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의 음모에 전율" > 퍼온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퍼온글 목록

"노무현의 음모에 전율"

페이지 정보

작성자 한가람 작성일09-11-29 15:33 조회10,101회 댓글2건

본문

지난 6월호 월간조선에는 吳東龍 기자가 쓴 韓美연합사 해체 관련 심층취재 기사가 실렸다. 연합사 해체에 반대하였던 曺永吉 전 국방장관은 취재기자와 만나 '친북좌파 정권' '음모' '전율을 느낀다'는 표현을 써가면서 노무현 정권을 비판하였다. 曺 전 장관의 이야기를 들어보면 韓美연합사 해체는 의도된 利敵행위라는 의심이 든다. 문제는 李明博 대통령이 이 亡國的 대못을 뽑을 생각조차 하지 않고 있다는 점이다.

<노무현 정부의 초대 국방부장관을 지낸 曺永吉(조영길) 전 장관은 최근 재향군인회관에서 필자를 만나 “신뢰를 상실한 동맹은 敵(적)보다 못하다”고 말했다.

曺 전 장관은 “장관 재임시 청와대의 김희상 국방보좌관 등과 함께 전작권 전환 논의를 강력하게 반대하자, 그들은 잠시 발톱을 감출 수밖에 없었다”면서 “지난 친북좌파 정권이 국가안보의 기반을 허물고 국가방위 역량을 훼손하는 과정을 면밀히 추적해 온 입장에서 보면, 치밀하고 계획적이고 악의에 찬 음모가 담겨 있어 전율을 느끼지 않을 수 없었다”고 했다.

“‘전작권 환수’라는 선동적인 구호를 앞세워 한미군사동맹의 골간인 한미연합사령부의 해체를 유도하고, ‘국방개혁’이라는 미명하에 국군의 현존 방위능력을 일방적으로 축소시키고, ‘투명성’이라는 개념을 내세워 방위사업청이라는 희귀한 조직을 만들어 국방부와 각 군 본부의 養兵(양병)기능을 무력화시켰습니다.”

그는 “하나의 戰區에서 작전하는 2개국 이상의 군대는 반드시 전작권이 통합돼야 한다”면서 “이것은 나폴레옹 전쟁 이후 200여 년간 내려온 군사작전의 원칙”이라고 했다.

그는 “1978년 韓美연합사가 생긴 이듬해 북한군의 부대명칭·병력·지휘기구·인원 및 장비의 배치 등이 명시된 전투서열(Order of Battle)을 재평가한 결과, 북한군의 전력이 예상치보다 두 배나 강한 것으로 드러났다”면서 “이것이 한미연합작전의 힘이고, 이것이 카터 행정부의 주한미군 전면철수를 막은 계기가 됐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한국군의 C4I 체제가 발달해서 연합사가 해체돼도 연합작전을 하는 데 아무 문제가 없다고 지껄이는 무지한 좌파들의 이야기를 아직까지 들어야 하는 심정이 참담합니다.”

군생활 가운데 25년을 군 戰力증강 분야에 몸 담았던 조영길 전 장관은 ‘국방개혁 2020’에 대해 “일방적 군비축소는 전쟁의 위험을 증가시킨다”고 우려를 표했다. 그는 “한국군의 전력증강은 어디까지나 미 증원전력이 온다는 가정하에 수립된 계획들”이라면서 “주한미군이 한반도를 떠나는 마당에 한국군까지 줄이고도 對北억제가 가능하다는 것은 무슨 논리인가”라고 반문했다.

그는 또 “노무현 정부가 군 戰力증강을 위해 국방개혁 2020에 10여 년간 621조원을 투입한다는 계획을 세웠는데, 실제 한국군이 1974년부터 30여 년간 군 전력증강에 순수하게 투입한 돈이 60조원에 불과했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북한의 상비군 120만과 350만의 準(준)군사 부대를 코앞에 두고 일방적 군비축소를 할 수 있는 경우는 두 가지입니다. 첫째는 핵무기와 같은 절대무기로 재래식 병력을 대체할 수 있다고 판단했을 때입니다. 두 번째는 ‘칸나이전투’에서 5만명의 병력으로 2배에 달하는 로마군을 궤멸시킨 한니발이나, 12척의 배로 130여 척의 倭軍(왜군)을 상대로 명량대첩을 승리로 이끈 충무공 李舜臣(이순신) 같은 탁월한 병략가가 전쟁을 책임지고 있는 경우인데, 불행히도 이 땅에 그런 불세출의 영웅이 출현했다는 이야기를 아직 듣지 못했습니다.”

조 전 장관은 “이명박 정부가 출범하고 2년이 지난 지금, 국가안보와 국방의 주요 현안들이 國益과 배치되게 외면당하고 있다는 의구심을 감출 수 없다”고 했다.>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댓글목록

청곡님의 댓글

청곡 작성일

이럴 때....있으나 마나 한 정부산하 각 위원회 모두 해체하고, 그 비용으로 국가현인회의 같은 정말 필요하고 공개적인 그리고 힘이 있는 기관이 필요할 듯 합니다. 국회의원이란 자들은 지역이익의 대변자 노릇이나하고(국민이 그리 만들었나요?ㅎㅎ) 국가 전체의 이익을 보지 못하는 듯 하니 안타깝습니다.

시스템적인 해결책의 위에는 결국 리더(인재)가 절대적으로 필요한데.....어찌 그런 리더를 세울 수 있을지......

리더뽑는데 시스템적 해결책은 없을까요? ㅎㅎ 답답한 마음에 ㅠㅠㅠㅠ

한가람님의 댓글

한가람 작성일

이제는 그때 전작권 환수에 앞장 섰던 인물들의 실명을 거론해서
그 의도와 뒷세력을 추적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국가 안보에 관한 상황인데, 분위기만 전하고 넘어가면 안 되는데...
전작권 환수에 가장 앞장섰던 넘들 두, 세명만 알려줘도 좋겠구만.

퍼온글 목록

Total 16,172건 1 페이지
퍼온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도서구입 - 종합안내 지만원 2010-08-15 447031 1824
공지 신간 "5.18분석 최종보고서" 제주4.3반란사건" "… 댓글(4) 관리자 2010-11-23 183330 206
16170 MB는 '親北논쟁'으로 왜 선수를 못 치는가? 슈퍼유저 2009-11-10 16408 27
16169 좌익세력의 편향적 시각으로 만들어진 친일인사 명부 지만원 2009-11-10 12751 24
16168 이념 앞에 길 잃은 법원 한국사회 갈등키우는 주범..? 지만원 2009-11-12 12218 24
16167 추억속의 낭만 관리자 2009-11-16 11378 21
16166 서적구입안내,12.12와 5.18(압축본) 뚝섬무지개… 댓글(5) 관리자 2009-11-18 26404 59
16165 국가안보 위해 나를 던졌다 관리자 2009-11-20 11610 21
16164 “실천연대의 조국은 북한인가?” 실천연대 사무실 앞 규… 댓글(3) 현우 2009-11-21 11117 19
16163 거꾸로 태어난 박원순의 독설 댓글(2) 관리자 2009-11-21 11004 22
16162 [영상물] 국가보안법 왜 필요한가? 댓글(3) 관리자 2009-11-22 170533 198
16161 사형제를 폐지해서는 안되는 이유, 보라! 정남규의 얌체… 댓글(5) 흐훗 2009-11-22 14444 16
16160 國家 安保를 危殆롭게 하는 군(軍) 關係者들에게 警告.… 댓글(1) inf247661 2009-11-22 10468 17
16159 열차 발사식 핵 미사일의 비밀 라덴삼촌 2009-11-22 13276 16
16158 힐러리 국무장관의 한반도 평화협정 검토 발언을 주시한다 흐훗 2009-11-23 11344 13
16157 美北 '평화협정' 논의를 경계한다 라덴삼촌 2009-11-23 9673 15
16156 친북反국가행위 人名사전 편찬 관련 기자회견 공지 김종오 2009-11-23 11674 10
16155 故 '정 명환' 將軍님을 追慕하며{'하늘 구름'} inf247661 2009-11-23 14423 12
16154 지만원박사 탄압은 자유대한 민주말살 공작 낭만검필 2009-11-24 7635 12
16153 北보위부원 "왜 치밀하지 못해 잡히는지” 라덴삼촌 2009-11-24 12641 11
16152 박선원과 보스워스의 음모 라덴삼촌 2009-11-24 10093 10
16151 대한민국 사수를 위해 국가보안법은 엄존해야 한다! 김종오 2009-11-25 11497 10
16150 국정원 직원들의......광주5.18 북한군 개입.. 댓글(1) 라덴삼촌 2009-11-25 12164 16
16149 美 일각 “방북 보즈워스, 평화체제 논의 예상” 댓글(1) 엽기정권 2009-11-26 11347 22
16148 On Thanksgiving Day from the U… 김종오 2009-11-27 11810 11
16147 김정일은 죽었다? 댓글(3) 현우 2009-11-27 9221 11
16146 도곡동 땅 다시 문제(데일이란) 관리자 2009-11-27 11368 10
16145 對共전문가 581명은 이렇게 학살당했다 댓글(1) 현우 2009-11-28 9168 10
열람중 "노무현의 음모에 전율" 댓글(2) 한가람 2009-11-29 10102 17
16143 도곡동 땅 이명박 소유, 다시 부각 지만원 2009-11-30 10192 10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