보(북한군… 진리true 2021-05-14 455 6
17013 이제야 밖으로 기어나오는 국쥐당 - 김기현 대표제 자중… 진리true 2021-05-14 447 5
17012 이스타 항공자금(555억 원) 횡령/배임 증거 진리true 2021-05-14 404 5
17011 해수부장관의 퇴출 - 밀수재산 투자법 진리true 2021-05-13 446 4
17010 5/18 광주내란 사태와 안성기 후속작- 아들의 이름으… 진리true 2021-05-13 504 6
17009 박상학과 최대집의 협력관계 - 정치적 목적인가? 진리true 2021-05-12 547 7
17008 울산지자체 부정선거 재판시작- 법정 피고인 15 명(청… 진리true 2021-05-11 513 9
17007 정권 재창출에 실패한 세력들! 진리true 2021-05-10 551 5
17006 김흥국 먹이사슬(마녀사냥감) 전락 - 오토바이 범죄단 … 진리true 2021-05-10 568 8
17005 김태일 열사의 등장 - 신 전대협의 대정부 실정규탄 진리true 2021-05-10 503 5
17004 "문재인, 당신은 인권 변호사인가, 살인마 김정은의 하… 댓글(1) sunpalee 2021-05-09 505 20
17003 역병(중국발 코로나)과 백신의 출품종류(5 종) 진리true 2021-05-09 493 9
17002 양정철(친중 책사)을 우습게 아는 세력들 진리true 2021-05-08 531 7
17001 눈과 귀를 속인 YS-망령들의 활동 반복 -망조의 상징… 진리true 2021-05-07 504 11
17000 북청댁(김진숙)은 누구인가? 진리true 2021-05-06 690 6
16999 5/18-맹인집단에 필요한 지도자? 진리true 2021-05-05 516 6
16998 김부겸국무총리후보자의 위용!! 핸섬이 2021-05-04 584 17
16997 오수(汚水, sewage)가 흘러오는 시대 진리true 2021-05-04 534 5
16996 거짓 위원회(어용 위원회)와 도찐개찐 국짐당위원(역사조… 진리true 2021-05-04 495 4
16995 송영길의 표리부동(반미종북 정치관-김대중정권의 부정과 … 진리true 2021-05-03 553 5
16994 역사조작의 정치공작 수볍 - 밥(호구지책 유인수단)부터… 진리true 2021-05-03 438 4
16993 중국인의 강남부동산 구입방식 - 가상화폐 세탁자금 진리true 2021-05-02 471 5
16992 간첩단의 확인메달(호패) 진리true 2021-05-01 590 12
16991 카페 개설과 도자기 밀수판매 사업 진리true 2021-05-01 464 3
16990 태양광 시설투자로 망한 축산겸용업 - 원금회수 불능 댓글(1) 진리true 2021-05-01 539 5
16989 탈북광수는 국방부보다 용감한 가! 진리true 2021-04-30 568 14
16988 환영받지 못하는 남쪽나라 통치자 진리true 2021-04-29 586 13
16987 한국이 파산한 증거 - 정선아리랑 댓글(1) 진리true 2021-04-28 634 4
16986 경북종자들의 성폭력 범죄유산 방치 댓글(1) 진리true 2021-04-28 528 5
16985 5/18 사꾸라의 재결집(국찜당 붕괴예약) 진리true 2021-04-28 524 4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