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군 헌터 바이든의 캘리포니아 집 급습 > 퍼온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퍼온글 목록

미군 헌터 바이든의 캘리포니아 집 급습

페이지 정보

작성자 공부하는이 작성일21-09-01 07:50 조회507회 댓글0건

본문

군사 습격 헌터 바이든의 캘리포니아 집

Military Raids Hunter Biden’s Cali Home

 

By  Michael Baxter - August 31, 2021

 

https://realrawnews.com/2021/08/military-raids-hunter-bidens-cali-home/

 

 

As Real Raw News reported yesterday, Delta Force operators arrested Hunter Biden after he and two female minors deplaned from a flight at Dulles International Airport in Washington, D.C. The females, RRN has learned, had cellophane-wrapped packets of cocaine strapped to their torsos, and Hunter Biden’s suitcase held 3kg of crack-cocaine. RRN cannot explain why customs in Dubai did not spot the contraband before they boarded the flight.

RRN has learned that the U.S. military conducted a simultaneous raid on Biden’s posh Venice, CA mansion, which he reportedly leases from Sweetgreen Co-founder Johnathon Neman at the cost of $25,000 per month.

A source at the Office of Military Commissions told RRN that Special Forces stormed the lavish estate within minutes of Biden’s apprehension at Dulles. The Rapid Deployment Teams, our source added, had standing orders to arrest Biden when he was least protected and to search his home for evidence of drug and child trafficking, and child pornography.

Upon entering the residence, Special Forces met resistance in the form of two Secret Service agents who had been assigned to guard the home. The Secret Service, like the intelligence agencies and rogue military commanders, have sided with Biden and the Deep State rather than devote its resources toward protecting American freedoms. The agents drew weapons and tried to repel Special Forces, but both Secret Service agents were killed in a brief but explosive firefight. Neither Biden’s wife, Melissa Cohen, nor his children were home at the time of the raid, our source said.

Special Forces seized 6 laptops, 2 desktop computers and five cellular phones from the residence. They also found a disguise kit, which Hunter had apparently used to alter his appearance, and 7 passports in 7 different names.

In a closet they found and confiscated 400 grams of crystal meth and 150 Ecstasy tablets, the latter being a popular party drug, as well as a shoebox of drug paraphernalia.

“The drugs weren’t hidden; the computers were in the open. It’s like Hunter really didn’t care if anyone came by and just saw this stuff sitting around his house. I’m sure that’s because he felt protected, that his father would always be there to protect him. The data on the electronic devices is currently being analyzed by military cybersecurity specialists. We hope to have the results soon,” our source said.

Meanwhile, Hunter Biden has been taken to a holding facility in an undisclosed location until he’s transported to Guantanamo Bay.

 

 

구글 번역

 

군사 습격 헌터 바이든의 캘리포니아 집

 

작성자: Michael Baxter - 2021831

 

Real Raw News가 어제 보도한 바와 같이 Delta Force 대원은 Hunter Biden과 두 명의 여성 미성년자가 워싱턴 DCDulles 국제공항에서 비행기에서 내린 후 체포했다고 RRN이 알게 된 바에 따르면 이 여성들은 셀로판으로 감싼 코카인 패킷을 몸통에 묶었습니다. 그리고 헌터 바이든의 가방에는 3kg의 크랙 코카인이 들어 있었습니다. RRN은 두바이 세관이 비행기에 탑승하기 전에 밀수품을 발견하지 못한 이유를 설명할 수 없습니다.

RRN은 미군이 바이든의 캘리포니아 베니스의 호화 저택을 동시에 급습했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습니다. 바이든은 이 저택을 스위트그린 공동 설립자 조너선 네먼(Johnathon Neman)으로부터 월 25,000달러에 임대했다고 합니다.

군사위원회 사무소의 소식통은 RRN에 특수부대가 덜레스에서 바이든을 체포한 지 몇 분 만에 호화로운 부동산을 습격했다고 말했습니다. 우리 소식통에 따르면 신속 배치 팀은 바이든이 가장 보호받지 못했을 때 체포하고 마약과 아동 인신매매, 아동 포르노의 증거를 찾기 위해 그의 집을 수색하라는 상시 명령을 받았다고 덧붙였습니다.

저택에 들어서자 특수부대는 집을 경비하도록 배정된 두 명의 비밀경호원의 형태로 저항에 부딪쳤다. 정보 기관 및 불량 군 지휘관과 마찬가지로 비밀 경호국은 미국의 자유를 보호하는 데 자원을 바치기보다 바이든과 딥 스테이트의 편에 섰습니다. 요원들은 무기를 꺼내 특수부대를 격퇴하려 했지만, 두 비밀경호원은 짧지만 폭발적인 총격전에서 사망했습니다. 우리 소식통은 바이든의 아내 멜리사 코헨과 그의 아이들이 급습 당시 집에 없었다고 전했다.

특수부대는 거주지에서 노트북 6, 데스크톱 컴퓨터 2, 휴대전화 5대를 압수했다. 그들은 또한 헌터가 외모를 바꾸는 데 사용한 것으로 보이는 변장 키트와 7개의 다른 이름으로 된 7개의 여권을 발견했습니다.

그들은 옷장에서 400그램의 수정 필로폰과 150개의 엑스터시 정제를 발견하고 압수했습니다.

마약은 숨겨져 있지 않았다. 컴퓨터는 열려 있었다. 헌터는 누군가가 와서 그의 집 주위에 놓여 있는 이 물건을 보았을 때 정말로 신경 쓰지 않는 것과 같습니다. 보호받고 있다고 느꼈기 때문에 아버지가 항상 그를 보호해 주실 것이라고 확신합니다. 전자 기기의 데이터는 현재 군사 사이버 보안 전문가가 분석하고 있습니다. 빠른 시일 내에 결과가 나오길 바란다고 소식통을 전했다.

한편, 헌터 바이든은 관타나모 만으로 이송될 때까지 비공개 장소에 있는 수용 시설로 이송되었습니다.

 

 

기사 해설

 

호화맨션 급습, 총격전끝에 경호원 제압. 헌터 바이든 체포 속보#534. 210901

 

https://www.youtube.com/watch?v=nH1Od8CEtlM&t=432s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퍼온글 목록

Total 15,583건 2 페이지
퍼온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5553 「멸공의 횃불」ㆍ 「아리랑 겨레」ㆍ「너와 나」 우익대사 2021-10-16 672 14
15552 4강 경선은 무효다..!! 댓글(1) Marie 2021-10-10 730 6
15551 4.15총선 의혹 진상규명 촉구 교수 시국선언 댓글(1) 고사연 2021-10-04 662 13
15550 [사설] 태양광 풍력 ‘전력 저장 비용’만 1200조원… 댓글(3) 한글말 2021-10-02 663 17
15549 황교안, "원상회복 종이? 새빨간 거짓말" 댓글(2) 고사연 2021-10-02 645 6
15548 하태경, “배춧잎투표지, 프린터물”, 억지주장 댓글(1) 고사연 2021-10-02 523 14
15547 가장 큰 현안과제, 중앙선관위 여론/경선조작 댓글(1) 고사연 2021-10-01 526 7
15546 이인선 수녀님, "나는 박정희란 이름 석 자로 족하다" 우익대사 2021-09-30 681 36
15545 대법 연구관들 이재명 유죄 냈는데 권순일 무죄 주장 댓글(1) 고사연 2021-09-28 558 12
15544 [속보] 법원, "경찰의 '묻지마 집회금지'는 위헌" 댓글(3) 고사연 2021-09-26 643 14
15543 황교안, 부정선거 뚝 무너뜨린다 댓글(1) 고사연 2021-09-25 648 9
15542 황교안, 확실한 증거 2만장 주장, 그리고 또 댓글(1) 고사연 2021-09-22 560 5
15541 한국인의 좌파성은 조선시대 노예근성에서? 우익대사 2021-09-22 679 8
15540 스티브 힐튼: "바이든 정권은 모든 방향에서 무너지고 … 우익대사 2021-09-20 705 9
15539 [추석 특선] 아웃사이더 박정희 대통령 통합본 댓글(1) 우익대사 2021-09-20 624 4
15538 내년 3.9대선의 대통령 당선자는 이미 결정? 댓글(2) 우익대사 2021-09-20 694 11
15537 닝뽀 삼성중공업의 아수라장/중공 전역 헝따 난민시위 봇… 海眼 2021-09-15 540 6
15536 [조선사설] 한국 국정원과 국정원장의 어이없는 행태 ‘… 댓글(2) 지만원 2021-09-15 577 26
15535 탄압받을수록 ‘윤석열 덩치’ 커진다? 지만원 2021-09-12 674 16
15534 [朝鮮칼럼] 윤석열, 사느냐 죽느냐 지만원 2021-09-12 602 15
15533 검찰의 구속영장 기각으로 끝난 가세연 체포…쏟아진 후원 지만원 2021-09-12 485 19
15532 [조선사설] 野 대선주자 한 사람 잡으려 권력기관이 총… 지만원 2021-09-12 420 17
15531 사법부 하는 짓이 중국을 닮아가... 댓글(1) 고사연 2021-09-12 426 3
15530 봉제공장 시다에서 존스 홉킨스 의대교수가 되기까지 newyorker 2021-09-11 447 10
15529 국민의힘 황교안 3대 공약 발표 댓글(2) 고사연 2021-09-07 530 3
15528 20만 장 투표지 중에 접은 것이 없었다 댓글(1) 고사연 2021-09-06 496 12
15527 음모론 & 팩트체크 사이트 비타민abc 2021-09-03 426 2
15526 영미권 정보동맹인 '파이브아이즈'가입을 문재인이가 과연… 핸섬이 2021-09-03 396 3
15525 여자를 처음보는 사람들 댓글(1) newyorker 2021-09-02 669 8
15524 실물 배추잎 투표지등 공개 댓글(8) 일조풍월 2021-09-01 577 10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