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삼- 친중반일 이념주의 5/18 정치결과 - 민노총/전교조(반국가단체) 육성지원 열매들 > 퍼온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퍼온글 목록

김영삼- 친중반일 이념주의 5/18 정치결과 - 민노총/전교조(반국가단체) 육성지원 열매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진리true 작성일21-09-01 09:57 조회156회 댓글0건

본문

택배가 망하는 나라

불법 태업과 업무 방해로 하루하루가 지옥 같았다.”

830일 세상을 떠난  C사 택배 대리점주 이모(40)마지막으로 남긴 말

그는 15년 전부터 택배 기사로 일하다 인정받아, 8년 전 경기도 김포시에 택배 대리점을 차렸다.

이씨 대리점엔 택배 기사 18명이 함께 일했다.

처음엔 기사들과 가족처럼 지냈다고 한다. 회식도 자주 했다.

그런데 지난 5월 대리점에 민주노총 택배노조가 들어서면서  분위기가 달라졌다.

 

주변 사람들은 당시만 해도 이씨가

노조가 있다고 나쁜 게 아니다. 서로 부족한 부분을 요구하면서 고쳐나가면 된다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하지만 노조가 택배 수수료를 올려달라고 요구하면서 무거운 생수나 부피가 큰 휴지처럼 배달하기

까다로운 물건들을 거부하기 시작했다.

본사를 상대로 벌이는 투쟁에 이씨를 희생양 삼은 것이다.

전국 각지에서 보낸 택배 물량이 방치된 채 쌓였다.

 

노조에 가입하지 않은 기사들과 함께 남은 물량을 나눠 맡으며

하루하루 버텼다.

야간이나 주말을 활용해 직접 배달에 나선 날도 많았다.

그러자 노조 기사들이 채팅창에 욕설을 쏟아냈다.

“X 싸놓으신 것 처리하세요

나이 쳐 드셔가지고 줏대 없이 욕 쳐 드셔 좋겠습니다.

 

이들은 비노조 기사에게

비리 소장보다 더 X 같은 XX 나와.

X 죽이고 싶을 만큼 집앞이야. 쳐 나와봐

라고까지 했다.

 

태업에 폭언까지 겹치자 이씨는 괴로워했다.

대리점 운영에 직접 배달까지 하느라 목과 어깨를 다쳤고,

정신적 스트레스로 혈관에 문제가 생겼다.

병원에선 수술을 권했지만 대리점 일은 어떻게 하느냐?”면서 퇴원했다.

유서에

처음엔 버텨보려 했지만 집단 괴롭힘과 날이 갈수록 더 심해지는 태업에 버틸 수 없는 상황까지

오게 됐다.

너희들(노조원)로 인해 죽음의 길을 선택한 사람이 있었단 걸 잊지 말라

적었다.

 

830일 오전 이씨는 김포시 한 아파트 화단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전에 살던 집이었다.

이씨 동생은

그 아파트 살 때가 행복하고 좋았다는 말을 (형이) 자주 했다고 전했다.

경찰은 스스로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이씨는 편지에 노조 기사들 12명 이름을 하나하나 적었다.

“(당신들이) 원하는 결말일지 모르겠다는 생각에 너무 억울하다고 했다.

노조 지회장 등을 거명하면서

여러 사람 선동해 한 사람에 대한 괴롭힘을 멈춰주셨음 좋겠다고도 했다.

 

 

빈소에서 만난 이씨 아내 박모(40)씨는

받아들이기 힘든 요구 사항이 많았지만 그래도 남편이 다 들어보려고 하고 성실히 다 대답해줬는데,

노조원들이 온갖 욕설과 폭언, 협박을 쏟아냈다

이런 상황이 계속되고 나중엔 (남편이) 답변을 잘 안 하자,

 노조원들은 이걸 갖고 ‘XX 벙어리냐면서 조롱했다고 말했다.

이씨와 가까운 한 대리점주는

이씨가 한 달 전쯤 전화로 다 그만두고 싶다말했다고 했다.

 

이씨는 유서에서 아이들에게

너희 때문에 여기까지 버텨왔는데 아빠가 너무 힘들어.

이기적인 결정 너무도 미안하다.

학교 입학식, 졸업식, 남자친구, 여자친구, 군대, 시집, 장가 옆에서 함께 지켜보고 싶은 게

너무 많은데 아빠는 마지막까지 부족하구나 사랑한다. 미안하다는 말을 남겼다.

 

C사택배대리점연합은 31일 보도 자료를 내고

택배 노조의 불법 파업과 집단 괴롭힘을 견디지 못하고 세 아이의 아버지가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

 고 밝혔다.

이날도 이씨 대리점에는 택배 노조가 배송을 거부한 물품 수십 개가 남아 있었다.

 

해당 노조 관계자는 지금은 할 말이 없다고 말했다.

택배노조 본부는 이날 입장 자료를 내고

상중이니 진위를 다투는 문제에 대한 언급은 자제하겠다

원청이 책임을 대리점에 전가하며 을(대리점)과 을(택배기사)의 싸움을 만들었고,

 그 과정에서 안타까운 일이 생겼다고 했다.(조선일보 참조)

 

<좋은 종자가 아닌 나쁜 종자들>

"Watch out for false prophets.

They come to you in sheep's clothing,

but inwardly they are ferocious wolves

By their fruit you will recognize them.

Do people pick grapes from thornbushes,

or figs from thistles?

Likewise every good tree bears good fruit, but a bad tree bears bad fruit.

A good tree cannot bear bad fruit, and a bad tree cannot bear good fruit.

Every tree that does not bear good fruit is cut down and thrown into the fire.

Thus, by their fruit you will recognize them. (mathew7:15~2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퍼온글 목록

Total 17,334건 4 페이지
퍼온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7244 東로마 제국 _ 최후 황제 _ '콘스탄티누스11세'의 … inf247661 2021-09-26 145 3
17243 [속보] 법원, "경찰의 '묻지마 집회금지'는 위헌" 댓글(3) 고사연 2021-09-26 199 12
17242 황교안, 부정선거 뚝 무너뜨린다 댓글(1) 고사연 2021-09-25 227 8
17241 바이든 바디더블 보리스 존슨 만남 중 가면 폭로 학습하는이 2021-09-24 292 6
17240 유전자 변형 좀비, 트랜스휴머니즘, 메가 머신의 바이오… 학습하는이 2021-09-23 218 5
17239 백신 명령에 대한 군사적 탈출은 계속된다 댓글(1) 학습하는이 2021-09-23 262 9
17238 텐페니박사 백신 의존없이 코비드 해결 방법 보여줍니다 학습하는이 2021-09-23 190 5
17237 황교안, 확실한 증거 2만장 주장, 그리고 또 댓글(1) 고사연 2021-09-22 187 4
17236 코로나 면역기전 학습하는이 2021-09-22 192 5
17235 HHS 내부 고발자 백신 부작용 데이터 숨긴 연방 정부… 학습하는이 2021-09-22 212 5
17234 한국인의 좌파성은 조선시대 노예근성에서? 우익대사 2021-09-22 188 8
17233 스티브 힐튼: "바이든 정권은 모든 방향에서 무너지고 … 우익대사 2021-09-20 263 9
17232 [추석 특선] 아웃사이더 박정희 대통령 통합본 댓글(1) 우익대사 2021-09-20 202 4
17231 내년 3.9대선의 대통령 당선자는 이미 결정? 댓글(2) 우익대사 2021-09-20 270 10
17230 델타포스, 첼시 클린턴 체포​ 학습하는이 2021-09-20 290 10
17229 코로나백신 합병증 최신뉴스와 내과의사인 저의 의견 학습하는이 2021-09-20 183 6
17228 백신은 농노(農奴)​를 위한 것-UN 회의 글로벌 엘리… 학습하는이 2021-09-20 141 6
17227 부정선거 부정당-이준석당/홍준표 무관심 무소속당/윤석열… 진리true 2021-09-18 174 5
17226 자다가 봉창때린 홍봉사 -5/18 민주화운동자(조국동지… 진리true 2021-09-18 161 5
17225 백신 접종 사망자가 코로나 사망자보다 많다는데? 학습하는이 2021-09-17 312 6
17224 망자의 경배자(종교인 선거표 구걸자)와 신을 조롱(시험… 진리true 2021-09-17 173 8
17223 김영삼 수호대군 조국수호자 - 5/18 무장혁명 민주… 진리true 2021-09-17 159 4
17222 관타나모에서 빌 게이츠 재심 거부 학습하는이 2021-09-16 276 8
17221 화천대유와 여시재 상징성 진리true 2021-09-16 174 6
17220 닝뽀 삼성중공업의 아수라장/중공 전역 헝따 난민시위 봇… 海眼 2021-09-15 175 5
17219 [조선사설] 한국 국정원과 국정원장의 어이없는 행태 ‘… 댓글(2) 지만원 2021-09-15 196 22
17218 파우치 아니요, 예방 접종을 받지 않았습니다 학습하는이 2021-09-15 566 7
17217 국가혼.나라얼! / 外 ①. 부정선거증거 _ 투표지 … inf247661 2021-09-14 147 5
17216 코비드수치 조작 대중 위협 음모 병원 관리자들 카메라에… 학습하는이 2021-09-14 171 8
17215 종교인의 거룩한 삶( 순교사 혹은 순직사)은 없었다. 진리true 2021-09-14 141 3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