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겁한 대통령, 만용부리는 대통령... > 퍼온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퍼온글 목록

비겁한 대통령, 만용부리는 대통령...

페이지 정보

작성자 sunpalee 작성일21-11-11 18:21 조회348회 댓글1건

본문

비겁한 대통령, 만용 부리는 대통령 [오늘과 내일/이진영]

이진영 논설위원 입력 2021-11-11 03:00수정 2021-11-11 11:2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인기 없는 개혁 미루고 폼 나는 일엔 호기
차기 대통령은 난제 외면 않는 ‘용기’ 절실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 영상회의실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21.11.9/뉴스1 © News1
문재인 대통령은 1일 유엔 기후총회 기조연설에서 “자연은 오래도록 우리를 기다려주었다. 이제 우리가 자연을 위해 행동하고 사랑해야 할 때”라며 “매우 도전적인” 온실가스 감축 계획을 천명했다. 세계 1·3·4위 배출국인 중국 인도 러시아가 못 줄이겠다며 꽁무니를 빼는데 우리가 앞장서겠다고 했으니 박수를 보내야 할까.

기후위기 대응은 시대적 당위지만 지구에 큰불이 났다고 모두가 똑같이 불구덩이에 뛰어들 수는 없다. 장비도 든든하고 기술도 있다면 뛰어드는 게 용감한 행동이다. 장비도 기술도 없으면 얼른 119에 신고하고 대피를 돕는 게 용기 있는 행동이다. 무턱대고 뛰어들다간 불도 못 끄고 다치기만 한다. 그건 용기가 아니라 만용이다.

문 대통령의 탄소중립 계획(2030년까지 2018년 대비 온실가스 배출량 40% 감축)은 만용이다. 정부가 감당할 수 있다고 제시한 최대치(32%)보다도 목표가 높다. 2030년이면 9년밖에 안 남았는데 동원한다는 기술은 전문가들도 “50년이 걸릴지, 100년이 걸릴지 모르겠다”고 한다. 정부가 소요 비용을 공개 않는 사이 여기저기서 천문학적인 추산치들이 나온다. 2050년까지 반도체와 디스플레이를 포함한 핵심 수출산업 6개 분야에서만 199조 원이 들고, 수입 수소를 액화·운송·저장하는 데만 66조 원이 든다는 것이다. 그런다고 지구를 살리는 데 큰 도움이 되는 것도 아니다. 한국 탄소 배출량은 세계 배출량의 1.5%밖에 안 된다. 욕조에 물 한 컵 붓는 정도의 기여를 하겠다고 포스코 같은 기업 몇 개가 문을 닫는 피해를 감수하는 게 만용이 아니고 무엇이겠나.

 
만용의 반대가 비겁이다. 불이 났는데 못 본 체하는 경우다. 현 정부의 연금 정책은 비겁하다. 연금은 고갈이라는 화재 예방을 위해 주기적으로 더 내고 덜 받는 재설계를 해야 한다. 인기 없는 정책이지만 김영삼(공무원연금) 김대중(국민연금과 공무원연금) 노무현(국민연금) 이명박(공무원연금) 박근혜(공무원연금) 정부에선 빠짐없이 개혁을 관철시켰다. 현 정부만 유일하게 국회 180석을 갖고도 연금개혁엔 손도 대지 않아 2030세대는 내면서도 못 받을까 걱정하는 처지가 됐다. 공무원·사학·군인연금 적자도 4년 후엔 지금의 2배(11조 원)로 불어난다.


문 대통령 재임 기간에 나랏빚이 400조 원 늘어 내년엔 1000조 원을 넘기게 됐다. 그런데도 차기 대권 주자들은 오늘만 살 것처럼 “1인당 지원금 50만 원씩” “자영업자 50조 원 지원”을 외친다. 표 떨어지는 증세나 연금개혁은 입에 올리지 않는다. ‘현실을 직시하고 미래 징후를 심각하게 고려’하는 대통령, 해서는 안 될 일 안 하고 해야 할 일은 꼭 해내는 용기 있는 대통령을 갖기가 이렇게 어려운가. 지지율 떨어질까 의무는 외면하면서 위임받은 권한으로 지지층만 바라보며 만용이나 부리는 대통령 뒤치다꺼리는 그만하고 싶다.

이진영 논설위원


이진영 논설위원 ecolee@donga.com


댓글목록

jmok님의 댓글

jmok 작성일

문재인이 뭐 아는게 있어 자기의 의지를 천명한 것이 아님은 명백하고
차기 정권에서 모두 파기 수정될 것은 과학으로 뻔하다.
과학적 판단력이 있었다면 원전을 폐기하면서 대책없는 탄소중립 같은 서로 충돌하는 
실현 불가능한 무책임한 쑈는 못한다.

퍼온글 목록

Total 17,233건 2 페이지
퍼온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7203 코로나 백신 실체 발표 기자회견 학습하는이 2022-01-14 309 13
17202 미군 이상 징후, 5개 항모전단 집결 중 댓글(4) 고사연 2022-01-12 382 12
17201 백신 코로나19를 멈추게 하는 것이 아니다 학습하는이 2022-01-12 190 10
17200 황교안대표 국회앞 부정선거와의 전쟁선포식 댓글(4) 고사연 2022-01-11 189 7
17199 코로나 백신 개발 기여자의 충격적 인터뷰 고사연 2022-01-11 239 7
17198 [황교안 일기] 유튜브 측의 불법행태를 고발 댓글(1) 고사연 2022-01-10 152 4
17197 이용식 건국대 교수 백신 브리핑 학습하는이 2022-01-10 246 4
17196 대형 제약 회사 의도적 COVID-19 독성 백신 배치 학습하는이 2022-01-10 213 4
17195 인지조작에 넘어가지 않도록 주의 요망 고사연 2022-01-09 148 2
17194 130개 단체 참여 자유민주혁명위 공식 출범 댓글(1) 고사연 2022-01-07 241 6
17193 조지 W. 부시 관타나모에서 교수형에 처해졌다 학습하는이 2022-01-07 310 15
17192 예방접종 받음 생명보험 보장 상실 의미할 수도 학습하는이 2022-01-07 148 4
17191 당.송 8대가 '한 유'의 '잡설 _ 천리마',,. {… inf247661 2022-01-06 108 2
17190 CDC는 PCR 검사가 사기임을 인정합니다 학습하는이 2022-01-05 305 7
17189 집단면역?-독일 오미크론 사례 95% 완전 접종자 학습하는이 2022-01-05 182 8
17188 개빈 뉴섬 캘리포니아 주지사, 사형 선고 학습하는이 2022-01-05 225 4
17187 코로나 토론: 이왕재 이동욱 이은혜 학습하는이 2022-01-04 226 8
17186 이왕재 교수-백신으로부터 나와 가족의 생명을 지키는 길… 학습하는이 2022-01-03 341 8
17185 우한코로나바이러스 빠르게 다른 형태의 감기가 되고 있다 학습하는이 2022-01-03 144 8
17184 백신 접종 후 사망의 93%는 잽에 의해 발생 학습하는이 2022-01-03 243 9
17183 통일을 원하는 자는 용서하지 않는다~허경영 댓글(1) 육향 2022-01-03 175 6
17182 석궁 사건 '김 명호'수학 박사 주장! inf247661 2022-01-02 189 5
17181 과학과 안전은 잊어라 CDC 국장 코로나 조언 학습하는이 2022-01-02 150 6
17180 미국 의사 간호사 검열 협박없이 경험 공유할 수 있어야 학습하는이 2022-01-02 111 5
17179 이은혜 교수 오미크론? 백신 패스? 청소년 접종? 속… 학습하는이 2022-01-02 166 6
17178 "누구를 꼭 찍어주쇼!"는 아니라, "누구들은 제발 지… inf247661 2022-01-01 89 2
17177 민경욱, 이준석 사태에 일침 등 댓글(2) 고사연 2022-01-01 167 2
17176 온라인에서 눈길 끈 화제의 글(문재인 실정 열거) 고사연 2022-01-01 159 3
17175 비가노 대주교에 대한 빅 파르마의 공격 학습하는이 2022-01-01 135 3
17174 전기엽 원장 강의 코로나 예방약 치료약 해독약 학습하는이 2022-01-01 154 3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