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말라 해리스 탈레반 프리덤 파이터즈를 위한 촛불 집회를 원합니다 > 퍼온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퍼온글 목록

카말라 해리스 탈레반 프리덤 파이터즈를 위한 촛불 집회를 원합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공부하는이 작성일21-08-31 10:00 조회321회 댓글0건

본문

카말라 해리스는 쓰러진 탈레반 프리덤 파이터즈를 위한 촛불 집회를 원합니다

Kamala Harris Wants Candlelight Vigil for Fallen Taliban “Freedom Fighters”

 

By  Michael Baxter - August 30, 2021

 

https://realrawnews.com/2021/08/kamala-harris-wants-candlelight-vigil-for-fallen-taliban-freedom-fighters/

 

 

Only hours after the bodies of 13 fallen American heroes were transferred to Dover Air Force Base in what the military calls a “dignified transfer,” the woman who often refers to herself as “President Harris” suggested to the State Department that America hold a candlelight vigil to memorialize “valiant” Taliban and ISIS “freedom fighters” who had sacrificed their lives defending their homeland and homogenized values.

Her statement shows the enormous disconnect between the illegitimate administration’s perception of reality and what’s really happening in the world.

Harris told Secretary of State Anthony Blinken, another Deep State stooge, that she was appalled at Donald Trump for his role in “assassinating” an indigenous population whose only crimes were safeguarding its borders against foreign intrusion and protecting its sovereignty from Donald J. Trump. She blamed Trump for the loss of American life in Afghanistan.

“If we left them alone, they’d have left us alone. Trump has done this to us,” Harris said, according to a source privy to the conversation.

Then Harris made a comment so out of touch with reality it bordered on the surreal.

“So what? Thirteen people who shouldn’t have been in Afghanistan in the first place got killed. We lost 13 people in 20 years, they’ve lost tens of thousands defending their principles,” Harris reportedly said.

She seemed truly clueless, bereft of rational thought or knowledge of the fact that over 2,400 American soldiers have perished in Afghanistan since 2001.

“We ought to hold a candlelight vigil to commemorate the sacrifice made by Taliban and ISIS freedom fighters. We could hold it at the National Mall, and I’m sure a million people or more would come to light candles in unity of their plight,” Harris told Blinken. “It would be the most significant commemorative service since the death of Martin Luther King in 1982,” Harris went on.

Martin Luther King Jr. was assassinated on April 4, 1968, not in 1982.

Blinken, our source said, didn’t correct her and agreed that the Taliban’s overwhelming loss of life should be acknowledged not only by the United States but also by other “civilized, progressive nations that regard all lives, regardless of ideological beliefs, with equal respect.”

However, Blinken said “some Americans” might object to a candlelight vigil held so chronologically close to the Kabul airport attack.

“I’m sure that will be soon forgotten, and we can do it,” Harris replied. “We should make it happen soon.”

 

 

구글 번역

 

Kamala Harris는 쓰러진 탈레반 "Freedom Fighters"를 위한 촛불 집회를 원합니다

 

작성자: Michael Baxter - 2021 8 30

 

13명의 전사한 미국 영웅의 시신이 군대가 "위엄 있는 이송"이라고 부르는 도버 공군 기지로 이송된 지 불과 몇 시간 만에 자신을 "해리스 대통령"이라고 자주 칭하는 여성이 미국은 조국과 동질한 가치를 지키기 위해 목숨을 바친 '용감한탈레반과 ISIS '자유 투사'를 추모하기 위해 촛불 철야 집회를 열자고 국무부에 제안했습니다.

 

그녀의 진술은 불법적인 행정부의 현실 인식과 세상에서 실제로 일어나고 있는 일 사이에 엄청난 괴리가 있음을 보여줍니다.

Harris는 또 다른 Deep State의 스토커인 Anthony Blinken 국무장관에게 외국의 침입으로부터 국경을 보호하고 Donald J. Trump로부터 주권을 보호하는 것이 유일한 범죄인 토착민을 "암살"한 도널드 트럼프의 역할에 대해 경악했다고 말했습니다그녀는 아프가니스탄에서 미국인 인명 손실에 대해 트럼프를 비난했습니다.

우리가 그들을 내버려 두었다면 그들은 우리를 내버려 두었을 것입니다트럼프가 우리에게 이 일을 해줬다고 대화의 한 소식통에 따르면 해리스는 말했다.

그런 다음 Harris는 현실과 너무 동떨어져 초현실주의에 가까운 발언을 했습니다.

"그래서 뭐애초에 아프가니스탄에 오지 말았어야 했던 13명이 살해당했다우리는 20년 동안 13명을 잃었고 그들은 원칙을 지키다 수만 명을 잃었습니다.”라고 Harris가 말했습니다.

그녀는 2001년 이후 아프가니스탄에서 2,400명 이상의 미군 병사가 사망했다는 사실에 대한 합리적인 생각이나 지식이 전혀 없는정말 무지해 보였습니다.

탈레반과 ISIS 독립투사들의 희생을 기리기 위해 촛불 철야 집회를 열어야 합니다우리는 내셔널 몰에서 개최할 수 있으며 백만 명 이상의 사람들이 그들의 곤경에 대해 단합하여 촛불에 불을 붙일 것이라고 확신합니다.”라고 Harris Blinken에 말했습니다해리스는 “1982년 마틴 루터 킹 사망 이후 가장 의미 있는 추모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마틴 루터 킹 주니어는 1982년이 아니라 1968 4 4일에 암살되었습니다.

우리 소식통에 따르면 블링큰은 그녀를 시정하지 않았고 "탈레반의 압도적인 인명 피해는 미국뿐만 아니라 "모든 생명을 존중하고 동등한 존중으로 간주하는 문명화된 진보적 국가"가 인정해야 한다는 데 동의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Blinken "일부 미국인"이 카불 공항 공격과 연대순으로 가까운 촛불 촐야 집회에 반대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해리스는 "곧 잊혀질 것이며 우리는 할 수 있다고 확신합니다."라고 대답했습니다. “빨리 실현해야 합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퍼온글 목록

Total 17,225건 10 페이지
퍼온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6955 조 바이든의 실패는 NWO에 대한 Trump의 가장 큰… 공부하는이 2021-08-24 405 14
16954 황교안 확 바뀌었다. 미국 방문 이후 거듭난 모습 댓글(2) 고사연 2021-08-24 473 7
16953 양산시 재검표 역시 비슷한 패턴 나와 댓글(1) 고사연 2021-08-23 393 6
16952 참 좋은 말씀 newyorker 2021-08-23 333 7
16951 콘돌리자 라이스의 워싱턴포스트 기고문 전문 공부하는이 2021-08-22 445 14
16950 ㅓㅓㅓㅓ inf247661 2021-08-21 391 7
16949 [라나회장] / 미국현지최신소식 / 2021년 8월 1… 海眼 2021-08-21 356 5
16948 “뱀 유전자 물려받아 괴물될 것”…두 자녀 살해한 美남… 비타민abc 2021-08-19 389 7
16947 탈레반과 손잡은 중국 공산당에 중국인의 '대혼란' 우익대사 2021-08-19 454 4
16946 델타변이! 이래서 조심하라는 겁니다.!! 댓글(2) newyorker 2021-08-18 528 3
16945 '한미동맹'이 절실하게 필요한 현실적 이유들 우익대사 2021-08-18 330 9
16944 미군 없으면 한국도 제2의 아프간 댓글(1) 고사연 2021-08-17 419 10
16943 홍범도, 독립군을 몰살한 공산당원.. 댓글(1) 한글말 2021-08-17 574 14
16942 안보 불안에 잠못드는 그대에게 공부하는이 2021-08-17 362 8
16941 십자가 언덕의 처절한 교훈/중동부 유럽 도미노의 공포/… 海眼 2021-08-14 367 6
16940 이제 코로나 공포감에서 벗어났으면 좋겠다. 한글말 2021-08-14 451 19
16939 한미 연합 훈련 반대한 빨갱이 74명 쥑여야! //// inf247661 2021-08-13 503 6
16938 안이박김조와 마지막 리씨들 진리true 2021-08-10 397 3
16937 응천스님의 연설을 경청하시면서 무엇이 맞고 잘못인지 판… 한글말 2021-08-08 391 8
16936 [라나회장] / 미국 현지 최신 소식 6편/ 2021년… 海眼 2021-08-06 434 4
16935 '적후'에서의 '게릴라戰'에 '노인, 유약자'는 필수(… inf247661 2021-08-06 510 6
16934 인류를 500,000,000 이하로 유지? 대규모 인구… 댓글(1) 공부하는이 2021-08-04 547 8
16933 CDC 매사추세츠주 코비드 발병에 감염된 사람들의 74… 댓글(1) 학습하는이 2021-08-04 404 5
16932 화이자 백신 2회 접종 후 4~6개월 만에 바이러스에 … 댓글(1) 학습하는이 2021-08-04 474 3
16931 마이크 폼페이오의 국제종교자유 정상회의 (IRF) 연설 우익대사 2021-08-01 345 7
16930 코로나 백신인 AZ와 Pfizer의 교차접종 후 사망… 댓글(1) 우익대사 2021-07-31 453 6
16929 [라나회장] / 미국현지 최신 소식 5편 2021년 7… 海眼 2021-07-31 471 2
16928 [라나회장] / 미국 현지 최신 소식 4편 / 2021… 海眼 2021-07-30 403 2
16927 [라나회장] / 미국현지최신소식 3편 2021년 7월 … 海眼 2021-07-27 481 3
16926 성경예언 시작됐나? (인류역사 종말에 관한) newyorker 2021-07-25 524 13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