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 게이츠, 예정보다 앞서 관타나모에서 교수형 > 퍼온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퍼온글 목록

빌 게이츠, 예정보다 앞서 관타나모에서 교수형

페이지 정보

작성자 학습하는이 작성일21-10-02 07:43 조회427회 댓글1건

본문

빌 게이츠, 예정보다 앞서 관타나모에서 교수형

 

Bill Gates Hanged at GITMO Ahead of Schedule

 

By Michael Baxter - October 1, 2021

 

https://realrawnews.com/2021/10/bill-gates-hanged-at-gimo-ahead-of-schedule/

 

 

On Friday morning convicted murderer and Microsoft founder Bill Gates got a surprise wakeup call when U.S. Marines entered his Camp Delta cell and informed him that JAG had rescheduled his execution from October 5 to at once. Without giving a reason for the rescheduling, they told Gates an execution detail would soon arrive to escort him to newly erected gallows on GITMO’s southern edge, near to where other Deep State criminals had met the hangman’s noose.

“We built a new one just for you,” one guard purportedly taunted Gates.

Gates refused a last meal, a GITMO source told Real Raw News, and an hour later, just as the sun peeked over the horizon, Gates was taken to a clearing where new gallows had indeed been built to accommodate GITMO’s condemned.

Handcuffed at the wrists, Gates emerged from a Humvee kicking and screaming and accusing the military of betraying its own promises. “You can’t do this to me. I have four more days. You lied to me! I want to speak to who’s in charge here! I demand it,” Gates crowed.

The execution detail led by Rear Adm. Darse E. Crandall of the U.S. Navy Judge Advocate General’s Corps gave Gates unwelcome news.

“Stop throwing fits and go out like a man,” Rear Adm. Crandall said. “Sentencing dates are provisional and conditional and subject to change without notice. You got an hour’s notice. Keep up this nonsense and we’ll sedate youthen hang you. Is that how you want to meet your maker?”

Unlike earlier Deep State executions, there were no civilian or political emissaries in attendance, only a small assembly of military brass, our source said.

Gates was steered to the platform, and a soldier whose uniform lacked nametags, rank, and insignia fitted and tightened a noose around Gates’ neck. A Navy chaplain administered last rites, saying he hoped Gates could find salvation in the afterlife.

Rear Adm. Crandall asked whether Gates had any last words.

“I’m innocent of all charges brought against me,” Gates said. “Melinda is a liar. I am a good man. I am charitable, and I’ve always obeyed the law. Yes, I was arrested in 1975, and again in 1977, for driving without a license and speeding, but those don’t deserve a death sentence

“I asked if you had any last words. I didn’t ask you to write a novel,” Rear Adm. Crandall said.

He motioned to the soldier standing beside Gates. The soldier pulled a lever, and a trap door beneath Gates’ feet swung open.

But something went wrong. His neck did not immediately snap; rather, he dangled in the air, his legs flailing wildly and his eyes bulging from their sockets as if to burst. A guttural, gurgling sound escaped his lips as his handcuffed arms tried in vain to grab the rope from which he was hanging.

“Rear Adm. Crandall’s assistant asked if they should cut Gates down, but the admiral said no, that the sentence would be carried out despite technical difficulties. Gates hung there for about 4-5 minutes, alive, before strangulation killed him. They then cut him down, and a doctor said he was dead. Bill Gates is no more,” our source said.

Real Raw News reached out to Paul Knoll, a Professor Emeritus at the University of Southern California and expert in medieval executions.

“A successful hanging is no simple task. Variables include the person’s height and weight, and the drop distance, and those are taken into consideration when deciding the length of rope needed. If any of those variables are not calculated for, precisely, the hanging can fail and the victim can suffer a very long and painful strangulation,” Professor Knoll said.

 

 

 

구글 번역

 

빌 게이츠, 예정보다 앞서 GITMO(Guantanamo (Bay))에서 교수형

 

작성자: Michael Baxter - 2021101

 

금요일 아침 살인범으로 유죄를 선고받은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 빌 게이츠는 미 해병대가 자신의 캠프 델타 감방에 들어가 JAG가 사형 집행 일정을 105일에서 즉시로 조정했다고 알렸을 때 깜짝 모닝콜을 받았다. 일정을 조정할 이유도 없이 그들은 Gates에게 다른 Deep State 범죄자들이 교수형 집행인의 올가미를 만난 곳 근처에 있는 GITMO의 남쪽 가장자리에 새로 건립된 교수대로 그를 호송하기 위해 곧 처형 세부 사항이 도착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우리는 당신을 위해 새 것을 만들었습니다."라고 한 경비원은 Gates를 조롱했다고 합니다.

게이츠는 마지막 식사를 거부했다고 GITMO 소식통은 Real Raw News에 말했습니다. 그리고 한 시간 후 태양이 수평선 너머로 살짝 보였을 때 게이츠는 GITMO의 사형수를 수용하기 위해 실제로 새로운 교수대가 세워진 공터로 옮겨졌습니다.

손목에 수갑이 채워진 Gates는 험비(Humvee)에서 차에서 나오며 군대가 약속을 어겼다고 비난하고 비명을 질렀습니다. “너 나한테 이러면 안 돼. 나에게는 4일이 더 있다. 나에게 거짓말을 했어! 여기 담당자와 이야기하고 싶어요! 나는 그것을 요구합니다." 게이츠가 외쳤다.

미 해군 법무장관 군단의 Darse E. Crandall 소장이 이끄는 처형 세부 사항은 Gates에게 달갑지 않은 소식을 전했습니다.

Crandall 소장은 "욱하는 감정 던지는 것을 멈추고 남자답게 나가십시오."라고 말했습니다. “양형 날짜는 잠정적이며 조건부이며 예고 없이 변경될 수 있습니다. 당신은 한 시간의 통지를 받았습니다. 이 말도 안되는 소리를 계속하면 우리가 당신을 진정시키고 교수형에 처할 것입니다. 그런 식으로 당신의 제작자(maker)를 만나고 싶습니까?”

초기의 딥 스테이트 처형과 달리 민간인이나 정치인은 참석하지 않았고 소수의 군부대만 참석했다고 우리 소식통은 전했다.

게이츠는 연단으로 향했고, 이름표, 계급, 휘장이 없는 제복을 입은 군인이 게이츠의 목에 올가미를 끼우고 조였습니다. 해군 군목은 마지막 의식을 집전하면서 게이츠가 사후 세계에서 구원을 찾을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Crandall 소장은 Gates가 마지막으로 할 말이 있는지 물었다.

게이츠는 "나는 나에게 제기된 모든 혐의에 대해 결백하다"고 말했다. “멜린다는 거짓말쟁이입니다. 나는 좋은 사람이다. 나는 자선을 베풀고 항상 법을 지켰습니다. , 저는 1975년과 1977년에 무면허 운전과 과속으로 체포되었지만 사형 선고를 받을 자격이 없습니다.”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이 있냐고 물었다. 나는 당신에게 소설을 쓰라고 요청하지 않았습니다.”라고 Crandall 소장이 말했습니다.

그는 게이츠 옆에 서 있는 병사에게 손짓했다. 군인이 레버를 당기자 게이츠의 발밑에 있는 낙하문이 열렸다.

하지만 문제가 발생했습니다. 그의 목은 즉시 부러지지 않았습니다. 오히려 그는 허공에 매달려 있었고 다리는 심하게 흔들렸고 눈은 터질 것처럼 눈구멍에서 튀어나왔다. 수갑이 채워진 팔이 자신이 매달린 밧줄을 잡으려 애쓰자 헛구역질을 하는 소리가 입에서 새어나왔다.

크랜달 중장의 보좌관이 게이츠를 절단해야 하는지 물었지만 제독은 기술적인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형을 집행할 것이라고 대답했습니다. 게이츠는 약 4-5분 동안 그곳에 산 채로 매달렸고 목이 졸려 그를 죽였습니다. 그런 다음 그들은 그를 베어냈고 의사는 그가 죽었다고 말했습니다. 빌 게이츠는 더 이상 존재하지 않습니다.”라고 우리 소식통이 말했습니다.

Real Raw News는 서던 캘리포니아 대학의 명예 교수이자 중세 처형 전문가인 Paul Knoll에게 연락했습니다.

성공적인 교수형은 간단한 작업이 아닙니다. 변수에는 사람의 키와 몸무게, 낙하 거리 등이 있으며, 필요한 로프의 길이를 결정할 때 고려됩니다. 정확하게 계산되지 않은 변수가 있다면 교수형이 실패할 수 있고 피해자는 매우 길고 고통스러운 목 졸림을 겪을 수 있습니다.”라고 Knoll 교수가 말했습니다.

 

 

 

위 기사 해설

 

빌 게이츠 5일 일찍 가다

 

https://rumble.com/vn7u0x--5-.html

 

Cap 2021-10-02 14-29-52-157.jpg

 

 


 

 

댓글목록

비타민abc님의 댓글

비타민abc 작성일

https://youtu.be/eRn2xcvEdac

빌 게이츠, 농업로봇 개발에 5000만불 투자
 - http://naver.me/x35lmBwZ

퍼온글 목록

Total 17,437건 3 페이지
퍼온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7377 데이터: 백신 전세계 초과 사망률을 보여줍니다 학습하는이 2021-11-12 227 10
17376 비겁한 대통령, 만용부리는 대통령... 댓글(1) sunpalee 2021-11-11 246 14
17375 국민 여러분께 드리는 '희망적' & '기쁜 소식!' ,… inf247661 2021-11-11 252 3
17374 기후 변화와 팬데믹 글로벌 엘리트의 통제 도구 학습하는이 2021-11-11 136 6
17373 응급실 대부분 예방 접종 비-COVID 환자로 가득 차… 학습하는이 2021-11-11 172 7
17372 백신 초과 사망, 전염병 이전 평균 30% 증가 기록 댓글(1) 학습하는이 2021-11-11 110 7
17371 ★ 묻읍니다, 질문! _ 『 대책 : 其러면, 이를 어… inf247661 2021-11-10 112 1
17370 백신 효과 몇 개월 만에 88%에서 13%로 급감 댓글(1) 학습하는이 2021-11-10 195 10
17369 미국, 호주 및 스웨덴 병원 아픈 사람들로 가득 차 있… 학습하는이 2021-11-10 161 6
17368 관타나모에서 백신 혼수상태 깬 개빈 뉴섬 학습하는이 2021-11-10 167 7
17367 첼시 클린턴 관타나모에서 교수형 학습하는이 2021-11-10 167 8
17366 화이자 CEO, 사기 혐의로 FBI에 체포 학습하는이 2021-11-08 556 14
17365 미 대선, 미시간 주도 소송 시작 댓글(3) 고사연 2021-11-08 216 7
17364 제5순회 항소법원, 바이든의 위헌 백신 명령 긴급 중단 학습하는이 2021-11-08 134 6
17363 CDC 내부이메일 폭로(코로나 백신 정의 변경) 고사연 2021-11-08 145 7
17362 미군 캘리포니아 주지사 개빈 뉴섬 체포 학습하는이 2021-11-08 157 11
17361 자석, 나노봇, 주사로 몸에 넣는 컴퓨터 시스템​ 학습하는이 2021-11-07 212 17
17360 코로나 백신 바이러스 자체보다 군인 건강 더 위협 학습하는이 2021-11-07 155 9
17359 11월 12일 다섯 번째 재검표, 경기 파주 고사연 2021-11-06 212 5
17358 한국인들 시급히 각성해야 나라도 개인도 산다 댓글(1) 고사연 2021-11-06 253 12
17357 백신 실패: 백신 다접종 국가 고입원률 고사망자 학습하는이 2021-11-06 172 7
17356 스파이크 단백질 DNA 복구 경로 파괴 암성장 확산 학습하는이 2021-11-06 171 3
17355 화이자 백신 임상시험 부적격, 예방효과도 과장 학습하는이 2021-11-06 687 6
17354 미군, 전 뉴욕주지사 앤드류 쿠오모 처형 학습하는이 2021-11-05 270 17
17353 코로나19 사태의 올바른 대응을 위한 제언 학습하는이 2021-11-05 177 13
17352 중국이 미국에 침투한 방법, 어떻게 반격해야 하는지 학습하는이 2021-11-05 149 10
17351 4.15부정선거, 통합선거인명부 분석 결과 댓글(1) 고사연 2021-11-04 173 10
17350 마틴 컬도르프 박사 “자연면역, 백신보다 강하다" 학습하는이 2021-11-04 132 6
17349 뉴월드오더 경고 화이자 부사장 마이클 이던 학습하는이 2021-11-04 350 10
17348 미 해병대, 배반자 군대에서 탈퇴 고려 학습하는이 2021-11-04 156 8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