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 게이츠 군사 재판소: 2일 차 > 퍼온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퍼온글 목록

빌 게이츠 군사 재판소: 2일 차

페이지 정보

작성자 공부하는이 작성일21-09-01 07:39 조회207회 댓글0건

본문

빌 게이츠 군사 재판소: 2일 차

Bill Gates Military Tribunal: Day 2

 

By  Michael Baxter - August 31, 2021

 

https://realrawnews.com/2021/08/bill-gates-military-tribunal-day-2/

 

 

 

Animosity soared to new heights at the start of Day 2 of Bill Gates’ military tribunal, with his lawyer, the dishonorable David Baluarte, accusing the Judge Advocate General’s Corps of “steamrolling” his client on patently false charges.  Baluarte challenged the tribunal’s assertion that Gates had had sex with male and female minors, claiming such allegations were impossible because Gates has been impotent since 1999.

“Even if that were true, and we can prove it isn’t,” Vice Adm. John G. Hannink countered, “we still have irrefutable evidence, including his ex-wife’s testimony, that he trafficked in children.”

Vice Adm. Hannink admonished Baluarte and Gates for wasting the court’s time with claims that Gates had contracted Covid-19 while detained at GITMO; Covid-19 PCR and antibody tests proved Gates had not fallen victim to the virus. Gates also claimed he had not received a Covid-19 vaccination, an assertion proved correct by serology tests. The day’s events, however, did not focus on Gates’ ties to the vaccine industry. Instead, the Office of Military Commissions continued pressing the child trafficking charges.

While Gates sat meekly and quietlyheeding his lawyer’s adviceVice Adm. Hannink introduced the prosecution’s first witness of the day, a man who identified himself as Steven Sharpe, a self-described “fixer” whom Gates had paid millions of dollars to “tidy up” unfortunate incidents. This real-life Ray Donovan refuted Gates’ claims of impotence. Appearing on video via ZOOM, he told the tribunal that he had seen Gates take erectile dysfunction medication and Adrenochrome infusions to counteract ED.

“You personally saw this?” Vice Adm. Hannink asked Sharpe.

“On several occasions. Bill wasn’t going out and getting this stuff himself, and one of my responsibilities, for lack of a better word, was to get it for him. Two times I set up the infusion myself. And I can say this: If he was impotent beforehand, he wasn’t after. I know for an absolute fact Bill had sex with underage boys and girls in that dungeon of his at the Wyoming ranch,” Sharpe said.

Gates, shackled at the wrists, sprung from his seat and shouted, “I’ve never seen this man before in my entire life. This is a miscarriage of justice.”

“Control your client, Mr. Baluarte,” Vice Adm. Hannink said.

Steven Sharpe showed the tribunal several photographs of him and Bill Gates lounging at the Wyoming ranch. One image was of Gates lying on a gurney while Sharpe, looming overhead, administered an intravenous drip into Gates’ left arm. Sharpe insisted the photograph was of Gates receiving an Adrenochrome infusion. Moreover, Sharpe presented images of Gates surrounded by what appeared to be underage females.

“They were all drugged and had no idea where they were or what they were doing,” Sharpe said. “And I did much for him. I am also a cyber security specialist, and I helped his people with an algorithm that scrubbed clean negative press of Bill on the internet. I’m not talking about the conspiratorial shit; I’m talking about actual photographs and videos that put Bill in a bad light. As soon as anything like that hit the internet, it was immediately expunged. Bill didn’t care about the vaccine accusations because most of America believes that’s bullshit, even though it’s 100% true. My job was to preserve his public image, at all costs, and I did a damn excellent job of it. That’s why pics of him and Epstein or of him and his mistress didn’t even show up on the internet until after the military stormed his ranch, found the server running the algorithm and shut it down,” Sharpe said.

Sharpe went on to recount an incident where an overaggressive Gates, fresh off an Adrenochrome infusion, beat and murdered a 13-year-old girl he had imported into the U.S. from Thailand. Sharpe said he had “purified” several similar occurrences in the years he’d been working under Gates.

“And do you have personal knowledge that Gates trafficked in children?” Vice Adm. Hannink asked.

“I do. In fact, I was present two times when shipping containers arrived at the Port of New York and New Jersey. Each container had a dozen or more boys and girls. There were no manifests to sign. Bill made sure of that. He paid a lot of money to keep this all under the table and quiet,” Sharpe said.

Furthermore, he produced paystubs to prove his and Gates’ relationship. Two bore Gates’ signature, while the others had a “Microsoft Corporation” stamp. Each of the ten stubs was paid to Steven Sharpe for $365,000.

Vice Adm. Hannink dismissed the witness and recalled Gates’ ex-wife, Melinda Anne French, to the stand, also via ZOOM.

“Miss French, you were privy to the last witnesses’ testimony.  I have only a few questions to ask of you. Did you ever witness Steven Sharpe in the presence of the accused?” Vice Adm. Hannink asked.

“I did,” she replied. “And he did for Bill what he said he did,” Melinda said.

“And you have no reason to lie to this court?”

“My life of lies is over,” Melinda said. “I’m just happy to be finally free of that sociopath and his machinations.”

Vice Adm. Hannink then put the tribunal in recess until Wednesday morning, saying he’d start the day by focusing on Gates’ cozy relationship to Big Pharma.

 

 

 

파파고 번역

 

빌 게이츠 군사 재판소: 2일차

 

by 마이클 백스터 - 2021831

 

빌 게이츠의 군사 재판 2일째 되는 날, 그의 변호사인 불명예 데이비드 발루아르테는 명백히 거짓된 혐의에 대해 법무장관의 군법회의가 그의 의뢰인을 "강압적 밀어붙이기"하고 있다고 비난하면서 적대감이 최고조에 달했다. 발루아르트는 게이츠가 1999년부터 발기불능 상태였기 때문에 그와 같은 주장은 불가능하다고 주장하며 게이츠가 미성년자와 성관계를 가졌다는 재판부의 주장에 이의를 제기했다.

 

"그것이 사실이라고 해도, 우리는 그것이 사실이 아니라는 것을 증명할 수 있습니다." G. 해닝크는 "우리는 그가 아이들을 밀매했다는 전처의 증언을 포함한 반박할 수 없는 증거를 여전히 가지고 있다"고 반박했다.

 

한니크 중장은 게이츠가 관타나모에 억류되어 있는 동안 Covid-19에 걸렸다는 주장으로 법원의 시간을 낭비한 것에 대해 경고했으며, Covid-19 PCR과 항체 검사는 게이츠가 바이러스의 희생자가 아니라는 것을 입증했다. 게이츠는 또한 자신이 바이러스-19 예방접종을 받지 않았다고 주장했는데, 이는 혈청학 실험으로 증명되었다. 그러나 이날 행사는 게이츠의 백신 산업과의 연관성에 초점을 맞추지 못했다. 대신 군사위원회는 아동 밀매 혐의를 계속 압박했다.

 

게이츠가 얌전하고 조용히 앉아 변호사의 충고를 따랐다. 한니크 중장은 이날 검찰 첫 증인으로, 게이츠가 불행한 사건들을 해결하기 위해 수백만 달러를 지불한 스티븐 샤프라고 자칭하는 남자를 소개했다. 실제 레이 도노반은 게이츠의 발기불능 주장을 반박했다. 줌을 통해 비디오에 나타난 그는 게이츠가 발기불능에 대항하기 위해 발기부전 약물 복용과 아드레노크롬 주입하는 것을 목격했다고 재판소에 말했다.

 

"이걸 직접 봤나요?" Hannink 중장이 Sharpe에게 물었다.

 

"여러 차례에 걸쳐서요. 빌이 직접 나가서 이 물건을 가져온게 아니에요. 그리고 더 좋은 말이 없어서 제 책임 중 하나는 빌을 위해 이 물건을 가져오는 거였죠. 두 번이나 내가 직접 수액을 설치했어 그리고 나는 이렇게 말할 수 있다: 만약 발기불능이었다면 노리는 게 아니었겠죠 샤프는 "빌이 와이오밍 목장에 있는 지하감옥에서 미성년자 소년 소녀들과 성관계를 가졌다는 사실을 알고 있다"고 말했다.

 

게이츠는 손목에 족쇄를 채운 채 자리에서 벌떡 일어나 외쳤다. "나는 평생 이 남자를 본 적이 없다. 이건 정의의 불이행입니다."

 

"고객을 통제하세요, 발루아르테 씨" Hannink 중장이 말했다.

 

스티븐 샤프는 자신과 빌 게이츠가 와이오밍 목장에서 빈둥거리고 있는 사진 몇 장을 재판부에 보여줬다. 한 사진은 게이츠가 들것에 누워있는 모습이었다. 머리 위로 떠오르고 있는 샤프가 게이츠의 왼쪽 팔에 정맥 주사를 놓는 장면이었다. 샤프는 이 사진이 게이츠가 아드레노크롬 주사를 맞은 사진이라고 주장했다. 게다가 샤프는 미성년으로 보이는 여성에게 둘러싸인 게이츠의 모습을 보여주었다.

 

샤프는 "그들은 모두 약에 취해 있었고 그들이 어디에 있는지 무엇을 하고 있는지 전혀 몰랐다"고 말했다. "저는 그를 위해 많은 것을 했습니다. 저도 사이버 보안 전문가입니다 인터넷에서 빌의 부정적인 여론을 말끔히 씻어내는 알고리즘으로 그의 사람들을 도왔습니다 난 음모론적인 헛소리가 아니라 빌을 나쁘게 만든 실제 사진과 비디오에 대해 말하는 거야. 그런 게 인터넷에 오르자마자 바로 삭제됐어요. 빌은 백신에 대한 비난에 개의치 않았다 왜냐하면 대부분의 미국인들은 그것이 100% 사실임에도 불구하고 헛소리라고 믿기 때문이다. 내 일은 무슨 수를 써서라도 그의 대중적 이미지를 보존하는 것이었어 그리고 난 그 일을 아주 훌륭하게 해냈지 샤프는 "그것이 그와 엡스타인의 사진이나 그의 정부 사진이 인터넷에 나타나지 않은 이유"라고 말했다.

 

샤프는 이어 아드레노크롬 주사를 맞은 게이츠가 태국에서 미국으로 들여온 13세 소녀를 구타하고 살해한 사건에 대해 언급했다. 샤프는 자신이 게이츠 밑에서 일했던 몇 년간 비슷한 사건들을 "정화"했다고 말했다.

 

"게이츠가 아이들을 밀매했다는 개인적인 지식을 가지고 있습니까?" Hannink 중장이 물었다.

 

"저는 실제로 선적 컨테이너가 뉴욕과 뉴저지 항에 도착할 때 두 번 참석했습니다. 각각의 컨테이너에는 12명 이상의 소년과 소녀들이 있었다. 서명할 명단이 없었다. 빌이 확실히 해뒀어요. "그는 이 모든 것을 비밀로 하기 위해 많은 돈을 지불했다"고 샤프는 말했다.

 

게다가, 그는 자신과 게이츠의 관계를 증명하기 위해 급여 명세서를 제작했다. 다른 두 명은 게이츠의 서명이 있었고 다른 이들은 "마이크로소프트 코퍼레이션" 도장이 찍혀 있었다. 10개의 급여 명세서는 각각 365천 달러를 스티븐 샤프에게 지급되었다.

 

하니크 중장은 목격자를 퇴거를 허락하고 게이츠의 전 부인 멜린다 앤 프렌치 역시 줌을 통해 증언대에 섰다.

 

"프렌치 양, 당신은 지난 목격자들의 증언을 알고 있었습니다. 나는 당신에게 몇 가지 질문만 할 것입니다. "피고인 앞에서 스티븐 샤프를 본 적이 있습니까?" Hannink 중장이 물었다.

 

"그랬어요." 그녀가 대답했다. 멜린다는 "그리고 그는 빌에게 했던 말을 대신했어요"라고 말했다.

 

"그런데 당신은 이 법정에 거짓말을 할 이유가 없나요?"

 

"거짓말의 삶은 끝났습니다."라고 멜린다는 말했다. "저는 마침내 그 소시오패스와 그의 속임수에서 벗어나게 되어 기쁩니다."

 

하니크 중장은 이어 게이츠와 빅파마(Big Pharma)와의 친밀한 관계에 초점을 맞추겠다고 밝히며 수요일 아침까지 법정을 휴정시켰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퍼온글 목록

Total 17,313건 4 페이지
퍼온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7223 김영삼 수호대군 조국수호자 - 5/18 무장혁명 민주… 진리true 2021-09-17 146 4
17222 관타나모에서 빌 게이츠 재심 거부 학습하는이 2021-09-16 257 8
17221 화천대유와 여시재 상징성 진리true 2021-09-16 165 6
17220 닝뽀 삼성중공업의 아수라장/중공 전역 헝따 난민시위 봇… 海眼 2021-09-15 159 5
17219 [조선사설] 한국 국정원과 국정원장의 어이없는 행태 ‘… 댓글(2) 지만원 2021-09-15 186 22
17218 파우치 아니요, 예방 접종을 받지 않았습니다 학습하는이 2021-09-15 547 7
17217 국가혼.나라얼! / 外 ①. 부정선거증거 _ 투표지 … inf247661 2021-09-14 123 5
17216 코비드수치 조작 대중 위협 음모 병원 관리자들 카메라에… 학습하는이 2021-09-14 157 8
17215 종교인의 거룩한 삶( 순교사 혹은 순직사)은 없었다. 진리true 2021-09-14 121 3
17214 백신스파이크 단백질 건강한 세포에 심각한 혈관 손상 유… 학습하는이 2021-09-14 246 4
17213 김정은 아무리 봐도 딴사람 귀도 치열도 댓글(1) 학습하는이 2021-09-13 246 10
17212 미국 절반 바이든 코로나19 백신 파시즘 동의 거부 학습하는이 2021-09-13 168 9
17211 미군 빌 게이츠 유죄 선고하다 학습하는이 2021-09-13 213 12
17210 탄압받을수록 ‘윤석열 덩치’ 커진다? 지만원 2021-09-12 201 15
17209 [朝鮮칼럼] 윤석열, 사느냐 죽느냐 지만원 2021-09-12 181 14
17208 검찰의 구속영장 기각으로 끝난 가세연 체포…쏟아진 후원 지만원 2021-09-12 171 17
17207 [조선사설] 野 대선주자 한 사람 잡으려 권력기관이 총… 지만원 2021-09-12 120 16
17206 앵벌이(디아스포라 정당인 )의 국짐당 혼내주기 진리true 2021-09-12 86 2
17205 사법부 하는 짓이 중국을 닮아가... 댓글(1) 고사연 2021-09-12 99 3
17204 아프리카 코로나19 감염률과 사망률이 낮은 이유 학습하는이 2021-09-12 134 5
17203 백신 접종자 급속도로 코비드19 감염 전파되는 이유 학습하는이 2021-09-12 149 4
17202 봉제공장 시다에서 존스 홉킨스 의대교수가 되기까지 newyorker 2021-09-11 134 8
17201 8월 코비드-19 사망자 80% 예방 접종자 학습하는이 2021-09-11 192 7
17200 코로나 정치에 희생당하는 국민증가 -고려장 예약세대 진리true 2021-09-11 118 2
17199 덴마크 모든 코비드 제한 해제-바이러스 더 이상 '사회… 학습하는이 2021-09-11 137 7
17198 로버트 영 박사 4가지 코비드 백신 분석 결과 발표 학습하는이 2021-09-11 850 8
17197 DJ 카지노 왕국의 재 공약자들 - 한번도 경험하지 못… 진리true 2021-09-09 190 4
17196 넘북 위장평화를 내세운 통치자들의 죄값 - 우주를 … 진리true 2021-09-08 138 4
17195 게이츠 재단, 리얼 로우 뉴스 위협 학습하는이 2021-09-08 208 5
17194 빌 게이츠 군사 재판소: 4일 차 학습하는이 2021-09-08 209 12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