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사설] 한국 국정원과 국정원장의 어이없는 행태 ‘정말 이게 나라인가’ > 퍼온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퍼온글 목록

[조선사설] 한국 국정원과 국정원장의 어이없는 행태 ‘정말 이게 나라인가’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21-09-15 11:44 조회197회 댓글2건

본문

[조선사설] 한국 국정원과 국정원장의 어이없는 행태 정말 이게 나라인가

 

2018112일 박지원(오른쪽) 당시 국민의당 의원과 조성은 전 비대위원이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민의당지키기운동본부 전체회의에서 서로 쳐다보고 있다. /TV조선

우리 군은 북한의 순항 미사일 발사를 탐지하지 못했다. 미사일 고도가 낮아 레이더에 잡히지 않는다고 한다. 그렇다면 미사일 발사 징후를 포착해야 한다. 그 임무를 맡은 곳 중의 하나가 국가정보원이다. 그 일을 하라고 국민 세금 1조원 이상을 지원하고 있다. 그런데 국정원이 발사 징후를 포착했다는 말은 어디서도 들리지 않는다. 국가정보기관으로서 존재 이유를 의심해야 할 문제다.

 

국정원이 이렇게 본연의 임무에 실패하고 있는 와중에 국정원장은 연일 정쟁의 한가운데에 서 있다. 그는 기자와 통화에서 야권 대선 주자를 향해 잠자는 호랑이의 꼬리를 밟지 말라고 경고했다고 한다. 국정원장은 동선 자체가 비밀이어야 한다. 외부 노출도 최대한 피해야 한다. 그런 자리에 있는 사람이 언론에 이런 말을 하고 다니나.

 

조성은씨가 박지원 원장을 만난 날 페이스북에 올린 사진. /조성은 페이스북

조성은씨가 박지원 원장을 만난 날 페이스북에 올린 사진. /조성은 페이스북

이른바 고발 사주 의혹의 제보자인 조성은씨는 “(언론 보도가 나온) 92일이라는 날짜는 우리 원장님이나 제가 원했던 날짜가 아니다라고 했다. 조씨의 신분과 직책이 무엇이길래 국정원장을 우리 원장님이라고 하고 폭로 날짜를 상의하나. 두 사람이 만난 날은 북한이 한미 훈련에 반발해 남북 통신선을 끊은 다음 날이라고 한다. 그런 날 국정원장이 조씨를 만나 사담(私談)만 나눴다는 것이다. 시급하게 북한의 동향을 파악하고 대책을 세워야 하지 않았나. 박 원장은 지난 2월에도 조씨를 공관으로 불러 식사했다. 보안이 엄격해 공직자들도 쉽게 들어가기 힘든 곳에 국가 정보 업무와 아무 관련 없는 조씨가 드나들었다는 것이다.

 

조씨는 직후 페이스북에 국정원장과 나눈 것으로 추정되는 말을 띄웠다. 과거 정부의 정치인 불법 사찰 문제에 대해 다 공개하면 이혼할 사람들 많을 거라 전하라 했다’ ‘십리 밖으로 줄행랑칠 것들이라고 적었다. 국정원장이 조씨와 이런 대화를 하고 조씨가 이를 인터넷에 공개하는 것을 보니 이게 나라냐는 말이 절로 나온다.

 

국정원장은 조씨와 페이스북에서 수시로 공개 대화를 나눴다. 국정원장이 조씨와 만난 호텔 식당 사진도 떠 있다. 정보 수장의 동선과 일거수일투족이 다 공개된 것이다. 황당하고 어이없다. 국정원장도 외부인을 만날 수 있다. 하지만 정보 활동에 필요한 상대여야 하고, 동선과 내용은 보안에 부쳐져야 한다. 이런 정보 수장이 세계 어느 나라에 있겠나.

댓글목록

서석대님의 댓글

서석대 작성일

간첩잡고 나라 지키는 국정원장이
선거개입 공작정치를 하다니
자유대한민국이 뿌리채 흔들리는 구나
아! 통재라!
자유를 향유하는 국민이여!
자유는 공짜가 아닙니다.
자유국가를 말살하고 있는 역적을 처단해야 합니다.
반드시 정권교체가 이뤄져야 합니다.
우리의 후손들을 위해서...

학습하는이님의 댓글

학습하는이 작성일

지박사님! 혹시 사랑방 이야기 다시 볼 수 있게 동영상 올려주실 수 있는지요? 유튜브에서는 다시 보기가 안됩니다! 감사합니다!

퍼온글 목록

Total 17,335건 2 페이지
퍼온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7305 펜타곤 소식통 남중국해에서 미·중 군사적 충돌 있었다 학습하는이 2021-10-16 114 7
17304 「멸공의 횃불」ㆍ 「아리랑 겨레」ㆍ「너와 나」 우익대사 2021-10-16 75 5
17303 완전 백신 접종자=COVID 슈퍼 전파자 학습하는이 2021-10-15 178 8
17302 화이자 백신 기원 발견-공포 학습하는이 2021-10-15 173 7
17301 코로나 바이러스 비타민 D-햇빛을 좋아하지 않는다 학습하는이 2021-10-15 163 7
17300 미군 전 뉴욕주지사 앤드류 쿠오모 유죄 입증하다 학습하는이 2021-10-15 97 6
17299 코로나 백신에서 발견된 The Thing이라는 기생충 학습하는이 2021-10-14 258 5
17298 백신 속의 산화 그래핀 100% 확증 학습하는이 2021-10-14 162 5
17297 황교안, 당 선관위에 경선결과 내용증명 발송 댓글(1) 고사연 2021-10-14 112 3
17296 한국이 자체적으로 핵폭탄을 만들어야 하나? 댓글(1) 학습하는이 2021-10-14 113 3
17295 Covid 백신 접종 후 심각한 후유증 환자 혈액 조사… 학습하는이 2021-10-10 205 9
17294 진짜 백악관 건너편 바이든의 가짜 백악관 세트 학습하는이 2021-10-10 182 8
17293 미국 가장 백신접종 많은 주 코로나19 입원 급증 학습하는이 2021-10-10 116 7
17292 4강 경선은 무효다..!! 댓글(1) Marie 2021-10-10 142 5
17291 일본 의사 코로나19 환자에게 이버멕틴 사용 시작 학습하는이 2021-10-09 135 6
17290 노벨 위원회 언론의 자유는 민주주의와 항구적인 평화를 … 학습하는이 2021-10-09 74 5
17289 베이징과 연계된 '워싱턴 수뇌부' 이야기 고사연 2021-10-09 106 3
17288 황교안 투쟁 선언, "후보별 득표율 조작된 듯..." 댓글(2) 고사연 2021-10-09 122 3
17287 페이크 백악관 사운드 스테이지가 확인되었습니다… 배우? 학습하는이 2021-10-09 84 8
17286 미 대선 재감사 열풍, 30개주 포렌식 감사 요청 댓글(1) 고사연 2021-10-09 70 4
17285 {再}춘천교대 앞, 고려대, 국방부(2차), 남춘천역 … inf247661 2021-10-08 82 3
17284 화이자 백신 2개월 지나면 효과 감소? "이쯤되면 백신… 학습하는이 2021-10-08 164 13
17283 미, 50개주 재감사, 선거 무효 선언 운동 시작 댓글(2) 고사연 2021-10-08 148 8
17282 대만 전쟁 준비-중국 기습 갈등 촉발 학습하는이 2021-10-07 194 15
17281 헌터 바이든 군사 재판소: 첫째 날 학습하는이 2021-10-07 197 15
17280 전쟁 경고-중국 대만, 호주, 일본, 인도, 미국과 핵… 학습하는이 2021-10-07 120 6
17279 '문'哥(가) '짜가, 붉은 정권'에 의한 作態(작태)… inf247661 2021-10-06 120 4
17278 미국 현지 최신 인텔 - 라나회장 학습하는이 2021-10-05 276 9
17277 첼시 클린턴, 군사재판 직면 댓글(3) 학습하는이 2021-10-05 252 10
17276 야당 경선후보 2차 컷오프에 대한 불신 높아 댓글(1) 고사연 2021-10-04 204 6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