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지자체 부정선거 재판시작- 법정 피고인 15 명(청와대 소속) > 퍼온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퍼온글 목록

울산지자체 부정선거 재판시작- 법정 피고인 15 명(청와대 소속)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진리true 작성일21-05-11 08:07 조회621회 댓글0건

본문

<공소장에 대통령 35번 언급, ...“靑·경찰, 공약 만들고 경쟁자 제거”>

◇ ”대통령 친분으로 공약 수립” 對 “사실무근”

이날 법정의 피고인석엔 전·현직 청와대 관계자 등 15명과 이들의 변호인 20명이 앉았다. 변호인 일부는 자리가 없어 방청석에 앉았다. 맞은 편 검사석엔 이 사건 수사 검사 10여명이 앉았다. 간간이 기침 소리만 들릴 뿐 법정엔 정적이 흘렀다.

 

 

 재판이 시작되자 법정 오른쪽 벽면에 대형 스크린이 펼쳐졌다. 검찰은 PPT(파워포인트)를 스크린에 띄워 공소 사실을 발표했다. 검찰은 PPT를 통해 청와대와 경찰, 정부 부처가 문 대통령과 가까운 송철호 시장의 당선을 위해 ①송 시장의 공약을 설계해주고 ②그의 당내 경쟁자를 제거했으며 ③본선 경쟁자인 야당 후보를 수사했다고 했다.

검찰은 ‘공약 설계’와 관련 “송철호 캠프는 송 시장과 (문재인) 대통령의 친분을 토대로 송 시장만 내세울 수 있는 공약들을 수립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청와대와 기재부가 2018년 울산시장 선거를 앞두고 송 시장의 ‘공공병원’ 공약은 지원해주고, 야당 후보였던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의 ‘산재모(母)병원’ 공약은 2017년 말 이미 예비타당성이 없다는 결론이 나왔는데도 일부러 선거 20일 전인 이듬해 5월에 ‘예타 심사 탈락’을 발표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선거 직전에 심사 결과가 발표돼 김기현 후보는 무방비 상태에서 심각한 타격을 입었다”고 했다. 그러나 송 시장 측 변호인은 “송 시장이 청와대 관계자를 만나긴 했지만 공약 지원을 부탁한 적이 없다. 검찰의 공소 사실을 전면 부인한다”고 맞받았다.

◇“靑·경찰, 표적 수사” 對 “검사 의견”

검찰은 또 “송철호 캠프는 가장 유력 경쟁자인 김기현 후보를 적폐 세력으로 몰려고 청와대와 경찰을 동원해 김 후보자에 대한 표적 수사, 하명 수사를 진행했다”고 했다. 그러자 당시 울산지방경찰청장이었던 황운하 의원은 “하명 수사가 아니라, 정상적인 토착 비리 수사였다”고 반박했다.

검찰은 청와대의 ‘당내 경쟁자 정리’에 대해선 “한병도 전 청와대 정무수석이 송철호 당선에 고춧가루를 뿌릴 수 있는 (당내 경쟁자인) 임동호 전 민주당 최고위원에게 공직을 제안하며 출마 포기를 말했다”고 했다. 이어 “선거는 대한민국 공정, 정의 실현의 무대이고 공직선거법은 그 룰이다. 그 무대 위에서는 작아 보이는 것이라도 못 받는 사람에게는 불공정의 씨앗, 불이익이 된다”며 “그것이 이 사건의 본질”이라고도 했다.

그러자 변호인단은 “검사가 공소 사실이 아닌 자기 의견을 말했다. 재판부가 예단(豫斷)을 가질 수 있다”고 반발했다. 검찰이 “공소 사실이 딱딱해 이해를 돕기 위한 차원”이라고 하자, 변호인은 즉각 “그게 바로 (잘못된) 예단”이라고 맞섰다. 어느 한 쪽도 물러서지 않자 재판부가 나서 “검찰은 (진술할 때) 의견을 빼달라”고 했다.

◇현 재판부, 김미리 부장판사 우회 비판

이 사건 재판부는 이날 재판 말미에 “원래 재판 준비 절차를 하면서 증거 채택 여부는 정리했어야 하는데, 지금까지 그게 안 됐다”며 “공판 기일(본재판)을 진행하면서 증거 채택 여부를 결정하려 한다”고 했다. 법원 안에선 “병가를 간 김미리 부장판사가 그동안 1년 넘게 ‘공판준비 기일(재판 준비)’을 진행하면서 당연히 정리했어야 할 증거 채택 문제도 정리하지 않았다고 비판한 것”이라고 했다.(조선일보 참조>

결언 : 불법/부정세력의 공동운명체 - 정권몰락 자초  https://youtu.be/aNEV8oHmOyQ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퍼온글 목록

Total 17,208건 15 페이지
퍼온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6788 5/18-권력 분배자의 정체성과 읖소자 진리true 2021-04-17 568 5
16787 [라나회장] 2021년 4월 15일 / 미국 현지 최신… 海眼 2021-04-16 754 6
16786 Walkway over the Hudson 댓글(6) newyorker 2021-04-15 593 6
16785 로봇- 매춘업(로봇 위안부) 출현 / 막장시대 돌입 진리true 2021-04-15 799 4
16784 150 명의 목베기 적폐놀이(판)와 구술대(증언대)에 … 진리true 2021-04-14 720 3
16783 [라나회장] 2021년 4월 13일 / 미국현지 최신인… 海眼 2021-04-13 737 8
16782 IMF "한국 나랏빚 증가속도 세계 1위" 한글말 2021-04-13 787 13
16781 아름다운경제 일조풍월 2021-04-12 912 4
16780 지도자가 지녀야 할 덕목 海眼 2021-04-12 737 14
16779 투표지 포렌식 감사, 미 전역 확산 중! … 결국, 그… 댓글(1) 海眼 2021-04-11 900 13
16778 [라나회장] 2021년 4월 10일 / 미국현지 최신인… 海眼 2021-04-11 770 6
16777 무더운 여름과 관광객이 그리운 뉴욕 맨하탄 댓글(3) newyorker 2021-04-08 765 14
16776 가장 큰 패배이유 - 정경정책(친중종북주의- 사회주의 … 진리true 2021-04-07 700 4
16775 조롱거리된 중국공산당사 학습 쇼/미얀마 뒤에서 미소짓는… 댓글(2) 海眼 2021-04-07 895 7
16774 검찰청과 공수처의 충돌시작 댓글(3) 진리true 2021-04-06 705 8
16773 트O의 복귀과정! … 아리조나 포렌식 감사에 60일, … 海眼 2021-04-05 855 12
16772 코로나 방역수칙 위반의 김어준 - 7인 모임자(마포카페… 댓글(1) 진리true 2021-04-05 541 4
16771 성추행 후임자 선출국가- 소돔과 고모라 포주도시 완성인… 댓글(1) 진리true 2021-04-05 666 4
16770 제주 4/3 공산당(남로당) 무장폭동과 민주화운동의 역… 진리true 2021-04-05 570 6
16769 RRN 첩보 … “트O, 독립기념일 7월4일에 백악관에… 海眼 2021-04-04 750 10
16768 공자에 이어 이제는 부처까지!동남아를 겨냥한 중공의 불… 댓글(1) 海眼 2021-04-04 751 6
16767 초등학생(님)의 예리한 관찰력 - 친중좌익 데드라인 설… 진리true 2021-04-04 730 5
16766 불면증 유산자와 신-이민 예약자들 진리true 2021-04-04 597 7
16765 죄인과 동행하는 자(김진욱) - 핸드폰과 CCTV 폭… 댓글(1) 진리true 2021-04-03 673 7
16764 여의도 농부들(80 명)과 평창 땅부자 - 한덕흠(경북… 진리true 2021-04-02 700 5
16763 강원도 최문순- 국민혈세 1조원 투입 중공몽(시진핑 일… 진리true 2021-04-02 640 4
16762 밥맛 없는 자와 초등학생들의 만담(만우절 기념) - 2… 진리true 2021-04-01 636 5
16761 `석궁 사건!` 수학 박사, '김 명호' 전 성균관… inf247661 2021-04-01 870 3
16760 찬안함재조사에 생존장병 분노 댓글(1) 핸섬이 2021-04-01 618 12
16759 천안함 유가족(윤청자 여사)은 문재인이 싫다 댓글(1) 진리true 2021-04-01 697 9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