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83년 순직한 동기생 _ 육군 항공 '공 재수'중령. ,. > 퍼온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퍼온글 목록

1983년 순직한 동기생 _ 육군 항공 '공 재수'중령. ,.

페이지 정보

작성자 inf247661 작성일21-06-22 16:06 조회704회 댓글0건

본문

https://www.youtube.com/watch?v=M9hSel-c31M  :

  '심 연옥'님 아내의 노래/ '유 춘산'님 '향기 품은 군사 우편'

                 {'고 숙희'님 아코디언 연주}

20210228130712.jpg

▶ 천하 무적 _ 10 % 가산점(加算點) 부여

IMG_20210228_0002.jpg

20210228130712.jpg

  

▶ ※  2004년도, 육사교 자연계{리공계}; 원시함수 구하기.  ,,.   어찌보면 '수수께끼 문제',,.

         호락호락치는 않음.    ^) ^        풀기야 풀겠지만은도요, 시간 제한에 걸리,,.

20210622104838.jpg

 

 

▶▶천하 무적 _ 10 % 가산점(加算點) 부여

IMG_20210228_0002.jpg

 

 

 =================

 

 매일신문

 

부인 '손 순옥' 씨가 제공한 남편 '공 재수' 중령의 생전 모습. 가족 제공
{위 건물은, 상무대 최초의 '간부 후보생'용 수세식 Steam Boiller 난방 영구 막사. ,,.
나머지 _  타 '간부 후보생' 기수들 및 교관. 교도대대, 학교본부 , 학생연대 기간 장병들은 모두 미군이 제공한
Quenset 야전용 건물이었으므로 간부 후보생# 212기를 행운의 기수라고 부러워했었음.  ,,.
상무대 구내의 타 학교들 _ 포병학교, 기갑학교, 기타 '상무대 행정 및 군수지원 부대'들도 에외없이 모두 Quenset 건물 생활!}
 

하늘에 비행기만 날아도 나는 그리움에 한이 되어 가슴이 미어지고 어느새 눈가에 눈물이 맺힌다.

50년 전 우리 부부는 윗마을, 아랫마을에 살면서 어렴풋이 아는 사이였다. 외할아버지와 시아버지는 절친한 친구 사이였기 때문이다. 해 질 무렵이면 팔목에 도복을 감아 두른 채 자기 아버지를 모시러 오는 아주 성실하고 효가 넘치는 착한 고등학생이었다. 어느 날 나와 마주치자 너 이름이 뭐니, 나랑 친구 하자고 했다. 그렇게 우리는 그리 친하지는 않았지만, 친구가 됐다. 그 사람은 아주 씩씩하고 사교성이 좋은 사람이었다.

내 나이 23살이 돼 선을 보고 시집갈 준비를 하고 있을 때쯤 그 사람이 월남에서 돌아왔다. 우연히 길에서 마주한 나에게 선물을 주면서 만나자고 했다. 이후 우리는 약속이라도 한 듯 자주 만나게 됐고 사랑 고백도 받았다.

다음 해 결혼 이야기기가 오갈 때 우리 어머니는 조종사의 직업이 위험하니 마음이 내키지 않는다며 반대를 하셨지만, 아버지께서 머리가 좋고 부유한 집안이니 결혼시키자고 하셨다. 그렇게하여 우리는 그해에 결혼해 첫 아이도 낳고 행복한 하루하루를 보냈다.

남편은 아이를 무척이나 사랑스러워했고 가정에도 충실했다. 그렇게 춘천에서 5년의 근무를 마치고 대구로 전출 오게 됐다. 이곳에서 집도 마련하고 둘째도 태어났다. 82년 중령으로 진급해 양구 비행단 대장으로 발령받은 남편은 일이면 일, 가정이면 가정, 우리 가족은 하루하루 행복한 날을 살아갔다. 당시 대구 외할머니 집에서 크고 있던 5학년인 큰아들은 무척이나 어질고 공부를 잘 해 전교 회장이 됐다. 아들 소식을 들은 남편은 휴가를 내고 대구에 가기로 약속했지만 83년 4월 2일 부사단장님을 모시고 원주로 회의 가던 중 사고가 나고 말았다. 당시 안개가 많이 끼고 새 찬 바람이 매우 심하게 불어 사고가 나고 말았다.

옆에 계신 신부님께서 부대에 사고가 났나 봐 말씀하셨지만 믿을 수 없었으며 제 정신이 아니었다. 곧이어 의무대에서 나와 진정제 주사를 투여하고는 잠이 쏟아져 어찌할 바를 몰랐다. 사고로 인해 그의 시체가 깨끗하지 못하니 좋은 모습만 생각하라는 주변의 만류에도 영결식 날 약 기운으로 마지막 보내는 남편의 모습도 제대로 보지 못한 것이 한이 돼 가슴을 파고들게 할지는 미처 몰랐다.

손순옥 씨와 남편 공재수 씨, 큰아들 가족사진. 가족제공.

36살 젊은 나이에 과부가 돼 고향으로 돌아오니 부모님은 남사스럽다고 친정집으로 오지 못하게 하여 남동생 집으로 갔다. 며칠 안정제 주사로 견뎠지만 약 기운이 떨어지고 나니 세상이 다 무너지고 기가 막혀 미쳐 버릴 것 같고 너무 분하고 억울해 잠도 잘 수 없고 먹을 수도 없었다. 넋이 나가서 멍한 나를 어찌하면 좋을지... 뜨거운 눈물이 소낙비 쏟아지듯 그칠 줄 몰랐다. 눈에는 실핏줄이 터져 붉은 선홍빛 핏물이 흘러내리고 물 한 모금도 넘길 수 없으니 그리움은 더해갔다. 갈수록 건강 상태도 나빠져 살아갈 의욕이 없었지만 누구 하나 의지할 곳이 없었다. 밤에 눈을 붙이면 남편을 찾아 산속을 헤매었□고, 낮엔 계단에서 군화 발소리에 깜짝깜짝 놀라 목을 놓고 몸부림을 쳐봤지만 돌아온 건 잃어가는 건강뿐이었다.

정신을 차리고 그 사람이 남기고 간 우리 아들들을 잘 키우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 여보, 당신이 남기고 간 우리 큰아들 명문대 법대를 졸업해 지금은 한국전력 법무팀에 일하고 있어요. 작은아들은 명문대 의대를 졸업해 대학병원에 위장관외과 교수로 있어요. 우리 아들들 잘 컸죠? 당신 옆에 가면 나중에 다시 꼭 이야기할게요.

당신이 오늘따라 미치도록 그립네요. 한 번 더 같이 살았으면 나는 모든 정성을 다해 그를 사랑할 것이다. 헛된 생각일지언정 나는 지금도 그 사람을 그리워하고 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hm&sid1=103&oid=088&aid=0000708412

 

'고지식'한데다가 간부후보생 시절에 전남 동복 유격대대 훈련장 ORC 4주 교육간 열성으로

성실히 양심적으로 훈련받아서 수료할 적에 1등으로 유격 휘장 받았었던 걸로 기억! ,,.

 

동기생들 모두는 일단 전원 '보병 소위'로 임관, 그 후 중위 때 약 1/2은 特科 兵科로 전과(轉科)! ,,.

경리,병참,헌병,병기,화학,육군항공,정훈,의무행정,총포탄약.수송,보안,정보,부관' 등

가장 특과병과가 많았었던 기수였음.{전투병과인 '포병,기갑,공병,통신,방공포병' 제외}

보병간부후보생 # 212기. ,,. 고지식 & 순진해서 가장 융통성없는 기수라는 평을 듣!

삼가 고인의 명복이나마 빌며, 유족들의 하나님 가호가 계속 있으시옵기를! ,,. 동작동에 안장!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_  ↙  ↗ ♩ +++ === ===  === ===

= = = = = = = = = = = = = = = = = = = =

 

 

 http://www.systemclub.co.kr/bbs/board.php?bo_table=13&wr_id=171644&page=2  :

    우파 집회장에서의 '5.18광주사태' 홍보 ↗  'MOZILLA'님 제공

 
http://www.systemclub.co.kr/bbs/board.php?bo_table=13&wr_id=171641&page=2:

      右派 集會場에서의 '5.18光州事態' 弘報  ↗  '해머스'님 제공

 

 

  https://www.youtube.com/watch?v=M9hSel-c31M  :

  '심 연옥'님 아내의 노래{'고 숙희'님 아코디언 연주,향기품은 군사우편}

 

 

http://www.systemclub.co.kr/bbs/board.php?bo_table=17&wr_id=19161

 

※ ▶ : _ ↙ ↗   + 〓 ▶ : _ ↙↗  + 〓 ▶ : _ ↙ ↗

〓 〓 〓 〓 〓 〓 〓 〓 〓 〓 〓 〓 〓 〓 〓 〓 〓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퍼온글 목록

Total 17,310건 8 페이지
퍼온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7100 뇌물 거짓말 신기루 횡령. 무고한 생명들 사라져도 눈 … 공부하는이 2021-07-22 250 4
17099 지적할 거는 지적해야 좋은 세상이 온다. newyorker 2021-07-22 258 4
17098 사람의 진짜 인성 알아보는 법 newyorker 2021-07-21 365 5
17097 백신 약병의 98~99%는 산화 그래핀 공부하는이 2021-07-21 1709 13
17096 IT's REAL: 과학 논문은 "DNA 하이드로겔" … 공부하는이 2021-07-21 294 6
17095 클린턴 살생부. 이럴수가 충격 공부하는이 2021-07-21 420 7
17094 美 NYT, 5·18 특별법 소개 “한국내 표현의 자유… 한글말 2021-07-20 294 9
17093 17,503명의 사망자, 170만 명의 부상자(50% … 공부하는이 2021-07-20 384 3
17092 그래핀 기반 "신경조절" 기술은 현실입니다 공부하는이 2021-07-20 346 6
17091 왜 다들 백악관 놔두고 호텔에 있어? 공부하는이 2021-07-20 358 5
17090 사랑방 이야기 제22화 시스템TV 한글말 2021-07-19 304 6
17089 이은혜교수-우리가 모르는 코로나 방역의 실체 댓글(1) 공부하는이 2021-07-18 617 9
17088 스페인 법원, 2020년 극심한 봉쇄령 위헌 판결 공부하는이 2021-07-18 243 7
17087 거짓말은 김대중보다 더 잘하고 海眼 2021-07-17 346 19
17086 [라나회장] / 미국현지 최신 소식 1편/ 2021 년… 海眼 2021-07-17 291 2
17085 트럼프 "세계적인 전염병을 날려버릴 것" 약속 공부하는이 2021-07-17 322 7
17084 가나 대통령 공식 발표-코로나는 록펠러 가문에 의해 기… 공부하는이 2021-07-17 595 8
17083 미국은 아직도 살아 있다 댓글(2) 고사연 2021-07-15 469 7
17082 스페인 연구 화이자백신 높은 수준 독성 그래핀 옥사이드… 공부하는이 2021-07-15 1908 12
17081 왜 모든 국민이 들고 잃어나야 하나? 海眼 2021-07-15 406 17
17080 너무나 자연스러운 海眼 2021-07-15 370 11
17079 왜 한국은 코로나 공포 속에 희생양으로 선정됐나? 우익대사 2021-07-15 459 5
17078 설문 조사: covid 예방 접종을 받은 사람들은 시간… 댓글(1) 공부하는이 2021-07-14 347 4
17077 뉴욕타임즈(NYT) 조차도 코로나 바이러스 백신이 델타… 공부하는이 2021-07-13 491 5
17076 사랑방 이야기 제 21화 댓글(1) newyorker 2021-07-13 292 8
17075 결국 "K방역 사기극" 논란 불거져 댓글(1) 공부하는이 2021-07-12 571 13
17074 델타 변이? 또 누굴 속이려고?" 젊은층이 백신을 거부… 댓글(1) 공부하는이 2021-07-12 436 13
17073 영국 연구 그룹: 코로나바이러스 백신 부작용으로 인해 … 공부하는이 2021-07-12 382 5
17072 '은방울꽃'님의 '고난/핍박의 길 강행군 실천!'(재) inf247661 2021-07-11 335 7
17071 글로벌 실시간 선박 추적 시스템 MarineTraffi… 공부하는이 2021-07-11 304 3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