첼시 클린턴 관타나모에서 교수형 > 퍼온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퍼온글 목록

첼시 클린턴 관타나모에서 교수형

페이지 정보

작성자 학습하는이 작성일21-11-10 08:10 조회277회 댓글0건

본문

첼시 클린턴 GITMO 교수형. "엄마랑 빌이 시켰어!" #642. 211109

 

https://www.youtube.com/watch?v=_bmvzONjCZA&t=8s

 

 

 

 

첼시 클린턴 결국 엄마따라

 

https://rumble.com/vp0h01-42012433.html

 

 

 

 

 

첼시 클린턴 GITMO에서 교수형

 

Chelsea Clinton Hanged at GITMO

 

By  Michael Baxter - November 8, 2021

 

https://realrawnews.com/2021/11/chelsea-clinton-hanged-at-gitmo/

 

 

The false bravado Chelsea Clinton displayed at the conclusion of her military tribunal quickly evaporated when she learned the Office of Military Commissions intended to hang her, as it had her mother, for crimes committed against the nation and children of the world.

The decision to hang Clinton, a JAG source told Real Raw News, was not reached swiftly because Rear Adm. Crandall was initially uncertain whether legal precedence supported the execution of a criminal not convicted of murder or treason. Although the 3-officer panel recommended capitol punishment, Rear Adm. Crandall sought council instead of making a unilateral judgment.

On October 28, two days after Clinton’s conviction, Rear Adm. Crandall tasked 6 senior JAG officers with deciding whether Clinton should be hanged or spend life at Guantanamo Bay. Until that point, all executions took place after a military tribunal found the accused guilty of murder and/or treason, clearly defined capitol offenses worthy of a hanging or firing squad. Trafficking in foreign children, as opposed to American ones, “muddied the waters,” Rear Adm. Crandall said, but also admitted that the severity of Clinton’s crimes paralleled her mother’s.

For nine days JAG’s brightest legal minds pondered Clinton’s fate, ultimately concluding that Chelsea Clinton would indeed be hanged. “Chelsea Clinton’s crimes, on which she has been convicted, and wanton disregard for child safety and welfare leave us no choice but to support a death penalty. Her lack of remorse at her tribunal leads us to believe that lifelong imprisonment will not benefit her,” they wrote in a memorandum.

Upon learning her fate, Clinton collapsed in a tearful fit.

“You can’t hang me, I’m a mother, what about my children. They’ll be left motherless,” Clinton said to Rear Adm. Crandall.

“I guess you should have thought of that before you ruined the lives of thousands of mothers and children,” Rear Adm. Crandall snapped.

“Why don’t you hang Marc instead? Why aren’t you hanging him?” Clinton asked.

“He cooperated with us,” Rear Adm. Crandall replied.

“I’m so, so sorry. It was my mother and Bill. They forced me” Clinton started, but Rear Adm. Crandall interrupted her.

You’re not very adroit at faking emotion. You hang tomorrow.”

And on the morning of November 6, Chelsea Clinton’s neck snapped, ending over 30 years of Clinton carnage.

RRN did not feel it necessary to spell out the details of the actual hanging as they were remarkably like those of other Deep State agents whose lives ended at the gallows.

 

 

구글 번역

 

첼시 클린턴 GITMO에서 교수형

 

작성자: Michael Baxter - 2021118

 

첼시 클린턴은 군사 재판이 끝날 때 보여주었던 거짓 허세가 국가와 전 세계 어린이들에게 자행된 범죄에 대해 그녀의 어머니와 마찬가지로 그녀를 교수형에 처하려는 군사 위원회 사무실을 알게 되자 빠르게 사라졌습니다.

JAG(Judge Advocate General, 미군법무감) 소식통은 Real Raw News에 클린턴을 교수형에 처하기로 한 결정이 신속하게 이루어지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왜냐하면 Crandall 소장은 처음에 법적 우선순위가 살인이나 반역죄로 유죄 판결을 받지 않은 범죄자의 처형을 지지하는지 여부가 불확실했기 때문입니다. 3명의 장교로 구성된 패널이 사형 처벌을 권고했지만, Crandall 소장은 일방적인 판단을 내리는 대신 평의회를 찾았습니다.

1028, 클린턴이 유죄 판결을 받은 지 이틀 후 크랜달 소장은 JAG 고위 장교 6명에게 클린턴을 교수형에 처할 것인지 관타나모 만에서 평생을 보낼 것인지 결정하는 임무를 부여했습니다. 그 시점까지 모든 처형은 군사 재판소에서 피고인이 살인 및/또는 반역죄로 유죄 판결을 받은 후 이루어졌으며 교수형 또는 총살형에 해당하는 명확하게 정의된 사형 범죄입니다. Crandall 소장은 미국인들과 달리 외국 아이들의 인신매매가 "물이 흙탕이 되었다"고 말하면서도 클린턴의 범죄가 어머니의 범죄와 비슷하다는 점도 인정했습니다.

9일 동안 JAG의 가장 똑똑한 법조인들은 클린턴의 운명을 숙고했고 궁극적으로 Chelsea Clinton이 실제로 교수형에 처할 것이라고 결론지었습니다. “첼시 클린턴이 유죄 판결을 받은 범죄와 아동 안전 및 복지에 대한 무자비한 무시로 인해 우리는 사형을 지지할 수밖에 없습니다. 법정에서 그녀의 양심의 가책이 없다는 것은 평생 감옥이 그녀에게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라고 믿게 만듭니다.”라고 그들은 메모에 썼습니다.

그녀의 운명을 알게 된 클린턴은 눈물을 흘리며 쓰러졌습니다.

당신은 나를 교수형에 처할 수 없습니다. 나는 어머니입니다. 내 아이들은 어떻습니까? 그들은 어머니가 없는 상태로 남게 될 것입니다.”라고 클린턴은 Crandall 소장에게 말했습니다.

"수천 명의 엄마와 아이들의 삶을 망치기 전에 그 생각을 했어야 했던 것 같아요." Crandall 소장이 말했다.

"대신 마크를 교수형에 처하지 않겠습니까? 왜 그를 교수형에 처하지 않습니까?” 클린턴이 물었다.

"그는 우리와 협력했습니다."라고 Crandall 소장이 대답했습니다.

정말 죄송합니다. 어머니와 빌이었습니다. 그들은 나를 강요했습니다.” 클린턴이 말을 시작했지만 크랜달 소장이 그녀를 중단시켰습니다.

"-당신은 감정을 속이는 데 능숙하지 않습니다. 당신은 내일 교수형에 처해집니다.”

그리고 116일 아침, 첼시 클린턴의 목이 부러지면서 30년에 걸친 클린턴 대학살이 끝이 났습니다.

RRN(real raw news)은 교수형에 처한 다른 딥 스테이트 요원들과 매우 흡사하기 때문에 실제 교수형에 대한 세부 사항을 설명할 필요를 느끼지 않았습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퍼온글 목록

Total 17,241건 3 페이지
퍼온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7181 과학과 안전은 잊어라 CDC 국장 코로나 조언 학습하는이 2022-01-02 154 6
17180 미국 의사 간호사 검열 협박없이 경험 공유할 수 있어야 학습하는이 2022-01-02 114 5
17179 이은혜 교수 오미크론? 백신 패스? 청소년 접종? 속… 학습하는이 2022-01-02 169 6
17178 "누구를 꼭 찍어주쇼!"는 아니라, "누구들은 제발 지… inf247661 2022-01-01 93 2
17177 민경욱, 이준석 사태에 일침 등 댓글(2) 고사연 2022-01-01 171 2
17176 온라인에서 눈길 끈 화제의 글(문재인 실정 열거) 고사연 2022-01-01 162 3
17175 비가노 대주교에 대한 빅 파르마의 공격 학습하는이 2022-01-01 142 3
17174 전기엽 원장 강의 코로나 예방약 치료약 해독약 학습하는이 2022-01-01 162 3
17173 바이든 백기 코로나19 연방 해법없다고 인정 학습하는이 2021-12-31 161 6
17172 선대위 영입 김민전 교수, 총선 재검표 할 말 했다 고사연 2021-12-31 129 5
17171 한국 독자 핵개발 국민 여론조사 결과 고사연 2021-12-31 120 4
17170 현미경 속 괴생명체를 없애는 약 공개 #원생동물 닛뽀 2021-12-31 141 4
17169 2019년8월15일 킨텍스에서 열린 국가혁명당 창당대회 댓글(4) 육향 2021-12-30 120 0
17168 허경영강연짤 댓글(2) 육향 2021-12-30 185 5
17167 [진태생각] 타살 의심되는 김문기…이석기 석방, 누가… 닛뽀 2021-12-27 374 14
17166 이준석은 누구의 추천으로 국비 장학생이 되었나? 댓글(6) 고사연 2021-12-25 390 12
17165 한ㆍ미 통화스왑 올해 말 종료 댓글(1) 고사연 2021-12-25 238 3
17164 검찰, 최서원과 태블릿피시의 관련성 부인 댓글(2) 고사연 2021-12-25 202 5
17163 허경영 댓글(2) aufrhd 2021-12-24 360 12
17162 광주 작전 총책임자는 '전두환'이 아니라 '이희성' /… 댓글(1) 닛뽀 2021-12-24 254 8
17161 어느 의사의 대국민 호소문. 닛뽀 2021-12-24 434 24
17160 현 국가안보위기 자초 근원은 국가전략의 왜곡/굴절/오도… sunpalee 2021-12-23 191 4
17159 이런 해괴망칙이 제도라는 이름으로 시행되니 한심 고사연 2021-12-23 317 6
17158 태양광, 풍력의 조용한 침공 / 군사요충지도 고사연 2021-12-23 282 6
17157 미군 조지 W. 부시의 유죄를 입증하다 학습하는이 2021-12-21 304 10
17156 '국가혁명당'과 '국민혁명당' aufrhd 2021-12-21 307 12
17155 대통령 후보들의 평가.{펌} inf247661 2021-12-20 227 6
17154 미 대선, 공포에 떨고 있는 민주당, 도미니온 포렌식 댓글(1) 고사연 2021-12-20 246 7
17153 이상한 과학 이야기 고사연 2021-12-19 267 7
17152 코로나 발생율 한국과 일본의 차이 간단해설 댓글(1) 고사연 2021-12-19 264 8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