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이자, FDA, 그리고 많은 뇌물 > 퍼온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퍼온글 목록

화이자, FDA, 그리고 많은 뇌물

페이지 정보

작성자 공부하는이 작성일21-08-31 09:57 조회197회 댓글0건

본문

화이자, FDA, 그리고 많은 뇌물

 

Pfizer, the FDA, and Bribes Aplenty

 

By  Michael Baxter - August 30, 2021

 

https://realrawnews.com/2021/08/pfizer-the-fda-and-bribes-aplenty/

 

 

On December 28, 2019, just as news of the Wuhan plague sank its teeth into American society, Pfizer CEO Albert Bourla confronted then-FDA director Stephen Hahn with what he described as an intractable dilemma: Bourla lamented Pfizer’s “revenue loss,” a curious choice of words to describe a pharmaceutical manufacturer that netted $16.7 billion in 2019, the CEO of which earned $17mn in 2019 and $22mn in 2020after the company’s Covid-19 vaccine hit the shelves. Those figures exclude the tens of millions of dollars Bourla gets in benefits, per diems and stock options, assets which, if added to his yearly salary, place him among the highest paid CEOs in the world.

Hahn, Bourla, and a gaggle of FDA and Pfizer officials held private talks to discuss Pfizer’s self-perceived financial woes. The meeting did not take place at Pfizer’s corporate headquarters in Manhattan. Nor did the conference happen at the FDA’s mammoth complex in Silver Springs, Maryland. This was unusual because official talks between the FDA and big pharma typically occur at one of those two locations, not a boardroom suite at the Hay-Adams Hotel in Washington, D.C.

Bourla had requested a clandestine gathering, having told Hahn that trade secrets would be analyzed and that Pfizer’s codified agreement with the FDA stipulated that Pfizer had authority to request covert discussions to prevent public dissemination of confidential information.  The FDA’s acceptance of those terms shows that it and big pharma share a matrimonial bedchamber.

At the meeting, Bourla divulged no trade secrets; rather, he bitched about how Pfizer had over the last decade missed out on “potentially billions of dollars” as many of its lucrative drugs lost patent protection and became available generically.

For reference: Per FDA statutes, a medication patent lasts 20 years from the date on which the application for the patent was filed in the United States, after which other pharmaceutical manufacturers may market the product using the name of its chemical ingredient. The painkiller Vicodin, for example, was patented by Abbott Laboratories in 1978; in 1999, the FDA granted manufacturers Mallinckrodt and Qualitest licenses to market the product, with a slice of the profits returned to the original patent holderAbbott Laboratories. Despite the kickbacks, most big pharma file for patent extensions, which are often given. Today, more than 46 companies worldwide manufacture Vicodin under various labels, most notably hydrocodone/APAP. Patent protections apply even to vaccinations, although the FDA has power to lift patent restraints in times of national crisis or if the pharmacological mechanisms between two vaccines differ but produce a similar immunological response.

Bourla said he understood that Hahn was powerless to revise “unfair” patent protection programs, but he proposed a deal that would prove profitable for both Pfizer and the FDA.

He claimed to have “come into possession” of the Genome sequence for a highly transmissible respiratory infection that was ravaging Wuhan China and would undoubtedly infect America. In describing the virus, Bourla said, “It appears to be no more lethal than seasonal influenza. It seems to be airborne and spreads rapidly among infected populations. The symptoms may appear perilous, but based on our analysis, the average person has a 99.6% chance of full recovery.”

Bourla put forward an agenda: If the FDA approved Pfizer’s vaccine, which was already in the works, Pfizer would kick back 15% of profit over the next 36 months. “You can use that money to disperse research grants or for whatever you want,” Bourla told Hahn. “Truth be told, we probably don’t need a vaccine for this, but it’s important that you impress upon your peers, the CDC and people like Anthony Fauci, that a vaccine is necessary to ensure survival of the American people. The Trump administration must be made to believe this. The quicker we get this rolling, the faster we can distribute the vaccine, and people will feel safe.”

Bourla proposed a five-year vaccination plan, to include booster shots, to maximize profit. If society began to feel safe, a variation of the virus could be invented to frighten naïve people into demanding reformulated vaccinations, Bourla said.

In response, Hahn made a startling confession: one of Pfizer’s competitors had already pitched a similar plan to the FDA. Without naming the competitor, Hahn said emergency use authorization would have to be shared among “reputable” vaccine manufacturers, that “there would be a big enough slice of pie for everyone to enjoy.”

Hahn’s admission proves big pharma shares a collective mentalityprofit before people.

“Factoring in global distribution earnings, I’d agree we all stand to profit. You can trickle out emergency use authorizations, but it’s important to us that we obtain full approval first, leaving it up to you and your people to determine when that happens,” Bourla said. “And we’ll make sure that we provide greater incentives than any competitors.”

Hahn said he’d take the matter under advisement.

And the rest is history.

The information in this article came from a former Pfizer executive.

 

 

구글 번역

 

화이자, FDA, 그리고 많은 뇌물

 

작성자: Michael Baxter - 2021 8 30

 

2019 12 28우한 전염병이 미국 사회에 스며들었을 때화이자 CEO Albert Bourla는 당시 FDA 국장이었던 Stephen Hahn에게 다루기 힘든 딜레마라고 설명했습니다. Bourla Pfizer "수익 손실"을 한탄했습니다이는 2019년에 167억 달러의 순익을 달성한 제약 제조업체를 설명하는 이상한 단어 선택입니다이 회사의 CEO는 회사의 Covid-19 백신이 출시된 후 2019년에 1,700만 달러, 2020년에 2,200만 달러를 벌어들였습니다이 수치에는 Bourla가 일당스톡 옵션연봉에 추가하면 세계에서 가장 높은 급여를 받는 CEO 중 한 명이 되는 자산으로 받는 수천만 달러가 제외됩니다.

Hahn, Bourla 및 여러 FDA 및 화이자 관계자는 화이자의 스스로 인식하는 재정적 문제에 대해 논의하기 위해 비공개 회담을 가졌다이 회의는 맨해튼에 있는 화이자 본사에서 열리지 않았습니다회의는 메릴랜드주 실버 스프링스에 있는 FDA의 거대한 복합 단지에서도 열리지 않았습니다. FDA와 대형 제약회사 간의 공식 회담은 일반적으로 워싱턴 D.C.에 있는 Hay-Adams 호텔의 회의실이 아니라 두 곳 중 한 곳에서 이루어지기 때문에 이례적인 일입니다.

Bourla Hahn에게 영업 비밀이 분석될 것이며 화이자와 FDA의 성문화된 계약에 화이자가 기밀 정보의 공개 배포를 방지하기 위해 은밀한 논의를 요청할 권한이 있다고 명시한 후 비밀 모임을 요청했습니다. FDA가 이러한 용어를 수락한 것은 FDA와 대형 제약회사가 부부 침실을 공유한다는 것을 보여줍니다.

회의에서 Bourla는 영업 비밀을 누설하지 않았습니다오히려 그는 화이자가 지난 10년 동안 수익성 있는 많은 약품이 특허 보호를 상실하고 일반 판매가 가능해지면서 "잠재적으로 수십억 달러"를 놓친 방법에 대해 불평했습니다.

참고: FDA 법령에 따라 의약품 특허는 미국에서 특허 출원일로부터 20년 동안 지속되며이후 다른 제약 제조업체는 해당 화학 성분의 이름을 사용하여 제품을 판매할 수 있습니다예를 들어 진통제 Vicodin 1978 Abbott Laboratories에서 특허를 받았습니다. 1999 FDA는 제조업체에 제품을 판매할 수 있는 Mallinckrodt  Qualitest 라이선스를 부여했으며 이익의 일부는 원래 특허 보유자인 Abbott Laboratories에게 반환되었습니다리베이트에도 불구하고 대부분의 제약회사는 특허 연장을 위해 파일을 제출하고 있습니다오늘날 전 세계적으로 46개 이상의 회사가 다양한 라벨특히 하이드로코돈/APAP Vicodin을 제조합니다. FDA는 국가 위기의 시기에 또는 두 백신 간의 약리학적 메커니즘이 다르지만 유사한 면역학적 반응을 생성하는 경우 특허 제한을 해제할 수 있는 권한이 있지만 백신 접종에도 특허 보호가 적용됩니다.

Bourla Hahn "불공정한특허 보호 프로그램을 수정할 힘이 없다는 것을 이해했지만 화이자와 FDA 모두에게 이익이 될 거래를 제안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중국 우한을 강타하고 의심할 여지없이 미국을 감염시킬 전염성이 높은 호흡기 감염에 대한 게놈 서열을 "소유"했다고 주장했습니다. Bourla는 바이러스를 설명하면서 "계절성 인플루엔자보다 더 치명적이지는 않은 것 같습니다공기 중으로 전파되는 것으로 보이며 감염된 인구 사이에서 빠르게 퍼집니다증상이 위험해 보일 수 있지만 우리의 분석에 따르면 평균적인 사람이 완전히 회복될 확률은 99.6%입니다.”

Bourla는 의제를 제시했습니다. FDA가 이미 작업 중인 화이자의 백신을 승인하면 화이자는 향후 36개월 동안 이익의 15%를 회수할 것입니다. Bourla Hahn에게 "그 돈을 연구 보조금을 분산하거나 원하는 대로 사용할 수 있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사실 우리는 이에 대한 백신이 필요하지 않을 수도 있지만미국 국민의 생존을 보장하기 위해 백신이 필요하다는 점을 동료, CDC  Anthony Fauci와 같은 사람들에게 인상을 주는 것이 중요합니다트럼프 행정부는 이것을 믿게 만들어야 한다이 롤링이 더 빨리 진행될수록 백신을 더 빨리 배포할 수 있고 사람들은 안전하다고 느낄 것입니다.”

Bourla는 이익을 극대화하기 위해 추가 주사를 포함하는 5개년 예방 접종 계획을 제안했습니다. Bourla는 사회가 안전하다고 느끼기 시작하면 순진한 사람들을 놀라게 하여 재구성된 백신을 요구하도록 하는 변종 바이러스가 발명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Hahn은 놀라운 고백을 했습니다. Pfizer의 경쟁업체 중 하나는 이미 FDA에 유사한 계획을 발표했습니다. Hahn은 경쟁자의 이름을 밝히지 않고 "모든 사람이 즐길 수 있는 충분히 큰 조각의 파이가 있을 것"이라고 "명망 있는백신 제조업체 간에 긴급 사용 승인을 공유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Hahn의 입장은 거대 제약회사가 사람보다 이익을 추구한다는 집단적 사고방식을 공유하고 있음을 증명합니다.

글로벌 유통 수익을 고려하면 우리 모두가 이익을 얻을 수 있다는 데 동의합니다긴급 사용 허가를 받을 수는 있지만우리가 먼저 완전한 승인을 받는 것이 중요합니다그런 일이 발생하는 시기를 결정하는 것은 귀하와 귀하의 사람들에게 달려 있습니다.”라고 Bourla가 말했습니다. “그리고 우리는 어떤 경쟁자보다 더 큰 인센티브를 제공할 것입니다.”

Hahn은 자문을 받아 문제를 처리하겠다고 말했습니다.

그리고 나머지는 역사입니다.

이 기사의 정보는 전 화이자 임원이 제공한 것입니다.

 

 

기사 해설

 

빅파머규제당국 그리고 국민착취 3각관계#533. 210831

 

https://www.youtube.com/watch?v=fQdlDbwkhAE&t=612s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퍼온글 목록

Total 17,310건 4 페이지
퍼온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7220 닝뽀 삼성중공업의 아수라장/중공 전역 헝따 난민시위 봇… 海眼 2021-09-15 158 5
17219 [조선사설] 한국 국정원과 국정원장의 어이없는 행태 ‘… 댓글(2) 지만원 2021-09-15 186 22
17218 파우치 아니요, 예방 접종을 받지 않았습니다 학습하는이 2021-09-15 546 7
17217 국가혼.나라얼! / 外 ①. 부정선거증거 _ 투표지 … inf247661 2021-09-14 119 5
17216 코비드수치 조작 대중 위협 음모 병원 관리자들 카메라에… 학습하는이 2021-09-14 155 8
17215 종교인의 거룩한 삶( 순교사 혹은 순직사)은 없었다. 진리true 2021-09-14 119 3
17214 백신스파이크 단백질 건강한 세포에 심각한 혈관 손상 유… 학습하는이 2021-09-14 244 4
17213 김정은 아무리 봐도 딴사람 귀도 치열도 댓글(1) 학습하는이 2021-09-13 246 10
17212 미국 절반 바이든 코로나19 백신 파시즘 동의 거부 학습하는이 2021-09-13 166 9
17211 미군 빌 게이츠 유죄 선고하다 학습하는이 2021-09-13 212 12
17210 탄압받을수록 ‘윤석열 덩치’ 커진다? 지만원 2021-09-12 200 15
17209 [朝鮮칼럼] 윤석열, 사느냐 죽느냐 지만원 2021-09-12 180 14
17208 검찰의 구속영장 기각으로 끝난 가세연 체포…쏟아진 후원 지만원 2021-09-12 170 17
17207 [조선사설] 野 대선주자 한 사람 잡으려 권력기관이 총… 지만원 2021-09-12 120 16
17206 앵벌이(디아스포라 정당인 )의 국짐당 혼내주기 진리true 2021-09-12 85 2
17205 사법부 하는 짓이 중국을 닮아가... 댓글(1) 고사연 2021-09-12 98 3
17204 아프리카 코로나19 감염률과 사망률이 낮은 이유 학습하는이 2021-09-12 133 5
17203 백신 접종자 급속도로 코비드19 감염 전파되는 이유 학습하는이 2021-09-12 149 4
17202 봉제공장 시다에서 존스 홉킨스 의대교수가 되기까지 newyorker 2021-09-11 133 8
17201 8월 코비드-19 사망자 80% 예방 접종자 학습하는이 2021-09-11 192 7
17200 코로나 정치에 희생당하는 국민증가 -고려장 예약세대 진리true 2021-09-11 118 2
17199 덴마크 모든 코비드 제한 해제-바이러스 더 이상 '사회… 학습하는이 2021-09-11 137 7
17198 로버트 영 박사 4가지 코비드 백신 분석 결과 발표 학습하는이 2021-09-11 843 8
17197 DJ 카지노 왕국의 재 공약자들 - 한번도 경험하지 못… 진리true 2021-09-09 190 4
17196 넘북 위장평화를 내세운 통치자들의 죄값 - 우주를 … 진리true 2021-09-08 136 4
17195 게이츠 재단, 리얼 로우 뉴스 위협 학습하는이 2021-09-08 207 5
17194 빌 게이츠 군사 재판소: 4일 차 학습하는이 2021-09-08 208 12
17193 3불합의 이행정권 - 중공군 창설기념 (박근혜 참석),… 댓글(1) 진리true 2021-09-07 153 7
17192 국민의힘 황교안 3대 공약 발표 댓글(3) 고사연 2021-09-07 190 3
17191 미국의학협회 반인도적 범죄에 대한 자체 공모 인정 학습하는이 2021-09-07 146 8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