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태양광 풍력 ‘전력 저장 비용’만 1200조원.. 숨기고 거짓말 > 퍼온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퍼온글 목록

[사설] 태양광 풍력 ‘전력 저장 비용’만 1200조원.. 숨기고 거짓말

페이지 정보

작성자 한글말 작성일21-10-02 18:05 조회663회 댓글3건

본문

[사설] 태양광 풍력 ‘전력 저장 비용’만 1200조원.. 숨기고 거짓말

새만금 태양광.jpg

전북 군산시 비응도동 새만금방조제 인근 수상태양광 패널이 온통 새똥으로 범벅이 돼 있는 모습. / 김영근 기자

정부의 2050 탄소 중립안을 실현하려면 전력 저장 장치(ESS) 구축에만 787조~1248조원이 들 것이라는 탄소중립위원회 전문위원회 검토 내용을 조선일보가 입수해 보도했다. 탄소중립위원회는 지난달 2050년의 태양광·풍력 전력 비율을 56.6~70.8%로 잡은 세 시나리오를 제시했다. 태양광·풍력은 햇빛과 바람이 있을 때만 전기를 생산하기 때문에 생산 전력을 저장했다가 햇빛·바람이 없을 때 쓰기 위한 전력 저장 장치가 필요하다. 탄소중립위원회 에너지 분과 전문가들이 지난 7월 그 설치 비용을 계산한 내용이 이번에 공개된 것이다.

이 뉴스는 두 측면에서 충격적이다. 우선 전력 저장 장치 구축비가 생각보다 훨씬 많이 든다는 점이다. 그동안 일반적으로 예상한 액수의 2~3배에 달했다. 이번 보고서에 따르면 전력 저장 장치에 필요한 땅도 여의도의 48~76배에 달한다. 태양광 패널 설치 부지와는 별도로 필요한 땅이다. 이 밖에 태양광·풍력 등은 도시·공단 등의 전력 실수요지에서 먼 곳에 흩어져 있기 때문에 송·배전망 설치에도 천문학적 비용이 들 수밖에 없다. 정부 정책이 아니라 실현 불가능한 공상 소설 같다.

더 충격적인 것은 탄소중립위원회가 이런 분석 결과를 국민에게 숨겨왔다는 점이다. 탄소중립위원회는 지난달 5일 2050 탄소 중립 시나리오를 발표하면서 “소요 비용을 현 단계에선 고려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무엇을 하든 거기에 드는 비용은 가장 중요한 고려 요소다. 그걸 고려하지 않았다니 이상했다. 알고 보니 너무나 엄청난 비용이 든다는 결과가 나오자 그걸 감추고 ‘고려하지 않았다’고 거짓말한 것이다. 위원회는 보도가 나오자 “ESS만 아니라 양수 발전, 그린수소 등을 통해 태양광·풍력의 간헐성에 대처할 수 있다”고 했으나 궁색한 변명이다. 양수 발전은 마땅한 입지가 없고 그린수소는 80% 이상 수입한다는 것이 위원회의 시나리오다.

탄소중립위의 민간 위원 77명에는 환경·시민 단체 인사가 20명 포함돼 있지만 원자력계는 한 명도 없다. 위원회를 자기들 편으로만 구성해놓고, 그나마 전문가들이 작성한 비용 보고서는 숨긴 채 국민에게 거짓말했다. 이게 이른바 탈원전 정권이 하는 일이다.

댓글목록

jmok님의 댓글

jmok 작성일

우리나라 전력부하 1억KW는 실시간 발전에 실시간 사용하는 것이지 ESS에 저장해 놓고 쓸 수 없다. 신재생에너지(태양광+풍력)으로 100% 공급하겠다고 이재명은 윤석열에게 RE100을 아냐고 물었다. 신재생 전력을 저장해서 100% 신재생 전력으로 100% 이용하는 게 RE100이란다. 신재생전력은 전력 특성상 RE100은 커녕 겨우 RE005이고, 부족한  RE095는 다른 발전소(섯유, 석탄, LNG)를 추가로 가동해야 하는 과학적 사실은 모른다. 대규모 에너지는 저장해서 쓸 수없고, 저장하면 반드시 화재가 난다. 그래서 전력부하 1억KW 규모를 저장이 불가능하고 실시간 생산 실시간 사용해야 화재도 없고 안전한 것이다. 무식한 짓 하지마라

jmok님의 댓글

jmok 댓글의 댓글 작성일

결론으로 태양광+풍력 발전 저장장치는 최소화 하여 저장하는 방식이 아니고 실시간 한전 전력망에 송전하는 방식으로 한다.
이유는 1) 화재발생의 위험을 없애고 2) 생산되는 전력만큼만 실시간 변환하여 송전하며 3)신재생 전력의 기여도가 크지않고
신뢰성 없는 대용량 ESS를 굳이 두어야 할 경제적 기술적 타당성이 없다.

jmok님의 댓글

jmok 댓글의 댓글 작성일

문재인에게 이 사실을 추궁하고 탈원전 및 태양광+풍력장사에 대한 책임을 처저히 과학에 의거하여 물어야 한다

퍼온글 목록

Total 15,583건 1 페이지
퍼온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도서구입 - 종합안내 지만원 2010-08-15 450915 1840
공지 신간 "5.18분석 최종보고서" 제주4.3반란사건" "… 댓글(4) 관리자 2010-11-23 187936 223
15581 프랑스 혁명 시, '로베스피에르'의 명언{삭제예정) inf247661 2022-07-03 104 4
15580 '문 재인' 彈劾 100萬人 署名 運動 inf247661 2022-06-30 145 4
15579 김형석교수님의 한미동맹의 역사적사명 댓글(2) 핸섬이 2022-06-14 247 15
15578 경기도지사 부정선거 증거 동영상 한글말 2022-06-13 349 18
15577 도청지하에 430구, 신분증 없는, 청주 집단 매장 한글말 2022-06-12 319 23
15576 "전두환은 5.18과 무관..." 한글말 2022-06-12 203 17
15575 문재인의 뒷끝작렬!!! 핸섬이 2022-06-07 484 34
15574 삼성 총수 입에서 튀어 나온 “목숨 걸고”란 말 댓글(1) 핸섬이 2022-06-03 368 11
15573 실망시키지 않는 김진태 입니다.180도 변한 모습 입니… mozilla 2022-06-03 374 24
15572 김진태 큰 정치인 입니다. 댓글(1) mozilla 2022-06-03 334 6
15571 (再生)'5.18 광주사태' _ 북괴 특수군 외/ 북괴… inf247661 2022-05-31 249 7
15570 '40년 노역보다 정부의 무관심이 더 힘들었다' - … 댓글(1) 핸섬이 2022-05-27 308 15
15569 강용석 페북 입니다 mozilla 2022-05-17 727 45
15568 박정희를 부활하자 댓글(1) 지만원 2022-05-15 542 48
15567 경찰, '검수완박 발의' 김남국·최강욱 등 민주 의원 … mozilla 2022-05-13 343 15
15566 속보) 518폭동 2명 검거 mozilla 2022-05-12 810 49
15565 우크라이나에 무기지원방법을 전해준 미국 댓글(1) 핸섬이 2022-05-10 377 9
15564 '백 남봉'님의 투표법(재), 삭제 예정. inf247661 2022-05-06 256 3
15563 퇴임후에도 세금 한푼 안내며 살아갈 문통 댓글(2) 핸섬이 2022-05-04 346 19
15562 문재인이가 김정은에게 칭찬을 받았다네요!! 댓글(3) 핸섬이 2022-04-22 515 14
15561 ↓ ↘ 수신자{'윤 석열'차기 대통령 당선자} 배달 증… inf247661 2022-04-14 335 5
15560 ↓ ↘ 수신자{犬法院長} 배달 증명서. inf247661 2022-04-05 298 6
15559 대법원장에게, '공개 재판 방청객'의 '재판 진행 실태… inf247661 2022-03-30 414 6
15558 날치기 작전! '문 재인'시대에 끝내자. ,,.{삭제 … inf247661 2022-03-24 424 10
15557 '김 사복'가족, 내게 3억 5천만원 '손해배상 청구!… 댓글(1) inf247661 2022-03-24 419 14
15556 재인이의 셀프훈장수여 댓글(4) 핸섬이 2022-03-14 735 24
15555 임청근 총재-한미동맹협의회 시무식 학습하는이 2022-03-12 492 10
15554 황교안, 부정경선 중단 가처분 신청 관련 댓글(1) 고사연 2021-10-16 1060 11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