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숙맥의 난'에 대하여 > 퍼온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퍼온글 목록

'숙맥의 난'에 대하여

페이지 정보

작성자 핸섬이 작성일23-02-03 17:08 조회1,585회 댓글2건

본문



      (꽃)숙맥(菽麥)의 난(亂)!^


콩과 보리를 구별하지 못하는 사람을 

숙맥(菽麥)이라 한다. 


숙(菽)은 콩이고, 맥(麥)은 보리다. 

크기로 보나 모양으로 보나 확연히 

다른 곡식(穀食)인데, 눈으로 직접 

보고도 분별(分別)하지 못하니 

답답할 노릇이다. 


이렇게 콩과 보리도 구별하지 못하는 

사람에게 '이런 쑥맥!'이라고 욕하기도 

한다. 숙맥(菽麥)들이 구별하지 못하는 

것이 어찌 콩과 보리뿐이겠는가?


상식(常識)과 비정상을 구별하지 못하고, 

욕과 평상어를 구별하지 못하고, 옳은 것과 

그른 것을 구별하지 못하면 문제(問題)는 

더욱 심각해진다.


해를 보고 달이라 하고, 달을 보고 해라고 

하면, 낮과 밤이 바뀌는 초유의 사태(事態)가 

벌어지기 때문이다.


진시황제가 죽고 2세인 호해(胡)가 황제의 

자리에 올랐을 때 그의 곁에는 환관인 

조고가 있었다. 간신(奸臣) 조고는 

진시황제의 가장 우둔한 아들 호해를 

황제의 자리에 올려놓고 자신(自身)의 

권력(權力)을 마음대로 행사했다. 


조고는 자신의 권력을 강화하고자 조정 

신하(臣下)들의 마음을 시험하기로 했다. 

그리고는 신하(臣下)들이 모두 모인 

가운데 사슴(鹿)을 호해에게 바치며 

말(馬)이라고 했다. 


호해가 "어찌 사슴을 말이라고 하는가?"

라고 하자, 조고는 신하들에게 물어

보자고 했다.신하들은 세부류로 나뉘었다. 


한 부류는 침묵(沈默) 파였다. 

분명 말이 아닌 것을 알고 있었지만 잘못 

말하면 자신의 목숨이 위태롭다는 것을 

알고 있었기에 침묵을 선택한 부류(部類)였다. 


또한 부류는 사슴과'이었다. 

분명 말이 아니었기에 목숨을 걸고 사슴

이라고 정직(正直)하게 대답한 신하들

이었다.


마지막 한 부류는 숙맥파'이었다. 

분명 말이 아닌 것을 알고 있었지만 

사슴이라고 하는 순간 자신들의 목숨이 

위태롭다는것을 알고 있었기에 사슴과 

말도 구별하지 못하는 숙맥(菽麥)이 

되기를 선택한 사람들이었다.


그리고 숙맥(菽麥)들만 남고 모든 신하

(臣下)는 죽임을 당했다.


바야흐로 숙맥(菽麥)의 시대가 열린 것이다. 

그러나 숙맥의 시대는 채 몇 년도 가지 못했다. 

더는 숙맥으로 살지 않겠다는 사람들이 

봉기해 결국 진나라는 나온 배경이다.


이성이 침묵하고, 거짓이 참이 되고, 

변명이 사과로 받아들여지는 시대를 

숙맥의 시대라 하고, 

이런 시대를 숙맥(菽麥)의 난(亂) 

이라고 정의한다. 

숙맥의 난맥상은 그 어떤 혼란의 

시대보다 폐해가 크다.


상식은 몰락하고, 비정상이 정상으로 

둔갑하는 도술(道術)이 성행한다. 

이런 도술을 부리며 세상 사람들을 

흘리는 도사들이 숙맥(菽麥)의 

시대에는 주류가 된다.


혹세무민(惑世誣民)으로 사람들의 

정신을 마비시키고, 그들의 주머니를 

터는 일이 능력(能力)으로 인정된다. 


숙맥고 교주들은 분별력을 잃은 숙맥들을 

이끌고 허무맹랑(虛無孟浪)한 말로 

사람들을 부추겨 그들의 잇속을 챙긴다. 


이미 좀비가 된 숙맥들은 이리저리 몰려

다니며 교주(敎主)들의 구호에 맞춰 

절규하고 거품을 물고 욕(慾)을 해 댄다. 


이념(理念)이 사람을 잡아먹고, 관념

(觀念)이 현실을 가린 숙맥의 난이 

펼쳐지는 것이다. 따지고 보면 인류

(人類)의 역사는 늘 숙맥의 난(亂)으로 

들끓었다.


서양에는 르네상스가 동양에는 성리학이 

이성(理性)을 기치로 숙맥의 난을 평정

하려 했지만, 번번이 벽에 부딪혀 좌절

(挫折)됐다.


진실(眞實)은 호모 사피엔스에게는 

너무 과분한 이상이었기 때문일까?


대한민국은 바야흐로 숙맥의 난에 

절정에 이르고 있다.


숙(寂)과 맥(麥)을 분별해야 할 

언론과 권력기관은 숙맥의 시대에 

기름을 부으며 부추기고 있고, 각종 

권력(權力)은 그 위에서 마음껏 

난세를 즐기고 있다. 


콩과 보리도 제대로 구별(區別)하지 

못하는 숙맥(菽麥)의 세상(世上)을 

침묵파로 살기에는 너무나 버거운 일이다.


오늘도 사랑하는 하루되시기를!♡♡♡



댓글목록

inf247661님의 댓글

inf247661 작성일

시방, 우리 사법부 대법원 판사들의 '재판 지휘' 및 '언도 작태'야말로 문란하기 그지없으며, 개판입니다. 이는 당장 제가 겪은 나머지이며, '석궁사건 - 김 명호' ㅜ성균관대 수학교수가 치루고있는 고난의 현실이 또 그러합니다. ,,. '광주 5.18것'들은 닥치는대로 지금도 함부로 날뛰면서 일반 '비 광주 사람들' 위에 군림 중! ,,. 저는 지금도 싸우고 있으며, '경찰'들에도 아주 적지 않은 것들이 럄랴뎐 광주 '5.18'출신 ,,.  석궁사건 : http://www.seokgung.org/hyuku2.htm

inf247661님의 댓글

inf247661 작성일

우리들의 처한 현실이 흡사 '지록 위마'에도 입뻥끗 저항치 못.않는 '조 고' 환관에게 눌리사는 허수아비 신하들입니다. ,,. 부끄러운,,. 다만 무한정성 '때만 기다리시지만 말고 뭔가 일을 해'야,,  박사님의 2가지 찌라시,  '지 만원' 호소/ '지 만원' 진정서      '찌라시 홍보'등! ,,. ★ https://www.seokgung.org : 석궁 의거 '김 명호' 수학박사.      ★★ https://www.seokgung.org : 석궁의거는?!

퍼온글 목록

Total 122건 2 페이지
퍼온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92 대법관들이 불법 수당 받아? 그러면서 재판을? 댓글(1) 한글말 2023-07-11 1925 26
91 5.18은 ‘무장봉기’ 입증 - 주동자가 진상조사위원장 한글말 2023-08-03 1144 26
90 국힘 성일종에 보내는 강력 경고, 5.18 헌법 개정 댓글(1) 한글말 2023-09-07 1586 26
89 동물은 수치심이 없다 댓글(3) sunpalee 2022-09-28 1825 26
88 '광수'들 보기! ,,., inf247661 2023-02-21 13402 25
87 "전두환은 5.18과 무관..." 한글말 2022-06-12 1457 25
86 압사로 156명 불가능.. 이태원 사망자 명단 없다 댓글(1) 한글말 2022-11-08 2010 25
85 윤석열의 5월 정신에 동의 못하는 이유 12개 한글말 2023-05-25 1331 24
84 재인이의 셀프훈장수여 댓글(4) 핸섬이 2022-03-14 1703 24
83 유튜브에 ~ 이런 좌빨행위 aufrhd 2023-12-17 1433 24
82 운동권 종북좌파무리들을 이대로 두고 가면 자유대한민국은… 댓글(2) 海眼 2022-08-27 1584 24
81 5ㆍ18 가산점이 공무원을 사조직으로 만들어 나라를 망… 한글말 2022-11-05 1166 24
열람중 '숙맥의 난'에 대하여 댓글(2) 핸섬이 2023-02-03 1586 23
79 문재인USB내용 댓글(2) 핸섬이 2024-04-16 381 23
78 이집트인 인터뷰 사실인가? 댓글(1) 일조풍월 2022-11-01 1878 23
77 40일의 기적(한국의 방위산업) 댓글(1) 핸섬이 2022-11-14 1686 22
76 검찰의 구속영장 기각으로 끝난 가세연 체포…쏟아진 후원 지만원 2021-09-12 995 21
75 이도형: 5-18 재조명하라 한글말 2023-09-04 1515 19
74 퇴임후에도 세금 한푼 안내며 살아갈 문통 댓글(2) 핸섬이 2022-05-04 1234 19
73 국부 박정희, .. 역적 김대중. aufrhd 2022-10-05 1619 19
72 [사설] 태양광 풍력 ‘전력 저장 비용’만 1200조원… 댓글(3) 한글말 2021-10-02 1491 18
71 탄압받을수록 ‘윤석열 덩치’ 커진다? 지만원 2021-09-12 1218 18
70 '40년 노역보다 정부의 무관심이 더 힘들었다' - … 댓글(1) 핸섬이 2022-05-27 1316 18
69 삼성 총수 입에서 튀어 나온 “목숨 걸고”란 말 댓글(1) 핸섬이 2022-06-03 1654 18
68 문재인의 청구서가 몰려온다! 댓글(1) 핸섬이 2023-03-23 1818 17
67 [조선사설] 野 대선주자 한 사람 잡으려 권력기관이 총… 지만원 2021-09-12 902 17
66 敵을 모르면 百戰百敗 aufrhd 2023-12-27 1359 17
65 5·18을 “광주” 스스로가 “사태”로 만들고 있다 진달래1 2022-10-26 1208 17
64 윤석열 대통령에게 바란다 (51. 시대정신을 수용하라… 한글말 2022-11-07 1151 17
63 [朝鮮칼럼] 윤석열, 사느냐 죽느냐 지만원 2021-09-12 1121 16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