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삼- 친중반일 이념주의 5/18 정치결과 - 민노총/전교조(반국가단체) 육성지원 열매들 > 퍼온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퍼온글 목록

김영삼- 친중반일 이념주의 5/18 정치결과 - 민노총/전교조(반국가단체) 육성지원 열매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진리true 작성일21-09-01 09:57 조회280회 댓글0건

본문

택배가 망하는 나라

불법 태업과 업무 방해로 하루하루가 지옥 같았다.”

830일 세상을 떠난  C사 택배 대리점주 이모(40)마지막으로 남긴 말

그는 15년 전부터 택배 기사로 일하다 인정받아, 8년 전 경기도 김포시에 택배 대리점을 차렸다.

이씨 대리점엔 택배 기사 18명이 함께 일했다.

처음엔 기사들과 가족처럼 지냈다고 한다. 회식도 자주 했다.

그런데 지난 5월 대리점에 민주노총 택배노조가 들어서면서  분위기가 달라졌다.

 

주변 사람들은 당시만 해도 이씨가

노조가 있다고 나쁜 게 아니다. 서로 부족한 부분을 요구하면서 고쳐나가면 된다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하지만 노조가 택배 수수료를 올려달라고 요구하면서 무거운 생수나 부피가 큰 휴지처럼 배달하기

까다로운 물건들을 거부하기 시작했다.

본사를 상대로 벌이는 투쟁에 이씨를 희생양 삼은 것이다.

전국 각지에서 보낸 택배 물량이 방치된 채 쌓였다.

 

노조에 가입하지 않은 기사들과 함께 남은 물량을 나눠 맡으며

하루하루 버텼다.

야간이나 주말을 활용해 직접 배달에 나선 날도 많았다.

그러자 노조 기사들이 채팅창에 욕설을 쏟아냈다.

“X 싸놓으신 것 처리하세요

나이 쳐 드셔가지고 줏대 없이 욕 쳐 드셔 좋겠습니다.

 

이들은 비노조 기사에게

비리 소장보다 더 X 같은 XX 나와.

X 죽이고 싶을 만큼 집앞이야. 쳐 나와봐

라고까지 했다.

 

태업에 폭언까지 겹치자 이씨는 괴로워했다.

대리점 운영에 직접 배달까지 하느라 목과 어깨를 다쳤고,

정신적 스트레스로 혈관에 문제가 생겼다.

병원에선 수술을 권했지만 대리점 일은 어떻게 하느냐?”면서 퇴원했다.

유서에

처음엔 버텨보려 했지만 집단 괴롭힘과 날이 갈수록 더 심해지는 태업에 버틸 수 없는 상황까지

오게 됐다.

너희들(노조원)로 인해 죽음의 길을 선택한 사람이 있었단 걸 잊지 말라

적었다.

 

830일 오전 이씨는 김포시 한 아파트 화단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전에 살던 집이었다.

이씨 동생은

그 아파트 살 때가 행복하고 좋았다는 말을 (형이) 자주 했다고 전했다.

경찰은 스스로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이씨는 편지에 노조 기사들 12명 이름을 하나하나 적었다.

“(당신들이) 원하는 결말일지 모르겠다는 생각에 너무 억울하다고 했다.

노조 지회장 등을 거명하면서

여러 사람 선동해 한 사람에 대한 괴롭힘을 멈춰주셨음 좋겠다고도 했다.

 

 

빈소에서 만난 이씨 아내 박모(40)씨는

받아들이기 힘든 요구 사항이 많았지만 그래도 남편이 다 들어보려고 하고 성실히 다 대답해줬는데,

노조원들이 온갖 욕설과 폭언, 협박을 쏟아냈다

이런 상황이 계속되고 나중엔 (남편이) 답변을 잘 안 하자,

 노조원들은 이걸 갖고 ‘XX 벙어리냐면서 조롱했다고 말했다.

이씨와 가까운 한 대리점주는

이씨가 한 달 전쯤 전화로 다 그만두고 싶다말했다고 했다.

 

이씨는 유서에서 아이들에게

너희 때문에 여기까지 버텨왔는데 아빠가 너무 힘들어.

이기적인 결정 너무도 미안하다.

학교 입학식, 졸업식, 남자친구, 여자친구, 군대, 시집, 장가 옆에서 함께 지켜보고 싶은 게

너무 많은데 아빠는 마지막까지 부족하구나 사랑한다. 미안하다는 말을 남겼다.

 

C사택배대리점연합은 31일 보도 자료를 내고

택배 노조의 불법 파업과 집단 괴롭힘을 견디지 못하고 세 아이의 아버지가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

 고 밝혔다.

이날도 이씨 대리점에는 택배 노조가 배송을 거부한 물품 수십 개가 남아 있었다.

 

해당 노조 관계자는 지금은 할 말이 없다고 말했다.

택배노조 본부는 이날 입장 자료를 내고

상중이니 진위를 다투는 문제에 대한 언급은 자제하겠다

원청이 책임을 대리점에 전가하며 을(대리점)과 을(택배기사)의 싸움을 만들었고,

 그 과정에서 안타까운 일이 생겼다고 했다.(조선일보 참조)

 

<좋은 종자가 아닌 나쁜 종자들>

"Watch out for false prophets.

They come to you in sheep's clothing,

but inwardly they are ferocious wolves

By their fruit you will recognize them.

Do people pick grapes from thornbushes,

or figs from thistles?

Likewise every good tree bears good fruit, but a bad tree bears bad fruit.

A good tree cannot bear bad fruit, and a bad tree cannot bear good fruit.

Every tree that does not bear good fruit is cut down and thrown into the fire.

Thus, by their fruit you will recognize them. (mathew7:15~2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퍼온글 목록

Total 17,225건 10 페이지
퍼온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6955 조 바이든의 실패는 NWO에 대한 Trump의 가장 큰… 공부하는이 2021-08-24 405 14
16954 황교안 확 바뀌었다. 미국 방문 이후 거듭난 모습 댓글(2) 고사연 2021-08-24 473 7
16953 양산시 재검표 역시 비슷한 패턴 나와 댓글(1) 고사연 2021-08-23 393 6
16952 참 좋은 말씀 newyorker 2021-08-23 333 7
16951 콘돌리자 라이스의 워싱턴포스트 기고문 전문 공부하는이 2021-08-22 445 14
16950 ㅓㅓㅓㅓ inf247661 2021-08-21 391 7
16949 [라나회장] / 미국현지최신소식 / 2021년 8월 1… 海眼 2021-08-21 356 5
16948 “뱀 유전자 물려받아 괴물될 것”…두 자녀 살해한 美남… 비타민abc 2021-08-19 389 7
16947 탈레반과 손잡은 중국 공산당에 중국인의 '대혼란' 우익대사 2021-08-19 454 4
16946 델타변이! 이래서 조심하라는 겁니다.!! 댓글(2) newyorker 2021-08-18 528 3
16945 '한미동맹'이 절실하게 필요한 현실적 이유들 우익대사 2021-08-18 330 9
16944 미군 없으면 한국도 제2의 아프간 댓글(1) 고사연 2021-08-17 419 10
16943 홍범도, 독립군을 몰살한 공산당원.. 댓글(1) 한글말 2021-08-17 574 14
16942 안보 불안에 잠못드는 그대에게 공부하는이 2021-08-17 362 8
16941 십자가 언덕의 처절한 교훈/중동부 유럽 도미노의 공포/… 海眼 2021-08-14 367 6
16940 이제 코로나 공포감에서 벗어났으면 좋겠다. 한글말 2021-08-14 451 19
16939 한미 연합 훈련 반대한 빨갱이 74명 쥑여야! //// inf247661 2021-08-13 503 6
16938 안이박김조와 마지막 리씨들 진리true 2021-08-10 397 3
16937 응천스님의 연설을 경청하시면서 무엇이 맞고 잘못인지 판… 한글말 2021-08-08 391 8
16936 [라나회장] / 미국 현지 최신 소식 6편/ 2021년… 海眼 2021-08-06 434 4
16935 '적후'에서의 '게릴라戰'에 '노인, 유약자'는 필수(… inf247661 2021-08-06 510 6
16934 인류를 500,000,000 이하로 유지? 대규모 인구… 댓글(1) 공부하는이 2021-08-04 547 8
16933 CDC 매사추세츠주 코비드 발병에 감염된 사람들의 74… 댓글(1) 학습하는이 2021-08-04 404 5
16932 화이자 백신 2회 접종 후 4~6개월 만에 바이러스에 … 댓글(1) 학습하는이 2021-08-04 474 3
16931 마이크 폼페이오의 국제종교자유 정상회의 (IRF) 연설 우익대사 2021-08-01 345 7
16930 코로나 백신인 AZ와 Pfizer의 교차접종 후 사망… 댓글(1) 우익대사 2021-07-31 453 6
16929 [라나회장] / 미국현지 최신 소식 5편 2021년 7… 海眼 2021-07-31 471 2
16928 [라나회장] / 미국 현지 최신 소식 4편 / 2021… 海眼 2021-07-30 403 2
16927 [라나회장] / 미국현지최신소식 3편 2021년 7월 … 海眼 2021-07-27 481 3
16926 성경예언 시작됐나? (인류역사 종말에 관한) newyorker 2021-07-25 524 13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