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朝鮮칼럼] 윤석열, 사느냐 죽느냐 > 퍼온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퍼온글 목록

[朝鮮칼럼] 윤석열, 사느냐 죽느냐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21-09-12 12:08 조회203회 댓글0건

본문

[朝鮮칼럼] 윤석열, 사느냐 죽느냐

2021.09.11.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겨냥한 고발 사주(使嗾) 의혹은 작년 채널A 사건을 떠올리게 한다. 둘 다 20204·15 총선 직전이 배경이다. 전자는 윤석열 당시 총장이 대검 중간 간부를 통해 야당에 여권 정치인 고발을 사주했다는 것이고, 후자는 윤석열 측근인 한동훈 검사장과 채널A 기자가 유착해 유시민씨 비리 의혹을 제기하려 했다는 것이다. 두 사건 모두 반()윤석열 성향이 강한 인물의 제보를 언론이 보도한 다음, 여권의 총공세와 친정권 간부들이 장악한 검찰이 나서는 식이다. 다만, 이번 경우 공수처가 나선 것이 다른 점이다.

 

채널A 사건은 정권 입장에서 참담한 실패로 끝났다. 한동훈은 기소도 못 했고 채널A 기자의 1심 재판부는 무죄를 선고했다. 수사팀 부장검사는 휴대전화 유심칩 압수수색 현장에서 한동훈을 깔고 앉았다가 독직 폭행으로 법정에 서고 있다. 그에게 1심 유죄가 선고된 것은 여권과 친여 매체가 합작한 ·언 유착프레임의 붕괴를 상징한다. 증거와 정황은 오히려 ·언 유착을 가리켰으나 검찰은 당사자들을 수사하지 않고 감쌌다.

 

그럼에도 이번 사안이 채널A 사건의 재판(再版)이 될 것이라고 보긴 어렵다. ‘검찰총장 윤석열이 현직일 때 채널A 사건의 처리를 놓고 추미애 법무장관과 일군(一群)의 친정권 검사들과 공방을 벌일 때와는 차원이 다른 전투가 지금 벌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이번 싸움의 무대는 국민의힘 후보가 결정되지 않은 상황에서 윤석열을 향한 공세가 같은 진영 내부로부터도 나오는 대선 판이다.

 

이번 고발 사주 의혹은 전형적인 정쟁(政爭)적 이슈인 동시에, 여권으로선 문재인 대통령이 아꼈던 조국을 수사로 망가뜨리고 중도층이 등 돌리게 한 윤석열에 대해 구원(舊怨)을 푸는 의미도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201759일 당선된 뒤 열흘 만에 최순실 국정 농단 사건특검팀에 파견 중이던 윤석열 대전고검 검사를 서울중앙지검장으로 발탁했다. 처음에는 윤석열을 바로 검찰총장으로 발탁하려 했다는 얘기도 있다. 문 대통령은 20197월 윤석열을 검찰총장에 임명하고 한 달 뒤 조국 민정수석을 법무장관에 지명했다.

 

검찰 관련 보고서는 밑줄을 쳐가며 읽는다는 문 대통령은 조국·윤석열 조합으로 검찰 조직의 완벽한 제어를 구상했을 것이다. 윤 전 총장이 조국 일가 수사로 그 그림을 깨버리지 않았으면 지금 여당의 대선 후보 경쟁 구도는 완전히 달라졌을 수 있다.

 

그런 만큼 윤 전 총장에 대한 파상 공세는 집요하게 이어져 왔다. 윤 전 총장이 대선 도전을 선언한 지 사흘 뒤 그 장모는 2013년 투자했던 병원의 요양급여 부정수급 사건의 1심에서 법정 구속됐다. 2심 재판부는 1심의 유죄 판단이 명확하지 않다는 언급을 하기도 했다. 15개월 넘게 수사를 받는 윤 전 총장 아내도 박범계 법무장관의 고교 후배인 현 서울중앙지검장이 기소를 밀어붙일 것이란 얘기가 파다하다. 과거 입건되지 않았거나 윤 전 총장 국회 청문회 때 여당 의원들이 방어했던 사안이었지만 여권과 검찰은 이를 윤석열 흠집 내기에 재활용 중이다.

 

윤 전 총장은 고발 사주 의혹을 정치 공작으로 규정하고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현직 검찰총장이 부하 검사를 시켜 야당에 자기 아내를 공격하는 여권 정치인과 기자를 고발하도록 작업했다는 고발 사주프레임이 상식적이진 않다. ‘윤석열이라면 이를 가는 사람들이 수두룩한 야당에 약점이 잡힐 위험을 감수하고 그런 지시를 했다? 또한 총선 국면에 쏟아지는 고소·고발의 홍수 속에 무슨 효과가 있다고 선거를 12일 앞두고서 그런 일을 벌이기 시작했겠느냐는 의심도 합리적이다.

 

그럼에도 고발 사주 의혹은 가족이 아니라 윤석열 본인이 표적이란 점에서 의미가 다르다. ‘언론이 강제 수사를 하라고 하지 않았느냐는 공수처의 윤석열 입건 이유가 황당하지만, 공격하는 쪽은 그런 것쯤은 아랑곳하지 않는다. 윤석열으로서는 절체절명의 상황이다. 이 고비를 넘지 못한다면 대권 도전이 좌절될 가능성을 배제하기 어렵다.

 

공수처가 입건하려면 하라는 윤석열의 초강수가 통하더라도 진짜 승부는 남아 있다. 윤 전 총장은 ‘586 운동권 적폐 세력의 재집권을 막겠다는 걸 정치 투신의 이유로 내세웠다. 그러나 최근 들어 윤 전 총장이 정권 교체열망을 충족해줄 비전과 정책이 준비돼 있는지 의문이라는 국민이 늘고 있다. 권력에 들이받는 야생마윤석열이 몇 달 만에 닳고 닳은 기성 정치인처럼 돼 버렸다는 이들도 있다. 이런 우려를 불식시키지 못한다면 고발 사주 의혹과는 견줄 수 없는 진짜 위기가 윤석열에 닥칠 것이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퍼온글 목록

Total 17,332건 2 페이지
퍼온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7302 헌터 바이든, 관타나모에서 교수형 학습하는이 2021-10-17 216 11
17301 미 대선, 아리조나 피마 카운티 빼박 증거 발견 댓글(1) 고사연 2021-10-17 123 6
17300 황교안, 부정경선 중단 가처분 신청 관련 댓글(3) 고사연 2021-10-16 156 4
17299 '달의 몰락'과 떠오르는 '붉은 버섯' 이야기 댓글(1) 고사연 2021-10-16 144 6
17298 존스 홉킨스 데이터 백신 배포 감염 및 사망 급증 입증 학습하는이 2021-10-16 107 8
17297 펜타곤 소식통 남중국해에서 미·중 군사적 충돌 있었다 학습하는이 2021-10-16 122 7
17296 「멸공의 횃불」ㆍ 「아리랑 겨레」ㆍ「너와 나」 우익대사 2021-10-16 79 5
17295 완전 백신 접종자=COVID 슈퍼 전파자 학습하는이 2021-10-15 186 8
17294 화이자 백신 기원 발견-공포 학습하는이 2021-10-15 178 7
17293 코로나 바이러스 비타민 D-햇빛을 좋아하지 않는다 학습하는이 2021-10-15 167 7
17292 미군 전 뉴욕주지사 앤드류 쿠오모 유죄 입증하다 학습하는이 2021-10-15 99 6
17291 코로나 백신에서 발견된 The Thing이라는 기생충 학습하는이 2021-10-14 274 5
17290 백신 속의 산화 그래핀 100% 확증 학습하는이 2021-10-14 171 5
17289 황교안, 당 선관위에 경선결과 내용증명 발송 댓글(1) 고사연 2021-10-14 118 3
17288 한국이 자체적으로 핵폭탄을 만들어야 하나? 댓글(1) 학습하는이 2021-10-14 122 3
17287 Covid 백신 접종 후 심각한 후유증 환자 혈액 조사… 학습하는이 2021-10-10 212 9
17286 진짜 백악관 건너편 바이든의 가짜 백악관 세트 학습하는이 2021-10-10 187 8
17285 미국 가장 백신접종 많은 주 코로나19 입원 급증 학습하는이 2021-10-10 120 7
17284 4강 경선은 무효다..!! 댓글(1) Marie 2021-10-10 152 5
17283 일본 의사 코로나19 환자에게 이버멕틴 사용 시작 학습하는이 2021-10-09 143 6
17282 노벨 위원회 언론의 자유는 민주주의와 항구적인 평화를 … 학습하는이 2021-10-09 82 5
17281 베이징과 연계된 '워싱턴 수뇌부' 이야기 고사연 2021-10-09 114 3
17280 황교안 투쟁 선언, "후보별 득표율 조작된 듯..." 댓글(2) 고사연 2021-10-09 124 3
17279 페이크 백악관 사운드 스테이지가 확인되었습니다… 배우? 학습하는이 2021-10-09 86 8
17278 미 대선 재감사 열풍, 30개주 포렌식 감사 요청 댓글(1) 고사연 2021-10-09 75 4
17277 {再}춘천교대 앞, 고려대, 국방부(2차), 남춘천역 … inf247661 2021-10-08 86 3
17276 화이자 백신 2개월 지나면 효과 감소? "이쯤되면 백신… 학습하는이 2021-10-08 174 13
17275 미, 50개주 재감사, 선거 무효 선언 운동 시작 댓글(2) 고사연 2021-10-08 155 8
17274 대만 전쟁 준비-중국 기습 갈등 촉발 학습하는이 2021-10-07 199 15
17273 헌터 바이든 군사 재판소: 첫째 날 학습하는이 2021-10-07 201 15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