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국 "K방역 사기극" 논란 불거져 > 퍼온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퍼온글 목록

결국 "K방역 사기극" 논란 불거져

페이지 정보

작성자 공부하는이 작성일21-07-12 10:29 조회571회 댓글1건

본문

결국 "K방역 사기극" 논란 불거져

 

 

  • 인세영
     

인세영       

 

  • 승인 2021.07.11 23:07

 

 

 

 

오늘7월11일 현재 영국 런던 웸블리 구장 앞 인파. 유로2020 결승전을 앞두고 사람들이 운집해 마스크를 단 한명도 쓰지 않은 채 일상을 즐기고 있다. 영국은 최근 델타변이 확진자가 수만명씩 나오는데도 불구하고 모든 규제를 풀고 정상생활로 돌아갔다. 이미 영국정부는 코로나 및 델타 변이는 심각한 바이러스가 아니라 감기 수준으로 인식하고 있다는 평가다.

 


방역당국이 코로나 확진자 증가를 빌미로 4차 사회적거리두기 명령이 내일 부터 시작될 예정인 가운데, K방역이 사기라는 논란이 크게 불거지고 있다. 

상당수의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방역당국의 오락가락하는 정책으로 인해 국민이 고통받고 있으며, 너무 과도한 방역정책이 전세계의 추세와 역행한다면서 방역당국의 정책에 크게 반기를 들고 있는 모습이다. 

특히 저녁 6시 이후 2명 이상 집합금지명령, 시위나 집회 금지 등은 마치 유신시대로 돌아간 듯한 게엄령과 다름 없다는 조롱과 함께 분노를 표시하는 시민들도 많다.

다음은 K방역이 전국민을 대상으로 하는 사기극 이라고 주장하는 측에서 제기하고 있는 원론적인 의문들이다.  

1. 지하철 1-9호선 하루 이용객은 560만명이다. 이들은 출퇴근 시간 빽빽한 공간에 꼼짝없이 평균 1시간을 머무르는데, 왜 방역 조치가 없나?  특히 4인 이하 모임 금지에 특히 6시 이후 2인 이하 모임 금지라면서, 지하철 수백만명은 한 곳에 모여도 상관이 없는 것인가?  지하철에는 코로나 바이러스가 갑자기 활동을 안하는 것인가? 마스크를 쓴다지만 그렇다면 지하철 이외의 공간에서도 마스크 끼고 자유롭게 활동하도록 둬야 형평성이 맞는것 아닌가? 이를 해명하지 못하면 2인 이하, 4인 이하 이런 집합금지 명령 자체가 사기다. 

 

 

지하철 하루 500만명 이상 이용. 코로나19는 지하철은 피해 다니는 듯
 

2. 2인 이하 모임 금지라면서, 4인가족, 5인가족이 함께 살고 있는 집은 왜 규제를 못하는가? 가족이라고 해서 코로나가 옮지 않는것도 아닐텐데, 왜 가정은 규제를 하지 않는가? 가정에 들어가면 4인 이상이라도 안전하다는 것인가?  K방역 사기극 아닌가? 

 

 

2인 이하 모임금지 명령이 나자, K방역이 사기라는 주장이 나온다
 

3. 하루 수백만 수천만의 인구가 점심 식사를 식당에서 해결하는데, 마스크를 벗고 음식을 넣고 대화를 하는데, 왜 규제를 안하는가?  클럽에서는 바이러스가 떠다니고, 식당에서는 알아서 바이러스가 얌전해 지는 것인가? 20대와 30대가 술마시면서 방역 조치에 안따른 것이 아니라, 원래 모든 연령층이 식사를 하거나 술을 마실 때는 마스크를 벗는다. 

수천만명이 매일 식당에서 마스크를 벗고 여러사람과 동시에 식사를 하는데도, 1년 넘도록 식당에서 별로 코로나 바이러스가 검출 되지 않았고 방역당국도 식당에서 밥 먹는 것을 허용했다는 것은 코로나 방역 자체가 사기극이라는 증거다.  



 

북적대는 식당. 방역당국에 따르면 일행이 아니면 코로나가 옮기지 않는 모양이다.
 

4. 영국을 비롯한 유럽 대부분이 마스크 벗고 다니도록 모든 락다운을 해제하는 분위기다. 우리나라만 마스크 쓰고 다니는 이유가 뭔가?  영국을 비롯한 유럽 각국은 백신 접종률이 우리나라보다 높지만 델타 변이로 인해 확진자가 더 많이 늘어나는데도 마스크를 벗긴다는데, 대한민국은 특별히 다른 점이 있나? 


 

완전히 락다운이 해제된 영국. 유로2020이 열리는 웸블리 스타디움에 누구도 마스크를 쓴 사람이 없다

 
코파 아메리카에서 우승한 아르헨티나 축제 분위기. 집합 금지 명령은 없다. 

 

코파 아메리카에서 우승한 아르헨티나 축제 분위기. 아르헨티나에도 집합 금지 명령은 없다. 

 

7월 10일 아르헨티나 현지 모습. 코파 아메리카에서 아르헨티나가 우승 후 축하를 하고 있는 아르헨티나 국민들.집합 금지 명령은 없다. 과연 후진국이라서 그럴까? 

 

7월 10일 아르헨티나 현지 모습. 코파 아메리카에서 아르헨티나가 우승 후 축하를 하고 있는 아르헨티나 국민들.집합 금지 명령은 없다. 과연 후진국이라서 그럴까? 

 

만약 방역당국은 이러한 원론적인 질문들에 대해 답을 하지 않는다면 결국 코로나 및 델타 변이 바이러스가 전국민을 공포에 떨게 할 정도의 심각한 바이러스가 아니며, K방역 자체가 처음부터 잘못된 방향으로 가고 있었다는 주장이 설득력을 갖게 된다.  


특히 대형 온라인 커뮤니티와 유튜브를 중심으로 K방역이 전 국민을 대상으로 하는 사기극이라는 분위기도 만만치 않게 많이 형성되어 있는 것으로 보인다. 

주류 언론들이 델타 바이러스의 확산세만을 앵무새 처럼 읊으면서도, 정작 델타 바이러스로 인해 사망자가 얼마나 나오는지, 최근 코로나로 인해 사망하는 사람이 얼마나 되는지에 대해서는 거의 언급하고 있지 않다. 

최근 YTN, KBS, MBC, SBS 등 주류 언론의 코로나 관련 보도를 보면, 마치 뉴스의 목적이 국민들에게 공포심을 주입하여 백신 접종률을 높이고 정부의 통제에 따르도록 만들려는 데에 모든 포커스가 맞춰져 있는 것으로 보인다는 목소리가 높다. 심지어 시민들은 매일 방송에 나오는 뉴스 진행자와 전문가라고 나온 패널들에 대한 적대감 마저 표출하고 있다. 

 

최근 미국의 격투기 경기장 실내. 관중이 구름처럼 모여있으나 마스크는 없다. 
참고: 아래는 모든 코로나 규제를 풀고 정상으로 돌아간 영국의 모습이다. 델타 변이 확진자 숫자와 상관없이 정상적인 생활을 하면서 개인 방역에 맡기고 있다. 중증환자와 사망자는 델타 변이 확산에도 불구하고 늘어나지 않고 있다.  결국 델타 변이 바이러스는 감기의 한 종류라는 전문가들의 의견에 따르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https://www.youtube.com/watch?v=qIAmj5eopxc&t=1s



 

댓글목록

한글말님의 댓글

한글말 작성일

영국 런던 웸블리 구장..
놀랍네요!  코로나 이전으로 완전히 되돌아갔네요.
文은 아직도 미친놈 칼춤.. 인데..

과학의 나라와 샤마니즘 나라의 차이..
선진국과 야만의 차이..
하늘과 땅 차이..!!

퍼온글 목록

Total 17,313건 7 페이지
퍼온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7133 '한미동맹'이 절실하게 필요한 현실적 이유들 우익대사 2021-08-18 216 9
17132 미군 없으면 한국도 제2의 아프간 댓글(1) 고사연 2021-08-17 258 10
17131 홍범도, 독립군을 몰살한 공산당원.. 댓글(1) 한글말 2021-08-17 440 14
17130 안보 불안에 잠못드는 그대에게 공부하는이 2021-08-17 234 8
17129 십자가 언덕의 처절한 교훈/중동부 유럽 도미노의 공포/… 海眼 2021-08-14 221 6
17128 이제 코로나 공포감에서 벗어났으면 좋겠다. 한글말 2021-08-14 316 19
17127 한미 연합 훈련 반대한 빨갱이 74명 쥑여야! //// inf247661 2021-08-13 295 6
17126 안이박김조와 마지막 리씨들 진리true 2021-08-10 267 3
17125 응천스님의 연설을 경청하시면서 무엇이 맞고 잘못인지 판… 한글말 2021-08-08 274 8
17124 [라나회장] / 미국 현지 최신 소식 6편/ 2021년… 海眼 2021-08-06 277 4
17123 '적후'에서의 '게릴라戰'에 '노인, 유약자'는 필수(… inf247661 2021-08-06 314 6
17122 인류를 500,000,000 이하로 유지? 대규모 인구… 댓글(1) 공부하는이 2021-08-04 399 8
17121 CDC 매사추세츠주 코비드 발병에 감염된 사람들의 74… 댓글(1) 공부하는이 2021-08-04 278 5
17120 화이자 백신 2회 접종 후 4~6개월 만에 바이러스에 … 댓글(1) 공부하는이 2021-08-04 344 3
17119 독일 신문, COVID 봉쇄 히스테리를 조장하고 사회에… 공부하는이 2021-08-03 293 7
17118 마이크 폼페이오의 국제종교자유 정상회의 (IRF) 연설 우익대사 2021-08-01 226 7
17117 코로나 백신인 AZ와 Pfizer의 교차접종 후 사망… 댓글(1) 우익대사 2021-07-31 348 6
17116 [라나회장] / 미국현지 최신 소식 5편 2021년 7… 海眼 2021-07-31 304 2
17115 [라나회장] / 미국 현지 최신 소식 4편 / 2021… 海眼 2021-07-30 235 2
17114 연구: 인공 코로나 백신 "면역"이 단 6주 만에 약화… 공부하는이 2021-07-29 274 7
17113 [라나회장] / 미국현지최신소식 3편 2021년 7월 … 海眼 2021-07-27 328 3
17112 성경예언 시작됐나? (인류역사 종말에 관한) newyorker 2021-07-25 398 13
17111 황교안, 인천 연수 재검표 투표지 "특검해야!" 댓글(1) 고사연 2021-07-24 364 7
17110 백신을 거부한 대통령들에게만 닥친 무서운 일들 댓글(1) 우익대사 2021-07-24 456 11
17109 반중반미 결정-투표 아닌 개표-공정선거로 혁명적 변화 … 공부하는이 2021-07-24 224 6
17108 트럼프의 귀환을 위해 백악관을 지킨 미군 공부하는이 2021-07-24 370 9
17107 청해부대90% 집단감염!!!! 핸섬이 2021-07-23 285 7
17106 이스라엘-100%치료제 개발 공부하는이 2021-07-23 444 11
17105 [라나회장] / 미국 현지 최신 소식 2편 2021년 … 海眼 2021-07-23 319 5
17104 mRNA 기술의 발명가는 기획 전염병에 대한 뚜껑을 날… 공부하는이 2021-07-23 333 9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